투어는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투어는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0시, 오후 1시 두 차례에 걸쳐 진해해군기지사령부 앞 ‘해군의 집’에서 출발한다. 이충무공 동상→문화공간 흑백→군항마을 역사관→군항마을 테마공원→군항마을 거리→뾰족집(수양회관)→원해루→김구 선생 친필시비→선학곰탕→일본 장옥거리→진해우체국→제황산→중앙시장→진해역을 둘러보는 코스다. 이충무공 동상은 1952년 건립돼 전국서 가장 오래됐다. 문화공간 흑백은 1955년 문을 연 다방이다. 군항마을 역사관과 테마공원에서는 진해의 역사적 자취를 알 수 있는 사진 자료 등 다양한 유물을 볼 수 있다. 수양회관은 지붕 모양이 뾰족해 ‘뾰족집’으로 불린다.음력 7월 1일 유배 중 숨져…비통함·측은함에 ‘광해우’ 전설 삼복더위 식혀주고 바짝 마른 농경지에 활기 불어넣는 단비(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에서는 삼복더위를 잠시 식혀주는 비가 음력 7월 1일이면 내린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날은 광해가 1641년(인조 19년) 제주에서 유배 중 숨을 거둔 때다. 그는 개혁 군주에서 유배인으로 한 많은 삶을 제주에서 마감했다. 그를 추모하는 제주민의 마음이 가뭄 속에 단비가 돼 내린다는 믿음으로 전해온다. 음력 7월 1일 즈음 내리는 비는 여러모로 과거 제주민들에게 도움이 됐다. 이 비는 폭염을 잠시 식혀주는 청량음료 같은 존재다. 또 과거 농경사회 제주에서 주로 재배했던 보리를 가을 수확을 앞두고 더욱 싱그럽게 해줬다. — 6·15위원회는 언제 결성됐나. ▲ 남과 북에서 합법적으로 출범한 첫 통일운동 단체다. 2000년 6월 15일 평양에서 개최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남북 첫 정상회담에서 평화통일을 위한 ‘6·15 남북 공동선언’을 했다. 이로부터 5년 후인 2005년 민간 차원에서 6·15정신을 실천해나가자는 취지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위원회’가 결성됐다.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과 북, 해외 인사들이 폭넓게 참여해서 만들어진 상설 기구다. 이 기구는 남과 북, 해외 등 3개의 축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측위원회의 경우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학생, 교육, 학술, 언론, 문화예술, 체육 등 9개의 부문별 본부와 전국적으로 15개의 지역별 본부를 두고 있다. 남측위는 우리나라 7개 종단을 비롯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다양한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하남시, 신세계와 대체부지 찾는 데 공동노력 하기로 (하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신세계그룹이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사업의 핵심동력으로 하남 미사강변도시에 추진하던 온라인센터 계획이 사실상 무산됐다. 화학공격은 미국이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에 공개적으로 경고한 ‘레드라인'(금지선)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정부는 아사드 정권이 이들립에서 화학공격을 벌인다면 응징할 것이라고 여러 차례 경고했다. 이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아사드 정권의 화학공격 가능성과 관련,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무력 응징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러시아는 ‘급진’ 반군 조직이 서방의 개입을 유도하려 화학공격 자작극을 꾸미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Bowsprit가 관리하는 부동산 포트폴리오의 규모는 2018년 6월 30일 현재 약 13억 싱가포르 달러다. 한편, tvN ‘윤식당’ 촬영지로 잘 알려진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인접한 방사르 항 부두는 섬에 고립됐다가 빠져나온 내·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지진 발생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이웃 섬들에는 1천200여 명의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다. 이 중 70∼80여명은 한국인이었다. 7일 오전 11시께 한국인 관광객 중 마지막으로 섬을 빠져나온 우정인(20·여)씨는 “지진이 났을 때 정말로 죽는 것인가, 살아 돌아갈 수 있는가 생각했다. 여진이 계속 발생해 하루빨리 나가야 하는데 본섬의 가족들을 걱정하는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모두 배를 타길 원했기에 차례를 기다리다가 이제야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현지 소식통은 “관광객들이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다만 인도네시아 가루다 항공을 비롯한 일부 항공사가 증편 운항하기로 해 곧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란이 우라늄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3천∼4천개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이란 매체 타스님뉴스에 따르면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은 전날 남서부 파르스주에서 성직자 집회에 참석해 이란은 우라늄농축에 대한 연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란이 2015년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맺을 당시 원심분리기 9천개를 가동 중이었다며 “지금은 원심분리기 숫자가 3천∼4천개로 줄었다”고 말했다. 라리자니 의장은 이어 “미국과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음모를 꾸미고 그들이 요구했던 합의(핵합의)를 폐기했다”고 비판했다. 2015년 핵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나탄즈에서 10년간 상업용(핵연료봉 제조용) 생산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5천60개까지 가동하고 포르도 지하 핵시설에서 원심분리기 1천44개를 연구용으로 쓸 수 있다. 로이터통신과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란이 우라늄농축 프로그램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막 시작했기 때문에 갈 길이 멀다. 그러나 분명 말씀드릴 수 있는 한 가지는 연습 첫날과 둘째 날의 소리가 다르다는 것이다. 세 번째 날의 소리는 더 발전했다.”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이하 경기필) 새 상임지휘자로 취임한 이탈리아 출신 마시모 자네티는 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경기필은 매일 발전 중”이라며 “결국 내 의무도 오케스트라를 매일 변화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네티는 1997년 10월 창단한 경기필이 맞은 첫 번째 외국인 상임지휘자다. 밀라노에서 공부한 자네티는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등 유럽 정상급 악단에서 오페라 지휘로 명성을 쌓았다. 경기필이 자네티의 조련 아래 어떤 잠재력을 끌어낼지가 클래식계 관심사다. 경기필은 최근 이탈리아 출신 지휘 거장 리카르도 무티, 뉴욕필 상임지휘자 얍 판 즈베던 등과도 호연을 펼치며 성장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그는 8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이어 11일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 무대에서 취임 연주회를 연다. 다음은 연주회를 앞두고 기자들과 가진 일문일답. 자료 제공: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1st 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는 일산동구 중산공원에 어린이들을 위한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S. Korea has a great market potential for VVDN. The new office is part of our global business strategy to enhance the global reach for our customers. We are really excited and thrilled with the new expansions. It has put VVDN in a better space to assist our customers in their business transformation by improving the standards of modern engineering services in this region,” said Mr. Puneet Agarwal, President Global Sales. (제주=연합뉴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추석을 앞두고 강제착색과 기한경과 풋귤 유통행위, 품질검사 미이행 등 비상품감귤유통행위에 대해 단속활동을 벌이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5개반 15명을 편성, 현재까지 강제착색 행위 등 4건을 적발했다. 강제착색 감귤에 대해 전량 폐기하도록 관련 부서에 통보하는 한편, 비상품감귤로 적발된 선과장 등에 대해 관련 조례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대법원 문건이 대부분 대외비에 해당하고, 이후 문건을 변호사 활동에 활용한 정황이 있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보고 구속 수사 방침을 정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세 차례 기각되는 사이 문건을 파쇄하고 송고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오피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

‘지방 실종’은 서울공화국이라는 동전 앞면의 뒷면이다. 서울공화국에는 권력과 부의 독과점이 있다. 중앙과 지방 사이에 자원 분배가 공평하게 이루어질 때 지역의 정체성, 다양성, 자부심이 살아난다. 지금 지방은 그 자체로 중심이 되지 못하고 중앙의 주변이 됐다. ◇ 여전한 물 부족 조금만 시내를 벗어나 차를 달리면 노란 물통을 들고 물을 길으러 다니는 아이들을 숱하게 만날 수 있다. 처음에는 카메라를 꺼내 이런 아이들을 마구 찍었지만, 며칠이 지나고 나서는 카메라를 꺼낼 생각조차 안 하게 됐다. 물을 길으러 다니는 아이들이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 르완다 커피 해발고도가 높다는 것은 즉 커피 생산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보통이 해발고도가 1천m급이며 수도인 키갈리마저 1천500m나 된다. 고릴라 투어로 유명한 루헹게리 인근의 볼케이노스 국립공원이 있는 비룽가 산(Virunga Mountains)은 2천500m쯤 된다.”북측 요구 무리하다 생각 안 해, 남북 간 대화단절이 문제”(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송고”대북제재 준수하며 가동 가능…국민 공감·정부 의지가 관건””개성공단은 평화·경제 프로젝트…유·무형의 가치 주목해야”김선향 부총재와 함께 작별상봉 테이블 돌며 이산가족 격려(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봉석 기자 = “마음 후련하게 해서 돌아가십시오. 또 만난다는 희망을 갖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십시오.” 북측 단장인 리충복 북한 적십자중앙위원회 위원장은 작별상봉이 열린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SKIS)에 삼성전자[005930]의 디지털 플립차트인 ‘삼성 플립’이 설치됐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는 최근 교육에 필요한 정보를 실시간 연결하는 스마트기기를 통해 학생과 교사 간 원활한 소통을 지향한다는 취지에서 삼성 플립을 도입했다. 지난 1993년 양국 정부의 인가를 받아 개교한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는 유·초·중·고교에 약 450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며, 국제화를 위한 창의 융합 교육 과정 등으로 현지에서도 손꼽히는 명문이다. 이 학교의 교실, 도서관, 실험실 등에는 삼성 플립이 설치돼 실제 수업에 활용되고 있다. 55인치 초고화질(UHD) 디스플레이와 다양한 펜 기능을 탑재한 디지털 기기인 삼성 플립은 미러링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에 있는 자료를 손쉽게 불러올 수 있고, 동영상과 이미지도 활용할 수 있어 수업 흥미를 높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수업시간에 필기한 내용을 즉시 이메일이나 클라우드를 통해 학생들과 공유할 수 있어 학생들이 필기 부담을 줄이고 수업에 집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대 4명까지 동시 필기가 가능한 삼성 플립은 바퀴가 달린 이동식 스탠드로 장소를 옮길 수도 있다. 이 학교의 김승오 교장은 “혁신적인 스마트 디지털 교육환경 구축을 위해 삼성 플립의 도입을 결정했다”면서 “도입 후 학생들이 디지털 세대답게 다양한 기능을 잘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한 고위 관리가 공개 석상에서 미국이 자국의 전 제품에 관세를 부과해도 큰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면서 자신감을 피력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팡싱하이(方星海)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 부주임은 송고 자료 제공: 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Internet Security Conference (ISP)(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이미지: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287290-O1-0umvOpE4)(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2018년 5월 15일. 허리에 통증이 있었던 초등학교 교사 A(38·여)씨가 경기도 부천의 모 한의원에서 봉침(봉독주사)을 맞은 날이다. 하지만 이날이 그녀에게는 사실상 생애 마지막 날이 됐다. 봉침을 맞은 후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anaphylaxis) 쇼크로 뇌사 상태에 빠진 것이다. 사경을 헤매던 그녀는 봉침 주사 22일만인 6월 6일에 끝내 숨졌다. 사고 한 달여가 흐른 지난 7월 유가족은 사고를 낸 해당 한의사를 상대로 9억원대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A씨가 사고 없이 정년까지 초등학교 교사로 일했을 때의 합산 소득 등을 고려한 금액이다. 그런데 유족 측이 제기한 이번 손해배상 소송에는 사고가 난 한의원과 같은 건물에 있는 가정의학과의원의 원장도 포함됐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일까. 경찰과 의료계, 유가족 담당 변호사 등의 얘기를 종합하면 사고 당일 한의사는 봉침 시술 후 A씨의 상태가 나빠지자, 같은 층에 있는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에게 직접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이 의사는 A씨에게 항알레르기 응급치료제인 에피네프린을 투여하고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처치를 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 서울 노원경찰서는 18일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노원역지구대에서 ‘찾아가는 치안현장 설명회 및 주민 간담회’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간담회는 추석 명절을 맞아 빈집털이나 보이스피싱, 불법촬영(몰카) 등을 예방하고, 이와 관련해 주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가 끝난 뒤 참석자들은 지하철 노원역에서 명절 연휴 동안의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민·경 합동캠페인’을 실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아마존이 제작하는 ‘마블러스 미세스 메이즐’도 최우수 코미디 시리즈상을 포함해 모두 8개의 상을 받았다. 올해 처음으로 후보로 지명을 받은 작품으로서는 대단한 성과였다. 레이철 브로스너핸과 알렉스 보스타인이 각각 최우수 코미디 주연배우상과 조연배우상을 받음으로써 출연진들에게도 상복이 터졌다. 반면에 지난해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을 받았던 ‘핸드메이드 테일'(시녀 이야기)의 제작.출연진들은 빈 손으로 행사장을 떠나야 했다. 스릴러 드라마 ‘디 아메리칸스’의 매튜 라이스가 최우수 드라마 배우상을 받았고 최우수 드라마 여우상은 ‘더 크라운’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 분한 클레어 포이에게 돌아갔다. ▲ 대한조혈세포이식학회는 최근 부산 벡스코에서 학술대회 및 총회를 열어 신임 회장에 이종욱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 혈액병원 교수를 선출했다. 이 교수는 조혈모세포이식 분야에서 250편 이상의 국제학술지 논문을 발표하는 등 연구업적을 인정받고 있다. 신임 회장의 임기는 이달부터 1년이다. (서울=연합뉴스) 이 부회장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최문순 강원지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목격됐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기내에서 이 부회장 등의 앞자리에 나란히 앉아 대화하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국내 경제계를 대표하는 단체의 수장으로서 최저임금이나 주 52시간 근무제 등 재계 현안이 화제에 올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LG그룹 총수에 오른 구광모 회장도 다른 특별수행단과 함께 가방은 든 채 비행기에 탑승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평양에 도착한 재계 인사들은 고려호텔에 짐을 풀었다. 박용만 회장이 호텔 로비의 소파에 앉아 있는 이 부회장, 최 회장 등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최 회장이 디지털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평양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최 회장은 2007년 방북 때에도 디지털카메라로 열심히 촬영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온라인상에 등장하는 등 ‘사진사’ 역할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앞서 이날 오전 경제계 인사들이 집결한 장소인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는 박용만 회장이 가장 먼저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최 회장은 출발 시각을 채 10분도 남기지 않고 도착해 가장 마지막으로 버스에 탑승했다.내일 개막해 다음주는 일반토의…한미정상회담이 중요 관전포인트文대통령·트럼프 연설 내용 촉각…北리용호 29일 연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충남 공주시가 올해의 관광도시 선정을 계기로 관광객 모으기에 옷소매를 걷었다. 6일 공주시에 따르면 지역 주요 명소 일곱 곳을 선정해 ‘칠공주’라는 이름을 붙였다. 충남역사박물관(효심공주), 공주제일교회(제일공주), 공주역사영상관(재미공주), 당간지주(대통공주), 하숙마을(추억공주), 풀꽃 문학관(시인공주), 황새바위(순교공주) 등이다. 세계유산인 공산성과 송산리고분군을 품은 공주에는 민족 영산인 계룡산과 마곡사, 갑사, 신원사, 동학사 등이 자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개성공단은 ‘퍼주기’가 아닙니다. 경제적인 측면 하나만 봐도 1을 투자하면 30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퍼오기’입니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49) 이사장은 개성공단이 지닌 경제적 가치는 물론이고 평화·통일·안보 등 유·무형의 가치를 무시한 채 ‘퍼주기’라고 여기는 인식을 안타까워한다. 더구나 개성공단을 통해 북한으로 흘러들어 간 돈이 핵이나 미사일 개발 비용으로 쓰였다고 믿는 이들이 아직도 많다는 데 대해서는 기가 막힌다는 표정이다. 새 정부가 들어선 지 1년이 지났어도 개성공단이 다시 가동되지 않는 배경에는 이런 오해와 불신 탓이 크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정부가 의지를 굳히면 당장에라도 공단 가동이 가능하다고 김 이사장은 힘주어 말한다. 개성공단이 대북제재가 아니라 과거 정부의 일방적 결정에 따라 폐쇄됐기 때문이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개성공단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통일부 산하 기관이다. 개성공단 개발계획의 수립과 시행, 관리·감독은 물론 입주기업 지원 등 개성공단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총괄한다. 김 이사장은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늦어도 연말에는 기업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장담한다. 델리대 출신 박사학위 소지자는 현재 동명대가 개설 중인 영어 교과목의 담당 교수로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정홍섭 동명대 총장은 “인도 최고 명문 델리대 출신의 기초과학 분야 우수한 교원을 확보할 수 있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동명대는 인도 델리대학교와 교수 초빙과 소규모 창업 인큐베이터를 지원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명대는 향후 델리대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자를 동명대 전공교수로 특별채용 추천한다. 또 델리대 졸업생 중 한국과 인도를 연계하는 벤처기업 설립 희망자에게는 동명대가 연구 공간 등을 지원한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1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니제르 수도 니아메로부터 약 125㎞ 떨어진 바모안가 마을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피에르루이기 매컬리가 총을 든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아프리카의 선교단체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 8명이 교회 맞은편에 있는 매컬리 신부의 집에 침입한 뒤 그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니제르 정부 대변인은 납치범들이 이웃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왔다며 “납치범들을 찾아 신부를 석방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컬리 신부는 니제르에서 11년 동안 살면서 여성 성기의 일부를 절제하는 할례 등의 인습을 없애기 위한 활동을 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자 중국 외교부는 남북이 한반도 비핵화 추진을 위한 중요한 공동인식에 도달했다며 환영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연합뉴스 기자가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중국의 평가를 요구하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남북정상이 평양에서 다시 만나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했다”면서 “두 정상이 이를 통해 상호관계 개선 및 발전, 군사적 긴장 완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담판 프로세스 추진에 새롭고도 중요한 공동인식에 도달했다”고 평가했다. 겅 대변인은 “우리는 이를 환영하며 양측의 적극적인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평화와 번영, 화해와 협력은 한반도와 지역 인민의 공동 바람”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한반도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 양측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관계 개선과 화해 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일관되게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 양측이 이번 선언의 공동인식을 잘 실현하고 남북 협력 추진에 부단히 노력하길 바란다”면서 “아울러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과 지역의 영구적 평화 실현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1992년에야 국제난민조약에 가입했고, 독립된 난민법을 제정해 발효한 것은 2013년 1월이다. 1994년 4월부터 올해 5월 말까지 심사를 모두 마친 난민신청자는 2만361명이다. 이중 난민으로 인정받은 이들은 839명, 4.1%에 불과하다. 세계 평균 난민인정률은 38%다. 한국이 난민 인정에 매우 인색함을 보여준다. 국내총생산(GDP) 세계 12위인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마땅히 담당해야 할 인도주의 역할과 의무를 다하지 않는다는 뜻이기도 하다. 시계를 돌려보자. 1987년 6월 항쟁은 민주화 공간을 열었지만, 본격적인 3김 시대도 열었다. 1988년 첫 여소야대 국회, 1990년 민자당 합당, 1997년 DJP 연합 등 노무현 정부 출범 때까지 정치 주인공은 3김이었다. 산업화와 민주화 대결 담론으로 씨름했던 시기이다. 개인의 가치는 대의를 위해 희생해야 했다. 성 평등이나 난개발 같은 이슈는 정치 의제가 될 수 없었다. ‘녹색당 신지예’가 설 땅은 없었다. 시대의 한계였다. 송고”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북미회담 가까워져””北, IAEA 사찰 등 허용해야…美도 일정한 양보 필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포함한 북미 대화가 더 가까워졌다”고 진단했다. 톨로라야는 이어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으며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이같은 북한의 약속을 들고 유엔 총회에 등장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The Expo showcased fishing, processing, trading and shipbuilding companies, equipment manufacturers, government agencies and trade associations. Visitors tasted products, took part in a video tour of leading Russian companies, experienced an interactive tunnel and took part in a 3D presentation “120 Years of Russia’s Fishing Industry.” 샤오저는 쉬 씨에게 1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하는 대가로, 4만5천 위안화(약 735만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방송에서는 쉬 씨가 1977년 1월생이고 본명이 쉬리팅(許莉婷)이란 인물로 대만 국방부 군사정보국의 첩보요원이라며 그의 신상을 공개했다.

가구소득 7천만원 이상 맞벌이 부부 전세자금 대출 제한 논란상대적 고소득이나 자산은 전세가에 못미쳐…”모든 길이 막힌 느낌” 아시안게임에서 남북 단일팀을 지휘했던 이 감독은 “그때는 남북이 하나라는 것 때문에 더 뭉쳐서 정신적으로 강했다”며 “지금도 선수들에게 앞으로 한국 여자농구가 죽고 사는 것은 이번 대회에 달렸다고 강조한다”고 팀 분위기를 소개했다. 이 감독은 “북측 선수들이 빠진 대신 우리끼리 할 수 있는 조직력과 기동성을 앞세운 수비를 준비했다”며 “우리가 어떻게 해야 여자농구가 살 수 있는지 답은 나와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경기를 치르겠다”고 다짐했다. 송고 ◇ 부산을 먹여 살린 신발, 지역 경제가 ‘들썩’ 1970년∼1980년대 부산에서 신발산업의 고용인구는 5만명 이상이었다. 종업원이 1만명이 넘는 신발회사는 4곳이었다. 출퇴근 시간 부산의 주요 신발회사 앞은 직원들의 행렬로 인산인해였다. 경남 거제와 울산의 ‘빅3 조선소’ 앞의 출퇴근 풍경과 다르지 않았다. 방송에선 신발 광고가 쉴 새 없이 나왔고 도로 위에선 언제나 신발회사 통근버스가 오갔다.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제 송고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제 송고(보은=연합뉴스) 보은군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최한 ‘2018 대한민국 가장 신뢰받는 CEO 대상’ 시상식에서 정상혁 군수가 정도경영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 취약한 산업 기반…시련 속에서도 도약 발판 마련 1967년 7월 시작한 무역자유화정책은 안경업계에 시련을 가져왔다. ‘완전국산’이 가능해 수입을 개방한 3만5천여 품목에 셀룰로이드 안경테가 포함됐다. 과잉생산에 허덕이던 업계는 밀려드는 수입제품에 시장을 상실하기 직전이었고 수출 목표마저 흔들렸다. 1969년에는 원자재인 셀룰로이드 수입원가가 30%나 올라 직격탄을 맞기도 했다. 1970년대 중반부터 안경제조업체가 잇따라 생겨나고 대형업체도 등장했다. 연간 생산량이 1972년 160만개에서 1977년 2천300만개, 1981년 3천700만개로 급증했다. 1980년대는 국산 안경테가 한때 세계시장 점유율 2위를 차지할 만큼 가파르게 성장한 시기다. 1988년 서울올림픽 등 국제행사 개최와 안경 착용자 증가, 패션화 등으로 내수시장이 성장한 덕분이다. 그러나 국산 안경테는 1980년대 중반까지 세계시장에서 중·하급 제품으로 인식됐다. 업계는 소재, 내구성, 실용성에서 이를 극복하는 데 힘썼지만 90년대까지 ‘선진국보다는 떨어지고 개발도상국보다는 우수하다’는 정도에 그쳤다. 특히 대부분 업체가 외제 디자인을 모방하는 수준이고 해외시장에 내놓을 만한 브랜드는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안경테 수출은 1991년 1억 달러를 돌파하고 1995년 2억5천만 달러로 정점을 찍은 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세계 경기 침체에다 내수 환경도 좋지 않았다. 이탈리아, 일본 등 유명 브랜드 고가 제품과 중국산 저가 제품 수입이 급증했다. 인건비와 원부자재 가격 인상, 디자인과 브랜드 파워 열세 등 악조건에 1997년 외환위기로 수출시장마저 급격하게 얼어붙었다. 1998년부터 5년 동안 수출액 21.8%가 감소했다. 2000년대 들어서도 시련은 이어졌다. 국산 안경은 중국 제조기술 향상과 저가 공세에 경쟁력이 크게 떨어졌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은 대구 안경산업 취약점을 네 가지로 요약한다. 규모가 영세하고 안경테에 집중한 구조, 브랜드인지도 미약, 선글라스·콘택트렌즈 생산 기반 부족, 디자이너 양성 부진 및 토탈패션과 연계 부진 등이다.(서울=연합뉴스) 오는 18∼20일 예정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길에 동행해달라는 10일 청와대의 공개 요청에 국회 의장단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대표가 곧바로 거부 입장을 밝혔고, 청와대 정무수석이 11일 국회를 찾아 거듭 동행 협조 요청에 나섰지만, 상황이 바뀔 것 같지는 않다. 교착된 비핵화 협상의 불씨를 살리고 남북관계의 전기를 마련할 중차대한 회담을 앞두고 정치권이 합의 가능한 공통분모를 키우는 정치력을 발휘해야 하는 마당에 오히려 정치권의 평양 동행 여부가 갈등을 키우는 정쟁 소재로 흐르고 있어 우려스럽다. 5.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였다. ①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였다. ②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 ③ 남과 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함께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하였다. – 10억 달러(USD) 규모의 SIG(지속가능한 세대) 계획을 시작한 지 올해로 1년 그리고 — ‘류경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이 남북관계의 변수로 작용하기 시작했다. ▲ 남북뿐 아니라 국제적 사안으로 커졌다. 북한이 지속해서 국제사회에 문제를 제기하고 종업원 송환을 요구해왔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특별보고관이나 피터 마우러 ICRC 총재가 이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고 해결 방안을 찾으려고 우리나라를 방문했다. 국제사회가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북측 보도에 따르면 북한적십자회는 “우리 여성공민들을 지체 없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북남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북한은 종업원 송환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압박한다. 기획 탈북 의혹은 모처럼 화해 분위기가 조성된 남북관계를 해칠 수도 있다. 어물쩍 넘길 일이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다문화가족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 생활에 필요한 정부 서비스를 한 곳에서 제공하는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가 경기 시흥 등 송고 Log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788-1LOGO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애인에게 치사량의 마약이 든 콜라를 먹여 사망케 한 혐의로 기소된 송고가족관계 입증 어려워 전수 지연…조선족 후손 “국가 인정, 무한한 영광”(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일제에 맞서 독립운동을 하신 할아버지가 지하에서 기뻐하시겠습니다. 이제라도 국가의 인정을 받아 무한한 영광입니다.”(독립운동가 심창업 손자 손명광 씨의 말) 4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주 선양(瀋陽) 대한민국 총영사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훈포장 전수식에서 한국 정부로부터 훈장을 전해받은 독립유공자의 조선족 후손들은 “수십년 전 항일운동을 펼친 선조의 공적을 정식으로 인정받아 한량없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수식은 국민의례, 총영사 인사말, 훈장 전수, 후손 소감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후손에 훈장이 전달된 독립유공자는 1919년 3·1 독립만세운동을 계기로 평안북도 철산군 출신으로 ‘대한독립보합단'(大韓獨立普合團)을 조직해 친일파 처단에 앞장선 심창숙(1893~1922)·창업(1897~1973) 형제 열사이다. 특히 이 중 형인 심창숙 열사의 건국훈장 애국장은 고인의 공훈을 기려 1991년 추서됐으나 후손들과 연락이 닿지 않아 27년 만에 전달돼 눈길을 끌었다. 심 열사는 다른 독립운동가들과 함께 보합단을 조직하고 무기를 구입해 적 기관 파괴와 밀정 숙청에 전력하다가 일제 경찰에 체포된 뒤 평양형무소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순국했다. 동생 심창업 열사 역시 보합단에 가입해 독립운동 군자금 모집과 친일파 처단에 참여했다 체포돼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그는 형제의 독립운동으로 일제 당국이 가족을 멸족하려 한다는 소식에 가족친지를 데리고 압록강을 건너 만주에 정착했다. 2015년 건국포장이 추서됐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비핵화 관련 합의를 한 가운데, 관심은 합의문(평양 공동선언)에 담긴 내용 외에 ‘플러스알파’가 있을지에 집중될 전망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탁한 추가적인 비핵화 관련 ‘약속’ 등이 있을지 주목된다. 18∼19일 이틀간 2차례 걸쳐 185분간 진행된 정상회담 등에서 김 위원장은 합의문에 담긴 내용 이상으로 비핵화와 그 상응조치에 대해 언급했을 것으로 보여 오는 2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전달할 김 위원장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공동선언에 포함된 구체적 비핵화 관련 합의는 “유관국 전문가들 참관 하의 동창리 엔진시험장 및 미사일발사대 영구 폐기”와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용의”다. 후자에는 “미국이 6·12 북미 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 조치를 취하면”이라는 단서가 붙었다. 7월 이후 강하게 요구해온 한국전쟁 종전선언이 이뤄질 경우 영변 원자로와 재처리시설, 우라늄농축시설 등 핵시설의 영구 폐기에 나설 수 있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해석됐다. 문제는 이 같은 비핵화 조치가 제2차 북미정상회담 또는 취소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등 북미대화의 재개로 연결될 수 있을지다. 문 대통령도 18일 평양으로 떠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유도해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음을 시사했다.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20일 오전 11시 30분 해운대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조리전공 특성화 고교생 300여 명을 초청해 ‘부산 씨푸드 고메(미식가) 2018-셰프의 꿈’을 연다. 이번 행사에는 유명 스타 요리사인 양지훈 셰프를 초청해 요리사의 꿈을 키우는 청소년에게 요리사 도전기와 성공 과정을 강연한다. 또 부산시 상징 생선인 고등어를 주제로 수산물 요리 시식회와 캐릭터 디자인 상품 전시회를 여는 등 고등어 소비촉진 캠페인을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행사는 요리사의 꿈을 키우는 청소년들에게 고등어와 관련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여 수산물의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제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씨푸드 축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2016년 국립해양박물관 야외에서 크루즈관광객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크루즈 고메’ 시범행사를 시작해 지난해에는 조리전공 청소년과 유명 셰프의 만남 ‘부산 씨푸드 고메 2017′ 행사를 열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남학생들은 남녀공학이 아닌 남자학교에 다닐 때 성적이 더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뉴질랜드에서 나왔다. 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빅토리아대학 교육학자 마이클 존스턴 박사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뉴질랜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남녀공학에 다니는 남학생과 남자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성적을 비교했다. 그 결과 학교가 위치한 지역사회의 사회 경제적 위상이나 학생들이 어떤 민족이냐와 관계없이 남자 고등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학업 성적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는 주로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을 조사했다. 2015년의 경우 대학입학 자격을 얻은 남학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 다닌 학생들이 48%인데 반해 남녀공학 남학생들은 28%에 불과했다.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 남학생들의 대학 입학자격 취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서 22.7%였으나 남녀공학에서는 7.6%로 나타났다. 사회 경제적으로 낙후한 지역에서도 차이는 크게 나타났다. 남자 고등학교 학생들의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은 32%, 남녀공학 남학생들의 취득 비율은 15%였다. 이와 관련, 남녀공학에서 오랫동안 학생들을 가르쳤던 넬슨 칼리지 게리 오시어 교장은 12~15세 청소년기에 여학생과 남학생들이 교실에서 배우는 방법이 아주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여학생들은 대개 더 성숙하고 자기 생각을 분명히 표현할 수 있는 데 반해 남학생들은 교실에서 틀린 답을 말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더 크게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학생들은 종종 서로 깎아내린다. 특히 여학생들이 주변에 있을 때 그렇다.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나쁜 남자가 될 수도 있고 교실에서 어릿광대가 될 수도 있다’는 태도 등 남학생들의 성숙하지 못한 모든 행동이 남자학교에서는 많이 줄어든다. 교실이 차분하고 수업에 더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넬슨 칼리지 학생회장 톰 피터슨도 남녀공학 환경이 나이 어린 남학생들이 감당하기에는 만만치 않을 수 있다며 “사회적 측면에서 볼 때 눈을 돌려야 할 것들이 더 많다. 누가 누구와 데이트를 하고 있다거나 누가 주말에 누구와 밖에서 만난다는 것 등을 얘기할 게 많이 있다. 그런 게 공부에 집중할 수 없도록 만들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클랜드대학 피터 오코너 교수는 “남자학교에 다니는 남학생들은 사회생활에서 우리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그리고 소중하게 생각해야 하는 관계 형성 등 삶의 다양한 문제에 봉착할 수 있다는 사실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학업 성적의 요인으로 한 가지만을 딱 집어서 얘기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추가 정보는 rac.com.au/intellicar ( https://rac.com.au/intellicar )를 참조한다.(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대한주택보증이 1일 남북하나재단에 북한 이탈 주민(새터민)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새터민의 공동생활시설과 그룹홈 개보수 사업, 탈북여성 쉼터와 새터민 청소년 장학사업 등에 쓰인다. 주택보증은 지난해부터 사회 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새터민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문화일보(서울) = 김정은 위원장 이르면 年內 서울 답방 ▲ 내일신문(서울) = 남북정상, 오늘 백화원에서 ‘9.19’ 합의문 발표 ▲ 아시아경제(서울) = 남북 ‘9월 평양공동선언’ 서명…북미대화 물꼬 ▲ 헤럴드경제(서울) = “더이상 군사 긴장 없다”…남북정상 합의문 서명 ▲ 이투데이(서울) = 재계 ‘일감규제’ 선대응 ‘자회사 매각’ 속도낸다 The infotainment partnership forms part of Alliance moves to equip more vehicles with connectivity and cloud-based services as part of its Alliance 2022 mid-term plan. Today’s announcement, coinciding with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mid-term plan, symbolizes the Alliance focus on next-generation technology. Under the plan, Renault-Nissan-Mitsubishi is targeting increased sales of more than 14 million units a year by the end of 2022.백악관 “트럼프와 전적으로 무관”…전문가 “대통령에게 심각한 뉴스, 중요정보 있을것”(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매너포트의 협조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뮬러 특검의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미 언론과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By focusing on what is broken, Mars is exploring how companies can work with governments, NGOs and other stakeholders to create solutions. The company is starting the change in its own supply chains by: 최근에 통계청장 교체로 여러 말이 나오고 있다. 분명한 것은 통계청장이 경질됐다는 점이다. 소득 양극화가 확대됐다는 가계소득 통계의 문제점에 대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책임을 물은 것으로 보인다. 가구소득 조사 표본집단의 변경에 따라 통계상의 비교가 어렵다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설명했어야 했는데, 통계청이 그러지 않은 것이 못마땅할 수는 있을 것이다. 공유 이동성 서비스로 설계된 RAC Intellicar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와 자동차 제조업체 NAVYA가 지원하는 RAC 무인 차량 프로그램에 추가된 최신 차량이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무국은 내달 4일 개막하는 올해 영화제 기간 저렴한 가격에 숙박할 수 있는 ‘비플하우스'(BlFFle House) 이용객을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비플하우스로 제공하는 곳은 부산 해운대구 유스호스텔 아르피나이다. 이 곳은 개·폐막식이 열리는 영화의전당과 야외행사가 열리는 해운대해수욕장 일대까지 택시로 10분 안팎 거리에 있다. 신청은 부산국제영화제 홈페이지(http://www.biff.kr)에서 하면 된다. 신청 기간은 선착순으로 오는 28일 오전 10시부터 내달 13일 오후 6시까지다. 숙박요금은 3인실 1인 기준 2만3천원(싱글침대), 3만원(더블침대), 6인실 1만5천∼1만7천원이다. 규정된 요금 외에 별도 요금을 내면 사우나, 헬스장 등 각종 부대시설도 이용할 수 있다. 체험메뉴인 ‘창신동 역사문화탐방단’은 창신동과 봉제 거리, 지역 근현대 문화명소와 도시재생 지역을 창신숭인도시재생협동조합과 함께 창신동 구석구석을 탐방한다. 봉제역사관 이음피움의 전시와 봉제 해설, 그리고 각종 봉제체험도 할 수 있어 어린이들의 인기를 사로잡는 교육적 프로그램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 공연정보 이번 달 공연은 송고섬진강의 토실토실 살 오른 가을 미꾸리와 지리산 청정 시래기의 조합광한루원 일대 50여곳…전국적으로 500여곳 ‘남원 추어탕’ 간판 걸고 성업 중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우리나라 중소·중견 자동차부품 기업 17개사가 파키스탄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 기업과 협력 구축에 나섰다. 코트라(KOTRA)는 12일(현지시간) 파키스탄 경제 중심 도시 카라치에서 ‘한-파키스탄 오토파츠 콜라보 2018′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서는 자동차부품 분야를 중심으로 참여 기업 간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 산업협력 포럼, 쇼케이스, 공장 방문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국내에서는 브레이크 등을 만드는 대신기계 등 17개 업체가 참가했다. 현지에서는 기아 럭키, 현대 니샷 등 우리 완성차 브랜드의 현지 제조 협력사도 참석했다. 아울러 현지 승용차 판매 1, 2위 업체인 일본의 스즈키와 도요타를 비롯해 상용차 1위 히노 등도 우리 중소기업과 협력 방안 논의에 나섰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현지 완성차 업체는 11곳이며, 부품 제조 기업은 42개사에 달했다. 코트라 카라치무역관 관계자는 “일본 완성차 기업은 부품 생산설비 업그레이드, 철강 등 자동차용 원부자재 공급 분야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행사에서는 대신기계가 스즈키 협력사인 MGA사와 최대 5년간 200만 달러 규모의 핸드브레이크 부품·제조 설비 수출 양해각서에 서명하는 성과를 거뒀다.

증상 없어 방치하면 동맥경화, 뇌졸중 등 합병증 생겨식단 조절과 적절한 운동 통해 꾸준히 혈압 조절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고혈압은 증상이 없으면서도 발병하면 치명적 결과를 초래한다고 해서 ‘침묵의 살인자’로 불린다. 이런 고혈압 환자가 국내 전체 인구의 약 4분의 1을 차지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한고혈압학회가 최근 펴낸 ‘2018 고혈압 보고서'(Korea Hypertension Fact Sheet)를 보면 국내 고혈압 환자는 2018년 기준으로 1천1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이 중에서 자신이 고혈압인 줄도 모른 채 지내는 사람이 상당수라는 게 학회의 분석이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진료 빅데이터에 따르면 고혈압 질환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2017년 기준으로 604만명이었다. 학회의 추정대로라면 약 500만명이 고혈압을 인지하지 못한 채 살아가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학회는 특히 30∼40대 젊은 고혈압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치료를 게을리하고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서구화된 식사습관과 운동부족으로 고혈압 발생 연령대가 점차 낮아지고 있는데도 질환을 방치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북한의 ‘양보 조처’에 미국이 곧바로 상응하는 조처를 하거나 북미 정상회담이 재개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전망했다. 그는 “북미 대화가 재개되길 기대하지만 미국 행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양보 조치를 하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여 우려스럽다”면서 “미국 관리들이 계속해서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려는 것도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톨로라야는 “물론 북한의 약속이 남한이나 미국이 원했던 전면적 핵활동 신고는 아니지만 대화 파트너에게 자신이 옳다고 믿는 것만을 요구해선 안된다”면서 “북한이 대화에 대한 준비 태세를 보였는데 미국이 이에 응하지 않는다면 이는 순전히 대화 거부이자 비건설적이고 적대적인 태도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국제경제·국제관계 연구원(IMEMO) 부원장 바실리 미헤예프는 전화 통화에서 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며 “문 대통령으로선 자신의 정책 이행에서 큰 결과이며 남한으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얻으려는 김 위원장에게도 큰 성과”라면서 양측 모두에 ‘윈 윈'(win-win)이었다고 분석했다. 미헤예프는 그러나 “아직 김 위원장으로부터 어떤 실질적 조치를 기대하기는 시기상조”라면서 “북한은 자국의 핵폐기만이 아닌 남북한 동시 조치를 의미하는 ‘한반도 비핵화’를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을 언급하고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 폐기를 약속하는 등 비핵화 행보를 하고 있지만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등의 철저한 검증없이는 북한에서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확인하기는 어렵다”면서 “대규모 대북 원조 제공의 전제조건인 북한의 핵폐기 증거가 있다고 말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 핵무기 폐기뿐 아니라 주한 미군 철수와 미사일방어망(MD) 해제 등을 포함하는 ‘한반도 비핵화’ 개념은 북한이 양보 제스처를 취하면서 경제적 지원 등의 대가를 얻어내는 외교게임을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하고 있다”고 경계했다. 북한이 자국과 한미의 동시 행동을 의미하는 한반도 비핵화를 주장하면서 보유한 자국 핵무기를 완전히 폐기하기 전까지 부분적이고 상징적인 양보 조처들을 취하면서 그에 상응하는 한미의 대가를 받아내려는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러시아의 북한 문제 전문가 안드레이 란코프(국민대) 교수는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남북은 북한이 실제로 양보할 의사가 있는지에 관계없이 북한이 양보를 하려 한다는 인상을 만들려 함께 애쓰고 있고, 이번 정상회담의 과제도 여기에 있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남북 회담의 주요 목적은 긍정적 분위기를 최대한 만드는 것이었다”며 “북한이 지금까지 한 양보는 가역적이거나 상징적인 것이었고, 이런 상황에서 미국 내에선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정책으로 회귀해야 한다는 ‘매파’의 목소리가 점점 더 커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뿐 아니라 남한도 이런 상황을 우려한다”며 “(미국) 매파의 행동은 남북한 모두에 피해가 되는 군사충돌을 초래할 수 있어서다”라고 지적했다. 란코프 교수는 평양공동선언에 담긴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 언급과 관련 “북한의 핵프로그램 중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북한에는 핵관련 연구와 생산이 이루어지는 다른 단지들이 있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영변 핵단지 폐쇄는 북한 핵무기 생산 규모가 매우 줄어든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실제로 이 약속이 이행되면 동북아 긴장 수준 완화에 중요한 행보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어 “북한이 가역적이고 상징적이긴 하지만 일정한 양보를 했는데 미국은 아직 어떤 양보도 하지 않았다”며 “상황 진전을 위해선 북한뿐 아니라 미국이 일정한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의 1차 반응은 긍정적이다. 트위터를 통해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도 “북미협상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조치들로 종전선언과 맞물린 북미대화의 교착지점을 돌파할 수 있을지 속단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미국이 종전선언을 위해서는 핵 리스트 신고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철회한 정황이 포착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을 부탁한 추가적인 내용이 있을지가 관심을 끄는 이유다. 정의용 실장이 공동선언 내용 외에도 비핵화 관련해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힌 대목도 말 그대로 흥미롭다. 우선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 폐기와 관련, 더 구체적인 이행 계획을 거론했을 수 있어 보인다. 핵시설의 완전히 폐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지만, 미국이 종전선언에 동의할 경우 11월 초 미국 중간선거(상·하원 의원과 주지사 선거) 전에 영변 특정 시설의 폐기를 위한 중간 조치인 가동 중단을 하고 그것을 감시할 국제 사찰단을 수용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했을 수 있어 보인다.

◇ 이물질 제거에만 사용해야…보

◇ 이물질 제거에만 사용해야…보호물질 훼손 땐 부작용 우려 누네안과병원 각막센터 이지혜 안과 전문의는 “안구세정제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눈을 보호하는 물질들까지 씻겨나가면서 생각지 않았던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면서 “가급적이면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만 제한적으로 사용하고, 주기적인 안구 세척은 삼가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이유는 이렇다. 우리의 눈 표면에는 눈물이 있어 눈꺼풀 운동을 윤활하게 한다. 눈물은 약 98%가 물(수막층)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외에도 눈물 증발을 막는 기름 성분(지질층)과 단백질 성분, 식염, 탄산나트륨, 인산염 등 200여종이 더 있다. 이 중 락토페린이나 라이소자임 같은 면역 단백질은 외부로부터 눈으로 들어오는 세균 침입을 막아주는 항균 작용을 한다. 또 눈의 여러 세포에 수분과 산소를 공급하고, 유해한 자극이 오면 이를 세척하고 희석해 주는 역할을 하므로 없어서는 안 될 성분이다. 그런데 안구세정제 등으로 안구를 무리하게 세척하면 눈에 꼭 필요한 성분들도 같이 씻겨 나갈 수밖에 없다. 특히 눈을 깜빡일 때는 눈물막의 제일 바깥층에 기름 성분이 제대로 형성돼야 눈물의 증발을 막을 수 있는데 안구 세척으로 이런 기름 성분이 없어지면 눈물의 증발이 빨라져 안구건조증이 유발되거나 악화할 수 있다. 또 안구건조증으로 눈 표면이 마르게 되면 그만큼 눈의 외부에 대한 보호기능이 약화하고 각막표면에 염증이 생기기 쉬워진다. 미생물이나 외부 이물질이 눈에 남아 있거나 각막표면에 달라붙게 되면 각막염이나 각막궤양, 알레르기 같은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추석 연휴 시민이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19일 울산시에 따르면 추석 연휴 종합대책은 종합상황실 운영을 비롯해 교통소통·안전, 재난·안전사고, 물가관리·서민 생활 보호, 비상진료· 방역, 환경관리, 함께 나누는 훈훈한 명절 분위기 조성,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 등 8개 분야로 나눠 확정됐다. 시는 22일부터 26일까지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각종 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한다. 교통소통·안전대책으로는 귀성객이 안전하게 고향을 방문할 수 있도록 21일부터 26일까지 교통상황실을 운영해 정체 시 우회도로 안내 등 실시간 교통 상황을 관리한다. 밤에 도착하는 귀향객 수송을 위해 고속·시외버스터미널과 태화강역을 오가는 시내버스 39개 노선 191대와 울산역을 다니는 리무진 버스는 심야까지 연장 운행하도록 한다. 울산 공원묘지 성묘객을 위해서는 추석 당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문수 실내수영장에서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공원묘원 주변 도로 불법 주정차를 단속한다. 재해·재난 및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24시간 재난 상황 관리를 위해서는 재난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연휴 전 전통시장과 다중이용시설 등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물 안전을 점검한다. 대형 유통시설과 영화관, 의료시설 등에 대한 화재 안전 특별조사도 한다. 또 119 종합상황실은 연휴 기간 인력을 보충해 각종 사건·사고에 대비하고 유사시 즉시 출동하는 태세를 갖춘다. 축제 당시 최악의 폭염 탓에 지난해 송고(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미국 내에서 변화에 대한 저항은 거세다. 기성 리더십은 전통적 가치를 훼손하고 세계 질서를 불확실한 미래에 내던지는 모험을 거부하고 있다. 또 동맹을 우선으로 하고, 적의 꿍꿍이에 의구심을 갖고 돌다리를 두드리며 움직이는 외교 관성으로는 트럼프의 급격한 정책전환을 선뜻 수용하기 힘들다. 1971년 닉슨의 미·중 정상화 외교 때 미국 내의 저항과도 유사하다. 당시 현상 유지에 능한 국무부조차 세계 질서를 바꾸는 중국 관계 개선에 부정적이었다.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대경사’라며 연초부터 강조해 오던 정권수립 70주년(9일)에 가진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무기를 동원하지 않았다. 지난 2월 이른바 ‘건군절’ 열병식 때 신형 전략무기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화성-14′, ‘화성-15′ 등 두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등장시킨 바 있다는 점에서 수위조절을 했다고 평가할 만하다. 이번 열병식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치른 첫 열병식인 데다 미국과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인 상황에서 열려 관심을 집중시켜 왔다. 그러나 트럼프는 이것이 미국을 일방적으로 희생시킨 불공정한 질서였다고 판단, 새 질서의 판을 짜고 있다. 민주주의와 자유 시장을 공유하는 가치 동맹보다 미국 이익을 기준으로 한 대외정책의 재구성이다. 이것이 극적으로 표출된 계기가 트럼프의 유럽·러시아 순방이다. 동맹국들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주장하며 나토의 방위비 증액을 강조했고, ‘푸틴과의 동침’도 꺼리지 않은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신세계가 매년 급성장하는 어린이 시장을 선점하고자 온라인몰인 신세계몰에 키즈 전문관을 열었다고 송고

법원 징계 요구 규정 효력 정지에 입장문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송고 최근 서울 집값 문제를 바라보는 당정의 인식은 심각하다. 그도 그럴 것이 집값을 떨어뜨리려고 내놓은 8.27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집값은 2주 연속 주간 단위로는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다주택자 중과세, 강력한 대출규제, 종합부동산세 강화 등 규제 중심의 투기수요 억제 정책만으로는 서울 집값을 잡는 데 한계를 드러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공급확대의 출장소이스홍성 기치를 든 이유다. 이번 집값 상승은 수도권 극히 일부 지역을 빼고는 서울에 집중된 것이 특징이다. 서울 집값을 잡으려면 서울에 주택공급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배경이다. 출장샵예약포항 서울에서 주택공급을 늘리는 방법은 딱 두 가지다. 재건축·재개발·상업지구 주거 관련 기존 규제를 완화하거나, 신규 택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규제 완화는 정책 변경의 의미로 시장에 전달돼 엄청난 후폭풍을 불러올 수 있다. 대안으로 거론되는 신규 택지 공급도 서울에 남아 있는 땅이 거의 없어 여의치 않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담배 연기 등에 많이 들어있는 중금속 카드뮴이 시야에서 색과 명암을 구별하는 능력인 대비 감도(contrast sensitivity)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애덤 폴슨 박사 연구팀이 1천983명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진행한 시력검사와 함께 카드뮴, 납 등 중금속의 혈중 수치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이들은 처음엔 시력의 대비 감도가 정상이었으나 10년 후에는 약 25%가 대비 감도가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요한 이유는 혈중 카드뮴 수치 상승이었다고 폴슨 박사는 밝혔다. 혈중 납 수치는 대비 감도 저하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납이 대비 감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며 아마도 연구 대상자들의 납 노출 정도가 워낙 미미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폴슨 박사는 설명했다. 카드뮴과 납은 모두 눈의 망막에 축적되며 특히 카드뮴은 담배 연기 속에 비교적 많이 들어있다. 이에 대해 존스 홉킨스 대학 안 연구소의 만데프 싱 박사는 시력검사표의 가장 작은 글자를 읽을 수 있을 만큼 시력이 좋아도 대비 감도가 떨어지면 시력이 정상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안과학'(Ophthalm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이번 조사 지역 중앙에 위치한 폭 13.4m, 길이 10.7m 대형 계단은 고려 궁성 내에서 발견된 계단 중에서는 규모가 가장 크다. 연구소는 “고려 궁성을 상징하는 정전인 회경전(會慶殿)의 남쪽 축대 네 계단이 폭 약 7.5m임을 고려할 때 이번 조사에서 확인된 계단의 규모가 얼마나 큰 것인지 알 수 있다”면서 “황제의 이동시 수행을 위한 일군의 행렬이 통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또 계단 상부에 있는 전면 3칸(중앙 칸 4.3m, 양측 칸 각각 3.6m)×측면 2칸(2.5m) 규모의 문지는 중앙 칸이 넓은 구조이며, 내부에 바닥돌을 깐 것으로 드러났다. 문지 아래쪽으로는 장대석을 이용한 가구식 계단(5×2.3m)을 설치해 대형 계단과 연결되도록 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지난해 중국 베이징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대학으로 유학길에 오른 지 한 달 반 만에 돌연 실종돼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인 유학생 장잉잉(당시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2014년 5월 20일 쁘라윳 짠-오차 당시 태국 육군 대장이 계엄령을 선포했다. 이틀 만에 쿠데타를 일으켰다. 5년째 철권통치 중이다. 태국에서 19번째 일어난 쿠데타다. 문민정부가 국가개혁을 위해 왕족, 군부, 대기업 등의 기득권을 제한하면 군부가 쿠데타를 감행한다. 국민 반감이 깊어지기 전에 민간에 정권을 이양한다. 문민 개혁이 너무 나갔다 싶으면 군이 다시 등장한다. 정치가 국민을 바라보지 않으니 민생은 제자리걸음이다. 경제는 중진국 함정에서 빠져 있다. ‘친 쿠데타 국가’ 태국의 현대사다.(증평=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전국 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는 19일 현재 19.24%인 지방교부세 교부율을 21∼22%로 올려달라는 내용의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했다. 협의회는 이날 증평에서 정기총회를 열어 “정부가 지방소비세·소득세 세율을 올리고 국세와 지방세 비율을 8대 2에서 7대 3으로 조정하면 지방교부세 규모가 줄어 지방교부세 의존도가 높은 지자체의 재정이 감소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러면서 “지방소득세 인상분 50%를 공동세로 만들어 기초지자체에 균등 배분해달라”고 덧붙였다. (전주=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사실 아이들을 위한 마라톤은 잘 없어요. 처음에는 행사 취지는 잘 몰랐고요. 애들이 해보자고 해서 한 건데 기부하는 것도 좋고 성취감도 생기니 더 좋지요” 남편과 두 자녀, 아들의 친구와 함께 송고 송고”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북미회담 가까워져””北, IAEA 사찰 등 허용해야…美도 일정한 양보 필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포함한 북미 대화가 더 가까워졌다”고 진단했다. 톨로라야는 이어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으며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이같은 북한의 약속을 들고 유엔 총회에 등장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본사 소재지 시카고 청년 지원 위해 200만弗 쾌척…내년부터 세계로 확대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가 청년 취업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22일(현지시간) 경제전문매체 ‘시카고 비즈니스’와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고용 장벽에 마주한 시카고 지역 청년들의 취업 준비를 돕기 위해 총 200만 달러(약 22억 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청년 기회'(Youth Opportunity) 이니셔티브로 이름 붙은 이 프로그램을 내년부터 전세계로 확대, 2025년까지 총 200만 청년의 취업 기회를 제고한다는 목표다. 맥도날드의 시카고 청년 취업 지원금 200만 달러 가운데 100만 달러는 도시 남부와 서부 저소득층 밀집지역 청년들의 직업 훈련을 돕는 지역 사회단체들이 나눠 받게 된다. 젊은 노동자들이 전문 기술을 익혀 양질의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나머지 100만 달러는 시카고 시립대학들과 함께 새로운 견습생 프로그램 ‘시카고 지역 미래를 위한 기술'(Skills for Chicagoland’s Future)을 운영하기 위한 자금으로 투입된다. 기초 수준 기술직 직원을 찾는 고용주와 연수생을 연결시켜주는 프로그램이다. 맥도날드는 이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해 시카고 청년 4천 명의 고용 장벽을 낮출 수 있다고 기대했다. 올 가을부터 40명의 학생에게 비즈니스 준학사 학위 과정을 제공할 예정이며, 학위 수여자들은 맥도날드를 비롯한 레스토랑의 관리직을 보장받는다. 맥도날드는 “유럽 프랜차이즈점들과 함께 2025년까지 총 4만3천 명에게 견습생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면서 이와 별도로 맥도날드 프랜차이즈이자 라틴 아메리카 최대의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운영 기업인 ‘아르코스 도라도스'(Arcos Dorados)가 기존 프로그램을 통해 최대 18만 명의 청년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유엔 국제노동기구(ILO) 고용정책국장 석티 다스굽타는 “전 세계적으로 6천400만 명이 실업 상태”라며 “청년 취업 문제는 엄청난 일이고, 국가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 맥도날드의 새로운 이니셔티브는 사회·경제적 혜택이 상대적으로 적은 지역의 청년들에게 특히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평했다. 진해해양공원 내 솔라타워, 어류생태학습관, 해양생물테마파크는 요금을 30% 정도 할인해 준다. 마산합포구 창동예술촌은 츄석 연휴 기간인 25∼26일 한가위 놀이터를 운영한다. 널뛰기, 투호놀이, 윷놀이 등 전통 민속놀이와 한지에 직접 그림을 그려 연을 만드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창동예술촌 아트센터 전시장, 소담갤러리, 리아갤러리, 부림시장 부림갤러리 등 주변 작은 전시장도 추석 연휴 때 문을 연다.AP “이례적으로 잠재적 경쟁자 석방”(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의 장기집권 지도자인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이 야당 지도자를 비롯한 수감자들을 대거 석방했다. 16일(현지시간) 카타르에 본부를 둔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르완다 정부는 전날 수감자 2천140명을 석방했다. 이는 대통령이 사면을 지시한 데 따른 조치다. 석방자 중에는 2010년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음모를 꾸몄다는 혐의 등으로 체포된 빅투아르 잉가비르 민주세력연합(FDU) 대표가 포함됐다. 잉가비르는 르완다 수도 키갈리의 교도소를 나온 뒤 기자들에게 “나에게 이런 자유를 준 대통령이 감사하다”며 “이것은 르완다에서 정치적 장(場)을 여는 시작이다. 나는 대통령이 다른 모든 정치범을 석방할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도 우시는 IoT와 제조업의 결합을 계속 심화시켰으며, 지능형 제조 진단을 위해 100개에 달하는 기업 구축에 집중했다. 많은 기업이 “지능형 생산”이라는 단맛을 봤다. Wuxi Daika Wheel Manufacturing Co., Ltd. 생산 라인에 투입된 직원 수는 800명에서 300명으로 감소했고, 1인당 연간 생산량은 4,300건에서 10,000건으로 증가했다. 또한, IoT는 도시 개발에 밀접하게 통합됐다. Hongshan IoT 타운에서는 태양광 지능형 휴지통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쓰레기가 다가오면 휴지통 문이 열리고, 자동으로 냄새 제거 작업을 시작한다. 우시는 21건의 국가 차원의 프로젝트를 포함해 300건이 넘는 IoT 적용 시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The 2018 Robot World is an important venue for those in the industry, academe, and research communities to exchange information on the latest trends and discuss technical issues.(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청와대는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방북은 북한이 아닌 우리 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는 18일(현지시간)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94달러(1.4%) 상승한 69.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30분 현재 배럴당 0.98달러(1.26%) 오른 79.0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격추되면서 중동발 위기감이 높아졌고, 자칫 중동의 원유공급을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2.90달러(0.2%) 하락한 1,202.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중 무역갈등 우려 속에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값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제주=연합뉴스) 전기차 충전구역에 전기차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가 아닌 일반 자동차를 주차한 운전자에게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그래서 과거 아낙들은 여름 소나기가 내리면 고맙기도 하고 죽은 광해가 측은하기도 해 ‘광해우'(光海雨)라는 노래를 불렸다. ‘칠월이라 초하룻날은, 임금대왕 관하신 날이여, 가물당도 비오람서라. 이여∼ 이여∼’ 양진건 제주대 스토리텔링 연구개발센터 교수는 “이 민요에서 ‘임금대왕’은 제주에 유배 온 유일한 왕 광해이며 ‘칠월이라 초하룻날’, ‘관하신 날’은 그가 그날 붕어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가물당’은 ‘가물었다가도’라는 의미의 제주어이며 ‘비오람서라’는 ‘비가 오더라’라는 뜻이다. 양 교수는 “이 민요는 가뭄이 들어 말라 있는 대지를 광해우가 촉촉이 젖게 해 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광해에 대한 동정심과 동시에 은덕을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음력 7월 1일이 있는 7월 말∼8월 중순 실제로 제주에 비가 내릴까. 조사 결과 이 시기 대기 순환 등의 이유로 소나기가 일시적으로 내리는 날이 많았다. 2014년 음력 7월 1일(양력 7월 27일) 전후 총 나흘간 1㎜의 비가 이어졌다. 2015년에는 음력 7월 1일 이틀 후인 양력 8월 16일 74.6㎜의 많은 비가 내렸다. 역시 음력 7월1일이었던 2016년(양력 8월 3일)과 지난해(양력 8월 22일)에도 강수량을 기록했다. 오봉학 제주지방기상청 예보관은 “7월 말에서 8월 중순까지는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기간”이라면서 “이 고기압대의 가장자리에 들게 되고 찬 공기가 유입되면 그 시기 대기 순환으로 소나기성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해설자료를 통해 “남북 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했던 동·서해 해역을 포괄해 (남북 길이) 80㎞의 넓은 완충수역을 설정함으로써, 다시는 과거와 같이 우발적 충돌의 아픈 역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도 이날 브리핑에서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과 관련 “정확하게는 그 길이가 북측 40여㎞, 우리 40여㎞로 돼서 길이가 80㎞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일부 언론매체에서 구글맵 등으로 확인한 결과 남측 덕적도 이북과 북측 초도 이남의 거리는 135㎞라고 보도하자 국방부는 뒤늦게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의 남북 길이는 80㎞가 아닌 135㎞라고 정정했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올해 고용위기·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서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한 기업을 선정해 인센티브를 주는 특별인증을 한다고 송고 홀로그램 기업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내비 공동 개발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기업 ‘웨이레이'(Wayray)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공동으로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고 19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2020년 이후 웨이레이와 협업해 개발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양산차에 탑재한다는 목표다. 홀로그램이란 3차원(3D) 입체영상 또는 이미지를 말한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먼 곳의 사람이 실제 앞에 있는 것처럼 영상으로 투영돼 대화하는 장면 등에 쓰인 기술이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평균 30%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에는 약 36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는 웨이레이와 함께 차량용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스탠드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나 전면 유리에 직접 투사해 입체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기존 HUD보다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고 전면창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어 화면 크기에도 거의 제약이 없다. 현대차와 웨이레이는 이를 이용해 차량의 전면 유리창에 각종 주행 정보를 띄우는 차량용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 유리창을 통해 내다보이는 외부 풍경 위에 증강현실로 주행 방향이나 주행속도와 제한속도, 도로 분기점까지의 거리, 추천 주행 경로, 건널목, 위험 경보 등의 정보를 포개서 제공하는 것이다. 따라서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다. 1919년 9월 11일 공포된 ‘대한민국 임시헌법’ 강령에는 “대한민국 인민은 일체 평등하다” 출장아가씨 “대한민국의 주권은 대한 인민 전체에 있다”라고 규정하고 인민의 자유와 권리를 기술했다. 국민주권을 분명히 한 임시헌법은 여러 차례 개정되면서 ‘자유·평등·진보’의 정신을 분명히 하며 새로운 민주주의 국가 지향성을 구체화했다. 1941년 ‘건국 강령’은 계급 제도를 없애는 정치적 분야의 불평등 해소에만 그치지 않고, 경제적 약자를 보호하고 공공복지를 추구하는 경제적 불평등 타파의 정신도 담았다. 정치·경제·교육의 균등을 고루 강조하는 이른바 ‘삼균주의’의 정신을 새로운 나라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About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OUELH is a subsidiary company of OUE Limited. OUELH provides high quality and sustainable healthcare solutions through the acquisition, development, management, and operations of healthcare facilities. The Company currently owns healthcare and related facilities in Japan and China, and continually seeks to expand its portfolio across Pan-Asia.

방송은 남북한에서는 분단으로 수십 년간 가족들이 떨어져 살아왔다며 오는 2032년 하계 올림픽을 공동 개최하게 되면 양국관계의 거대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방송은 지금까지 올림픽이 두 개 이상 국가에서 공동 개최된 적이 없다며 남북한의 소망이 실현될 기회를 잡게 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문 대통령의 이번 평양 방문으로 남북 간 긴장완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벨기에 일간지 ‘드 모르겐’은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쇄를 언급하고 장거리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및 국제사회의 참관도 허용하기로 한 데 대해 관심을 보였다. It’s the same IELTS, at the same price, but with more choice. 롯데 자이언츠는 조홍석의 결승타로 송고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2사 후 끝내기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4년 연속 700만 관중 돌파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 “흘러간 노래 또 들어야 하느냐”는 불평에도, 이들이 당 대표로 소환된 것은 각 당이 처한 위기의식 때문이다. 지지율 하락을 통해 정권 출범 후 ‘허니문’이 끝났음을 목도하는 민주당이나, 어른거리는 정계개편의 그림자에 당의 존립을 걱정하는 콜걸강추 바른미래당, 평화당 모두 위기를 돌파할 지도자가 간절하다. 새 리더십을 실험할 때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세대교체보다 강한 지도자로 판이 짜인 이유다. 박상일 청주문화원장은 “청주읍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남석교는 고려 시대에 축조됐고, 지금의 돌다리는 수차례의 보수 끝에 조선 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남석교의 축조 시기에 대한 학계의 의견은 여전히 분분하다. 1975년 남석교 발굴에 나섰던 한 조사단은 이 돌다리가 조선 중기 이전에 축조됐다고 추정했고 청주대 박물관은 2004년 11월 축조 시기를 신라 진흥왕 이전으로 봤다. 청주대 박물관이 남석교의 장·단기적 활용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청주시는 복원 작업을 추진했다. 땅속의 남석교로 접근하는 통로를 만들거나 이 다리를 내려다볼 수 있도록 지상에 투명한 구조물을 설치하는 방안 등이 검토됐다. 복원 공법과 활용방안에 대한 연구도 병행했다. 그러나 토지 보상비가 만만치 않은 데다 상권 위축을 우려하는 상인들의 반발 탓에 복원 사업은 첫 삽조차 뜨지 못했다. 남석교 밑이 모래땅이어서 복원에 나설 경우 육거리시장 지반 침하나 건물 붕괴가 우려된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지금은 한국관광공사 청주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단이 설치한 육거리시장 내 라이트캔버스를 통해 남석교의 옛 모습을 볼 수 있을 뿐이다. 이 시점에서 북한이 군사당국자 접촉을 하자고 한 것은 최근에 발생한 남북 군사적 충돌이나 5·24 조치 해제의 조건 등과 관련해 긴밀한 논의를 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은 북한의 도발로 남북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한 직후이며, 제2차 남북고위급 접촉을 코앞에 두고 있는 시점이다. 북한은 이달초 실세 3인방을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보내 고위급 접촉을 수락한다는 메시지를 우리 측에 전해 남북관계 개선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다시 북한 경비정이 NLL을 침범해서 우리 함정과 교전을 하고,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직후 휴전선 남쪽으로 고사총 수백발을 발사했다. 총탄중 일부는 우리 측 민가에 떨어졌다고 한다. 희생자가 나왔을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화전양면(和戰兩面) 전술을 쓰고 있다고 풀이했다. 북한의 도발 의도는 자명하다. 잦은 침범으로 NLL을 유명무실화시키고, 총탄으로 우리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막겠다는 것이다. 문제는 우리 측이 북한의 그러한 전술에 어떻게 대응하느냐는 것이다. 북한의 전술에 우리 대북정책의 근간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 즉, 도발에는 강력히 대응하면서 원칙있는 남북대화를 통한 관계개선을 추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시리아가 국제사회에 시리아 재건사업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미국은 지원 의사가 없다는 뜻을 단호히 드러냈다. 미국의 시리아 담당 특사 제임스 제프리는 송고안보리서 발언…”러, 시리아에 평화 원하면 이란 세력 내보내라” 촉구중국인 기업가 “북한, 남한과의 경제협력 긍정적 의향” “평양에 車 늘었다는 말에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 들어와야'”(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한 중국 기업가들의 평양 방문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양을 다녀온 중국인 기업가들은 “북한 사람들이 경제발전을 위한 개방의지를 강하게 밝혔고 특히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인 의향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9일 북중접경 소식통들에 따르면 지난 6월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북중정상회담이 3차례 열리면서 대화국면이 지속되는 가운데 북중 경제협력 기대감이 높아져 중국인 기업가들의 방북이 급증했다. 이에 따라 북한 유일의 국제항공사인 고려항공은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과 평양을 오가는 왕복노선을 최근 주 2회에서 3회로 늘렸다. 한때 승객이 감소했던 평양~베이징(北京) 간 국제열차는 최근 운행편마다 만석을 이루고 있다. 이들은 북한을 방문해 공무원과 군부, 국영기업인 등에 줄을 대 향후 예상되는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측의 방북 증가에 발맞춰 북한 측 경제계 인사들의 방중도 증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노동당 경제부문 고위 간부들은 주로 항공편으로 중국을 찾고, 국영기업 대표 등 북한 기업가들은 열차를 이용해 랴오닝성 단둥(丹東)을 거쳐 베이징 등지를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전 북한을 방문한 한 중국인 기업가는 “북한 수도 평양의 거리에 자동차가 크게 늘어 놀랐고 고층 건물이 많아져 또 한번 놀랐다”며 “수년 전에 만난 평양 시민들 얼굴은 대부분 야위었으나 이번에 본 사람들은 기름진 얼굴이었다”고 말했다. 이 기업가는 “최근 수년간 북한 경제가 발전한 게 사실이며 이 때문에 더 큰 경제발전을 원하는 게 느껴졌다”며 “평양에 자동차가 늘었다고 말하자 북한 대방(사업 상대)은 ‘차가 많으면 뭐 하나,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가 들어와야 한다’며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 의향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이전이라면 이런 이야기를 외국인에게 공공연히 할 수 없는 분위기였으나 북한이 지난 4월 핵·경제 병진에서 ‘경제건설 총력집중’으로 국가전략 노선을 전환하면서 거침없이 이야기하게 된 것같다”고 덧붙였다.윤병세·케리 뮌헨서 북핵실험 후 첫 회동…英·러 외교와도 양자회담(뮌헨=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윤병세 외교장관과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12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뮌헨안보회의 참석을 계기로 양자회담을 하고 대북압박을 위한 공조 가속화에 합의했다. 한미 외교 수장의 대면 회담은 지난달 6일 있었던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처음이다. 케리 장관은 이 자리에서 특히 개성공단 조업 중단을 매우 용기있고 중요한 조치로 평가하고 한국정부의 이번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공표했다고 외교부가 발표했다.세계 본문배너 회담에서 윤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접촉을 통해 북한의 잇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의 엄중성을 설명하고 북한이 값비싼 대가를 치르도록 특단의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이사국들과 인식을 같이 하고 최근 외교활동의 결과를 공유했다. 윤 장관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전략적 셈법을 바꿀 수 있을 정도의 예상을 뛰어넘는 강력하고 실효적인 ‘끝장 결의'(terminating resolution)를 채택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에 케리 장관은 윤 장관의 외교 노력이 미국의 외교 노력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안보리 의장성명에서 안보리 결의를 신속히 추진해 나가기로 한 것처럼 미국으로서도 관련 협의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케리 장관은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 속에 북한을 뺀 여타 6자 회담 참가국간 5자 공조를 유지·강화함으로써 국제사회의 단합된 결의를 보여주는 한편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계속 모색해 나가자고도 했다. –시민단체 운영에서 중요한 점은. ▲ 다수의 익명의 개인 후원자들의 후원에 의존하는 NGO들은 운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가장 중요하다. 이것이 흔들리면 신뢰가 떨어진다. NGO의 구성원들은 상당 부분 사명감과 자발성에 기반을 둬서 일하고 있다. 예산, 사업내용도 상당 부분 자발성에 의존한다. 장점은 다른 직업에 비해 보수, 처우가 낮아도 자기 일에 대한 열정이 있다는 것이다. 세이브더칠드런 한국지부는 수입의 80% 가까이가 개인후원에 의한 것이다. 이는 기업이나 정부에 의존하지 않고 독립성을 갖는 데 도움이 된다. 단점은 감시와 피드백(비판, 비평) 기능이 약하다는 것이다. 물론 외부기관에 감사를 요청하고 내부적으로도 감사가 있지만, 정부조직에 비하면 약하다. 구조적으로 감시를 받거나 피드백이 없으면 자의적으로 될 수 있다. 그렇게 되지 않도록 항상 노력해야 한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정체불명의 김치 대신 진짜 한국의 김치를 알린다.” 주영 한국대사관이 공공외교 활성화 차원에서 과학기술정통부 산하 세계김치연구소와 손을 잡고 김치의 정체성을 알리기 위한 활동에 나섰다. 주영 한국대사관은 오는 송고 참고 (*1) Remote TestKit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 미디어 문의: Brea Carter INVNT +61-423-330-082 bcarter@invnt.com 당시 임금인 인조와 신료인 집권층도 수난을 당하기는 했다. 인조는 남한산성으로 피신했다가 삼전도(현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로 나와 청나라 태종에게 ‘삼배구고두례’를 했다.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리는 의식이다. 인조의 이마에서 피가 흘렀고, 신료들은 울었다. 그러나 그뿐이었다. 그들은 백성들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 그러고서도 계속 정권을 잡았다. 이번 공연 지난 4월 남측 예술단의 ‘봄이 온다’ 평양 공연에 대한 답방 공연으로 김 위원장 제안에 따라 진작에 공연명이 ‘가을이 왔다’로 정해졌다. 당시 김 위원장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봄이 온다’를 잘했으니까 가을에는 남측에서 ‘가을이 왔다’를 하자”고 전격 제안했고, 우리 정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가을’로만 잡혀있던 공연 일정은 이번 합의서를 통해 ’10월 중’으로 구체화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더 구체적인 일정 등 공연과 관련한 세부 사항은 방북단의 후속 발표가 있거나, 남북 실무진 간 후속 논의를 통해 정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공연은 북측 예술단 공연이 주가 될 것이기 때문에 이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준비해나갈 것”이라며 “혹시 합동공연이 성사되더라도 북측과 협의해서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군수는 건의문에서 “기장군에서 미분양 물량이 증가하고 청약경쟁률이 위축되는 등 부동산경기 침체 현상이 일광면 일광신도시를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일광면 청약조정대상지역(청약과열지역) 해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송고 52시간제는 한국 민주주의에서 어떤 의미를 가질까. 두 가지에 주목한다. 첫째, 늦게 온 민주화다. 52시간제로 한국 민주주의의 실질 하나가 채워지게 됐다. 1960년대 산업화 시작 이래 50년가량 지났지만, 국민의 대다수인 노동자는 장시간 노동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메르스는 2012년 4월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에서 처음 발생한 급성 호흡기 감염병으로, 치사율이 최대 46%나 된다. 증상을 완화해주는 약은 있지만, 예방백신이나 치료제는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의료계는 낙타접촉, 낙타유 섭취, 확진자와의 비말 접촉 등으로 감염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첫 환자는 2015년 5월 20일 발생했다. 중동지역에서 입국한 사람이었다. 같은 해 12월 23일 ‘상황 종료’가 선언될 때까지 186명이 감염됐고 그중 38명이 사망했다. 또한, 1만6천752명이 격리됐다. 당시 메르스 사태로 사회 전체가 움츠러들었고, 관광산업을 비롯해 내수가 위축됐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동부경찰서는 마트에서 장을 보던 여성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로 송고▲ 이옥순씨 별세, 조한수(충남 천안시 문화도서관사업소장)씨 모친상 = 16일 0시15분, 천안 하늘공원 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 18일 오전 9시30분 ☎ 010-3419-1922 (천안=연합뉴스) 송고 우리는 비정규직의 눈물에 책임이 없을까. 어떻게 보면 경영진, 주주, 정규직 사원의 묵시적 담합이 비정규직의 고통을 만들어냈을 수도 있다. 행사를 마친 뒤 문 대통령은 “보통 소나무, 느티나무, 단풍나무로 기념식수를 하는데 모감주나무를 식수하는 것이 특이하다”며 “한 번씩 와서 점검해주시기 바란다”며 웃으며 당부했다. 최 부위원장은 이에 “꽃이 폈으면 좋겠는데…”라며 “나무 말이 곱다. 가을바람이 여러 곡식, 열매를 풍성하게 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올 한해는 황금 같은 귀중한 금덩어리”라며 “좋은 나무가 앞으로 무럭무럭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표지석에는 문 대통령의 방문 기간이 20일까지가 아닌 21일까지로 잘못 표시되는 해프닝도 있었다. 이는 표지석을 준비한 북측에서 잘못 제작한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식수를 마치고는 행사에 참석한 학생들과 기념사진도 찍었고,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무릎을 굽혀 학생들과 키를 맞추는 모습도 보였다. ▲ 삼겹살 애가 = 이만주 시인의 두 번째 시집. 표제작 ‘삼겹살 애가(哀歌)’는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기차에서 핀 수채화 = 35년 철길 인생을 산 박석민 역장이 쓴 책. 전남 무안에서 태어난 저자는 철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3년 19세에 철도청에 임관해 강원도 태백선 근무를 시작으로 20년 동안 제천, 영주, 동해를 거쳤고, 2001년 해돋이명소로 유명한 정동진 역장을 하면서 기차관광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이후 목포역장, 나주역장, 남도해양관광개발사업단장을 역임하면서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계기로 콜걸 반나절 생활권이 된 남도 관광을 활성화하자며 여러 신문에 칼럼을 기고했다. 저자는 철도가 생긴 지 88년째 원형 그대로 노선이 보존된 광주∼순천 간 경전선은 간이역 관광의 보고라고 말한다. 곽재구 시인의 ‘사평역에서’ 배경이 된 남평역(등록문화재 299호), 철도원 영화 호로마이역을 닮은 아담한 능주역, 드라마 촬영지 명봉역, 추억의 7080거리 득량역, 꼬막과 태백산맥의 고장 벌교역, 옛 건축양식이 멋진 원창역(등록문화재 128호) 등이 테마역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끈다. 앞으로 해당 지자체가 간이역을 잘 활용해 관광철도로 발전시킨다면 많은 관광객이 찾아 지역 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내다본다. 저자는 간이역에 담긴 에피소드와 스토리를 발굴해 세상에 적극 알리며 자신이 ‘국내 최초 트레인 텔러(Train Teller)’라고 자부한다. 이 책 삽화는 미술을 공부하는 저자의 딸 박하예린 양이 직접 그렸다. 역이 친근하게 느껴지도록 수채화로 담백하게 그렸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224쪽. 1만5천원.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 주민 2명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밤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18일 전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은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서 팔레스타인인 2명이 이스라엘군 항공기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들이 분리장벽에 접근해 의심스러운 물체를 설치한 것을 발견한 뒤 공습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권력 승계 후 부친과 차별적인 모습을 적지 않게 보여 줬다. 성격이나 행동 스타일, 리더십 등 곳곳에서 그는 ‘김정일’이 아니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경우 파격성과 동시에 조심성, 신중함을 함께 보여 줬다. 이 때문에 정책 추진 면에서는 오락가락한 측면이 없지 않았다. 시장을 공인하고 확대했다가 다시 제약을 가하는 등 정책이 바뀌기도 했다. 또 하나 분명한 게 있다. 지금은 강압 정치와 외부 도움에 기대지 않고 진짜 실력으로 경제에서 승부할 때다. 한국은 산업화, 민주화에 성공하고도, 둘의 균형 맞추기에 서툴다. 한국인은 자신의 민주화 역량을 깨닫고 있을까. 민주화, 산업화 역량에 대한 자각 없이 균형, 방향 감각은 오지 않는다. 민주주의 가치의 생활화, 내면화가 곧 사회발전이다. 번영을 바란다면 성장-분배 논쟁은 잘못 짚은 번지수다. 성장의 열쇠는 기술, 지식, 교육에 있기 때문이다. 혁신하느냐 못 하느냐가 진짜 경제 실력이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2014년 5월 20일 쁘라윳 짠-오차 당시 태국 육군 대장이 계엄령을 선포했다. 이틀 만에 쿠데타를 일으켰다. 5년째 철권통치 중이다. 태국에서 19번째 일어난 쿠데타다. 문민정부가 국가개혁을 위해 왕족, 군부, 대기업 등의 기득권을 제한하면 군부가 쿠데타를 감행한다. 국민 반감이 깊어지기 전에 민간에 정권을 이양한다. 문민 개혁이 너무 나갔다 싶으면 군이 다시 등장한다. 정치가 국민을 바라보지 않으니 민생은 제자리걸음이다. 경제는 중진국 함정에서 빠져 있다. ‘친 쿠데타 국가’ 태국의 현대사다. 신발공장이나 섬유공장 주변에는 극장이 있었고, 월급날에 맞춰 새 영화를 선보였다. 종이봉투에 현금으로 월급을 받던 시절이라 월급날이 되면 신발공장 출입문 앞에는 외상 술값을 받으러 식당이나 주점 주인들이 찾아왔고 그 일대는 난전 상인들이 몰렸다. 신발공장이 있던 부산진구 가야동, 개금동, 당감동에는 금은방이 성업했다. 베이비부머가 대부분이던 신발공장의 직원들이 혼기에 접어든 시기라 금은방에서 결혼반지나 돌 반지가 잘 팔렸다. 자취방이나 하숙집도 성행하는 등 신발회사 직원들이 썼던 생활비는 부산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1985년부터 1991년까지 삼화고무에서 근무한 경험과 자료 조사 등을 토대로 최근 부산진문화원과 책 ‘고무신에서 나이키까지-부산진구 신발이야기’를 펴낸 동길산(57) 시인은 “신발공장이 부산지역 경제에 끼친 영향은 절대적이었다”며 “세 집 건너 한 집이 ‘신발 밥’을 먹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신발회사는 학교도 설립했다. 삼화고무 부설 삼화여상은 3년간 공납금을 면제하고 희망자 전원에게 현대식 기숙사를 무료로 제공했다. 이런 학교의 졸업식장은 늘 눈물바다가 됐다.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공부해 힘들게 얻은 졸업장이었기 때문이다. 1980년대에 신발회사 부설 여상에 다녔던 한 주부는 “깨끗한 교복 입고 자연광선 아래서 수업하는 ‘주간 학생’은 우리의 애환을 모른다”며 “뽀얀 작업복 입고 형광등 아래에서 구슬땀 흘리며 일하고 밤에는 공부하던 그 시절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말했다. 다음 순서로 등장한 봉녕사 승가대학 ‘화엄 행자 가즈아’ 팀은 ‘법성게, 화엄성중정근’ 염불에서 월드컵 응원가로 유명한 가요 ‘오 필승 코리아’ 멜로디를 접목하고 응원 도구까지 사용해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이 외에도 통기타를 활용해 포크송처럼 꾸민 염불 무대 등 다양한 악기와 진솔한 가사로 구성한 창작염불들이 이어졌다. 본선 무대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동화사 승가대학 ‘팔공산 봉황알’ 팀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염불을 선보였다. 이들은 “미웠던 일 용서하고 원망일랑 덮어두고/ 맺고 쌓은 사랑 우정 가시는 길 짐 되오니/ 염불하는 인연으로 남김없이 놓고 가소”라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응원전도 뜨거웠다. 객석에는 응원용 막대풍선을 든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으며, ‘우승 가즈아~’와 같은 응원 문구도 곳곳에 보였다. 이번 염불시연대회는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됐다. 조계종 교육원은 2014년부터 시대 흐름에 맞춰 학인들의 전법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염불시연대회(2014년), 외국어스피치대회(2015년), 토론대회(2016년), 설법대회(2017년) 등을 열었다. 카자흐스탄 출신의 출장여대생 리 게오르기 작가는 알몸의 남자가 공중에서 추락하는 장면을 그린 ‘이주’를 통해 타의에 의한 이주의 비극을 비유했다. 두 번째 주제 ‘근원, 뿌리와 정체성’은 정체성에 대한 물음이다. 1973년 중국 지린 성에서 태어난 김승은 부산 출신의 할아버지를 떠올리며 구한말의 한 잔칫집 풍경을 캔버스에 그렸고, 1970년 우즈베키스탄에서 태어난 리 옐레나는 ‘여자 방랑자들’을 통해 안식처를 추구하는 고려인 방랑자를 형상화했다. 또 다른 주제 ‘정착, 또 하나의 고향’은 한인 동포들이 조국을 떠나 언어와 문화가 다른 세상에 정착하면서 마주하는 시각적 대상을 그린 작품들로 구성된다. 1968년 중국 지린 성에서 태어난 황철웅 작가는 백두산 천지를 그린 수채화 작품을 출품했다. 고려인 3세 김 예브게니는 카자흐스탄의 구소련 지역에서 흔히 보이는 도시 풍경을 그린 ‘도시의 겨울(까라간다)’을 내놨다. 마지막 ‘연결, 이산과 분단을 넘어’는 재외 한인 작가들의 한반도 문화·정치 현상에 대한 관심이 담긴 주제다.

◇독일 언론 “문 대통령, 북미 중재 원해”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과 슈피겔 온라인 등 독일 주요 언론은 김 위원장이 직접 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영접한 사실을 상세히 전했다. 특히 공영방송 ARD는 전용기가 공항에 도착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손을 흔들고,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박수를 치며 환영하는 장면을 화면에 담았다. 또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을 보도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반대하는 한국 내 시위대와 이들의 인터뷰도 함께 내보냈다. 슈피겔 온라인은 문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을 중재하기를 원하고 있고, 북한과 경제적으로 관계를 맺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은 정부가 홍수 피해자들을 위해 820만 달러(약 92억원) 상당의 구호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나이지리아에서는 흥출장안마 매년 우기가 되면 열악한 배수시설 등으로 홍수 피해가 큰 편이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한 것과 관련,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길이 활짝 열렸다”고 환영했다 (SINGAPORE and LONDON, Sept. 19, 2018 PRNewswire=연합뉴스) In a humanitarian effort, PULSUS Group – in collaboration with Anbu Kochi – is responding to the calamity of the recent, unprecedented floods in the Indian state of Kerala by providing contributions to aid relief and rehabilitation measures. PULSUS Group took initiative to extend a helping hand in donating clothes, food items, medicines, sanitation, hygiene products including edibles (baby food, ORS packets/electrolytes, rusk, biscuits), and non-edibles (anti-septic lotion, bleaching powder/lime powder, baby diapers, adult diapers, sanitary napkins, toothpaste, tooth brushes, body soap, washing soap, clothes old/new, water cans, candles and match boxes). PULSUS Group and Anbu Kochi are collecting daily essentials and other relief materials to help Kerala flood victims. PULSUS Group and Anbu Kochi stand for Kerala in helping the flood victims with necessities and donations.”재벌 사금고화 가능성 0%…’삼성은행’은 가짜뉴스”(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한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에 대해 “혁신성장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앞으로 신성장·신사업 분야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바로잡고, 미래성장동력의 디딤돌을 차근차근 만들어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감한 사고의 전환이 필요할 때”라며 “혁신적인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새로운 경쟁자로 등장해 금융산업의 혁신성장을 이끌기 위해선 특례법이 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기업의 사금고화를 철저히 막았다”면서 “인터넷전문은행이 혁신성장과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국민께 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고 원내지도부와 당정청이 현명하게 판단한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앞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상임위원회 간사 회의와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은산분리 원칙이 훼손되지 않도록 삼중 사중의 안전장치를 마련했다”며 “(인터넷전문은행이) 재벌의 사금고가 될 가능성은 0%”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혁신, 금융산업발전, 모텔출장 소비자편익이라는 세 가지 목표를 위한 것”이라며 “일부에서 삼성은행을 만든다고 하는 것은 가짜뉴스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와 관련, “이번 기회를 놓치면 비핵화는 정말 어려워지고 한반도가 전쟁의 공포에 휩싸인다는 점을 고려해 보수 야당이 비준 동의에도 협조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가 비준안 처리로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인가’라는 사회자 질문에 “확실히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경산=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일대는 학부 재학생들이 자동차 종류에 따라 주차면 크기를 조절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송고.

준비위는 “남과 북이 소통하는 새

준비위는 “남과 북이 소통하는 새로운 통로를 열기 위해 추진되는 통일TV는 국민주로 자본금을 모아 생생한 북녘 산하와 동포들의 생활 모습을 전하는 최초의 통일 전문 채널로 2019년 초 개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북한 문화 콘텐츠를 공급·방영하고, 통일을 위한 문화·교육 프로그램 등을 보급·제작하는 케이블TV로 개국한 뒤 중소 규모의 통일 전문 방송국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준비위는 또 “통일TV는 정치적 요소를 배제하고, 흥출장안마 주로 문화적 소재로 감동과 기쁨을 주면서 민족공동체를 형성하고 통일을 앞당기는 즐거운 채널이 되겠다”고 방송의 방향을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북녘의 명산, 관광지, 역사·문화 유적, 음식, 요리, 의식주 관련 생활문화, 교육, 예술, 체육, 음악, 영화, 드라마 등 북한의 전반적인 사회·문화를 소개할 계획이라며 북한 제작 영상물의 방영, 남북 공동제작 등도 추진할 것이라고 준비위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을 계기로 채택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평화수역을 조성하고 그 수역 내 시범적으로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평화수역화에 첫 단추를 끼우게 됐다. 그러나 서해 NLL 기준 등면적으로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자는 우리측 제안에 북측이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구체적인 경계선 설정은 숙제로 남게 됐다. 다만, 남북이 이번에 동·서해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해당 구역을 동·서해 NLL을 고려해 설정한 것으로 보여 앞으로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이뤄질 평화수역 기준선 설정 협의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관측도 있다. 남북은 이날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합의했다. 평화수역은 양측이 관할하는 섬의 지리적 위치, 선박의 항해밀도와 고정항로 등을 고려해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앞으로 가동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협의해 확정하기로 했다. 서 씨는 우리 언론의 북한 보도 관행에 대해서도 “‘카더라 보도’가 너무 많다”며 자성을 촉구했습니다. 독도에 대한 사랑을 고취하는 대표곡 ‘홀로아리랑’으로도 우리에게 잘 알려졌듯이, 그에겐 독도 지킴이가 평생의 과제이기도 합니다. 지금도 자신은 ‘청개구리’임을 자처하는 서유석의 사연은 ‘정일용의 북맹타파’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channel/UC-l8M5QwG0Rdb5MVlOVuFSA)에서 자세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경영진은 항상 인건비를 줄이고자 한다. 국내외 치열한 경쟁 때문에 상품이나 서비스 가격을 올릴 수 없기에 영업실적 개선을 위해서는 인건비 절약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한다. 좋은 경영성적은 회사의 발전에도 필요하지만, 본인의 사적 이익과도 직결된다. 임기도 연장하고 보너스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경기 불황기에는 과감한 구조조정으로 경영능력을 보여줘야 한다. 그래야 주주들한테 신임을 얻는다. 이런 점에서 경영진에게는 임금을 적게 주고, 쉽게 정리할 수 있는 비정규직이 필요하다. 마스의 계획과 약속은 9월에 활동들로 더욱 생동감을 얻는다. 9월에 실행 및 예정된 활동들은 마스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약속과 야먕을 반영한다. 다음은 마스의 이번 달 주요 활동들이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폭스뉴스(@FoxNews)를 인용하는 방식으로 ‘북한의 비핵화’를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비핵화를 하겠다고 다시 약속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 인용 글을 올렸다. 별도의 큰따옴표 부호를 사용해 인용문임을 명시했다. 이번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폭스뉴스의 평가를 그대로 트윗에 올린 것으로 보인다. 폭스뉴스는 평소 트럼프 대통령이 애청하는 방송이다. 트럼프 대통령 본인의 평가가 아닌 직접 인용이기는 하지만, 3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하고 그동안 진전이 있었다는 시각을 내비친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3차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를 호평하는 트윗을 올린 지 8시간 만의 추가 트윗이다. 앞서 ‘심야 트윗’에서는 ‘비핵화’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 바이오중유의 미세먼지 저감효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것도 바이오중유 발전에 대한 이해 부족에서 비롯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오중유는 삼겹살과 같은 고기 기름뿐 아니라 폐식용유, 과자를 만들 때 사용되는 팜유 찌꺼기, 바이오디젤 찌꺼기, 하수종말처리장 폐기물 찌꺼기 등 이미 생겨난 자원을 원료로 한다. 한국석유관리원 석유기술연구소의 황인하 석유대체연료팀장은 “버려지는 자원을 원료로 활용하는 것이지 원료를 만들기 위해 삼겹살을 지글지글 굽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오중유를 활용한 발전 실험 결과 미세먼지는 중유 사용 때보다 최대 28% 줄었고 황산화물은 거의 배출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용인=연합뉴스) 용인시는 21일 오전 10시 30분 시청광장에서 ‘농·축산물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행사장에서는 관내 농·축산물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를 비롯해 어린이들을 위한 곤충체험·목공체험·인절미 만들기 등 체험부스, 최신 농기계 전시 부스가 운영된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소비자들에게 백옥쌀, 육류, 표고버섯, 꿀, 마른고추, 채소류, 전통주, 화훼류 등 400여 품목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행사장에서는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도 함께 열려 올해 뛰어난 농업경영으로 농업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17명에게 표창장을 시상한다. 결국 남북정상이 아직 ‘빈칸’으로 남겨진 비핵화와 관련해 어떤 성과물을 낼지, 그리고 이에 대해 미국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에 따라 한반도 정세가 중대 기로게 서게 될 전망이다. 태풍의 반경이 통상 수백㎞인 점을 고려하면 예보와 실제 태풍 경로에 수십㎞ 정도의 오차가 있다고 해도 그 영향권을 분석하는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김승배 한국기상산업협회 기상본부장은 “태풍 예상 경로는 기온, 풍속 등 관측 데이터를 수리, 물리 방정식으로 만든 예보모델에 적용해 분석한다”면서 “이 모델이 나라마다 조금씩 다르고, 이를 바탕으로 한 예보관들의 판단도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예상 경로에 차이가 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예상 경로와 실제 경로가 동쪽, 서쪽처럼 아예 방향까지 다르다면 문제겠지만 태풍의 중심이 예상보다 10∼20㎞ 서쪽으로 치우쳐 지나가는 정도라면 영향권이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면서 “최근 한국과 일본, 양국 예보의 차이는 특별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의 반기성 센터장은 “예보 정확도는 통상 경제 수준을 따라가기 때문에 관련 인프라나 예산, 맨파워가 잘 갖춰진 일본이나 미국이 기상예보 강국인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 기상청의 태풍 예보도 이들 국가 못지않게 정확하고 신뢰할 만하다”고 말했다. 우리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상륙 위치보다는 강풍이 어느 지역에 어느 정도 강도로 불고, 강수 지역은 얼마나 되는지와 같이 태풍의 영향권을 면밀히 분석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정확한 예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원시(劉文熙) 원자력위원회 처장은 지난 5월 한국의 라돈 침대 사건 이후 사태의 심각성을 느껴 대만내 수입상품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다고 전날 기자회견에서 언급했다.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더 이상 추진하기 어렵게 됐다. 현대차도 노동계 참여 없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대해서는 부정적이어서 투자협상은 사실상 무산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급여 수준 놓고 광주시와 시각차 커…광주시 “아직 검토 중”현대차 “노사민정 합의 안 되면 현실적으로 투자 어려움 예상””통합사령부 격상후 첫 조치…백악관과 조율은 불확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미국 사이버 사령부( 송고우리 반대에도 제재강화 조치 오늘부터 시행 통보(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북한이 개성공단을 오가는 우리측 인원들의 출입질서 위반에 대한 제재 강화 조치를 우리측의 반대에도 강행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송고 김세영은 “뭔가 미세한 부분이 안 맞는 게 있었는데 긴장되는 상황이 되니 그게 극대화됐다. 아무리 긴장을 해도 내 것이 장착되면 치고 나가는데 그게 많이 흔들렸다”고 말했다. 줄곧 선두를 달렸던 에이미 올슨(미국)도 후반에 흔들리며 이날 이븐파에 그쳐 마지막 홀에서 선두를 내주고 공동 송고”실패에서 얻는 것 많아…앞으로 잘 될거라 생각”(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접전 끝에 공동 2위에 그친 김세영(25)은 “말리는 샷이 많아서 내 플레이를 못 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세영은 대회 마지막 날인 16일(현지시간) 전반 9번 홀을 마쳤을 때 공동 선두에 올라섰지만, 후반 10번 홀과 12번 홀에서 각각 더블보기, 보기를 기록하며 잠시 흔들렸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우승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와 1타 차 공동 2위로 대회를 끝냈다.”정치적·이념적 문제 떠나 남미지역 이익 우선하는 기구로 거듭나야”(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남미 국가 간에 역출장안마 지역 최대 국제기구인 남미국가연합의 개혁과 활성화를 촉구하는 주장이 잇따르고 있다. 11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알로이지우 누네스 브라질 외교장관과 루이스 알베르토 카스틸리오니 파라과이 외교장관은 이날 브라질리아에서 회담을 열어 남미국가연합 운영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두 사람은 남미국가연합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개혁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하면서 “남미국가연합은 정치적·이념적 문제를 떠나 남미지역의 이익을 존중하고 우선하는 기구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추석 앞두고 일자리 창출 모범 중소기업·직거래장터 방문(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 오후 경기 과천 경마공원 내 직거래장터인 ‘바로마켓’을 방문, “지속적인 성공을 위해 취급품목을 다양화하고, 안정성 관리를 철저히 하는 등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추석을 앞두고 이날 성수품 공급현황과 장바구니 물가 점검을 위해 바로마켓을 방문했다. 집회를 주도한 필리핀 민중 연합의 아론 페드로사 사무총장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수출하는 석탄화력발전소가 필리핀을 비롯한 수입국에서 환경, 건강, 사회적 해악을 끼친다”며 “정부 주도의 석탄발전 수출에 금융기관들이 자금을 빌려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기후협정 세부 지침 마련을 위한 이번 협상에서 한국이 국내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수출 정책을 보호하려 한다”며 “대표적인 ‘더티 에너지'(dirty energy)인 석탄 화력의 악영향이 협상 테이블에도 올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석탄을 원료로 쓰는 화력발전은 실제로 여러 발전 유형 가운데 가장 많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한다. 미세먼지를 늘려 조기 사망자를 발생시키거나 기후 위기를 가속한다는 비판도 받는다. 중국과 일본, 한국은 석탄 화력발전을 자국 내 주요 전력생산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공적 금융기관 등의 융자를 바탕으로 아시아 곳곳에 석탄 화력발전 설비를 수출한다. 도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은옥 민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추진 전략 보고회를 열고 도의 대응 전략 등을 논의했다. 유재룡 도 경제정책과장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전략’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민간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한 파트너십 구축’ 등 도의 4대 추진 전략을 설명했다. 이를 위해 사회문화 분야 교류를 강화하고 산업단지 개발 등 기반 조성을 지원하는 한편 양돈 사육단지 구축을 위해 협력하고 산림 황폐화 복구 사업을 진행하는 등 농·축·수산·임업 분야 개발 지원 사업을 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북한 경제개발구 개발에 참여하고 한반도·동북아 고속 교통 물류망을 건설하는 등 22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원표 충남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 팀장이 ‘남북 경제 협력 방안’을 주제로 도의 남북 경협 수요와 북한 경제 상황 등을 소개한 뒤 충남 남북 경협 모델을 제시했다. 추석 연휴 3∼4라운드에 선수와 유명인사 ‘2인 1조’ 경기이번 대회 결과까지 합산해 PGA 투어 CJ컵 출전 선수 결정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야구의 전설’ 박찬호(45)와 이승엽(42) 등이 출전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가 이번 주 개막한다. 20일부터 나흘간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1·7천235야드)에서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5억원)은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유명인사 골프 대회’다. 이 대회는 132명의 코리안투어 선수들이 3, 4라운드에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 오피니언 리더 등 유명인사 60명과 한 조를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수들은 기존 대회와 같은 방식으로 1, 2라운드를 치러 상위 60명이 60명의 유명인사와 2인 1조로 팀을 구성해 남은 3, 4라운드에 나선다. 이번 대회를 통해 야구 선수 출신 박찬호, 이승엽을 비롯해 체조 국가대표를 지낸 여홍철, 인기 연예인인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오지호 등 유명인사들이 자신의 골프 실력을 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우승자는 코리안투어 선수의 4라운드 합계 성적만을 따져 정하게 되며 우승 상금 1억원도 우승한 코리안투어 선수에게 돌아간다. 이와 별도로 3, 4라운드에 프로 선수와 유명인사가 팀을 이뤄 포볼(팀 베스트 스코어)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한 우승팀도 선정한다. 포볼은 2인 1조의 팀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는 방식이다. 우승팀에도 별도 상금을 지급하며 이 상금과 함께 프로 선수들이 받은 상금 중 일부, 또 선수와 유명인사들의 애장품 경매 등의 수익금을 더해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쓰기로 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일 공동연구진이 ㏁(메가옴)급의 높은 출장색시미녀언니 영역에서 표준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불변의 저항 실현에 새길을 텄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표준연)은 전자기표준센터 채동훈 책임연구원팀이 일본 연구진과 함께 ‘양자저항 연결로 만들어진 고저항값이 시간에 따라 변하지 않는다’는 성질을 최초로 검증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도량형국(BIPM)에서 발행하는 국제 측정과학 분야 권위지 ‘메트롤로지아'(Metrologia) 10월 호에 실릴 예정이다. 1㏁은 100만Ω에 해당하는 전기저항이다. 전기저항은 전류가 물체를 통과하기 어려운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다. 모든 전자기기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회로 기본 요소로 저항이 들어가야만 한다. 저항을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기준 역할을 하는 게 저항표준이다. 저항값이 실제와 다르면 전류·전압에도 영향을 미쳐 제품에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남측 예술단은 지난 4월 평양 공연 때 한 번은 1천500석 규모 동평양대극장에서 단독공연을, 두 번째는 1만2천여석 규모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합동공연을 펼쳤다. 앞서 10여년간 가로막힌 남북 문화예술 교류의 물꼬를 튼 지난 1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방남 공연도 900여석 강릉아트센터와 1천500여석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두 차례 열렸다. 도 장관은 지난주 한중일 스포츠장관회의 참석차 도쿄를 방문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평양예술단 공연도 서울과 지방에서 한 차례씩 두 차례 진행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문체부는 이번 남북정상회담 전에 북측에 10월 중 공연이 가능한 수도권과 지방 도시 공연장 리스트를 전달했다.(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가 장단콩웰빙마루 재개를 위한 대체부지를 찾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몇몇 분야에서만 고정된 이념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며 “만약 그가 자신이 스마트해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다면 그는 열린 사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외교 및 원조와 같은 ‘소프트파워’가 ‘하드파워’의 필요성을 줄여준다는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주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만약 국무부를 위한 전폭적인 자금 지원을 하지 않는다면 내가 더 많은 무기를 사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게이츠는 송고”아프리카 빈곤 지원 안하면 서방국가에 큰 위협될 수도”신미·병인양요 벌어진 강화해협, 강산 어우러진 평화누리길 가을풍경도 손짓(김포=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출장맛사지 = 서울에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갯내음 물씬 풍기는 포구가 있다. 바로 경기 김포시 대곶면 대명리의 대곶포구다. 서울 시내에서 최근 잘 뚫린 48번 국도를 따라 한 시간을 달리다 보면 대명포구에 닿는다. 그러나 우선 대명포구를 알리는 입간판을 무시하고 먼저 덕포진(德浦鎭)으로 발길을 돌렸다. 사적 292호인 덕포진은 한양으로 통하는 바닷길의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인천시 강화도와 마주 보고 있는 강화해협 가운데서도 폭이 가장 좁은 곳이다. 추가 정보 문의: Bernard Lim 전화: +65-6809-6022 이메일: bernardlim@oue.com.sg 이어 토론에는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소장, 정우영 한국작가회의 시인, 강수걸 출판사 산지니 대표, 이경원 연세대학교 인문대 학장, 이용훈 한국도서관협회 사무총장, 최임배 한국학술출판협회 사무국장, 김갑용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감사 등이 패널로 참여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출협 홈페이지( 송고내달 4일 출협 4층 대강당(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오는 10월 4일 출협 4층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이후(세종도서사업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공청회를 연다.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세종도서 선정 지원사업’ 개선방안을 포함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출판계 안팎의 의견을 듣고 모으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종도서는 정부가 전국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할 우수 도서를 선정해 종당 1천만원 이내로 구매해주는 출판지원사업이다. 지난 정부의 부당한 지원 배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출판계에선 민간 이양을 요구하고 있다. 1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제도개선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는 정원옥 출협 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블랙리스트 이후 출판계 개선 방향 및 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 당시 비극은 글로벌 힘의 판도가 바뀌는 현실을 조선 지배층이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서 일어났다는 분석이 많다. 1623년 광해군을 몰아내고 새 정권을 수립한 ‘인조반정’의 기본 이념은 명나라를 하늘처럼 떠받드는 것이어서 만주족의 급부상을 애써 외면한 측면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근본적 원인은 조선 지배층이 부국강병을 실천하지 않았다는 데 있다. 1592년 임진왜란을 겪은 후에는 정신을 차렸어야 했다. 1627년 정묘호란을 맞고도 국방력 확충에 나서지 않았다. 권력을 지키는 데 급급한 나머지 개혁조치도 제대로 안 했다. 김상헌을 비롯한 척화파나 최명길 중심의 주화파도 다를 게 없다. 남한산성에 앉아서 격렬한 논쟁을 했다고 하지만 허망한 일이다. 그들이 입으로 싸우는 순간에도 남한산성 밖에서는 백성들이 죽어갔다. 청나라가 침략하기 훨씬 전에 미리 논쟁하고 치밀하게 국력을 키웠어야 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의 18일 첫 방북을 계기로 향후 삼성과 북한 간의 사업적 인연이 어떻게 전개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국내 재계의 ‘맏형’격인 삼성은 그동안 대부분의 사업영역에서 선도적 행보로 두각을 나타냈으나 유독 대북사업 측면에서는 북한과 인연이 많지 않았다. 일단 그룹 총수가 북한 땅을 처음 밟는 시기도 다른 대기업보다 늦었다. 지난 2000년과 2007년에는 당시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윤종용 부회장이 방북길에 올랐다. LG그룹의 경우 2000년과 2007년에는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평양땅을 밟아, 그의 아들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의 이번 방북길이 그룹 총수의 세 번째 방북이다. 최태원 SK 회장도 2007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사업 면에서는 북한과의 협력 사례가 있었지만, 1999∼2010년 국내에서 생산한 브라운관 TV·전화기·라디오 등의 부품을 평양에서 위탁가공 생산하는 정도였다.

이어 백 군수는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의 다섯 번째 개최를 공식화했다. 백 군수는 송고 그러나 명상이 동기부여를 방해하며, 비생산적인 작업 환경을 조성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행동과학자인 미네소타대 칼슨 경영대학원의 캐슬린 보스 박사와 카톨리카 출장서비스 리스본 경영대학원의 앤드루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그가 그린 산수의 빼어난 모습, 나무와 바위의 기이한 자태는 형상은 간결하고 의취(意趣·의지와 취향)는 담박하여 때때로 필묵의 형사(形似)를 벗어났다. (…) 참으로 화가들의 이른바 사기화(士氣畵·선비의 기운이 표현된 그림)라 하겠다.” 조선 후기 학자 심재(1722∼1784)는 수필집 ‘송천필담'(松泉筆談)에서 이원령 회화를 이렇게 평했다. 원령(元靈)은 문인화가 능호관(凌壺觀) 이인상(1710∼1760)의 자. 이인상은 서얼 출신이지만, 연암 박지원과 추사 김정희가 모두 존경했다는 인물이다. 지난 2016년 이인상 문집인 능호집(凌壺集) 완역본을 국내 최초로 펴낸 박희병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그동안 모은 이인상 회화와 서예를 분석한 ‘능호관 이인상 서화평석'(돌베개 펴냄)을 출간했다. 연암을 공부하다 이인상의 매력에 빠진 박 교수가 1998년 능호집 번역에 착수한 지 20년 만에 본 결실로, 그동안 학계에 알려지지 않은 작품을 포함해 회화 64점과 서예 127점을 다뤘다. 여기에 이인상이 새긴 전각 30종과 지식인 집단 단호(丹壺)그룹을 이인상과 함께 이끈 단릉(丹陵) 이윤영(1714∼1759)이 그린 회화 12점도 실었다. ST. PETERSBURG, Russia, September 17, 2018/PRNewswire/ — The 2nd Global Fishery Forum & Seafood Expo Russia, the national fishery sector’s premier event, took place in St. Petersburg on 13-15 September 2018. (청두, 중국 2018년 8월 27일 AsiaNet=연합뉴스) 8월 23일,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이 베이징 세기단(China Millennium Monument)에서 개막식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국내외에서 300명이 넘는 관계자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삼림&초원청 부청장 Li Chunliang,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사무총장 겸 홍보부장 Zhao Qi, 중국 해외국가우정협회 부회장 Hu Sishe, CPPCC 쓰촨 성 위원회 부위원장 Cui Baohua, 산시 성 부지사 Wei Zengjun, 간쑤 성 부지사 Li Bin, 유엔 환경 프로그램 대표 Tu Ruihe, 중국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 Friedrich Stift 등 다양한 인물이 참석해서 연설했다.(청주=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새마을문고 충북도지부는 18∼19일 청주 원마루 공원과 제천 시민회관에서 알뜰도서 교환시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 감독은 ‘도전자 입장’의 홀가분함을 강조하며 역전 의지를 불태웠다. “초반부터 내려서서 겁먹고 수비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수원 삼성 이병근 감독대행의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서도 최 감독은 “전북을 의식한 인터뷰인 것 같다”며 특유의 여유를 보였다. 그는 “내일 경기는 상대 전력 분석 같은 건 의미 없다고 본다. 우리의 전력을 극대화하고, 준비한 역량을 선수들이 발휘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단판 승부는 선수들의 집중력이 리그보다 훨씬 높다. 초반 분위기와 선제골이 심리적으로 큰 영향을 줄 것”이라며 “우리 선수들이 큰 경기 경험이 많으니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고 하지만 미국 내에서 변화에 대한 저항은 거세다. 기성 리더십은 전통적 가치를 훼손하고 세계 질서를 불확실한 미래에 내던지는 모험을 거부하고 있다. 또 동맹을 우선으로 하고, 적의 꿍꿍이에 의구심을 갖고 돌다리를 두드리며 움직이는 외교 관성으로는 트럼프의 급격한 정책전환을 선뜻 수용하기 힘들다. 1971년 닉슨의 미·중 정상화 외교 때 미국 내의 저항과도 유사하다. 당시 현상 유지에 능한 국무부조차 세계 질서를 바꾸는 중국 관계 개선에 부정적이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동남부에 상륙한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한 첫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노스캐롤라이나 현지 경찰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 윌밍턴에 있는 한 주택에 나무가 쓰러지면서 집 안에 있던 여성과 아기가 숨졌다. 함께있던 아이의 아빠는 병원으로 옮겼다. 윌밍턴 지역은 플로렌스의 영향으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신세계 스타필드는 백화점, 대형마트 등 쇼핑공간과 극장, 식당가, 대규모 위락시설이 한 건물에 들어가는 복합쇼핑몰이다. 신세계는 송고상업용지 매입 후 건축허가 미신청…시민 찬반논란만 격화 최근 가자지구에서는 긴장감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가자지구의 지중해 해변에서는 팔레스타인인 수천명이 모여 반이스라엘 시위를 벌였다. 앞서 지난 14일에는 가자지구 분리장벽 근처에서 시위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 총을 맞고 숨졌다. 지난달 하마스와 이스라엘은 유엔, 이집트의 중재로 장기휴전을 위한 간접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남북 합의 위반 일방적 조치…협의 통해 제도개선해야”北, 퇴직보조금 지급방식도 변경…”수익 증대방향으로 여러 조문 개정”(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정부는 송고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벌이는 한편 의심거래에 대한 경찰 신고 체계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 덕에 올해 들어 송고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알렉상드르 베날라의 시민 폭행 스캔들인 이른바 ‘베날라 게이트’와 니콜라 윌로 환경장관의 사퇴 사태의 영향으로 마크롱의 지지율은 최근 역사 뒤집기 노리는 우익들의 해방구 “일본은 침략 국가 아니다”군복 입은 노인들 활보…”아베, 참배해 전쟁 다시일어나면 지지않겠다 맹세해야”전범기 들고 긴 줄 늘어선 사람들…정치인 참배할 땐 ‘환호'(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은 침략·범죄국가가 아니다” 한국에는 빼앗긴 조국을 되찾은 것을 기념하는 광복절이며 일본에게는 일왕이 패전을 선언하며 전쟁이 끝난 것을 기념하는 날인 8월 15일. 매년 이날 그렇듯,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일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의 야스쿠니(靖國)신사는 우익들의 광기에 휩싸였다. 신사 입구에는 일본이 침략국가, 범죄국가가 아니라고 쓰여있는 플래카드가 참배객들을 반겼고 신사 안팎에는 전범기인 욱일기(旭日旗)가 여기저기서 나부꼈다. 제국주의 시절 군복을 입은 우익들은 고개를 치켜들고 활보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는 18일 경기도 평택 브레이크 사업본부에서 전자식 브레이크(EBS) 신제품인 ‘무궁화-100(MGH-100)’의 무결점 양산 기념식을 했다고 19일 밝혔다. MGH-100은 자동차가 급제동할 때 바퀴가 잠기는 현상을 방지하는 특수 브레이크 ‘ABS’다. 만도는 올해 3월부터 한국과 중국에서 이 제품 양산에 들어갔는데 그로부터 200일간 양산 제품에서 하자나 불량이 발견되지 않자 무결점 기념식을 한 것이다. MGH-100은 만도가 생산하는 전자식 주행안정화 컨트롤(ESC), 통합 역학 브레이크(IDB) 등 전자식 브레이크에 표준으로 장착되는 핵심 모듈로, 모든 자율주행차에 기본적으로 들어간다. 긴급상황 때 차량을 제어하는 자동 긴급제동장치(AEB), 운전자가 가속페달과 브레이크를 조작하지 않아도 안정적으로 속도를 제어하는 차간 거리 제어시스템(ACC) 등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MGH-100은 중국 둥난자동차 등에 약 2만 대 넘게 공급됐고, 상하이GM, 지리자동차, 장안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외 완성차 고객으로부터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정몽원 회장은 기념식에서 “신기술로 승부하는 ‘뉴 차이나 프로그램’에서 MGH-100과 IDB는 만도의 중국 시장 본격 진출을 위한 선봉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만도는 올해 한국과 중국에 MGH-100을 출시한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인도, 브라질, 멕시코 등으로 생산설비를 확대해 2021년까지 글로벌 생산량을 500만 대 이상으로 끌어 올려 전 세계 자동차 업체에 공급한다는 목표다. 또 MGH-100을 포함한 EBS 전체로는 2021년까지 생산량을 1천만 대로 높일 계획이다. 송고보수단체 돌발행동이 최대 변수…경찰력 총동원될 듯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19일 남북정상회담 발표대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실현된다면 물 샐 틈 없는 최고 수준의 경비·경호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은 ‘대한민국을 방문하는 외국의 국가 원수 또는 행정수반과 그 배우자’ 또는 ‘그 밖에 경호처장이 경호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국내외 요인(중요인물)’을 청와대 경호처의 경호 대상으로 규정한다. 한국은 아직 공식적으로는 북한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지만, 남북관계 특수성을 고려하면 경호당국이 김 위원장에게 국가원수급 경호를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 요인 경호는 경호처에서 주관하며, 군·경찰 등 관계기관도 경호처 지휘를 받아 각자 역할을 수행한다. 경찰은 경호업무 일부와 함께 김 위원장 동선 외곽경비를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 방문 상황에서 예상되는 최대 돌발변수는 북한 정권에 비판적 시각을 지닌 극우보수단체들의 움직임이다. 일부 단체가 김 위원장 동선 주변에서 집회나 기자회견을 열고, 김 위원장 사진 또는 인공기를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벌인다면 정부로서는 난감한 입장에 처할 수 있다. 김 위원장 방문은 남북관계의 일대 전기가 될 중요 사건이지만, 집회·시위의 자유도 최대한 보장해야 하는 만큼 경비를 담당하는 경찰의 고심이 클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런 점을 고려해 경호처와 협의를 거쳐 경호구역을 폭넓게 설정, 돌발상황이 김 위원장 동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이 서울 외 지역까지 둘러볼 가능성도 있어 방문 기간에는 경비, 교통, 수사, 생활안전 등 기능을 불문하고 전국 경찰력이 총동원될 확률이 높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김 위원장 방문과 관련해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며 “방문 시기가 대략적으로라도 정해지면 경비·경호계획을 세우고 1개월 이상 사전 모의훈련(FTX)을 실시하는 등 준비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세계적으로 한국영화의 위상이 높아진 것은 사실입니다. 현 상태에 안주하지 말고 새로운 한국영화를 주도하는 작품이나 감독이 나와야 합니다.”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천만 관객’의 환상에 젖어 과감한 도전을 하지 않는다면 한국영화는 어느 순간 힘을 잃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오 위원장은 “신인 감독들이 새로운 한국영화를 만들어내야 하고, 영진위는 이를 견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내년 한국영화 100주년을 계기로 영화계의 ‘화합’을 이루어내고, 국제무대에서 남북한 고전 영화를 전 세계인에게 보여주는 방안을 추진 출장오쓰피걸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 중구 충무로 서울영상미디어센터에서 오 위원장을 만났다. ▲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11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방한 중인 개리 피터스 미국 상원의원을 접견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간 협력과 한미동맹의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올해 4분기 다시 강세장이 올 것입니다.” 대신자산운용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조윤남 전무는 19일 오후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에서 열린 ‘신(信)과 함께(주식편): 인(忍)과 연(蓮)’이라는 제목의 투자설명회에서 “코스피가 9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전후로 상승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과거 미국의 공화당 집권기(2001∼2008년)를 보면 장기간 위험자산이 상승했다”면서 “이번에도 강도는 다르겠지만 방향은 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국 세계 경제가 동반 회복·상승하면서 유럽과 신흥시장 경기도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 전무는 과거 미국 중간선거 연도의 주가 흐름을 봐도 올해 4분기 주가의 상승을 예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 주식은 수년간 추세적으로 오를 것”이라며 “다만 직선의 형태로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의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에 중국이 최고위급 지도자들을 동원해 이례적으로 대대적인 축하를 보내며 북·중 우호 관계를 대외에 과시한 가운데 북한이 평양과 다롄(大連) 노선의 전세기 운항을 12년 만에 재개했다. 15일 중국 현지 여행업계 등에 따르면, 북한 고려항공 JS821편은 지난 13일 오후 3시 10분 다롄국제공항에 도착해 1시간 뒤 67명의 승객을 태우고 평양으로 돌아갔다. 북한 고려항공은 2006년 11월 22일 첫 평양-다롄 노선 전세기를 띄운 뒤 약 12년 만에 이 노선의 운항을 재개했다. 평양-다롄 노선은 매주 목요일과 일요일 두 차례 운항하며, 중국인 관광객들은 여행사를 통해 단체여행 상품과 함께 항공권을 예매하는 방식으로 해당 노선을 이용할 수 있다. 중국이 북 중간 신규 노선의 재개를 허용한 것은 북·중 밀착을 통해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 역할론을 강조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특히 9·9절 기념식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방문한 직후 전세기 운항이 재개되면서 북한 측의 요청에 따른 후속 조치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은 올해 5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방중 이후 쓰촨(四川) 성 청두(成都)와 산시(陝西) 성 시안(西安)에 고려항공 전세기를 운항을 허가했다가 취소한 바 있다. 당시 중국은 북한에 대해 빗장을 여는 완화 제스처를 보내다가 미국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전에는 대북제재를 풀어서는 안 된다는 강력한 입장을 개진하자 관련 조치를 중단했다. 중국 여행업계 관계자는 “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 전용기를 이용해 다롄에 방문한 뒤 고려항공의 다롄 노선 신규 취항이 논의됐을 것이란 소문이 있었다”면서 “중국이 9·9절에 방북한 리 상무위원장에게 개별 연회까지 열며 극진한 대접을 한 북한에 성의 표시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다롄에 이어 지난 6월과 7월에 취소된 청두, 시안 노선의 운항도 재개될 수 있다”면서 “북한은 여행상품과 연계한 항공권 판매를 통해 외화 수익을 증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고려항공은 평양과 중국 베이징·선양(瀋陽)·상하이(上海) 지역을 각각 오가는 정기노선을 운항 중이다.문정인 “김정은, 서울 방문 독자적 결정…주변 전부 반대” / 연합뉴스 ( 송고”선언문 담지 못한 김위원장 메시지 있어…폼페이오, 이른시일 내 평양 방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약속과 관련해 “완전히 김 위원장의 독자적인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오후 평양 고려호텔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주변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전부 반대했지만, 막지 못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2000년 6·15 선언 당시 마지막 부분에 ‘답방한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북한에서 반대가 많았다.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이 가까스로 받아냈지만 결국 이뤄지지 못했다”며 “그런 맥락에서 김 위원장이 어려운 결정을 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독려했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6·15 선언은 총론적인 성격이 강하다고 보고, 10·4 선언은 각론적 성격이 강하며 9·19 공동선언은 실천적 성격이 강하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3개의 선언문이 상당히 보완적인 성격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우발적 충돌을 막고, 그렇게 함으로써 핵 충돌을 막으며, 그 과정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룬다는 기본인식이 있는 것 같다”며 “우발적인 재래식 군사 충돌을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를 갖췄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올들어 비핵화 협상은 과거와 달리 남북미 정상들의 결심에 의해 강한 추동력을 바탕으로 진전돼 왔다. 북미 간 2차 정상 담판이 이뤄진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의 중대한 진전 모멘텀이 될 가능성이 크다. 종전선언과 핵 리스트 제출 등 초기 비핵화 조치의 선후관계를 놓고 큰 이견을 보여온 양측이 정상회담을 염두에 두며 유연성을 발휘할 개연성도 있다. 북한이 제안을 했고, 미국도 원칙적 동의를 밝힌 이상 두 번째 정상회담 개최를 미룰 이유가 없다. 올해 박람회에서는 어업, 가공, 거래 및 조선 업체, 장비 제조업체, 정부 기관 및 무역 협회 등을 선보였다. 박람회 방문객은 제품을 시식하고, 주요 러시아 기업의 영상 투어에 참가하며, 쌍방향 터널을 체험하고, ‘120 Years of Russia’s Fishing Industry (러시아 어업 120년)’의 3D 발표에 참여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이스라엘군의 작전 여파로 격추되는 돌발상황이 벌어져 복잡한 시리아 전선에 미칠 영향에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렸다. 18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을 맞고 격추됐다. 시리아군이 이스라엘 전투기 작전을 차단하려다 아군 군용기를 맞춘 것이다. 러시아정부는 오발의 주체인 시리아군이 아니라 이스라엘에 모든 책임을 돌리면서, 이스라엘군의 행위를 ‘적대적 도발’로 규정했다. 더 나아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우리는 그러한 행위에 무대응으로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보복 조처를 시사했다. 러시아의 강경한 어조에 이스라엘은 이례적으로 작전의 경과를 밝히며 수습에 애쓰는 모습이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군용기 승무원의 죽음에 ‘비통’함을 표현했다. 그러나 러시아 군용기 격추 책임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 이란, 헤즈볼라에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17일 밤 시리아 서부 라타키아에 있는 무기 제조시설이 이란의 뜻에 따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로 수송을 앞두고 있었고, 이스라엘군은 이를 저지하려고 전투기를 보내 공습을 단행했다고 이스라엘군은 설명했다. 이스라엘이 공습 사실과 동기를 이처럼 소상하게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첫 ‘비핵화’ 육성 / 연합뉴스 ( 송고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은 NLL 고려 설정된 듯…’긍정 신호’평화수역 남북 선박 한반도기 게양…’남북공동순찰대’ 운영출판사 “가장 빨리 팔리는 책” 탄성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난맥상을 폭로한 책 ‘공포: 백악관 안의 트럼프’가 발간 첫 주 만에 110만 부가 팔렸다고 AP,AFP통신 등이 18일 보도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학살을 두둔하고 언론탄압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가 올해도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송고 보이스피싱은 크게 ‘대출빙자형’과 ‘정부기관 사칭형’ 두 가지로 나뉜다고 한다. 대출빙자형은 고금리 대출자에게 전화해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고 유혹한 뒤 피해자가 관심을 보이면 ‘기존 대출금 일부를 상환해야 신용도가 올라간다’고 종용해 상환금을 사기범들의 계좌로 입금토록 하는 방식이다. 피해자는 40~50대 남성이 494억 원(39.3%)로 가장 많았고, 40~50대 여성이 351억 원(27.9%)로 뒤를 이었다. 정부기관 사칭형은 검찰 수사관 등을 사칭해 피해자에게 ‘명의가 사기 사건에 도용됐다’고 접근해 신뢰를 쌓은 뒤 ‘조사가 필요하다’며 돈을 입금받는 방식이다. 이 유형의 피해자는 20~30대 여성 비중이 34.0%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 고령층도 31.6%에 달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의 범행 수법이 남녀와 연령에 따라 다양하게 ‘맞춤형’으로 진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 김명수 대법원장은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72차 국제조세협회(IFA) 연차총회 개회식에서 축사를 했다. 김 대법원장은 “국제교류의 시대에 세계 각국이 마주한 공통 과제에 대해 다양한 시각과 의견이 교환되기를 바란다”며 “국제적 조세 환경과 관련된 다양한 분석과 논의 과정에서 각국 법원의 판결과 의미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검토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렇게 몰려든 폐기물들이 주요 항구를 점령, 화물 처리에 차질을 초래하는 등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중국에 이어 베트남도 폐기물 수입을 사실상 제한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 19일 일간 베트남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지난 17일 각 부처에 폐기물 수입에 관한 긴급조치를 지시했다. 폐기물 수입 자격증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위탁수입 업체 등에 대한 자격증 유효기간을 연장하지 못 하도록 했다. 또 환경기준을 충족하는 업체에 대해서만 폐기물 수입 허가 여부를 검토하고 폐기물 수입과 거래, 활용 등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푹 총리는 또 “규정을 어기고 베트남으로 들여온 폐기물은 반드시 다시 내보내고 범법자를 엄벌하라”고 명령했다. 중국이 올해부터 폐플라스틱 등 고체폐기물 24종의 수입을 제한함에 따라 베트남의 폐기물 수입이 급증, 지난 5월까지 들어온 금속 폐기물만 200만t을 넘어섰다. 특히 폐플라스틱 수입은 지난해 전체 수입량과 비교해서도 200% 이상 급증했다.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과 전적으로 무관”(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입버릇처럼 “전국 군과 면 단위까지 이동식 목욕차량을 전달하는 것이 꿈”이라고 밝히곤 했다. 김제를 시작으로 지난 송고 저자는 국가의 행동을 분석하는 데 필요한 세 가지 분석 모델을 제시한다. 책에서 세 가지 모델은 현대사의 극적인 사건인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신안 가거초 해양과학기지, 옹진 소청초 해양과학기지가 유엔 산하 ‘대양관측망 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고 18일 밝혔다. 당시 임금인 인조와 신료인 집권층도 수난을 당하기는 했다. 인조는 남한산성으로 피신했다가 삼전도(현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로 나와 청나라 태종에게 ‘삼배구고두례’를 했다.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리는 의식이다. 인조의 이마에서 피가 흘렀고, 신료들은 울었다. 그러나 그뿐이었다. 그들은 백성들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 그러고서도 계속 정권을 잡았다. 이어 그는 “대다수의 도로 사망과 중상의 원인은 사람의 실수”라며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와 호주가 더 빨리 자율주행차로 전환하도록 돕는다면 수백 명의 호주인을 구할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비방중상 중단…관심사 계속협의·추가 고위급접촉”정부 “남북관계 발전 첫걸음 의미있게 생각”(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도-교육청 재정 분담 비율 확정…도는 민간어린이집 차액 보육료 지원(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내년부터 충남지역 고등학생들은 수업료와 급식비를 전액 지원받는다. 양승조 충남지사,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은 1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3대 무상교육’ 추진 계획을 밝혔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증시와 루피화 환율이 정부의 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신흥국 금융 위기, 유가 상승, 미국·중국 무역 갈등 등 대외 악재가 연이어 터지면서 비교적 안정됐다고 평가받던 인도 경제도 갈수록 휘청이는 모습이다. 19일(현지시간) 인도 PTI통신 등에 따르면 17∼18일 이틀 동안 인도 증시 폭락으로 인해 뭄바이증권거래소(BSE)에 등록된 기업들의 시가총액 2조7천255억루피(약 42조원)가 증발했다. 대표 주가지수인 뭄바이 증시 센섹스(SENSEX) 지수는 18일 37,290.67을 기록, 전날보다 295포인트(0.78%) 빠졌다. 17일 505포인트 등 이틀 동안 800포인트가 하락했다. 지난달 28일만 하더라도 지수가 39,000에 육박하며 연일 역대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우던 인도 증시가 이제는 하락 폭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놓인 것이다. 인도 증시는 지난 10∼11일에도 이틀간 1천포인트에 가까운 976.69포인트가 하락하기도 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울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을 학습한 중국은 이에 잘 대처할 것이라는 진단이 저명한 금융 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일본 노무라증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권영선 전무는 12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무역전쟁 후 미국 증시의 출장최강미녀 강세와 이에 대비되는 중국 증시의 약세 등에 근거를 둔 중국 경제 비관론이 팽배하지만, 실물경제 지표와 중국 당국의 대응 등을 살펴볼 때 이러한 비관론은 근거가 약하다”고 지적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월의 연중 고점보다 25% 이상 떨어졌으며, 선전거래소 선전성분지수는 사정이 더 나빠 1월 고점 대비 30% 이상 하락했다. 하지만 무역전쟁에도 중국의 수출은 호조를 보이며, 중국 당국도 부채감축 정책의 속도를 늦추고 확장적 재정정책을 펴는 등 무역전쟁에 면밀하게 대응하고 있어 크게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권 전무는 지적했다. 특히 중국 당국이 1980년대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른 일본의 사례를 치밀하게 연구해 놓았으며, 이러한 간접적인 ‘학습효과’ 덕분에 일본의 전철을 피할 수 있는 정책 역량이 크게 높아졌다고 그는 강조했다. 1980년대 일본이 대미교역에서 대규모 흑자를 내자 미국은 무역법 301조를 근거로 일본에 대대적인 무역 공세를 펼쳤고, 일본은 엔화 강세를 용인한 1985년 플라자합의로 사실상 미국에 항복했다. 일본은 엔화 절상 충격을 완화하고자 금리를 대폭 인하하는 통화완화 정책을 사용했지만, 이는 결국 일본 경제 전반에 출장마사지 버블을 만들었고 ‘잃어버린 20년’으로 불리는 장기 불황을 가져왔다. 권 전무는 “중국은 일본 당국의 이러한 ‘과잉 정책대응’이 장기 불황을 초래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며,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 통화·금융정책을 신중하게 운용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 최근 들어 출생아 수가 가파르게 줄어들고 있다. 원인은 무엇인가. ▲ 첫째는 장기적이고 구조적인 요인으로, 인구구조가 변하고 있다. 저출산 현상은 1990년대 후반에 시작돼 IMF 위기를 거치면서 2000년대 들어 본격화됐다. 그때 태어난 여성들이 가임기(15세~49세)로 진입한다. 반면 수많은 베이비부머 여성들은 가임기를 벗어난다. 가임여성의 수 자체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둘째는 사회문화적 요인이다. 결혼을 미루는 사람, 결혼했으나 출산을 미루는 사람, 하나만 낳고 멈추는 사람, 결혼해도 아이를 낳지 않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전에는 결혼하면 아이는 낳는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본인의 삶이나 사회생활을 위해 아이를 낳지 않는 부부가 증가하고 있다. –막대한 예산을 쓰고도 오히려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 ▲ 2006년 이후 지난해까지 들인 출산장려 관련 예산이 124조~128조 원이다. 오늘날 개인은 정부나 지자체의 출산장려 드라이브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특히 결혼적령기 여성들, 신혼부부들은 ‘인구 위기’ ‘인구 절벽’ 등의 심각성은 알고 있지만, 결혼할 것인가, 아이를 낳을 것인가, 몇 명을 낳을 것인가 등을 결정할 때는 그 부분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가족계획 당시만 해도 국가가 주도해서 경제가 성장하는 시기였고 국민도 상당히 호응했다. 2000년대 들어서서 국가 주도적 성장이라든가 계획이라든가 목표가 개인과 가족의 이해관계와 괴리가 생기지 않았나 생각된다. 출산 문제에 대해서는 개인과 가족의 선호라든가 판단 기준이 국가나 공동체의 판단 기준과 같지 않다. 시대가 바뀐 만큼 이러한 현상이 엄밀하게 반영될 정도로 세련된 정책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 –정부 정책이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의미인가. ▲ 저출산 관련 개별정책이 91개 정도이다. 거의 부처 전체에 걸쳐있다. 개별정책들은 우수한 것이 많다. 그러나 상위목표인 저출산 문제 해결에 효과가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인구문제는 다면적이라서 하나의 개별정책이 자체 목표의 몇 %나 달성했는지를 따지는 것은 의미가 없다. 백화점식, 병렬식으로 좋은 내용을 다 담았는데 체계적으로 잘 묶지 못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정책 중 성과라고 할 수 있는 것도 있지 않나. ▲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중간목표가 있는데,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를 늘리고 직장을 다니면서 육아를 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정책들, 예를 들면 육아휴직제도, 출산휴가제도, 이를 위한 급여 정책 등은 그 자체로 성과가 있었다. 문제는 최상의 목표인 출산까지 연결되는가인데 100% 확신할 수 없다. –기혼자 위주로 지원이 치우친다는 지적이 있다. ▲ 가족 구조가 많이 바뀌고 있어 “이상적”인 부부관계에서의 출산만 장려할 것은 아니다. 한부모 가정도 많이 늘어났고 다문화가정도 증가하고 있다. 기초적인 복지혜택만 주는 데서 벗어나 가족정책의 대상으로 넣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우리나라에서 혼외출산은 전체 출산의 2% 미만이다. 동거 커플의 수가 적고 동거하더라도 아이를 낳지 않는 경우가 많다. 동거에 대해서는 아직은 사회적 저항이 있지만, 유럽 국가들처럼 아이 중심으로 가족개념을 확대해서 지원하는 방안도 점차 생각해 볼 수 있다. 남아프리카의 ANC Progressive Business Forum 의장 Daryl Swanepoel 박사는 이러한 비즈니스 혁신에 깊은 호의를 표했다. 그는 최근 논문을 통해 둥관-남아프리카 간 비즈니스 방식이 건설적이고 새로운 관행이자 남아프리카와 여타 국가 간 관행과는 구별된다면서, 둥관-남아프리카 간 비즈니스 관계가 좋아지면 일대일로 이니셔티브(Belt and Road Initiative)의 수행에 도움이 되며, 중국과 남아프리카 간 경제 및 무역 협력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에 대한 신경작용제 테러 사건을 겪은 영국이 화학무기를 인간처럼 감지하는 드론을 현장에 투입할 태세다. 영국 정부 산하 군사연구시설인 포튼 다운 소속 과학자들은 글로스터셔의 소방대학에서 2주간 이러한 실험을 진행했다고 영국 일단 더 타임스가 17일 보도했다. 이 실험에서 드론과 로봇은 화학무기 공격이 발생한 가상 현장에 투입돼 군인과 경찰, 소방관 등이 반응하는 속도와 정확성 등에 대한 비교 평가를 받았다. 또한, 생화학 작용제 감지, 3D 지도 제공 및 사상자 확인 테스트도 받았다. 이러한 드론은 신경작용제 살포 등 사건 현장에 투입되는 소방관이나 군인 등 대응팀이 화학무기로부터 안전한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더 타임스는 설명했다. 영국 국방부와 내무부는 이러한 내용의 ‘미네르바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AP “이례적으로 잠재적 경쟁자 석방”(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의 장기집권 지도자인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이 야당 지도자를 비롯한 수감자들을 대거 석방했다. 16일(현지시간) 카타르에 본부를 둔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르완다 정부는 전날 수감자 2천140명을 석방했다. 이는 대통령이 사면을 지시한 데 따른 조치다. 석방자 중에는 2010년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음모를 꾸몄다는 혐의 등으로 체포된 빅투아르 잉가비르 민주세력연합(FDU) 대표가 포함됐다. 잉가비르는 르완다 수도 키갈리의 교도소를 나온 뒤 기자들에게 “나에게 이런 자유를 준 대통령이 감사하다”며 “이것은 르완다에서 정치적 장(場)을 여는 시작이다. 나는 대통령이 다른 모든 정치범을 석방할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도쿄 2018년 9월 18일 AsiaNet=연합뉴

(도쿄 2018년 9월 18일 AsiaNet=연합뉴스) NTT Resonant Inc.가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테스팅 서비스 “Remote TestKit”(*1)에서 Appium을 이용하는 자동 테스팅 클라우드 기능에 iOS 앱을 위한 자동 테스팅을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동시에 NTT Resonant는 이 서비스에서 지원되는 Appium 버전도 확장했다. 송고”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북미회담 가까워져””北, IAEA 사찰 등 허용해야…美도 일정한 양보 필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포함한 북미 대화가 더 가까워졌다”고 진단했다. 톨로라야는 이어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으며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이같은 북한의 약속을 들고 유엔 총회에 등장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 2급(지방이사관) 승진 ▲ 대변인 김의승 ▲ 일자리노동정책관 강병호 ▲ 행정국장 황인식 ▲ 재무국장 하철승 ▲ 평생교육국장 백호 ▲ 도시기반시설본부장 한제현 ▲ 인재개발원장 김상한 (서울=연합뉴스) 송고 그러나 시의 이번 조치에 케어는 반발하고 나섰다. 케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최근 중국 상류층 사이에서 고급목재인 자단(紫檀) 나무로 만든 가구가 인기를 끌면서 자단나무가 멸종 위기에 이르렀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바이오중유의 미세먼지 저감효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것도 바이오중유 발전에 대한 이해 부족에서 비롯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오중유는 삼겹살과 같은 고기 기름뿐 아니라 폐식용유, 과자를 만들 때 사용되는 팜유 찌꺼기, 바이오디젤 찌꺼기, 하수종말처리장 폐기물 찌꺼기 등 이미 생겨난 자원을 원료로 한다. 한국석유관리원 석유기술연구소의 황인하 석유대체연료팀장은 “버려지는 자원을 원료로 활용하는 것이지 원료를 만들기 위해 삼겹살을 지글지글 굽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오중유를 활용한 발전 실험 결과 미세먼지는 중유 사용 때보다 최대 28% 줄었고 황산화물은 거의 배출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아시아 유기농대회는 2015년 괴산에서 열린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계기로 매년 아시아 각 지역을 돌며 열린다.(괴산=연합뉴스) 송고(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도의료원 신임 원장으로 정일용(58) 국립중앙의료원 이사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서울=연합뉴스)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한반도의 새 미래를 위한 평화의 레일이 깔렸다. 처음으로 남북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실천방안이 논의됐고, 한반도에서 전쟁 시대를 끝내는 군사 합의서가 채택됐고, 다방면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토대가 구축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회담으로 최고지도자 간 신뢰는 더욱 두터워졌다.경찰, 국과수 부검 결과 토대로 가해 남학생 강간 등 치사 혐의 적용 (영광=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영광의 모텔에서 성폭행당한 뒤 방치돼 숨진 여고생의 사망 원인이 급성 알코올 중독이라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영광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부검 결과, 이 사건으로 숨진 여고생 송고경찰, 국과수 부검 결과 토대로 가해 남학생 강간 등 치사 혐의 적용 (영광=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영광의 모텔에서 성폭행당한 뒤 방치돼 숨진 여고생의 사망 원인이 급성 알코올 중독이라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영광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부검 결과, 이 사건으로 숨진 여고생 송고 남북은 이와함께 2004년 6월 4일 제2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서명한 ‘서해 해상에서의 우발적 충돌 방지’ 관련 합의를 재확인하는 한편 서해상에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했다. 시범 공동어로구역은 남측 백령도와 북측 장산곶 사이에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협의해 확정하기로 했다. 남북은 DMZ의 평화지대화를 위한 GP 시범철수와 공동유해발굴, JSA 비무장화 등에도 합의했다. 양측은 비무장지대 내 모든 GP를 철수하기 위한 시범적 조치로 군사분계선(MDL) 1km 이내 근접해 있는 남북 GP 각각 11개를 철수하기로 했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비무장화를 위해 지뢰제거와 함께 초소 내 인원과 화력장비를 철수하고 불필요한 감시장비도 제거하기로 했다. DMZ 내 공동유해발굴은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유해발굴 지역 내 지뢰 등은 올해 11월 30일까지 완전히 제거하고 유해발굴을 위해 남북 간 폭 12m의 도로도 개설하기로 했다.

눈먼 돈, 쌈짓돈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던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도 마찬가지다. 특활비가 의원 가족 생활비로 들어가고, 자녀 유학자금으로 썼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여야 모두 제도개선을 한 목소리로 약속했던 게 몇 년 전이다. 그러고는 깜깜무소식이었다. 제1전시장 릉콜걸샵 제1홀에서 열리는 ‘국제로봇콘테스트’는 학생(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 및 대학생)과 성인을 포함해 다양한 경쟁자가 참가할 수 있는 국제 행사다. 올해 주제는 ‘인간과 로봇의 공존’이다. 대회 참가자는 이 주제와 더불어 일련의 대회 규정을 바탕으로 로봇을 만들고, 로봇 성능과 임무 수행 영역에서 경합을 펼칠 예정이다. 2018 국제로봇콘테스트는 11개 경기와 29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그린벨트는 박 시장의 말대로 녹색 서울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다. 가능한 정책적 수단을 모두 동원하고도 어쩔 수 없는 경우에 제한적으로 풀어야 한다. 서울의 그린벨트를 풀면 다른 택지공급 수단에 비해 양질의 택지를 공급할 수 있지만, 서울 집중을 부추기고 시민들의 휴식공간은 점점 사라진다. 무분별한 도시확장과 난개발을 막아온 것은 그나마 그린벨트다. 그린벨트가 풀리다 보면 추가 해제의 기대가 커지면서 비닐하우스나 가건물 설치 등 각종 불법 개발행위로 이어질 수 있다. 당정은 최후의 보루로서 그린벨트의 가치를 공유하고 어쩔 수 없이 그린벨트를 해제하더라도 최소한으로 신중하게 해제해야 한다. 송고”남북 긴장 줄이고 가깝게 만들 것” 등 정상회담 긍정 평가”북, 보유 핵무기 해체·신고 동의 안해” 기대에 미흡 지적”사찰단 허용은 진정성 있는 조치, 대화할 기회 충분” 의견도 (워싱턴·뉴욕=연합뉴스) 강영두 이해아 이준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보건부 장관, 석사학위 성적조작·표절 논란으로 사퇴같은 대학서 제1당 대표도 수학…사퇴요구 직면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이른바 ‘노 딜 브렉시트'(no deal Brexit)가 발생하면 유럽에서 자동차 운전을 원하는 영국인은 국제 운전면허를 취득해야 한다. 휴대전화 로밍 역시 현재는 무료지만, 앞으로는 추가 요금이 부과될 수도 있다. 영국 정부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노 딜 브렉시트’ 추가 지침을 공개했다고 스카이 뉴스 등 현지언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노 딜’ 브렉시트시 생길 수 있는 문제점과 이에 대한 가계와 기업의 준비사항을 담은 지침서를 발간키로 하고 지난달 23일 24개 지침을 우선 발표했다. 영국 정부는 모두 80여개에 달하는 지침을 이달 말까지 공표할 예정이다. 도미니크 랍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은 이날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EU와 좋은 브렉시트 협상 합의를 맺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노 딜’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비바리움의 여름 학교 과정은 처음 4주는 2천 년 전 로마 사람들의 일상을 주제로 한 책을 교과서 삼아 자연스럽게 문법을 익히고, 후반 4주는 고대 로마의 정치가 겸 문장가 키케로, 고대 로마의 시인 베르길리우스 등이 남긴 고전을 읽는 수업으로 진행된다. 토요일을 포함한 평일 일정은 다 같이 모여 아침 식사를 하는 오전 8시부터 연극 방식으로 진행되는 저녁 공동 수업을 마치는 9시까지 쉴 새 없이 돌아간다. 희망하는 사람들은 오후에 고대 그리스어(희랍어)도 배울 수 있다. 일요일에는 오스티아 안티카, 아피아 가도 등 라틴어의 흔적이 남아 있는 로마 근교의 고대 유적을 방문해 건축물에 새겨진 라틴어를 직접 읽으며 고대 로마인들의 숨결을 느끼는 현장 학습으로 이뤄진다. 수강료는 1인당 4주에 2천600 유로(약 337만원)가량이다. 이 금액에는 라틴어 수업은 물론 기숙사와 양질의 세 끼 식사가 모두 포함돼 있다. 서머 스쿨을 통해 얻은 수익은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이어지는 1년 정규과정 학생들을 위한 경비로 충당된다. 무료로 진행되는 정규과정 수강생 30명은 18∼25세의 전 세계 인문학도 가운데 까다로운 면접을 거쳐 선발한다. 전 세계 유수 대학 인문학도 사이에 이곳의 명성이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최근에는 정규과정에 들어오려면 10대 1에 달하는 경쟁률을 뚫어야 할 정도다. 세간에선 죽은 언어로 치부되는 라틴어를 가르치는 비바리움 노움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신라시대 금관, 백제의 향로, 고려의 청자를 홍보하는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https://youtu.be/1H-FOykp92o)에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이 영상은 반크의 스페셜 시리즈인 ‘한국의 보물’ 제2탄으로 7분 19초 분량이다. 제1탄에서는 ‘고대국가 고조선과 고구려의 보물’로 고인돌, 다뉴세문경, 인면조 등을 다뤘다. 반크는 전 세계 교과서에 왜곡되고 잘못 소개된 한국의 역사를 시정하는 것을 넘어 한국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를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한국의 보물’ 시리즈를 기획했다. 제2탄 영상은 전 세계에서 발견된 13점의 금관 중 7점으로 가장 많은 금관을 보유한 나라, 신라에 대한 이야기로 문을 연다. 경주의 작은 무덤에서 BC 6세기 로마 기법으로 만들어진 황금 보검인 ‘계림로 보검'(보물 635호)을 소개하면서 동로마 제국 또는 동유럽에서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 이 검이 경주까지 오게 된 사연을 알려준다. 고대 아랍국가 사이에서 황금의 나라라고 불리던 신라는 ‘이상향’, ‘천국’으로 묘사됐으며 경주에서 출토된 유물 중에는 아랍인의 얼굴을 한 형상이 다수 발견되는 것이 이를 입증한다고 한다. 영상은 이어 서양보다 1천 년 앞선 기술로 제작한 백제의 향로를 설명한다. 1993년 12월 충남 부여에서 발굴된 향로는 높이 61.8cm, 무게 11.8kg으로 동아시아에서 가장 크다. 무려 1천400여 년 동안 고분에 잠들어 있던 이 향로는 ‘수은아말감법’으로 제작한 것으로, 오늘의 과학기술로도 재현하기 힘든 기술이라고 평가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명품인 고려의 청자도 영상에 담았다. 고려는 중국으로부터 청자를 만드는 기술을 배워 10∼11세기 독창적 기법으로 개발했고, 그것이 세계 최고 명품인 ‘상감 청자’라고 소개한다. 이 청자는 도자기 표면에 다양한 형태의 무늬를 파서 그 부분에 흙을 채워 넣어 문양을 만드는 기법으로 만들어졌다. 영상은 국보 제68호인 ‘청자상감 운학문 매병’이 고려의 높은 문화 수준을 엿볼 수 있게 한다고 알려주면서 끝을 맺는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베트남 빈증성에 연산 1만 6천800t 규모의 폴리에스터(PET) 타이어코드 생산공장을 준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증설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기존 생산량 7만7천t에서 1만6천800t이 늘어나 총 9만3천800t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는 전 세계 타이어코드 시장의 15%에 해당한다. 이번 공장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차량 기준 2시간 거리인 빈증성 바우방 산업단지(Bau Bang Industrial Park)에 입주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마이 훙 융 빈증 부성장 등 베트남 정부 고위관계자와 한국타이어·금호타이어·넥센타이어 등 고객사, 코오롱그룹 이웅열 회장 및 코오롱인더스트리 장희구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그렇다면 ‘오지환 논란’은 선수 본인과 감독만의 잘못일까. 오지환의 소속팀 송고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출장샵후기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입항 환영식에는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와 현지 교민, 베트남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문무대왕함은 오는 송고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박춘섭 조달청장은 18일 추석을 앞두고 제32보병사단을 찾아 장병들을 격려하고 군납 보급품 공급방식 개선에 대한 장병들의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조달청과 육군군수사령부는 지난 7월 군납 라면 공급방식을 과거 최저가입찰을 통해 1개 업체와 계약하던 방식에서 다수의 업체와 50여개 제품의 공급계약을 체결해 각급 부대에서 장병들의 기호에 따라 선택 구매가 가능하도록 개선했다.(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엘리엇 슈래지 정책ㆍ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57)이 회사를 떠난다.’페이크러브’ 10위 이후 두번째 높은 순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방탄소년단(BTS)의 신곡 ‘아이돌(IDOL)’이 빌보드 싱글차트인 ‘핫 100’에서 11위를 차지했다. ‘톱 10’에는 진입하지 못했지만 방탄소년단이 싱글차트에서 기록한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순위다. 4일(현지시간)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의 타이틀곡 ‘아이돌’이 핫 100 최신 차트(9월 8일 자)에서 11위에 올랐다. 빌보드는 니키 미나즈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아이돌’이 이 순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방탄소년단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가 지난 6월 핫 100 차트 10위에 랭크된 다음으로 높은 순위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재판에 넘겨진 유명인사 가운데 첫 실형 사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19일 이 전 감독의 유사강간치상 혐의 등 공소사실 중 상당 부분을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8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등도 명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절대적 영향력 아래 있는 단원을 지도한다는 명목으로 반복적인 성추행 범죄를 저질렀다”며 “연극을 하겠다는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해 피고인의 권력에 복종할 수밖에 없던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범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원들이 여러 차례 항의나 문제제기를 해 스스로 과오를 반성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행위가 연극에 대한 과욕에서 비롯됐다거나, 피해자들이 거부하지 않아 고통을 몰랐다는 등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미투 폭로’로 자신을 악인으로 몰고 간다며 피해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했다”고 질타했다. 이씨는 연희단거리패 창단자이자 실질적인 운영자로 배우 선정 등 극단 운영에 절대적 권한을 가진 점을 이용해 2010년 7월∼2016년 12월 여성 배우 8명을 25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출장업소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을 포함해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를 나열하고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국민들 한쪽에서 곡소리가 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피눈물을 흘리는데 이 정부는 눈물을 닦아줄 생각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고용 문제가 출장안마 엄중한 상황”이라며 “고용정책과 노동정책의 균형이 있어야 하고 사용자와 근로자의 관계에서도 균형적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도 “기업과 시장이 감당할 수준에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친기업 입장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너무 인색하게 했고 이 정부는 시장 현실을 너무 무시하며 이상만 좇는 게 문제”라고 쓴소리를 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비상장주식 취득을 둘러싼 의혹 등을 거론하며 도덕성 문제도 파고들었다. 강효상 의원은 이 후보자가 바이오 기업 ‘에이비엘바이오’ 비상장주식 취득 과정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했을 의혹을 제기하고 “사실로 밝혀지면 사퇴할 용의가 있는가”라며 압박했고 이 후보자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장우 의원도 이 후보자의 주식 취득 과정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이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열린 배우자 동창 모임에서 주식의 추천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런 고급 정보는 내부자나 고위공직자, CEO(최고경영자)가 아니면 줄 수 없다”며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카이로서 외무장관 회의…이집트 외무 “지역 불안정 우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랍국가 외무장관들은 11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회의를 열고 최근 미국의 유엔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 지원 중단 결정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AP통신 등이 전했다.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등 아랍연맹(AL)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UNRWA를 지키는 것은 난민들이 존엄 있게 살 권리와 어린이 55만여 명이 학교에 등록할 권리를 존중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UNRWA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특히 사메 쇼크리 이집트 외무장관은 “UNRWA를 약화시키는 것은 지역의 극단주의와 불안정을 부채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은 요르단이 UNRWA 자금 지원을 위해 이달 하순 스웨덴, 독일, 일본, 유럽연합(EU) 등과 회의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내비게이션 화면뿐 아니라 동영상을 화면에 표시할 수 있어 정차 때는 전면 유리를 통해 영화나 드라마를 감상할 수도 있다. 아울러 앞으로 도로나 주변 차량과 연결되는 자율주행 기술과 접목될 경우 더 많은 정보를 내비게이션 화면에 표시할 수도 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 기술이 양산화하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첨단기술 브랜드 이미지를 더 확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현대자동차그룹이 신(新)성장동력으로 삼아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웨어러블 로봇’ 분야에도 홀로그램 기술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2012년 설립된 웨이레이는 직원의 70% 이상이 연구인력으로 구성됐으며 홀로그램 증강현실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자랑한다. 스위스에 본사를, 러시아에 연구개발(R&D)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홀로그램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외에 우주항공 분야에도 높은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소비자 가전전시회)에서는 홀로그램 기술이 적용된 HUD를 공개하며 앞선 기술력을 보여줬다. 하지만 자율신경계의 반사 작용이 적절하게 일어나지 않으면 기립성저혈압이 발생한다. 뇌에 혈액 공급이 잘 안 되면서 어지럼증이나 실신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기립성저혈압의 전체 유병률은 최소 9%에서 최대 34%로 추정치가 다양하지만, 신경이나 혈관이 노화된 노인만 보면 유병률이 41∼50%로 치솟는다. 이 질환은 빈혈, 발열, 설사가 주요 원인이다. 이외에 며칠간 음식 섭취를 제대로 못 해 탈수가 발생했을 때도 기립성저혈압이 잘 생긴다. 뇌졸중, 파킨슨병 및 척추 손상과 같은 뇌신경 질환이나 당뇨병도 기립성저혈압과 관련이 있다. 알코올, 혈압약, 전립선약 및 정신질환 치료 약제들 또한 기립성저혈압을 일으킬 수 있다. 물론 원인 불명인 경우도 있다. 무더위도 기립성저혈압에 악영향을 미친다. 기온이 올라가면 수분이 부족해지고 우리 몸은 열기를 방출하기 위해 혈관을 확장하는데, 혈관 확장과 더불어 땀이 배출되고 혈액의 흐름이 약해져 혈압이 내려가기 때문이다. 실제로 고대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주형준 교수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치(2016년)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2월에 1천214명이었던 기립성저혈압 환자가 8월에는 1.9배인 2천253명으로 증가했다. 이 질환은 병원 테이블에 환자를 눕힌 상태에서 테이블을 일으켜 세우면서 혈압과 심박동수의 변화 및 증상을 관찰하는 방식으로 진단한다. 몇 분 동안 누워서 충분히 안정을 취했다가 빨리 일어선 다음 1분 간격으로 3∼5분 동안 팔의 혈압을 측정한다. 누웠을 때의 혈압에 견줘 수축기 혈압이 20mmHg 이상, 이완기 혈압이 10mmHg 이상 떨어졌을 때 기립성저혈압이라고 본다. 최근 보라매병원 연구팀(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 장경민 간호사)이 기립성저혈압 환자로 선별된 240명을 대상으로 분석해 ‘2018 아시아태평양 심장학회’에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199명(82.9%)이 일어선 지 1분 이내에, 33명(13.8%)이 일어선 지 3분 이내에 각각 혈압이 떨어졌다. 단지 8명 만이 일어선 지 5분이 지났을 때 혈압이 감소했다.

지린 성은 동북아시아의 지리적 중심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황금 옥수수 벨트”와 “황금 쌀 벨트”를 보유하고 있다. 지린 성의 연간 총 곡물 생산량은 5년 연속 700kg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의 경지 중 겨우 4%만을 사용하는 지린 성은 중국의 총 상품 곡물 중 10%를 생산한다. 지린 성의 1인당 곡물 가용성, 상품 가격, 수송량 및 옥수수 수출량은 수년째 중국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지린 성의 농업생산 산업 생산량은 5,600억 위안(미화 820억 달러)에 달하며, 이는 지린 성의 세 가지 핵심 산업 중 하나다. 나머지 두 핵심 산업은 자동차와 석유화학 공학이다. ‘협상’은 인질범과 경찰 소속 협상팀이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범죄영화로, 손예진과 현빈을 투톱으로 내세웠다. ‘협상’ 측은 “추석 연휴 유일한 현대극인 만큼, 사극 이외의 장르를 보고 싶은 관객들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 영화 출연진은 개봉일과 주말 극장을 직접 찾아 장외 홍보전을 벌인다. ‘안시성’의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등은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메가박스 코엑스, CGV 용산 등 서울 시내 주요 극장을 돌며 19~21일 관객을 차례로 만난다. ‘안시성’ 측은 “각 극장에서 무대인사 요청이 쇄도해 추석 연휴 때도 추가로 무대 인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명당’의 조승우, 지성,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 등은 19~23일 주요 극장을 나눠서 돌며 관객을 찾는다. ‘협상’의 손예진, 현빈, 이종석 감독 등도 22~23일 서울 주요 극장을 차례로 돌며 인사할 예정이다. 극장 관계자는 “흥행에 가장 중요한 것은 입소문”이라며 “개봉 당일 SNS나 인터넷을 통해 관람평이 빠르게 돌고 나면 흥행 판도가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금강산관광이 활성화한 시절 농협(농협은행 분리 전) 지점을 뒀던 NH농협은행도 금강산 영업을 재개할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다. 농협 금강산지점은 2006년 8월 금강산지구 내 온정각 옆 부지에 2층(60평) 건물로 지어졌다. 농협에서 파견한 3명과 중국동포 3명이 일했다. 금강산 관광객 대상 달러 환전이 주 업무였고, 필요한 때는 송금도 이뤄졌다. 전산이 남측 본점과 연결되지 않은 탓에 남쪽으로 송금할 일이 있으면 금강산지점 전산에 송금 내역을 입력하고서 관련 정보를 본점에 팩스로 보내 남측에서 최종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금강산특구 내 상주한 한국인을 대상으로 예금과 예금담보대출, 신용대출 업무도 진행됐다. 그러나 2008년 7월 출장색시미녀언니 고(故) 박왕자 씨 피격 사망 사건을 계기로 금강산관광이 중단되면서 지점 영업도 이어갈 수 없게 됐다. 2009년 7월 14일 영업을 잠정 중단하고 직원 전원이 국내로 복귀한 상태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유지호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남북 정상의 합의를 크게 환영했다. IOC는 19일 남북 정상의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연합뉴스의 논평 요청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명의로 답변을 이메일로 보내왔다. 바흐 위원장은 서신에서 “IOC는 남북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 추진을 대환영한다”며 “IOC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 공동입장과 관련한 정치대회의 문을 연 이래 스포츠는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더욱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평했다. 이어 “IOC는 남북의 정치 대화가 성공적인 올림픽 유치 후보가 되기 위한 필요한 진전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또 “남북 정상과의 대화에서 IOC는 북한 선수 지원과 이들의 국제대회 참가, 남북한 체육 교류 증진 등 스포츠를 통한 남북의 관계회복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밴드 이채언루트가 첫 정규앨범 ‘이채언루트'( 송고검사 “16차례 총격이 정당방위라면, 세상에 범죄 없다. 인종이 과잉대응 부추겨” 배심원단 중 백인 7명·흑인 1명…공정성 논란 Deloitte 소개 Deloitte는 Deloitte Touch Tohmastu Limited 중 하나 혹은 그 이상의 법인을 지칭한다. Deloitte Touch Tohmastu Limited는 개런티인 DTTL과 제휴법인 그리고 연관된 독립체에 의해 제한되는 영국 사기업이다. DTTL과 제휴법인은 모두 법적으로 분리된 독립 법인이다. DTTL(“Deloitte Global”이라 불리기도 함)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제휴법인의 글로벌 네트워크에 대한 추가 정보는 웹사이트 www.deloitte.com/about를 참조한다.’조의’ 사의표명차 김양건 요청…대남 메시지 주목(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정진 기자 =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가 김대중평화센터 및 현대아산측에 송고 오쿠조노 히데키(奧園秀樹·53) 시즈오카(靜岡)현립대(국제관계학)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가 회담 전 얘기했던 핵심적인 어젠다 중 군사적 긴장완화 부분에서 특히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군사 충돌의 위험성을 제거해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해 왔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 굵직한 합의 내용이 담겨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1953년 정전협정의 내용을 충실히 이행하자는 것에 합의한 것으로, 비무장지대(DMZ)를 진짜 DMZ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진짜 JSA로 이용하자는 셈”이라며 “미국이 반대할 수 없는 범위에서 남북이 긍정적인 결과를 끌어냈다”고 평가했다. 오쿠조노 교수는 다만 “비핵화에 대해서는 북한이 새로운 것을 양보했거나 미국측이 원하는 무언가를 내놓지는 않았다”며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를 얘기했지만 ‘미국이 상응한 조치를 취할 경우’라는 조건이 붙어 있었으니 기존 입장과 다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비핵화가 제재 완화를 거쳐 남북 협력으로 이어지는 연결 고리 안에 있었기 때문에 애초에 비핵화에 대해 획기적인 결과물이 나오기는 쉽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그런 상황에서 이번 정상회담이 한반도 화해 분위기에 대한 모멘텀을 이어 나갔다는 점에서는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폐지를 약속했던 ‘국외전출세'( 송고 이 후보자는 송고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출장만족보장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이 후보자가 과거 최저임금의 하한선을 설정하는 내용을 포함한 최저임금법 개정안에 반대한 점을 거론하며 지금은 최저임금 인상을 옹호하는 데 대해 ‘카멜레온’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The next-generation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an innovative solution that standardizes several steps in the staining and coverslipping process for faster turnaround times and produces high-quality slides required by the pathologist,” said Peter Reimer, PhD, Vice President Core Histology, Leica Biosystems. “This integrated system features unique coverslipper technology that streamlines the histology process, supporting pathology labs that are challenged to meet the demands of increased workloads.”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산정방법 따라 들쭉날쭉(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하면서 거품 논란이 한창이다. 뉴욕, 도쿄 등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집값 수준이 상당히 높아 버블 위험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반면, 그다지 높은 수준은 아니어서 더 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국내 집값을 해외와 비교할 때 자주 사용되는 지표가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price to income ratio)이다. PIR는 주택가격을 가구당 연 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연 소득을 모두 모을 경우 주택을 사는 데 얼마나 걸리는지를 측정하는 지표다. 예를 들어 PIR가 10이면 번 돈을 한 푼도 쓰지 않고 10년을 모아야 집을 살 수 있다는 얘기다. 문제는 각 기관이나 연구자들이 산출한 PIR 수치가 제각각이어서 이를 기반으로 상반된 분석이 나오기도 한다는 점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정영식 연구위원이 등이 지난 5월 발표한 ‘글로벌 부동산 버블 위험 진단 및 영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작년 3/4분기 기준 서울의 PIR는 11.2였다. 홍콩(19.4), 베이징(17.1), 상하이(16.4), 시드니(12.9), 밴쿠버(12.6)보다 낮지만, 런던(8.5), 뉴욕(5.7), 도쿄(4.8)보다 높은 수치다. 보고서는 “서울의 PIR는 홍콩,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도시들과 함께 다른 국가 대도시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며 한국의 GDP 대비 가계신용 상승세가 두드러진다는 점까지 감안하면 “전국 차원에서의 부동산 버블 위험성은 낮으나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의 버블 위험성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시민단체 운영에서 중요한 점은. ▲ 다수의 익명의 개인 후원자들의 후원에 의존하는 NGO들은 운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가장 중요하다. 이것이 흔들리면 신뢰가 떨어진다. NGO의 구성원들은 상당 부분 사명감과 자발성에 기반을 둬서 일하고 있다. 예산, 사업내용도 상당 부분 자발성에 의존한다. 장점은 다른 직업에 비해 보수, 처우가 낮아도 자기 일에 대한 열정이 있다는 것이다. 세이브더칠드런 한국지부는 수입의 80% 가까이가 개인후원에 의한 것이다. 이는 기업이나 정부에 의존하지 않고 독립성을 갖는 데 도움이 된다. 단점은 감시와 피드백(비판, 비평) 기능이 약하다는 것이다. 물론 외부기관에 감사를 요청하고 내부적으로도 감사가 있지만, 정부조직에 비하면 약하다. 구조적으로 감시를 받거나 피드백이 없으면 자의적으로 될 수 있다. 그렇게 되지 않도록 항상 노력해야 한다.

러 국방, 강한 어조로 보복조처 시사…이스라엘, 이례적 경위 공개하며 수습전문가 “보복 가능성 작다” 전망…푸틴 “이스라엘이 격추한 것 아냐” — 민변이 맨 먼저 기획 탈북 의혹을 제기했다. ▲ 당시 통일부 발표가 이례적이었다. 류경식당 지배인과 종업원들이 2016년 4월 7일 입국했고 바로 다음 날 통일부에서 이 사실을 발표했다. 정부는 탈북자들의 신변 출장서비스보장 안전과 북한에 남은 가족들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탈북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통일부는 류경식당 종업원들의 사진까지 찍어서 언론에 배포했다. 특히 4·13 총선을 닷새 앞둔 통일부의 발표 시점이 묘했다. 발표 내용도 작위적이었다. 종업원 집단 탈북은 대북제재의 정책적 효과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홍보를 대대적으로 했다. 정부 지지율을 끌어올려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기획 탈북이라는데 민변 변호사들의 시각이 일치했다. 국가정보기관에 맞서 조직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었다. 그래서 민변 산하 통일위원회와 국제연대위원회 소속 변호사를 중심으로 22명이 TF를 구성했다. 송고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출장서비스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비핵화 행동 있어야 종전선언 가능”…’평양빅딜’ 성사 가이드라인 제시 남북정상 비핵화 논의 겨냥…제재고삐 조이며 ‘가시적 행동’ 압박 기조 (서울=연합뉴스) 13일은 우리나라 사법부가 고희(古稀)를 맞은 날이다. 70년 전 이날 초대 대법원장인 가인(街人) 김병로 선생이 미군정으로부터 사법권을 넘겨받았다. 이른바 ‘3권’ 중에서 행정부와 입법부는 오래전부터 정부 수립일인 8월 15일, 제헌국회 개원일인 5월 31일을 기념일로 각각 삼아 자축해왔다. 이에 비해 대법원은 3년 전에야 이날을 ‘법원의 날’로 정하고 매년 사법부 탄생을 기념해왔다. (보은=연합뉴스) 보은군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최한 ‘2018 대한민국 가장 신뢰받는 CEO 대상’ 시상식에서 정상혁 군수가 정도경영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 순대 특화 거리 조성, 주변에 독립기념관·유관순 열사 사적지도 천안시가 이곳 병천순대를 더 널리 알리기 위해 특화 거리를 만들었다. 병천순대거리 가까이에는 천안 유관순 열사 유적지와 독립기념관, 천안 김시민 장군 유허지, 유석 조병옥 박사 생가 등이 있다. 그 대표적 유적지로 유관순 열사의 사적지와 생가를 꼽을 수 있다. 병천순대 거리에서 차로 송고 (포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19일 오후 1시 30분께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이곡리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약 40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주택 1동(130㎡) 내부가 완전히 타 약 7천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당국은 주방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신고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 ▲ 기록이 적기 때문이다. 여성독립운동에 대한 인식 자체를 바꾸어야 한다. 독립운동과 관련돼 활동했으나 이름을 남기지 못한 여성들을 따로 평가해야 하지 않을까. 대표적인 경우가 독립운동가의 부인들이다. 특히 해외에 망명한 독립운동가들의 경우 부인의 도움이 없었으면 독립운동을 할 수 없었다. 독립운동하는 남편의 뒷바라지 자체가 독립운동의 성격을 가진다. 임시정부 국무령을 지낸 이상룡 선생의 손부 허은의 구술 회고록 ‘아직도 내 귀엔 서간도 바람 소리가’를 보면 밖에서 독립운동하다가 동료들과 집에 들어온 시할아버지의 식사를 차리는 모습이 나온다. 이들의 끼니를 해결하고 수발을 드는 것은 전적으로 부인, 딸, 며느리, 손주며느리들의 몫이었다. 국내에서 활동한 경우 가장 중요한 포상기준이 옥고이다. 여성들은 상대적으로 옥고가 적다. 여성이라고 봐준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경찰에 잡혀가도 기소가 안 되고 풀려나는 경우가 많았다. 기록에 남아있는 여성 한국광복군의 수는 10명 남짓인데 실제로는 더 많은 여성이 해외에서 무장투쟁에 뛰어들었다. 광복군이나 조선의용군의 남아있는 사진에는 군복 입은 여성들의 모습이 많이 눈에 띈다.

최근 나온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룰라 전 대통령으로부터 대선후보를 넘겨받은 아다지는 뚜렷한 지지율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의 조사에서는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26%로 선두를 달렸고 아다지 후보는 좌파 성향의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와 함께 13%로 공동 2위였다. 또 다른 여론조사업체 MDA의 조사에선 보우소나루 후보(28.2%)에 이어 아다지 후보가 17.6%로 단독 2위를 기록했다. 고미스 후보는 10.8%로 밀렸다. 전문가들은 대선 판세가 보우소나루-아다지 2강 구도로 흘러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금융시장도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가 결선투표에서 최종 승부를 가릴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 내년이 한국영화 100주년이다. 100주년이 갖는 의미는. ▲ 한국영화 100주년은 중요한 상징이다. 새롭게 도약할 좋은 기회이다. 키워드는 ‘화합’이다. 100주년 사업에서 원로 영화인들과 젊은 영화인들이 갈등을 풀고 화합하도록 해야 한다. 우선 한국영화사에서 중요한 고전 영화를 발굴, 복원하는 것이 중요하다. 북한도 함께하면 좋겠다. 월북 영화인을 포함해서 주요 영화인들을 재조명한다. 한국영화 100년을 맞는 이 시점에서 우리 영화인들의 복지와 작업환경을 살펴봐야 한다. 영화인들의 생활이 매우 어렵다. ‘천만 영화’라는 환상에 가려져 실상이 드러나지 않았다. 100주년이라고 해서 행사만 할 것이 아니라 영화인 복지문제를 공론화하고 싶다. 영화관객 연 2억 명 시대이다. 그런데 이것이 맥시멈이다. 인구도 줄어드는 상황에서 미래 관객을 확보하지 않으면 한국영화는 사양길로 들어설 수밖에 없다. 가장 좋은 방법은 초중고교에서 영화가 정규과목에 들어가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힘들면 방과 후 프로그램에 넣는 방안을 연구해야 한다. 지자체와 함께할 수 있는 관객 개발 프로그램을 생각해 볼 수도 있다. 청와대는 전날에도 “경제인들의 방북과 관련해서 북측의 요청이 있었다는 보도를 본 적이 있는데, 사실은 전혀 아니다”며 “방북 수행단 결정은 전적으로 저희 정부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이 방사성폐기물을 더 안전하고 보관하기 쉬운 유리로 만드는 연구에 착수한다. 한수원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환경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앞으로 진행될 사업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는 ‘남북은 자연 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남북은 2007년 12월 열린 남북 정상회담 후속 회의에서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 대기오염 측정시설 설치 등 환경 분야 4개 사업에 대한 합의를 이뤘지만 이후 남북관계 악화로 이행하지 못했다. 북한의 환경 실태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새터민(탈북자)이나 국제단체 등을 통해 북한의 산림은 황폐화하고 하천은 광산 개발 등으로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 면적은 899만㏊로 전체 면적의 73% 수준이다. 황폐화한 산림은 284만㏊로 전체 산림 면적의 약 32%다. 남북은 올해 7월 4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산림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북한 산림 황폐화 대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산림청은 북한 황폐산림 복구의 근간인 대북지원용 종자를 올해 35t가량 채취·저장해놓은 상태다. 아울러 국제기구·비정부기구(NGO) 등과 연계해 남북 산림협력 기반을 마련해 놓았다. 또 북한의 하천은 분뇨·생활 오수, 공장·광산 폐수 등으로 오염돼 있으며, 오·폐수 처리 하수 시설을 충분히 갖추지 못해 주민이 대장염, 장티푸스 등의 질병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의 상수도 보급률은 93%라는 국제단체 조사 결과가 있지만, 실제로는 고위층 거주지인 평양의 중심지만 상수도 보급 상태가 양호하다는 이야기도 있다. 특히 농촌 지역은 안전한 음용수를 제공하는 시설이 부족해 우물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부원장은 “북한 산림을 복구하고 하천 기능을 회복한 뒤 남북이 공동 관리해야 한다”며 “북한에 환경 인프라를 구축해 남북이 공동 번영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한 고위 관리가 공개 석상에서 미국이 자국의 전 제품에 관세를 부과해도 큰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면서 자신감을 피력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팡싱하이(方星海)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 부주임은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당나귀로 비유한 동영상을 제작해 유포한 소방관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당나귀로 비유한 동영상을 제작해 유포한 소방관 송고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통일부는 민간단체 ‘섬김’과 ‘민족사랑나눔’의 대북 인도적 지원 물품반출을 승인했다고 송고▲ 문화일보(서울) = 韓銀, ‘집값 급등 금리 탓’ 주장 정면반박 ▲ 내일신문(서울) = 종부세인상, 국회통과 ‘험난’ 예고 ▲ 아시아경제(서울) = “투기 잡으려 ‘강남 특별구’ 만드나” ▲ 헤럴드경제(서울) = “디자인, 상상을 넘어 세상의 변화에 전념하라” ▲ 이투데이(서울) = 시장은 비명 지르는데… 정부는 “괜찮아 잘 될거야”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를 받아온 칠레 고위 성직자가 영구 제명됐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칠레 가톨릭 교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크리스티안 프렉트의 성직을 박탈하도록 명령했다. 이 조처는 미국과 호주, 아일랜드 등에서 성직자들이 저지른 성추행 사건으로 가톨릭 교계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는 가운데 취해졌다. 70대 후반의 프렉트는 다른 성추행 혐의로 5년간 직무 정지를 당한 바 있다. 산티아고 대교구는 프렉트가 이번 결정에 항소할 수 없다고 밝혔다. 프렉트는 1970년대 아구스토 피노체트 전 독재정권이 자행한 고문 등 인권 탄압에 맞서 싸운 가톨릭 인권보호단체를 이끈 인물이다. 칠레에서는 올해 들어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사법당국마저 가톨릭 교계를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칠레 검찰은 지난 7월 1960년 이후 아동 178명을 포함한 총 266명에게 성적 학대를 하거나 관련 사실을 은폐한 혐의로 가톨릭 성직자와 평신도 258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마리스트 형제회에서 발생한 성 추문 사건의 증거를 확보하려고 주교회의 본부를 압수수색 한 데 이어 이달 13일에도 4개 가톨릭 교구에서 압수수색을 했다. 교황은 칠레 사법당국의 본격적인 수사에 앞서 철저한 자체 진상조사를 지시하는 한편 칠레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문화와 은폐 관행을 강력히 비판한 바 있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군이 태평양 해역을 통한 중국의 기습 침공 가능성에 대비해 육해공 합동 군사훈련에 들어갔다. 대만 공군은 10일 경국호(IDF), 미라주 2000, F-16 전투기를 동부지역 상공에 배치하고 해군, 육군, 해순대(海巡, 해양경찰)와 공조해 3군 연합의 천룡(天龍) 훈련을 시작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11일 보도했다. 이번 훈련은 중국이 군사훈련 명목으로 대만을 기습 침공하는 상황을 가정해 대만 동부지역에 잇따라 출몰하는 중국군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을 갖고 있다. 과거 천룡훈련이 야간공격에 대한 방어와 기지 파괴시 복구에 중점을 둔 훈련이었던 것과 대비된다. 이번 훈련을 지원하기 위해 서부 공군기지에서 F-5 전투기 편대가 파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저핑(張哲平) 공군사령관은 이번 천룡훈련은 해군, 해순, 해안 방공포와 미사일, 육군 등이 참여한 합동 작전훈련으로 실행된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이나 성격에 대해 여러 분석이 있다. ‘매우 대담하면서도 승부욕이 강하다. 이익을 철저히 계산하고 실리적이다. 대중 친화적이면서도 고모부 장성택 처형이나 이복형 김정남 암살에서 볼 수 있듯이 폭력적이기도 하다’는 분석이 있다. 그의 리더십에서 발견되는 ‘일관추진적’ 특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에 따라 필리핀 당국은 피해 규모 확인과 함께 이재민 구호와 추가 피해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전날 밤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 위기에 놓은 사람들을 구하고 구호활동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필리핀을 지나친 태풍 망쿳은 홍콩과 중국 남부를 지나 베트남과 라오스까지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베트남과 라오스 당국도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움직임에 나섰다. 특히 최근 폭우가 이어지면서 댐 붕괴 사고 등을 겪은 라오스는 오는 17∼18일께 망쿳이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북부와 중부지역에 경계령을 내렸다고 일간 비엔티안 타임스가 전했다.▲ 카카오페이지는 21개 출판사와 함께 ‘제1회 카카오페이지 밀리언 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 신인·기성작가 모두 응모할 수 있으며 분야는 판타지·현대판타지·무협과 로맨스·로맨스 판타지다. 총 지원금 및 상금은 6억2천만원이다. 11월 18일까지 작품을 접수해 내년 2월 중 최종 입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국내 포스 터치 센서 기업 하이딥과 함께 7인치 대면적 센서를 스마트폰에 장착해서 실시간 압력 분포도 확인했다. 유재영 박사과정은 “다양한 실제 사용 환경에서도 높은 신뢰성 수준에서 동작했다”며 “사용자 터치 인터페이스와 웨어러블 기기에 널리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6일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온라인판에 실렸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한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방한시장 다변화 마케팅의 일환으로 소셜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구미주 및 중화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고 송고 보이스피싱은 크게 ‘대출빙자형’과 ‘정부기관 사칭형’ 두 가지로 나뉜다고 한다. 대출빙자형은 고금리 대출자에게 전화해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고 유혹한 뒤 피해자가 관심을 보이면 ‘기존 대출금 일부를 상환해야 신용도가 올라간다’고 종용해 상환금을 사기범들의 계좌로 입금토록 하는 방식이다. 피해자는 40~50대 남성이 494억 원(39.3%)로 가장 많았고, 40~50대 여성이 351억 원(27.9%)로 뒤를 이었다. 정부기관 사칭형은 검찰 수사관 등을 사칭해 피해자에게 ‘명의가 사기 사건에 도용됐다’고 접근해 신뢰를 쌓은 뒤 ‘조사가 필요하다’며 돈을 입금받는 방식이다. 이 유형의 피해자는 20~30대 여성 비중이 34.0%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 고령층도 31.6%에 달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의 범행 수법이 남녀와 연령에 따라 다양하게 ‘맞춤형’으로 진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원불교 여성회 내부의 국제구호활동 단체인 사단법인 한울안운동(대표 홍연경)은 인도 북부 라다크의 관광도시 레에 ‘관광가이드 정보센터’를 개관했다고 송고 (수원=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의 절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채 전북 현대와 대결을 앞둔 수원 삼성은 크게 앞선 상황이지만 승리로 4강행을 확정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병근 감독대행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8강 2차전 기자회견에서 “1차전을 이겨 자신감이 올라왔고, 분위기가 좋다”면서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그간 전북에 많이 졌기 때문에 내일 홈 경기 승리로 한을 풀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수원은 지난달 29일 8강 1차전 원정에서 데얀의 멀티 골 등을 앞세워 전북을 3-0으로 완파했다. 서정원 감독이 전격 사퇴한 직후 다소 어수선한 가운데 K리그1과 AFC 챔피언스리그 석권을 노리던 전북에 일격을 가했다. 19일 안방에서 2차전을 앞둔 이 감독대행은 “방심하지 말자고 선수들에게 얘기했다. 비겨서 올라간다는 생각도 해본 적 없다”면서 “초반부터 내려서서 겁먹고 수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수원은 최근 K리그1 2경기에서 골 맛을 보지 못한 채 2무를 기록 중이다. 이에 대해 이 감독대행은 “아쉬운 부분”이라면서 “스리백이든 포백이든 공격수를 한 명 더 두는 방법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축 미드필더 김은선이 지난 주말 리그 경기에서 발목을 다쳐 나올 수 없다는 점도 수원엔 악재다. 이 감독대행은 “중요한 역할을 맡는 선수인 만큼 선수들이나 저나 흔들리기도 하지만, 대체할 선수가 역할을 잘 알고 나선다면 잘 해줄 거라 생각한다. 주변의 사리치나 이종성도 잘 도와줄 것”이라며 다른 선수들에게 힘을 실었다.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부 고창군과 국제구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이 내년 말까지 고창 무장면에 ‘농어촌 놀이터’를 만든다. 고창군이 부지를 제공하고 세이브더칠드런이 놀이터를 지어준다. 송고 ‘광해, 왕이 된 남자(1천232만명)’ ‘관상(913만명)’ ‘밀정(750만명)’… 모두 추석 시즌에 개봉해 이른바 ‘대박’을 낸 영화들입니다. 추석은 전통적인 극장가의 대목이죠. 극장가에서는 ‘한국형 블록버스터’ 4편이 관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명절에는 사극’이라는 말처럼 4편 중 3편이 사극입니다.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내민 건 출장오피 김명민 주연의 ‘물괴’입니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렸습니다. 비교적 속도감 있게 극이 진행되는 데다 액션과 유머, 메시지도 적절히 녹아 있어 오락영화로 즐기기에 무리가 없지만 이야기의 짜임새는 아쉽습니다. 조인성 주연의 ‘안시성’은 익히 알려진 ‘안시성 전투’를 소재로 했습니다. 무려 220억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20만 당나라 대군을 물리치는 5천 고구려 병사의 혈투를 그렸습니다. 첨단 촬영장비와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구현한 장대한 전투장면이 시선을 끕니다. 대규모 전투장면을 재현하기 위해 보조 출연자 6천500명, 말 650필, 당나라 갑옷 168벌, 고구려 갑옷 248벌 등 엄청난 물량을 쏟았습니다. 다만 액션에 비해 드라마는 단조로운 편입니다. 조승우 주연의 ‘명당’은 땅의 기운이 인간의 운명을 바꾼다고 믿는 천재 지관과 천하명당을 차지해 권력을 누리려는 이들의 암투를 담았습니다. 후대에 왕이 나온다는 터로 부친 남연군의 묘를 이장한 흥선대원군의 실제 일화를 기반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배우들의 연기가 볼만하고, 이야기의 반전은 극을 풍성하게 하지만 통쾌한 한 방은 없어 다소 아쉽습니다. ‘협상’은 추석에 개봉하는 4편의 한국영화 가운데 유일한 현대극입니다. 납치극을 벌인 무기밀매업자와 냉철한 협상가의 두뇌 싸움을 긴박하게 그려냈습니다. 모니터를 두고 협상가와 인질범이 펼치는 기 싸움을 제법 긴장감 있게 그렸습니다. 또 범죄물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캐릭터가 여성이라 눈길을 끕니다. 반전이 흥미롭지만 어느 정도 예상되는 범위여서 아쉬움을 자아냅니다. 한국영화 말고도 프레데터 시리즈의 네 번째 영화인 ‘더 프레데터’, 공포영화 ‘컨저링’의 스핀오프(파생작)인 ‘더넌’, 아이들을 겨냥한 애니메이션 극장판 ‘뽀잉: 슈퍼 변신의 비밀’등이 추석 극장가를 찾아갑니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1천300여만명의 관객이 극장가를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한국영화 4편 모두 제작비를 회수하려면 1천500만명 이상이 표를 끊어야 하죠. 이 때문에 한국영화끼리의 과잉경쟁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지난 12일 개봉한 ‘물괴’는 17일 현재까지 누적 관객이 61만명에 불과합니다. 100억원대의 제작비를 거둬들이기에는 턱없이 모자란 관객 수입니다. 17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명당’의 예매율은 24.7%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안시성'(23,8%), ‘협상'(21.3%)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현재로선 3편의 관심도가 비슷해 세 편 모두 비슷한 스크린 수를 가져갈 것 같다” – CGV 관계자

“남북정상, 평양선언으로 실질적 종전 선언”…윤영찬 수석 브리핑 / 연합뉴스 (Yonhapnews) 우시 경제정보기술위원회 위원장 Zhou Wendong은 IoT가 우시 경제 발전의 새로운 유전자이자 핵심이 됐다고 언급했다. 앞으로도 IoT는 핵심 기술과 사업 모델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국세청이 지난달 중순에 소규모 자영업자 519만 명에 대한 세무조사를 내년 말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는데, 같은 관점에서 적절치 않은 조치였다. 이는 탈세해도 괜찮다는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국민 누구라도 법을 어기면 처벌을 받아야 한다. 이런 법치주의가 정착하지 않으면 우리 사회는 발전하기 어렵다. 탈세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소득을 탈루하면 반드시 처벌을 받는다는 확고한 원칙이 세워져야 한다. 정치적, 경제적 상황과 상관없이 세무조사와 탈세 처벌은 철저하고 엄정하게 이뤄져야 한다. 송고”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핵리스트 제출·검증 언급없어…미국의 대응이 초점 될 듯”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언론은 이날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이나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검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이 향후 북미협상 재개 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 언론 “문 대통령 ‘북미 대화 재개’ 방북 주요 목적” 러시아 타스 통신도 문 대통령의 방북과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속보로 비중 있게 다루면서 문 대통령이 방북의 주요 목적 가운데 하나를 북미 대화 재개로 잡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의 평양 일정 진행과 김정은 위원장의 환대 소식 등을 실시간으로 보도했다.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도 김 위원장 내외의 문 대통령 부부 공항 영접과 카퍼레이드, 정상회담 소식 등을 실시간으로 전했다. 통신은 특히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시작하면서 문 대통령이 남북 및 북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이런 절박한 요구로 재등판한 ‘올드 보이’의 경륜이 단점일 수도 있다. 검증된 경험과 능력은 이중적이다. 구상유취의 유치함은 없지만, 성공의 함정에 갇힐 수 있다. 과거 성공한 전략이나 경험에 사로잡혀 변화한 환경이나 민심에 부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이명박이 종종 내뱉었다는 “내가 해봐서 아는데…”라는 말이 성공신화가 꼰대질로 퇴행할 수 있음을 상징하는 클리셰가 된 것이 대표적이다. Media Contacts: Sanaz Marbley/Devon Zahm JMPR Public Relations, Inc. (818) 출장여대생 992-4353 smarbley@jmpr.com dzahm@jmpr.com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길에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양보를 끌어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지지통신은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핵폐기를 시사했다”면서 “그러나 지난 4월 첫 회담처럼 고양된 느낌은 없고, 두 정상은 때때로 엄중한 표정을 보여 비핵화 실현을 향한 길의 어려움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비핵화 협상이 정체되고 있는 북미 간 대화 재개에 탄력을 붙이려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류 회장은 그러나 현재 추진 중인 인수합병의 잠재적 대상을 구체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다. 대만 업계의 한 관계자는 송고(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남북 정상이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한 19일 충남도가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관한 회의를 열었다. (시흥=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일본 요코하마는 도쿄 인근의 항구도시다. 작은 도시이기는 해도 끊임없이 몰려드는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수도권에서 요코하마와 비슷한 위치에 있는 여행지가 있다. 입장료와 주차비 등 큰 비용 없이 즐길 수 있는 여행지라면 그 매력은 더 크리라. 바로 경기도 시흥시 일대다. 시흥시는 수도권 서남부에 자리 잡은 지역으로, 위성도시이지만 접근성이 좋고 해안을 접하고 있는 자연경관이 매력적이다. 더 끌리는 것은 여행을 하는 데 큰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이다. 시흥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여행지 가운데 한 곳이 하중동에 자리 잡고 있는 ‘관곡지’다. 조선 세조 때 만들어진 연못이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서남아와 아프리카 지역에서 활동하는 한국어 교육자 송고파장 커지자 성명 “결코 일어난적 없는 일…법사위에 진술하겠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는 송고”동창리 엔진시험장, 미사일발사대 유관국 참관하에 영구폐기 용의””남북군사공동위원회 가동…한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위험 제거””문 대통령 초청에 따라 이른 시일 내 김 위원장 서울 방문” 태국은 준(準) 독재국가이지만 다양한 가치에 한국보다 개방적이다. 국왕이라도 일정 기간 출가해 수행하는 엄격한 불교 국가이고 전통 가치를 중요시하지만, 개인의 성적 지향에 너그러운 것이 한 예다. 태국에서 편안함을 느낀다며 세계의 동성애자들이 몰려든다. 타이족, 화교 등 주요 민족은 물론 변방에 흩어져 있는 수십 개의 소수민족이 고유의 민족성과 문화를 존중받는다. 태국이 동남아 한류의 진원지가 된 것도 다양한 가치를 향한 개방성이 한몫하고 있다. 그린벨트는 박 시장의 말대로 녹색 서울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다. 가능한 정책적 수단을 모두 동원하고도 어쩔 수 없는 경우에 제한적으로 풀어야 한다. 서울의 그린벨트를 풀면 다른 택지공급 수단에 비해 양질의 택지를 공급할 수 있지만, 서울 집중을 부추기고 시민들의 휴식공간은 점점 사라진다. 무분별한 도시확장과 난개발을 막아온 것은 그나마 그린벨트다. 그린벨트가 풀리다 보면 추가 해제의 기대가 커지면서 비닐하우스나 가건물 설치 등 각종 불법 개발행위로 이어질 수 있다. 당정은 최후의 보루로서 그린벨트의 가치를 공유하고 어쩔 수 없이 그린벨트를 해제하더라도 최소한으로 신중하게 해제해야 한다. 송고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은 “세계로 뻗어 가는 판다 문화”라는 주제로 판다 생태계의 보호와 판다 문화 구축이라는 보편적인 목적을 조사하고 연구하고자 개최됐다. 그 목적은 혁신주도적인 판다 보호와 생태계 문화 개발을 주도하고, 판다 보호에 관한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새로운 시대를 맞이해 판다 문화의 정수를 제시하며, 판다 문화의 세계화를 도모하고자 판다 문화 교류를 촉진하는 것이다. 김 부총리는 이날 과거 한국GM 협력업체였던 자동차 부품기업 창원금속공업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자동차·조선업계의 기업인·근로자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들을 예정이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할 계획이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940억원 지출안을 의결했다. 작년 EU의 의약제품 수출은 1천560억 유로(202조8천억 원 상당), 수입은 770억 유로(100조1천억 원 상당)로 집계됐다. 특히 EU 의약제품의 수출이 수입을 크게 앞서 의약제품 무역수지는 지난 2002년 220억 유로(28조6천억 원 상당) 흑자에서 작년엔 800억 유로((104조 원 상당) 흑자로 대폭 증가했다. 의약품 분야가 EU의 수출 주력업종임이 확인된 것이다. EU 의약제품의 가장 큰 수출시장은 미국으로 전체 수출의 31%를 차지했고, 스위스(13%), 중국(6%), 일본(5%), 러시아(5%), 캐나다(3%) 등이 2~6위 수출대상국에 올랐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EU가 의약제품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나라 역시 미국으로 전체 수입의 40%를 의존했고, 그 뒤를 이어 스위스(34%), 이스라엘(5%), 싱가포르(4%), 중국(4%), 한국(3%) 등의 순으로 많았다. 우리는 복지 사회를 지향하면서 저소득층,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누군가는 ‘내가 땀 흘려 번 돈으로 왜 그들을 지원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심정적으로 반발할 수 있다. 그렇다면 롤스나 진화생물학자들의 관점을 한 번쯤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 한 손에 잡히는 생명윤리 = 도나 디켄슨 지음. 강명신 옮김.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안은 문제점을 과학, 철학, 법, 정치 등 다각도로 조명하는 생명윤리 교양서. 저자는 의료윤리를 연구하는 도나 디켄슨 영국 런던대학교 의료윤리 및 인문학부 명예교수다.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잘못됐다고 선언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정의의 관점에서 상업화가 누구에게 더 혜택을 주고 누구를 더 해롭게 하는지를 파헤친다. 미국에서도 임상시험 피험자는 대부분 가난한 사람이고 민간기업은 이조차도 피하려고 개발도상국까지 가서 피험자를 모집한다. 표면적으론 자발적 선택이지만 생계를 위협받는 상황에서 한 선택이어서 자유로운 선택이라 할 수 없다. 특히 난자, 자궁 등 여성의 신체조직을 중요한 재료로 삼는 상업화한 생명공학은 가난한 사람과 여성의 희생을 유도한다. 하지만 책은 쟁점마다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는 않은 채 회의적 사유를 통해 균형을 유지하고자 한다. 동녘 펴냄. 송고 그러나 바이오중유 발전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박근혜 정부 당시 발전사업자들의 요구로 시작됐다. 2012년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가 도입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RPS는 500MW(메가와트)급 이상 발전 설비를 보유한 발전사업자에 대해 총 발전량 중 일정 비율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의무화하는 제도다. 이 비율은 2012년 2.0%에서 매년 0.5%포인트씩 늘어 2017년 4.0%로 높아졌다. 올해부터는 1%포인트씩 늘어 2023년에는 10%에 이른다. 이에 따라 중부·남부·서부·동서발전 등 발전사업자들은 2013년 4월 산업통상자원부에 발전용 바이오중유 사업 추진을 건의하는 공문을 보냈고,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2014년 1월부터 시범보급 사업·연구를 시작, 50개월간 진행했다. 이보다 앞서 2012년 11월에는 이강후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 관계 부처·기관, 발전사업자 등을 초청해 ‘바이오에너지의 발전용 연료 활용방안’을 주제로 정책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다. 따라서 ‘현 정부가 원전을 포기하고 삼겹살로 전기를 쓰려 한다’는 배 대변인의 주장과 일부 네티즌의 지적은 사실이 아니다.

2018년 9월 19일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 ◇ 육식보다 채식이 예방에 도움…50세부터는 매년 검진해야 전립선비대증 치료는 크게 약물요법과 수술로 나뉜다. 단순 전립선비대증의 1차 치료는 약물치료가 원칙이지만, 약을 먹어도 효능이 없고 계속해서 소변을 보기 불편한 사람은 비대해진 전립선 조직을 잘라내는 수술을 해야 한다. 전립선비대증의 수술 치료를 고려해볼 만한 사람은 ▲ 약물치료에 효과가 없는 사람 ▲ 소변이 수 시간 동안 나오지 않는 급성요폐를 경험한 사람 ▲ 과민성 방광·신장기능 저하 같은 이차 합병증 위험이 큰 사람 ▲ 방광결석이 생기는 경우 등이다. 문제는 수술 환자의 60%가량에서 정액이 나오지 않는 사정장애(역행성 사정)가 발생하고, 요실금이나 발기부전 위험도 있어 선뜻 수술을 결정하지 못하는 점이다. 하지만 전립선비대증 수술이 절개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발전하면서 부작용과 합병증 위험이 줄고 있다. 더욱이 최근에는 전립선을 절개하는 레이저의 발달로 절개 없이 전립선을 묶어 요도를 넓히는 시술법도 개발됐다. 현재 안전성과 효과를 검증받는 중이다. 전립선비대증은 예방이 불가능하다. 나이가 들면 누구나 호르몬 체계의 불안정으로 전립선 세포의 수와 크기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다만 육식을 줄이고 채식을 많이 하면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실제로 동양인보다 육식이 많은 서양인과 서양에 사는 동양인에게 전립선비대증이 더 많다. 50세부터는 증상 여부에 상관없이 매년 전립선 검진을 받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만약 정밀검사가 부담된다면 가까운 비뇨의학과에서 요속검사로 소변 줄기를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것도 방법이다. ◇ 전립선비대증 증상 – 소변이 처음에 잘 나오지 않고 기다려야 나온다 – 소변 줄기가 약해진다 – 소변이 중간중간 끊긴다 – 배에 힘을 주면서 소변을 본다 – 소변을 다 본 후에 팬티를 올리면 팬티가 젖는다 – 소변을 하루 8회 이상 본다 – 밤에 자다가 소변 때문에 2회 이상 일어난다 – 소변이 마려울 때 참을 수 없다 – 소변 볼 때 찌릿한 느낌이 든다 여야 당 대표로 돌아온 역전의 노장들에게 소리(小利)를 탐하기보다 대의(大義)를 좇는 큰 정치를 보고 싶다. 모두가 청춘을 민주화운동에 바친 민주주의자들이고, 각료로서 국정에 참여한 경험도 있고, 동지로서 함께 한 인연까지 있다. 젊은 시절의 야망이 경륜으로 담금질 되었음을 증명하고, ‘올드 보이들’의 새 정치를 보여주기를 바란다. 송고 이준익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화는 부안의 아름다운 노을과 풍경이 담겨 있다. 서울을 떠나 잠시 고향에 내려온 학수(박정민 분)가 여러 인물과 마주치면서 잊고 싶은 과거를 떠올리고, 고향의 온정을 느끼게 출장샵예약 된다는 내용이다. 각박한 현실을 잠시 떠나고 싶은 이들에게 위로와 활력을 주는 영화다. 송고(부안=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부안군은 추석 연휴인 오는 22∼23일 부안예술회관에서 동춘서커스와 영화 ‘변산’을 무료 공연·상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추억의 동춘서커스는 22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 30분 2차례 펼쳐진다. 동춘서커스단은 전통 곡예와 묘기에 예술성을 가미해 기계체조와 곡예, 무용, 마술, 음악을 결합한 서커스를 선보인다. 영화 ‘변산’은 23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3시 2차례 상영된다. 비무장지대에서 퇴각한 ‘급진’ 반군이 어디로 가게 되느냐는 질문에 차우쇼을루 장관은 러시아와 터키가 그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만 답변해, 급진 조직 처리방안을 놓고 여전히 고심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앞서 송고외교장관 “완충지대 온건 반군 공격받으면 전후체제 논의 중단” 이번 평가에서 도내 기초자치단체 중 거제시와 함안군도 지방자치단체 협력 정도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돼 장관 표창을 받았다. 창녕군과 사천시는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한국노인인력개발원장상을 수상했다. 민간 수행기관으로는 창원시니어클럽이 공익활동 분야에서 대상을 받았고 마산과 진해시니어클럽, 창원 노인 일자리 창출지원센터가 공익활동·인력파견형 분야 등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도는 올해 전체 노인 일자리 사업량의 송고필리핀 산사태로 광부 합숙소 매몰…32명 사망·40명 이상 실종홍콩 항공편·버스 운행 전면 중단…10만 명 관광객 발 묶여 중국 광둥성 2명 사망…홍콩 213명·마카오 15명 다쳐 구호가 난무하는 소란스러운 길을 따라 야스쿠니신사 영내에 들어서자 군복을 차고 장총을 든 노인들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었다. 자신을 92살이라고 밝힌 한 노인은 엄숙한 표정으로 행인들을 꾸짖었다. 평화헌법을 지키려는 사람들을 ‘평화 바보’라고 욕하던 그는 “당장 헌법을 뜯어고쳐라”고 소리를 질렀다. 군복을 입은 한무리의 남성들은 참배객들 바로 옆에서 무리를 짓고 서서 아베 총리가 직접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성들은 “아베 총리는 여기 와서 정정당당히 앞에 서서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다시는 지지 않겠다고 결의를 맹세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날 기자가 야스쿠니신사에 간 오전 11시께 참배를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은 600~700명이나 됐다. 한 줄에 10여 명씩 늘어선 참배객들이 만든 줄은 100m를 훌쩍 넘겼다. 신사 내에는 군복을 입고 일장기를 흔들며 개헌과 전쟁을 외치는 우익들이 활보했지만, 대부분의 참배객은 일본 어느 유원지를 가도 쉽게 볼 수 있을 법한 평범한 시민들이었다. 극우들의 외침이 ‘보통’ 일본인들 사이에도 스며든 것이다.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증권감독위원회(Consob) 수장이 정부의 사퇴 압박에 사표를 제출했다. 이탈리아 증시를 감독하는 기관인 Consob은 1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마리오 나바(51) 위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는 중도좌파 민주당 집권 당시 임명된 그가 재직 중이던 유럽연합(EU) 고위직에 사표를 내지 않고, 파견 형식으로 Consob 위원장직을 수행해온 것을 문제 삼아 그에게 사임을 종용해 왔다. 그는 “어릴 때는 중국과 일하고 싶었는데, 이제 해상 실크로드의 도움으로 이 꿈이 이뤄졌다”면서 “협력이 시작됐을 때, 수출 시장 경험이 전혀 없었다. 수출 프로젝트에서 가격을 정하고, 이를 계획 및 수행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도록 도와준 것은 바로 둥관의 친구들”이라고 말했다. Xolani Ntuli는 둥관의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오랫동안 만나고 교류하면서, 이제는 차를 마시는 방법도 안다. 그의 관점에서 중국의 비즈니스 문화는 남아프리카의 문화와 많이 다르며, 중국의 비즈니스 및 사교술을 익히게 됐다. 2. STARWEST 2018 전시회 STARWEST 2018은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를 포함하는 소프트웨어 테스트와 품질보증 업무를 하는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프리미엄 행사다. NTT Resonant는 5년 연속 이 행사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올해 10월 3일과 4일에는 전시 부스를 설치하고, Remote TestKit의 다양한 기능을 시범 보일 예정이다. Remote TestKit는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 부문에서 QA 종사자와 개발자의 신뢰를 받고 있다. 축제를 앞두고 해발 638.8m 천주산 정상 부근 등에 있는 군락지의 진달래가 만개했다. 다만, 14일 비가 내린 후 기온이 떨어진다는 예보가 있어 산행에 주의가 필요하다. 아동문학가 이원수가 쓴 ‘고향의 봄’ 배경이 된 꽃피는 산골은 옛 창원읍성이 있던 경남 창원시 의창구 일대다. 의창구에서도 진달래로 가장 유명한 곳이 천주산이다. 개막식은 15일 오전 11시 달천계곡 오토캠핑장에서 열린다. 마산합포구 진동면 광암항에서는 15일 오후 7시 30분 불꽃낙화 축제가 막이 오른다. 지역주민들이 숯과 한지를 꼬아 만든 수천 개의 실을 줄에 매달아 놓고 저녁 무렵 불을 붙인다.(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9일 오전 9시 40분께 부산 동구 좌천동 부산항 허치슨 부두에서 출장안마야한곳 A(41)씨가 몰던 야드 트랙터가 리어카를 끌던 B(47) 씨를 충격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 “남과 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고 합의했다. 남북 양측은 조만간 적십자회담을 열어 8·15를 계기로 지난달 상봉이 이뤄진 면회소의 상시 운영을 위한 준비에 들어가고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을 위한 실무적인 논의도 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자 피해자 측은 “너무도 당연한 판결”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윤택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선고가 끝난 직후인 오후 2시 40분께 서울중앙지법 동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사회 본문배너 공동변호인단인 이명숙 변호사는 이번 판결에 대해 “미투 최초의 유죄 판결로 의미가 있고, 상습성을 인정한 점도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피해자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한 행위는 성폭력이라고 인정한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나 성범죄 사건을 판단할 때 피해자가 노(No)를 했느냐가 기준이 아니라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했다면 성폭력으로 봐야 한다는 중대한 기준이 되는 판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에 참여했던 서혜진 변호사도 “피고인은 재판 과정에서도 연기지도 과정이었다는 등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일관했고, 이는 사건 본질을 흐리려는 전형적인 가해자들의 변명”이라며 “피고인의 행동으로 피해자들은 피해 사실 자체뿐 아니라 이후 태도에 의해 더 큰 피해를 봤다”고 지적했다. 또 “피해자들이 입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해 상해로 인정한 판결이라는 점도 의미가 있다. 이런 법원 태도가 앞으로 계속 유지되고 많은 사건에서 적용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오늘 판결은 미투 운동으로 표출된 성폭력과 성차별을 끝장내겠다는 여성들 공분에 충분하지 않다”면서도 “재판부가 이 사건이 성폭력임을 명백히 밝히면서 사법 정의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또 “이윤택은 권한을 남용해 예술을 빌미로 성폭력 저질러 일터를 고통과 괴로움의 현장으로 만들고 출장외국인 현장을 떠날 수밖에 없게 한 장본인”이라며 “공고한 권력에 맞서 그들의 세계를 부수고 평등한 연극계를 만들어내기 위해 용감히 나선 피해자들에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대한민국 임시정부 외무부장 콜걸추천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조소앙(1887년 4월∼1958년 9월) 선생 서거 60주기 추모제가 10일 오전 11시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다고 국가보훈처가 9일 밝혔다. 추모제위원회(회장 이종걸)가 주관하는 행사에는 피우진 보훈처장, 각계 인사, 일반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조소앙 선생은 1917년 대동단결선언을 발표하고, 19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당시 임시헌장을 기초했다. 임시정부의 외무부장을 역임하며 미국, 영국, 중국 등 연합국을 상대로 활발한 외교활동을 펼쳤다. 1930년 한국독립당을 창당하고, 삼균주의를 창시했다. 1941년 삼균주의에 따라 대한민국 건국강령을 기초하는 등 일생을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했다. 1989년 임시정부 활동 등의 공로로 대한민국장이 서훈됐다. 선생 가문은 6형제, 부인, 자녀 등 총 14명이 독립운동 포상을 받았다. 국내산과 러시아산, 미국산, 중국산 등 원산지 표기가 잘 돼 있는 점이 새삼 인상 깊게 느껴진다. 대명포구 앞쪽에 줄지어 서 있는 횟집 한군데를 찾았더니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오게 한다’는 가을 전어 굽는 냄새가 그득하다. 가을 전어 회는 3만원, 구이는 2만원이라 했다.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합의된 것은 주목할 대목이다. ‘올해 안’ 방문이 성사된다면 북한 지도자의 사상 첫 서울 방문이 실현되는 것이다. 분단 후 일대 사건이자, 남북관계는 또 한 단계 도약하는 획기적 전기가 될 것이다.▲ 경향신문 = 2차 북ㆍ미 정상회담 추진, ‘비핵화-평화’ 빅딜을 기대한다 집값 잡기 위해 그린벨트까지 풀어야 하나 ‘선출되지 않은 권력’의 오만과 일탈, 더 방치할 수 없다 ▲ 서울신문 = ‘김명수 대법원’ 제2의 사법농단 자초하나 앞뒤 바뀐 청와대의 평양 초청, 이래서 국회 협치 되겠나 메르스 확산 저지에 시민도 적극 협조해야 ▲ 세계일보 = “북ㆍ미 정상회담 조율 중”… 비핵화 로드맵에 집중할 때다 靑, 남북문제마저 일방통행식으로 밀어붙이나 구멍 뚫린 메르스 관리, 관계당국 합심해 대처해야 ▲ 조선일보 = ‘공무원 증원, 복지 과속, 통계 조작’ 망한 나라의 3종 세트 미ㆍ북 2차 정상회담도 트럼프 정치 위기 돌파용 쇼 되면 민노총의 판사 집단 협박, 대법원장은 같은 편이라 침묵하나 ▲ 중앙일보 = 비핵화는 말이 아니라 행동이어야 한다 ‘성역화’된 소득주도성장, 현실 진단마저 왜곡되나 왜곡된 인식으로 비호감 자초하는 보수 야당 ▲ 한겨레 = 2차 북-미 정상회담 ‘비핵화 빅딜’ 모색해야 증거인멸 ‘공범’에 개혁은 ‘시늉’만, 길 잃은 ‘김명수호’ 집값 대책 못지않게 중요한 ‘전월세 대책’ ▲ 한국일보 = 북미 ‘빅딜’ 재시동, 비핵화 달성에 의미 있는 진전 이뤄야 ‘사법농단’ 압색영장 줄기각 판사들 교체해야 하지 않나 도덕성 논란 헌법재판관 후보자들 스스로 합당한지 돌아봐야 ▲ 디지털타임스 = 정책 逆질주가 경제침체 가속화 시킨다 4차산업 일자리, 규제혁파에 달렸다 ▲ 매일경제 = 2차 미북정상회담 또 한번의 이벤트로 끝나지 않으려면 일자리위원회, 숫자 목표보다 어떻게 규제 풀까를 말해야 메르스 정보 공개 혼란, 3년 전과 뭐가 다른가 ▲ 서울경제 = 남북미 릴레이 정상회담 이번엔 달라야 한다 고용절벽 언제까지 인구감소 탓만 할 건가 기업 부실징후 사전관리 나서라 출장샵콜걸 ▲ 전자신문 = 이통사 불법 지원금, 근본처방 고민할 때 핀테크 규제, 더 풀어야 한다 ▲ 파이낸셜뉴스 = 부동산 대책, 미ㆍ일 사례를 교훈 삼길 설비투자에 울리는 경고음 ▲ 한국경제 = 경제정책 전환, 더 이상 실기해선 안 된다 원격의료ㆍ빅데이터ㆍ유전자검사 … 시범사업만 할 건가 우리도 국가 차원의 ‘AI인재 양성’에 총력 기울여야 ▲ 건설경제 = 역주행 인프라 투자, 정책 변화 필요하다 ▲ 신아일보 = 인사가 만사… 청문회 ‘유감’ ▲ 아시아투데이 = 금감원, 금융위기 조짐 사전경고 기능 잘해주길 주 52시간제, 신규아파트 분양가 상승원인 된다 ▲ 이데일리 =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서두를 필요 있나 청와대는 측근들 쓴소리에 귀 기울여야 ▲ 일간투데이 = 정상회담 동행 거절당한 靑…정무기능 보완돼야 현실성 결여된 ‘원전 해체’ 석ㆍ박사 과정 신설

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문 대통령 역시 “‘가까운 시일 안’이라는 말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이라고 부연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종전선언을 위한 남북미 정상회담 및 종전선언과 연계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해석도 내놓는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의 한 파출소에 19일 괴한이 침입해 경찰관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동료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한 남성이 “분실물을 찾으러 왔다”며 센다이시 미야기노(宮城野)구 히가시센다이(東仙台) 파출소로 들어왔다. 이에 당직 근무 중인 순사장(33, 한국의 경장급)이 이 남성을 맞이했지만, 그는 갑자기 괴한으로 돌변해 흉기를 휘둘렀다. 함께 당직 근무를 하던 40대 순사부장(한국의 경사급)은 다른 방에 있었다. 40대 순사부장은 시끄러운 소리에 파출소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순사장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 부산을 먹여 살린 신발, 지역 경제가 ‘들썩’ 1970년∼1980년대 부산에서 신발산업의 고용인구는 5만명 이상이었다. 종업원이 1만명이 넘는 신발회사는 4곳이었다. 출퇴근 시간 부산의 주요 신발회사 앞은 직원들의 행렬로 인산인해였다. 경남 거제와 울산의 ‘빅3 조선소’ 앞의 출퇴근 풍경과 다르지 않았다. 방송에선 신발 광고가 쉴 새 없이 나왔고 도로 위에선 언제나 신발회사 통근버스가 오갔다. 마스의 조달 및 지속가능성 최고 담당자(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인 배리 파킨(Barry Parkin)은 “상품과 관련해 사용되는 대부분의 농업재료는 공급망의 혁신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 재료들의 원산지가 불분명하고 거래 기반으로 형성된 가격으로만 구매되는 상품들의 시대는 사실상 끝나고 있다는 생각이다”고 전했다.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세계화에 앞장섰던 국제기구들이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경제 불평등이 성장을 저해한다는 보고서를 잇달아 내놓았다. 그 속에서 포용성장 개념이 등장했다. 사회 구성원 모두가 경제 활동에 참여하고, 그 혜택을 나누면 경제가 꾸준히 성장할 수 있다는 이론이다. 성장과 분배 과정에서 누구를 배제하지 않고 경제 활동과 결과의 포용성을 높이자는 것이다. 이번 평양공동선언문에 담긴 공동어로구역 설정은 아직 구체적인 범위와 조업방식, 조업 통제방안, 자원조사 계획 등 세부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남북 공동 어로를 시작으로 서해는 물론 동해안까지 우리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도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부산지역 수산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북한수역에는 송고 더욱이 수술 전 대부분 진단되는 갑상선암과 달리 ‘갑상선 여포종양’은 곧바로 양성 혹은 악성을 구별할 수 없어서 의료진이나 환자에게 고민을 안겨준다. 여포종양은 현미경 검사에서 세포가 종양의 피막을 뚫고 나가는 부분이 있거나 혈관을 침범했으면 암으로, 아니면 양성종양으로 진단한다. 때문에 수술로 세포를 떼어내기 전에는 암인지 아닌지 구별하기 어려운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앞선 이씨의 사례처럼 여포종양으로 진단받았다가 수술 후 병리학적 검사에서 뒤늦게 갑상선암으로 진단되고, 전이까지 발견될 수도 있다. 전세계적으로 갑상선 결절 중 10∼20%가 암 여부를 구별하기 힘든 여포종양이고, 이 여포종양은 수술 후 약 15∼30% 정도가 암으로 최종 진단된다. 보통 초음파에서 갑상선암으로 의심되는 갑상선결절은 초음파를 보면서 세침흡인검사를 하고, 이를 통해 얻는 세포를 현미경으로 관찰해 병리학적 진단을 내린다. 세침흡인검사는 갑상선결절 부위에 침을 넣어 결절의 일부만을 빼내 검사하는 방식이다. 가장 일반적인 진단 가이드라인은 6단계(진단 부적합, 양성, 이형성, 여포종양 의심, 악성 의심, 악성)로 구성된 ‘베데스다 시스템'(Bethesda System)이다. 이런 단계별 진단 지침에 따라 수술 여부를 합리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 만약 베데스다 시스템에서 악성으로 나오면 실제 갑상선암일 확률이 매우 높은 만큼 갑상선결절을 포함한 갑상선 제거 수술을 하는 게 권고된다. 또 ‘진단 부적합’ 상태에서 초음파검사상 갑상선암 의심 소견이 동반되면, 일정한 간격을 두고 반드시 세침흡인검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 양성으로 진단된 경우라면 수술이 필요 없지만, 지속적인 갑상선 초음파 검사로 추적검사를 해야 한다. 정의용 “비핵화, 공동선언 내용 외 많은 논의…북미회담 속도 낼 것”동창리 엔진시험장·미사일 발사대 영구폐기 확인 등은 가시적 성과김정은 육성 확인한 비핵화 의지도 종전선언 논의가속에 기대감 높여’조건부’ 추가 비핵화 조치는 변수…더 정교한 중재역 요구될 수도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송고

SK텔레콤은 10월 초부터 열리는 ‘서울 세계 불꽃축제’ ‘진주 남강 유등축제’ 등 주요 지역 축제에도 대비해 인근 지역의 기지국 사전 용량을 증설했다. SK텔레콤은 축제 기간 초소형 기지국인 배낭형 LTE 장비 등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KT[030200]는 전국 주요 고속도로와 터미널·역사·공항 등 700여곳을 집중 관리 대상으로 지정하고 감시에 돌입한다. 하루 평균 590여명을 투입해 해당 지역에 구축된 LTE 기지국 9천여식(개)과 3G 기지국 1쳔700여식을 24시간 관제하고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긴급 복구 체계를 유지한다. 아울러 올레tv, 올레tv 모바일의 실시간 방송과 VOD(주문형비디오) 시청량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미디어 데이터 처리량을 늘리고, 부하분산 작업을 마쳤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8일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BMW와 다임러, 폴크스바겐 그룹이 자동차 배기가스를 줄이는 기술을 경쟁적으로 개발하거나 출시하지 않기로 불법 담합한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더 프레데터’는 7만3천328명을 동원하며 4위를 차지했다. ‘B급 괴수영화’ 대표격인 ‘프레데터’ 오리지널 시리즈 네 번째 작품으로 외계 포식자의 인간 사냥을 소재로 한다. 법안에는 범죄활동과 관련된 현금이라는 의심이 갈 경우 1만 유로 이하를 휴대하고 있더라도 당국이 관련 정보를 등록하거나, 현금을 일시적으로 압류할 수 있도록 있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또 입·출국자가 직접 휴대하지 않고 우편이나 소포로 보낸 현금도 등록하도록 한 내용도 포함됐다. 이와 함께 유럽의회는 현행 돈세탁 관련 법규의 허점을 이용해 테러활동이나 범죄활동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것을 막기 위한 새 법안도 찬성 634표, 반대 46표, 기권 24표로 압도적 지지를 받아 출장최강미녀 가결 처리했다고 밝혔다. 새 법안은 돈세탁 범죄자에 대한 제재를 강화해 모든 회원국에 돈세탁 관련 처벌 시 최대 형량을 징역 4년 이상으로 규정하도록 통일하고, 돈세탁 혐의로 기소된 사람은 공공기관을 운영하거나 공직을 맡지 못하도록 하며 공공자금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이그나시오 코라오 의원은 “돈세탁은 위험한 범죄이나 그것이 미치는 해로운 결과에 대해선 자주 과소평가돼왔다”면서 “새로운 법안은 돈세탁과의 전쟁에서 중요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디 델보 의원도 “현금은 휴대해 옮기기엔 쉽고 추적하기는 어려워 범죄자들이 자주 이를 악용한다”면서 “우리는 새 법안을 통해 당국 간에 정보를 더 좋은 방법으로 빠르게 교환함으로써 돈세탁 및 테러 자금 지원과 싸우는 수단을 강화했다”고 밝혔다.(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오는 10∼12월 전국에 아파트 12만8천여 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0∼12월 전국의 입주 예정 아파트는 작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12만8천34가구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6만3천838가구로 작년보다 8.6% 늘고, 지방은 6만4천196가구로 1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는 10월 인천 송도 2천708가구, 김포 한강 1천770가구 등 2만1천719가구가 입주한다. 11월은 의정부시 2천608가구, 하남 미사 2천363가구 등 1만5천670가구, 12월엔 송파 가락 9천510가구, 안성 당왕 1천657가구 등 2만6천449가구에서 입주가 이뤄진다. 지방은 10월 부산 연제 2천293가구 등 1만6천861가구, 11월 강릉 유천 1천976가구 등 2만1천262가구, 12월 김해 율하2 2천391가구 등 2만6천73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주택 규모별로는 60㎡ 이하 3만8천95가구, 60∼85㎡ 8만2천23가구, 85㎡ 초과 7천916세대로, 85㎡ 이하 중소형 주택이 전체의 93.8%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체별로는 민간 10만1천991가구, 공공 2만6천43가구로 각각 조사됐다. (진안=연합뉴스) “가을 향기 그윽한 진안 마이산 코스모스 꽃길을 걸어봐요” 18일 전북 진안군 진안읍 농업기술센터 앞 일대에 수만 그루의 코스모스가 만개해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다. 마이산을 배경으로 한 코스모스 꽃밭은 성큼 다가온 가을을 실감케 한다. 아름다운 풍경을 담으려는 사진작가의 발길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 앞 정원에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기념식수 행사를 갖고 한국에서 가져간 모감주나무를 심으며 한 말이다. 북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식물에 대한 지식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문 대통령은 “기념식수를 할 나무는 모감주나무다. 꽃이 황금색이고, 나무 말은 ‘번영’이다”라며 “옛날에는 이 열매를 가지고 절에서 쓰는 염주를 만들었다고 해서 염주나무라고도 부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과 북측을 대표한 최 부위원장은 각각 삽으로 흙을 세 차례씩 뿌린 데 이어 ‘번영의 물’로 이름 붙여진 물을 줬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기념식수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 꽃도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을 맺고, 그것이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위원장은 “나무를 가져오신 사연을 담아 (표지석에) ‘평양 방문을 기념하며’라고 새겼다”고 인사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브리핑 이후 “저희의 예상을 뛰어넘는 아주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남북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요한 시금석이 될 합의들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이번 합의를 차질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국회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며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조속히 처리하고 입법 조치가 필요하다면 신속히 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행진을 가속하겠다”고 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비핵화에 대해 진일보한 공동선언이 나왔고,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 도로나 철도의 복구, 문화예술 교류,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에 대해 또 다른 진전을 이룬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경환 원내대변인은 “정부는 ‘북핵 대화를 위한 문을 열고 시동을 걸었으니 이제 북미가 살을 붙여 마무리하는 일이 남았다’고 보고했다”며 “오늘 합의로 북미 대화에 지렛대나 징검다리를 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김종대 원내부대표는 “3차 남북정상회담은 기대 이상의 성공이었고, 뒤이어 있을 한미정상회담과 유엔총회 다자외교에도 큰 기대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더는 촉진자나 균형자가 아니라 한반도 평화의 견인차로서 품격을 확인했다고 생각한다”고 호평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공개 발언 없이 처음부터 비공개로 정부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핵 신고-종전선언’ 가시적 성과로 북미가교 역할할지 예의주시구체적 北행동 없을 경우 남북관계-비핵화협상 속도 차이 경계도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아프리카 수단 서부 다르푸르에서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최소 20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실종됐다. 수단 서부 다르푸르의 산간 지역인 제벨 마라에서 지난 7일 폭우가 내려 돌덩이들이 가옥을 덮치면서 이 같은 인명피해가 난 것으로 이 지역을 통제하는 현지 반군단체 수단해방군-압둘와히드(SLA-AW)가 전했다고 AFP 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SLA-AW의 대변인인 모하메드 엘-네이어는 “지난 7일 언덕 일부가 무너지면서 마을을 덮쳐 적어도 20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아직 수십 명의 주민이 잔해더미에 깔렸다. 마을 전체가 파괴됐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생존자들이 들판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다르푸르 최대 부족인 푸르족의 슈라위원회는 유엔과 구호단체에 실종자 수색을 돕고 이재민에게 대피소를 마련해 달라고 호소했다. 사고가 발생한 제벨 마라 지역은 최근 몇달 새 정부군과 반군 간 전투가 새롭게 벌어진 곳이다. 다르푸르에서는 지난 2003년 내전이 발발해 30만여 명이 사망하고 250만 명 이상의 주민이 피난길에 올랐다.국제 콘퍼런스서 베네치아 시의회 의장, 해소 정책 소개(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이탈리아 베네치아는 관광객에게 관광지 등 도시 이용에 대한 추가 세금을 걷어 과잉관광(오버 투어리즘) 등의 폐해를 줄이는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제주관광공사 주최 ‘2018 지속가능 관광을 위한 제주 국제 콘퍼런스’에서 지오바니 마티니 베네치아 시의회 의장은 환경세 등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베네치아에서는 도시에 숙박하는 기간이 3일이 지나면 관광지 임대 세가 붙고 카페나 음식점에서도 자릿세 등으로 세금을 관광객에게 부과하고 있다. 델리대 출신 박사학위 소지자는 현재 동명대가 개설 중인 영어 교과목의 담당 교수로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정홍섭 동명대 총장은 “인도 최고 명문 델리대 출신의 기초과학 분야 우수한 교원을 확보할 수 있어 송고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320/HistoCore_SPECTRA_Workstation_Leica_Biosystems.jpg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 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o meet the most demanding turnaround times. 행사 주관처인 한국로봇산업협회의 김환근 부회장에 따르면, 로보월드는 한국 최대의 로봇 전시회라고 한다. 그는 “스마트 공장과 인공지능을 위한 플랫폼을 로봇에 추가함으로써, 로보월드를 세계 굴지의 전시회로 발전시킬 계획”이라며 “로봇공학은 제4차 산업 혁명에서 분명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가 남긴 사진과 글, 동물 표본 등이 우리나라의 야생동물을 해외에 널리 알리고 생활사와 동물 연구에 크게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마구잡이식 사냥과 희귀종 남획으로 인한 생태계 파괴와 생물자원의 손실을 가져왔다. 당시 우리나라에는 자연보호에 관한 인식이 없었을 뿐 아니라 만일 있다 해도 일제 식민지 백성으로서 속수무책이었을 것이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중앙은행인 캐나다은행은 5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현행 1.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캐나다은행은 이날 정례 금리정책 회의를 열고 미국과 진행 중인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 개정 협상이 불확실하다고 판단, 이같이 결정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캐나다은행은 성명을 통해 “중앙은행은 나프타 협상 등 다른 통상 정책의 추이와 인플레이션 전망에 대한 영향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통상 관계의 긴장 고조가 세계 경제의 핵심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과 캐나다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지난주에 이어 나프타 개정 협상을 재개했으나 핵심 쟁점에 관한 양측 입장이 팽팽히 맞서 합의 도출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캐나다은행은 나프타 협상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경제 전반의 실적은 금리 인상이 필요할 만큼 양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 가계 부채 수준이 감소세를 보이는 데다 주택 시장이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고 기업 투자와 수출도 건실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한 분석가는 2분기 성장률이 당초 예상을 넘어 연율 기준 2.9%의 실적을 보였다고 말했다. 금융계는 내달 24일 열리는 정례 금리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캐나다은행은 지난 7월을 포함, 2017년 중반 이후 초저금리 상태의 기준금리를 4차례 인상했다.

하지만 마약과 같은 환각효과가

하지만 마약과 같은 환각효과가 있어 오남용이 심각하고, 자칫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문제다. 지금까지 발표된 각종 연구논문을 보면 프로포폴을 투여한 환자들의 감정은 단순한 기분 좋음에서 의기양양, 환상, 성적 쾌감 등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다. 이는 프로포폴이 뇌 속의 다양한 수용체에 작용해서인데, 바로 이점이 오남용은 물론 과다투여로 죽음에까지 이르게 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런 위험성에도 프로포폴이 마취와 진정을 위해 가장 흔하게 쓰이는 약물이 된 건 일단 인체에 들어가면 혈액에서 지방조직으로 신속히 퍼져 작용시간이 짧다는 이점 때문이다. 그러나 약물의 재분포, 반감기, 제거율 등과 같은 약리학적 특징이 사람마다 다양해 어떤 사람은 소량의 프로포폴에도 호흡억제가 쉽게 일어나고 저산소증에 빠질 수 있는 게 치명적인 단점으로 꼽힌다. 따라서 프로포폴은 기분전환을 일으키는 용량과 호흡억제를 일으키는 용량과의 차이가 크지 않음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정부도 이 같은 문제 때문에 프로포폴을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한 이후 올해 5월부터는 중점관리품목 마약류로 관리 중이다. 이에 따라 프로포폴 취급자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모든 마약류의약품의 제조·수입·유통·사용 등 취급 전 과정을 보고해야 한다. 그만큼 관리가 엄격해진 셈이다. 하지만 이런 조치만으로는 프로포폴 오남용을 줄이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게 의료계의 분석이다. 일부에서는 프로포폴 오남용 문제를 해결하려면 당국이 프로포폴을 수면마취가 아닌 전신마취용으로만 쓰도록 법제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국제학술지 ‘통합 유럽 위장병학저널'(United European Gastroenterology Journal) 최근호를 보면 독일 연구팀은 프로포폴의 중독성이 전신마취 유도 때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약물이 저속도로 주입되는 내시경 진정(수면마취) 때 발현된다고 보고했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이달 말 처음 지급되는 경기도 내 아동수당 신청률이 93%로 나타났다. 마침내 최종 목적지인 ‘오이도’다. 시흥시 정왕동 오이도는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원래 육지와 4km 정도 떨어진 섬이었다. 이 섬이 육지와 붙은 것은 일제강점기 때였다. 갯벌을 염전으로 이용하면서 자연스럽게 육지와 가까워졌다.▲ 문화일보 = 고용難 더 악화…실패한 정책 고집이 국민 苦痛 더 키운다 우물 안 규제 더는 못 견뎌 줄줄이 한국 떠나는 未來산업 이석태 후보 ‘훈장 동의’ 眞僞와 헌법재판관 자격 ▲ 내일신문 = 북미 교착 ‘톱다운 방식’으로 풀릴 가능성 ▲ 헤럴드경제 = 악화일로 고용참사, 기다리라고만 할 것인가 주택 공급 확대 필요하나 그린벨트 훼손은 신중해야(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1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니제르 수도 니아메로부터 약 125㎞ 떨어진 바모안가 마을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피에르루이기 매컬리가 총을 든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아프리카의 선교단체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 8명이 교회 맞은편에 있는 매컬리 신부의 집에 침입한 뒤 그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니제르 정부 대변인은 납치범들이 이웃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왔다며 “납치범들을 찾아 신부를 석방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컬리 신부는 니제르에서 11년 동안 살면서 여성 성기의 일부를 절제하는 할례 등의 인습을 없애기 위한 활동을 했다. 북한은 이번에 금강산 관광 재개, 개성공단 재가동 등 경협에 한층 강한 의지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우리 정부가 미국과 유엔이 주도하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면서 경협에 나서기는 어렵다.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남북 경협이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이번 정상회담의 키워드는 ‘비핵화 진전’과 ‘남북관계 개선’이다. 한반도 ‘운전자’ ‘촉진자’를 자임해온 문 대통령의 방북에 거는 기대가 크다.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정권교체를 부른 ‘1MDB’ 스캔들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백만장자 금융업자가 미국의 유명 배우 겸 모델인 킴 카다시안에게 수억대의 슈퍼카를 선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금융업자 조 로우(37)는 2011년 카다시안이 전남편 크리스 험프리스와 결혼할 당시 32만5천 달러(약 3억6천만원) 상당의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선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수개월 만에 이혼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차량의 소유권을 두고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카다시안은 최근에도 마이애미에서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이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런 보도가 사실일 경우 카다시안은 차량 소유권을 정부에 넘겨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된 릉콜걸샵 자금으로 구입된 차량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집 라작 전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인 로우는 1MDB에서 천문학적인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중 일부를 자기 돈인 양 호화생활에 써왔다. 미국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2016년 1MDB 횡령 자금으로 조성된 미국내 자산에 대한 압류절차를 시작했으며, 이 과정에서 로우에게 선물을 받은 할리우드 유명인 다수가 유탄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한반도 환경 협력과 전염성 질병의 확산과 유입을 막기 위한 보건의료 협력이 즉시 추진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를 준비하기로 했다”며 “10월에 평양예술단이 남한에 온다. ‘가을이 왔다’ 공연으로 남과 북이 더욱 가까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하라(Imagine a Better Future)’로 정해졌다. 세션별 키노트(주제발표) 연사로는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등 미국 4대 통신사와 유럽장비업체인 노키아, 에릭손의 ‘대표 선수’들이 포함됐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팀 벡스터 사장도 연단에 등장한다. 전시회장 주변은 온통 ‘5G 전쟁’으로 열기를 끌어올렸다. 제5세대(5G) 이동통신을 의미하는 5G는 4G LTE의 시대를 넘어 무선통신 네트워크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AR), 증강현실(AR) 등 모든 첨단 기술을 전달할 ‘무한 통로’로 만드는 개념이다. 4차 산업혁명의 시작점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이통사 간에서는 개막일부터 불꽃 튀는 전쟁이 펼쳐졌다. 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이 다음달 5G 서비스를 시행할 것이라고 선제 포문을 열었다. 휴스턴, 인디애나폴리스, LA, 새크라멘토 등 4개 도시에서 ‘픽스드 와이어드 액세스(FWA)로 불리는 5G 홈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버라이즌은 발표했다. 속도는 300Mbps에서 1Gbps까지 이를 것으로 보인다. First REIT 소개 First REIT는 2006년 SGX-ST 메인 보드에 상장된 부동산 투자신탁이다. First REIT는 아시아 지역에서 주로 건강관리를 위해, 또는 건강관리 관련 목적으로 사용되며, 수익을 발생시키는 부동산 및 부동산 관련 자산으로 구성된 다각화된 포트폴리오에 투자하는 건강관리 부동산 투자신탁이다. 본 발표 시점에서 이용 가능한 공공 정보를 기반으로 할 때, First REIT는 20개 부동산(인도네시아에 16개, 싱가포르에 3개, 한국에 1개)을 보유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자 피해자 측은 “너무도 당연한 판결”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윤택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선고가 끝난 직후인 오후 2시 40분께 서울중앙지법 동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사회 본문배너 공동변호인단인 이명숙 변호사는 이번 판결에 대해 “미투 최초의 유죄 판결로 의미가 있고, 상습성을 인정한 점도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피해자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한 행위는 성폭력이라고 인정한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흥출장안마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나 성범죄 사건을 판단할 때 피해자가 노(No)를 했느냐가 기준이 아니라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했다면 성폭력으로 봐야 한다는 중대한 기준이 되는 판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에 참여했던 서혜진 변호사도 “피고인은 재판 과정에서도 연기지도 과정이었다는 등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일관했고, 이는 사건 본질을 흐리려는 전형적인 가해자들의 변명”이라며 “피고인의 행동으로 피해자들은 피해 사실 자체뿐 아니라 이후 태도에 의해 더 큰 피해를 봤다”고 지적했다. 또 “피해자들이 입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해 상해로 인정한 판결이라는 점도 의미가 있다. 이런 법원 태도가 앞으로 계속 유지되고 많은 사건에서 적용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오늘 판결은 미투 운동으로 표출된 성폭력과 성차별을 끝장내겠다는 여성들 공분에 충분하지 않다”면서도 “재판부가 이 사건이 성폭력임을 명백히 밝히면서 사법 정의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또 “이윤택은 권한을 남용해 예술을 빌미로 성폭력 저질러 일터를 고통과 괴로움의 현장으로 만들고 현장을 떠날 수밖에 없게 한 장본인”이라며 “공고한 권력에 맞서 그들의 세계를 부수고 평등한 연극계를 만들어내기 위해 용감히 나선 피해자들에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무정자증 등의 경우 아이를 가지려면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로 인공수정을 해야 하지만, 국내에는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를 받을 시스템이나 규정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았다는 점이다. 종종 사회문제가 되는 불법적인 고가의 정자매매도 여기서 출발한다. 병원에 없는 정자를 구하기 위해 난임 부부가 직접 정자 제공자를 찾아 나서면서 빚어지는 일이다. 국내에서는 이렇게 거래된 정자가 각 병원에서 난임치료에 얼마나 이용됐는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비배우자 인공수정 통계조차 없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제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는 차원에서라도 비배우자의 정자를 보관해뒀다가 불임치료에 쓸 수 있는 ‘공공정자은행’ 설립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자 기증을 활성화해 출산율을 올리면서 불법적인 정자매매도 줄이기 위함이다. 세계 각국은 이미 정자 관리를 위한 법률이나 지침을 제정해 운용 중이다. 미국은 1986년 미국생식의학회에서 정자의 선별, 동결보존과 비배우자 인공수정에 관한 표준운용지침을 제정했다. 영국은 1900년에 제정된 인간수정 및 배아에 관한 법률로, 프랑스는 1994년에 만든 생명윤리법에 따라 각각 정자은행을 운영 중이다. 일본도 일본산부인과학회, 후생노동성, 일본생식보조의료표준화기구 등이 관여하는 표준작업지침을 근거로 비배우자 인공수정을 시행 중이고, 중국은 2001년 정자관리법을 제정한 이후 기증 정자를 국가 자원으로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갈 길이 멀다. 2016년 비영리공익재단인 한국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사장 박남철)이 출범해 공공정자은행 설립 기준과 운영 지침 등을 마련 중이지만, 실제 공공정자은행 설립은 내년 말 이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공공정자은행연구원 박민정 박사는 “우리나라는 아직 정자 기증과 관련한 구체적 기준이나 규정이 미비해 기존의 배아와 난자 관련 규정을 준용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일부 콜걸출장마사지 학술단체에서 마련한 규정이 있지만 실제 임상에 적용하기에는 문제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된 각종 지뢰를 드론이 탐지하고 제거하는 시대가 곧 도래할 전망이다. DMZ에는 대인·대전차 지뢰 등 100만여 발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설된 장소가 불분명하고 제거해야 할 구역도 워낙 넓어 군인이 들어가 제거 작업을 하는 데는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 남북 군사 당국 간에 협의 중인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DMZ 내 6·25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의 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이곳에 묻혀 있는 대인·대전차 지뢰를 걷어내는 작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협력사업의 대상지역이 서부·중부·동부전선 등으로 넓어서 과거 사용했던 마인 브레이커(Mine Breaker)와 같은 장비 여러 대를 투입해 작업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군은 지난 2002년 경의·동해선 연결 공사 때 독일제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Rhino)와 마인 브레커, 영국제 장비인 도리깨 방식의 MK-4 등을 투입했다. 이들 장비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아 폐기됐다. 그래서 군은 신형 지뢰제거 장비 구입 검토와 함께 드론 등 무인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 한국예탁결제원은 이병래 사장이 12∼13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제3차 아시아펀드표준화포럼’에 참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장은 또 인도네시아의 금융감독청(OJK) 자본시장 총괄 책임자와 예탁결제원(KSEI) 사장을 면담했다. (서울=연합뉴스)통일부 “토지보상비 늘어 예산증액·사업기간 조정 절차 진행”(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가 경원선(서울~원산) 철도 복원을 목표로 추진한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공사가 토지매입 지연으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송고 과거의 프레임에 갇혀 예단하며 사물을 객관적으로 보지 못하는 함정에 우리가 빠질 수 있다. 민족의 운명이 달린 북핵 문제는 해결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온갖 방법은 다 두드려 봐야 한다. ‘김정일 프레임’에 갇혀 북한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지는 않은지, 검증은 해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얘기다. (황재훈 논설위원) 송고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끝내기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단국대 김소예양 어머니, 학교에 2천700만원 전달(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백혈병을 앓다 세상을 떠난 딸 모교에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을 전달한 어머니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9일 단국대에 따르면 지난 5월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이 학교 국문과 13학번 김소예양의 어머니 김은양씨가 학교 측에 장학금 2천700만원을 기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지방선거 참패 뒤 미국으로 떠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페이스북 정치’가 계속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세계가 호황국면인데 우리만 유독 저성장, 물가 폭등, 최악의 청년실업, 기업불황, 수출 부진, 자영업자 몰락 등으로 나라 경제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경제에 좌파이념을 추가한 정부가 성공한 사례는 세계 어디에도 없다”고 덧붙였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소도시 식당에서 낯선 손님이 깜짝 놀랄만한 고액의 팁을 남긴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4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오타와 인근 소도시 안프라이어의 작은 식당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하던 데이니젤라 메미타지(21) 씨는 지난 2일 아침 식사를 마친 손님의 테이블을 치우다 자신에 지불된 팁을 확인하고 눈이 휘둥그레 졌다. 그 손님의 식사 메뉴는 오믈렛과 커피로 식사 값이 12캐나다달러(약 1만원)에 불과했지만, 그가 계산서에 남긴 팁 난에는 1천 캐나다달러(약 84만원)가 찍혀 있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식당의 팁 액수가 식사 대금의 20% 이내인 점에 비춰보면 이는 8천300%가 넘는 고액으로 이례적이고 파격적이라 할만 했다. 그 손님은 놀란 표정으로 자신을 쳐다보는 메니타지에게 옆자리의 식사 대금을 내주고 식당의 바텐더에게도 역출장안마 조금 나눠 주라는 말만 남기고 식당을 나섰다. 메미타지는 당시 상황을 이같이 전하면서 “비슷한 일을 신문 기사 같은 데서 본적이 있지만 이런 일이 실제로 내게 일어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게 진짜인가, 현실인가 하는 생각뿐이었다”며 “하지만 그 손님은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말만 남기고 그냥 떠났다”고 전했다. 그는 손님 말대로 바텐더와 주방 요리사에 각각 100캐나다달러씩을 나누어 주고서도 온종일 어리둥절한 기분이었다고 한다. 칼튼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는 그는 나머지 돈을 신학기 교과서 사는 데 보탤 수 있게 됐다며 연신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그 손님은 가끔 인근 호텔에 숙박하는 사람이라는 정도 외에 신상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르는 낯선 사람이었다고 식당 종업원들은 입을 모았다. 식당 매니저인 제닛 포시스 씨는 “흐뭇한 일”이라며 “종업원들이 모두 최선을 다해 매일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지만 작은 도시에서 이런 일은 흔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종업원은 “그 손님이 누구이든 간에 그는 돈이 다가 아니다는 메시지를 남긴 것 같다”고 했다.

각종 체험부스 운영 외에 어린이 낚시왕 선발대회, 대하 댄스 페스티벌, 지역 예술인 공연, 뷰티 콘서트, 맨손 대하잡기 등이 행사 기간 내내 열린다. 현장에서는 제철을 맞은 꽃게와 전어, 전복과 우럭 등 각종 싱싱한 해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백사장항의 명물인 250m 길이의 해상인도교 ‘대하랑꽃게랑’과 백사장해수욕장에서 이어지는 아름다운 바다와 상쾌한 솔 향기를 만끽할 수 있는 걷기 명소 ‘해변길’도 손님맞이 채비를 마쳤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진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해결하기 위한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의 협상 재개 시도가 이뤄지는 가운데 이같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 여부가 바로 확인되지는 않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1주 전 트럼프 대통령은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준비를 장전 완료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2천670억 달러 규모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검토하고 있다고 위협했다. — 앞으로 계획과 바람은. ▲ 6·15와 10·4선언, 8·15 때 남북 공동행사를 재개해 꾸준히 이어나가겠다. 북한에서 열리는 단군제도 남측 대표단을 파견하려 한다. 특히 내년은 3·1절 100주년이 되는 해다. 지금부터 준비에 들어가 남북 공동행사를 성대하게 치러 민족의 대단결을 도모하는 계기로 삼겠다. 6·15위원회의 부문별 조직도 활성화해서 남북교류를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남북·한미·북미 정상회담이 탄탄대로가 아니라 갈지자걸음을 걷고 있다. 주된 이유는 서로를 믿지 못하는 분위기 때문이다. 신뢰가 핵이다.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종전선언과 평화체제가 구축되고 이를 바탕으로 평화통일의 길로 들어서길 간절히 바란다.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 ‘전쟁학연구소'(ISW)의 터키 연구자 엘리자베스 티어만은 AFP통신에 “당장 러시아·터키 관계가 파열음을 내지는 않고 있지만, 터키의 야망과 아사드 정권의 목표는 상충한다는 점은 자명하다”고 진단했다. 모스크바대학 소속 러시아·터키 관계 전문가 케림 하스 박사는 이달 7일 아랍권 매체 알모니터에 “양국의 신뢰 수위가 매우 낮아졌으며, 관계가 위태롭다”고 평가했다. 러시아와 터키는 국제 여론전을 벌이며 물밑으로 치열한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 러시아·시리아군이 지상 작전을 포함, 전면적인 공세를 벌이는 시기는 미국과 터키의 관계가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스 박사는 “터키가, 미국과 갈등이 더 깊어져 러시아의 조력이 더욱 절실해지는 바로 그 순간, 러시아가 대대적인 공세를 펼칠 것”이라고 예측했다. ▲ 한국예탁결제원은 19일 서울 사옥에서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양성 연수프로그램 수료식을 열고 수료자 11명에게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를 위해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에 대한 세제 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내 기업 규제 완화 쪽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19일 연 ‘2018 굿인터넷클럽’ 행사에 참석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현재 기울어진 운동장인 인터넷산업을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해외사업자는 한국에서 마음껏 장사하는데, 정작 한국 사업자는 규제로 못 한다”며 “구글 1년 광고사업비가 5조원 가까이 되는데, 세금은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이어 “영국은 법인세와 별개로 구글세(稅)를 25% 매기고 있다”며 “우리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반면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맞추려다 자칫 우리 기업이 해외진출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글로벌사업자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테크앤로 구태언 변호사도 “한국과 해외 기업 간 규제가 너무나 다른 것이 역차별”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해외 기업 수준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밀하고 꼼꼼하게 규제 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두면서 문제 발생 시에만 개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As an innovative and trend-setting brand loved by Indonesia’s fun-loving, young consumers, Honor is committed to creating products that help our fans show their individuality and creativity,” said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It is important to Honor that we provide affordable products that amaze our customers. Honor 9i is a beautiful phone with peerless performance and we are certain our fans in Indonesia will enjoy its exciting new leading features.”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면서 경협에 나설 수는 없다는 것이 변수다.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남북 경협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북한의 핵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고 대북제재가 철폐돼야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남북경협이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이와 함께 지난 송고 지금은 해물 칼국숫집과 해물 요릿집들이 즐비한 관광지로 탈바꿈했다. 랜드마크가 된 빨간 등대를 배경으로 셀카를 찍는 사람들로 붐볐다. 또 다른 랜드마크가 된 오이도 생명나무는 해가 지면서부터 진가를 발휘한다. 석양에 실루엣으로 변했다가 야간에는 멋진 조명이 색다른 아름다움을 선물하기 때문이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관광객 급증에 따른 심각한 오염과 생태계 훼손으로 한시적으로 문을 닫은 태국 피피섬 마야 베이의 폐쇄기간이 한 달 더 늘어났다고 현지언론이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과 중국간 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전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대만 정부와 기업은 대책수립에 부심하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노력이라는 가치를 평가절하하자는 것은 아니다. 사회는 개인의 노력과 성취에 대해 적절한 수준에서 제대로 보상해야 한다. 그래야 타고난 능력과 열정을 최대한 발휘하기 때문이다. 노력을 통해 태생적 단점과 한계를 극복하고 위대한 성취를 이뤄낸 사람들도 많다. 한때 지구 위에서 횡행했던 사회주의 시스템이 망했던 이유 중의 하나는 기본적인 보상체계가 작동하지 않는 구조적 결함 때문이었다. 우리는 자유시장경제의 질서를 유지하는 범위에서 사회적 약자에 대해 충분히 배려해야 한다. 이런 노력을 통해 분배정의 실현에 점진적으로 다가가야 한다. 아무튼 몇 천 원의 교통비를 지불하고 무의도 선착장에 내려 30여 분 고불고불 시골 길을 걷다 보니 믿기지 않는 장면이 다가왔다. 언덕 위 남쪽으로 난 작은 시멘트길 아래로 펼쳐진 끝 모를 개펄. 그야말로 아무도 없는 길을 따라 내려갔다. 내리막길이라 쾌감은 더했다. 등에 진 백팩의 무게도 덜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좋았다. 우리만 있을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안에 도착하고 나니 뭔가 잘못되어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텐트 하나가 덩그러니 있었기 때문이다. “허허 이것 참 이런 곳에 누군가 있을 줄이야.” 게다가 눈을 의심케 하는 장면 하나. 허연 팔다리를 드러낸 반소매 반바지 차림의 그는 외국인이었다. ‘이런 알려지지 않은 비박 지에 어떻게 외국인이?’ 보아하니 모닥불을 피려고 나뭇가지를 모으는 모양이었다. “음낭가과 승리”…”야당의 평화로운 대선 이의제기 수용해야” 촉구도(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로버트 무가베 전 짐바브웨 대통령이 에머슨 음낭가과 현 대통령이 승리한 지난 7월의 대선 결과를 인정했고 AFP 통신이 7일 보도했다. 무가베는 7월 말 치러진 대선 전날 여당 짐바브웨 아프리카민족동맹-애국전선(ZANU-PF)의 대선 후보인 음낭가과를 지지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지난해 군부의 개입으로 37년만에 자신이 물러날 때 괴롭힘을 당했다는 이유였다. 그는 주요 야당인 민주변화운동(MDC)의 넬슨 차미사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하지만 음낭가과는 대선에서 50.8%의 득표율로 44.3%의 표를 얻은 차미사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차미사는 여당이 부정선거를 저질렀다며 법원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패소하고서 평화로운 저항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AFP에 따르면 무가베는 6일 수도 하라레에서 열린 장모의 장례식에 참석해 40분간 행한 연설에서 음낭가과가 정당한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그는 “음낭가과가 승리했다. 일이 정당하게 처리됐다. 이를 부정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무가베가 대선 후 공개적인 자리에서 연설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94세인 그는 낮은 목소리로 천천히 문상객들에게 “과거는 흘러갔다. 이제는 힘을 합쳐 국가건설을 위한 대화를 시작할 때”라고 말했다. 무가베는 그러면서 정부를 향해 ‘야당이 선거결과에 대해 평화롭게 이의를 제기할 수 있도록’ 허락하라고 촉구했다. 선거 후 대중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무가베는 지난달 26일 치러진 음낭가과의 대통령 취임식에도 싱가포르로 신병 치료차 머물고 있다며 양해를 구하고서 불참했다.”개혁·개방 강화 필요…위기를 기회로 만들자””미국의 극한 압력은 오판…중국 발전의 서곡일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중간 추가 관세 부과 발표로 무역전쟁이 격화되자 중국 정부가 관영 매체를 동원해 미국을 비난함과 동시에 위기를 기회로 바꾸자면서 단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 발발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대외 과시 정책 때문이라는 내부 비판을 의식해 미국으로 책임으로 돌리고 중국 내 모순 해결을 강조하면서 비난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송고 ※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은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특별연구원, 연세대 국학연구원 연구교수,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연구교수(조교수)를 지냈다. 송고”한국 독립운동이 지향한 기본 가치는 ‘자유, 평등, 진보'” “남북한 역사인식에서 공통적인 부분 중심으로 공동사업 기대””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인식 바꾸어야”

삼성과 SK는 이렇듯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엘리엇 슈래지 정책ㆍ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57)이 회사를 떠난다. Tang Yijun said, “Liaoning will provide best policies, best services and highest efficiency to all entrepreneurs. We will make all entrepreneurs enjoy comfortable investment, stable entrepreneurship and comfortable life.”(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부는 나진-하산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우리 기업과 정부 관계자 등 실사단의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시리아가 국제사회에 시리아 재건사업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미국은 지원 의사가 없다는 뜻을 단호히 드러냈다. 미국의 시리아 담당 특사 제임스 제프리는 송고77조9천억원 규모…對EU 수출 2.4%, 수입 1.7% 각각 늘어(브뤼셀=연합뉴스) 콜걸출장마사지 김병수 특파원 = 올해 들어 7월까지 한국과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의 상품 교역 규모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EU로 수출된 한국 상품 규모는 301억 유로(약 39조5천177억 원, 1유로 1천312.88원 적용)로 작년 같은 기간의 294억 유로(약 38조5천987억 원)보다 2.4% 증가했다. 또 이 기간에 한국으로 수입된 EU 제품은 292억 유로(약 38조3천361억 원)로 작년 같은 기간의 287억 유로(약 37조6천797억 원)보다 1.7% 늘었다. 이로써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한국과 EU의 상품 교역량은 593억 유로(약 77조8천538억 원)로 작년 같은 기간의 581억 유로(약 76조2천783억 원)보다 2%가량 증가했다. 올해 들어 7월까지 상품수지는 한국이 10억 유로 흑자를 기록, 작년 같은 기간의 8억 유로 흑자보다 흑자 폭이 조금 늘었다. 한국은 미국, 중국, 스위스, 러시아, 터키, 노르웨이, 일본에 이어 올해에도 EU의 8대 교역대상국 자리를 지켰다. 올해 들어 7월까지 EU 전체의 역외 수출은 1조1천272억 유로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6% 늘었고, 역외 수입은 1조1천312억 유로로 작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이로써 EU의 올해 1~7월 역외 상품수지는 41억 유로 적자로, 작년 같은 기간 63억 유로 흑자를 기록했던 것에 비해 상품수지가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중년 남성 30% ‘갱년기 증상’ 경험…”질환 인정하고 극복 노력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의 한 기업에 수십년째 재직중인 A(53) 부장. 그는 지난해 가을부터 피로감, 건망증에 얼굴홍조가 심해지고, 매사에 의욕이 없어지기 시작했다. 이런 증상은 올해 주 52시간제 근무가 시행된 후 더 심해졌다. 수십 출장코스가격 년 동안 직장의 꽉 짜인 일정 속에서도 나름 삶의 균형을 유지하며 생활하고 있다고 자부했지만, 요즘 1년여의 삶은 이와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었다. 그렇다고 노력을 안 해본 것도 아니다. 주 52시간제 이후에는 퇴근 후 새로운 삶을 찾기 위해 회식 대신 요가도 하고, 가끔은 아내와 저녁 일정도 잡고 있지만 되레 불안, 우울감은 더 커졌다고 그는 토로했다. 친구들의 권유에 결국 A씨는 병원을 찾아 증상들을 털어놨다. 의사는 A씨의 호르몬 검사 결과와 증상으로 미뤄 남성갱년기 증상이 의심된다고 진단했다. A씨는 현재 갱년기 치료를 진행 중이다. 3650리트 창업자 조나단 로스는 “3650리트는 관계 대출자가 된다는 철학 위에서 창업되었다. 우리는 부동산 소유자들에게 자금 그 이상을 제공할 것을 약속한다”면서 “실버펀과의 실버3TG 협업을 통해 우리 양사와 우리 투자자들은 현재의 미국 CRE 시장 상황에서 즉시 자금을 조달하고 시장의 어떠한 잠정적 변동 상황에도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에자와는 18일(현지시간) 미 CBS 뉴스 진행자 미레야 비야레알에게 “나는 전혀 두렵지 않다. 나는 그(머스크)를 신뢰한다. 또한 스페이스X 팀을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에 대해 “이것은 위험하다”면서 마에자와를 “가장 용감하고 훌륭한 모험가”라고 소개했다. 머스크는 “우리가 약속한 2023년까지 이 여행이 가능하도록 완벽하게 성공할지는 100% 장담하기 어렵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인간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최대한 빨리, 그리고 최대한 안전하게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2위 전자상거래 기업 스타트투데이 창업자이자 최대 온라인 쇼핑몰 조조타운 설립자인 마에자와는 30억 달러(약 3조4천억원)의 자산가로 일본에서 18번째 부자다. 마에자와는 스페이스X의 차세대 우주선 ‘BFR'(Big Falcon Rocket) 전 좌석을 사들였고 2023년으로 예정된 달 여행에 최대 8명의 예술가와 동행하겠다고 했다. 마에자와는 “예술가들은 그 여행을 다녀온 뒤 받은 영감으로 작품을 만들 것이다. 그것은 우리 모두의 안에 있는 꿈”이라고 말했다. 그는 “난 어떻게 세계평화를 위해 기여할 것인지, 세계를 위해 어떻게 뭔가를 돌려줄 것인지를 고민해왔다. 이것은 내 일생의 꿈”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BFR는 길이 118m의 초대형 로켓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부스터 로켓이 장착된다. 로켓은 200t의 추진력을 지니게 된다. 달 여행의 왕복 거리는 47만5천 마일(약 76만4천㎞)로 5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추석 연휴 기간인 22~26일 서울에서 문 여는 병원과 약국을 확인하려면 국번 없이 119(구급상황관리센터)나 120(다산콜센터)으로 전화하면 안내해 준다. 또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서울시와 자치구,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추석 연휴 응급의료기관 67개소, 당직의료기관 2천191개소, 휴일지킴이약국 3천519개소를 지정·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동일하게 24시간 운영하며, 당직의료기관은 운영시간을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4종류(13개 품목)는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7천252곳(서울시홈페이지→안전상비의약품)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시는 또한 귀경객을 위해 24일과 25일 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 버스의 막차를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지하철과 우이신설선은 종착역 도착 시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 버스는 주요 기차역과 고속·시외버스 터미널 앞 정류소(차고지 방면) 정차시각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 역, 터미널을 2곳 이상 경유하는 노선의 경우 마지막 정류소 정차시각 기준이다. 대중교통 막차시간 등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http://topis.seoul.go.kr)과 모바일 앱 ‘서울교통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화문의는 120다산콜센터로 하면 된다. 에픽게임즈 메인스폰서 맡고 구글·페이스북 등 해외 기업 참가(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8’이 오는 11월 부산 벡스코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18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앤리조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7일 기준 B2C관 1천773 부스, B2B관 1천101부스 등 총 2천874부스가 지스타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중 넥슨이 B2C관 단일 규모로는 최대인 300부스 규모다.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지스타는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올해 공식 슬로건은 ‘게임, 우리의 별이 되다(Let Games be Stars)’로 정해졌다. 작년 최종 부스는 B2C관 1천657부스, B2B관 1천200부스로 최종 2천857부스였다. 35개국 676개사가 참여했으며 관람객은 2만7천여명에 달했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은 “B2C관은 조기신청 접수 10일만에 마감됐고 B2B관도 해외 각국에서 공동관 참여가 예정되는 등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올해도 지스타가 종합 게임 문화 축제로 굳건히 자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인 스폰서로는 글로벌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의 제작사인 에픽게임즈가 선정됐다. 조직위는 “올해를 계기로 글로벌 시장에서 지스타 위상이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트위치는 4년 연속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로 참여해 지스타 현장을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전 세계 게임 유저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에픽게임즈를 포함해 구글코리아, X.D 글로벌, 페이스북 등 해외 기업들이 다수 참여하며 홍콩, 대만, 폴란드, 캐나다, 스웨덴, 영국 등은 공동관 및 사절단 형태로 지스타 현장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행사도 업그레이드됐다. 작년 시범사업으로 추진됐던 코스프레 행사는 올해 경연 형식의 ‘코스프레 어워즈’로 확대 운영된다. 오디토리움에서는 지스타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EA 공식 e스포츠 행사가 개최된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전문가들 “중국, 미국 위해 북한에 압력 가할 이유 없어져” 이란이 그동안 핵 합의에 따라 핵 관련 활동을 자제해왔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미국을 겨냥해 핵관련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앞서 지난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를 받아온 칠레 고위 성직자가 영구 제명됐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칠레 가톨릭 교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크리스티안 프렉트의 성직을 박탈하도록 명령했다. 이 조처는 미국과 호주, 아일랜드 등에서 성직자들이 저지른 성추행 사건으로 가톨릭 교계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는 가운데 취해졌다. 70대 후반의 프렉트는 다른 성추행 혐의로 5년간 직무 정지를 당한 바 있다. 산티아고 대교구는 프렉트가 이번 결정에 항소할 수 없다고 밝혔다. 프렉트는 1970년대 아구스토 피노체트 전 독재정권이 자행한 고문 등 인권 탄압에 맞서 싸운 가톨릭 인권보호단체를 이끈 인물이다. 칠레에서는 올해 들어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사법당국마저 가톨릭 교계를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칠레 검찰은 지난 7월 1960년 이후 아동 178명을 포함한 총 266명에게 성적 학대를 하거나 관련 사실을 은폐한 혐의로 가톨릭 성직자와 평신도 258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마리스트 형제회에서 발생한 성 추문 사건의 증거를 확보하려고 주교회의 본부를 압수수색 한 데 이어 이달 13일에도 4개 가톨릭 교구에서 압수수색을 했다. 교황은 칠레 사법당국의 본격적인 수사에 앞서 철저한 자체 진상조사를 지시하는 한편 칠레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문화와 은폐 관행을 강력히 비판한 바 있다.

연합뉴스·KBS 여론조사…’중단 찬성’ 2030세대가 40대보다 높아TK 73.2% 중단 지지, 호남 58.8% 반대…서울은 찬반 엇비슷(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실험 발사에 맞선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조치에 대해 찬성하는 국민이 반대하는 국민보다 13% 포인트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와 KBS가 여론조사기관인 코리아리서치에 의뢰, 실시해 14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4.4%가 ‘개성공단 중단 조치는 잘한 일’이라고 답했다. 이는 ‘현재처럼 개성공단을 가동해야 한다’는 답변(41.2%)보다 13.2% 포인트 높은 수치다. 나머지 4.4%는 ‘모름·무응답’으로 분류됐다.정치 본문배너 연령대별로는 ‘개성공단 중단조치는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반대 의견보다 다소 많았다. 60대 이상이 69.9%로 가장 높았고, 50대는 55.7%로 뒤를 이었다. 특히 20대 이하와 30대도 각각 51.9%, 52.3%를 기록, 40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40대의 경우 전 연령대 가운데 유일하게 개성공단 가동 중단 반대가 찬성 의견보다 많았다. 40대의 55.6%는 ‘현재처럼 개성공단을 가동해야 한다’고 밝혔고, 40.1%는 개성공단 가동 중단에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의 경우 73.2%가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조치를 지지한 반면 광주·전라 지역은 58.8%가 ‘현재처럼 개성공단을 가동해야 한다’고 밝혀 대비를 이뤘다. 서울의 경우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조치에 대한 찬반 의견이 각각 48.5%, 47.1%로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나머지 인천·경기(‘잘한 일’ 58.4%, ‘현재처럼 가동’ 37.5%), 대전·충청(50.7%, 45.8%), 부산·울산·경남(56.6%, 37.0%), 강원·제주(51.7%, 41.0%) 지역에선 ‘중단 조치는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현재처럼 가동해야 한다’는 의견보다 높았다. 이밖에 업종별로는 ‘농·임·어·축산업’은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에 찬성(72.7%)했으나 ‘화이트칼라’의 경우 52.4%가 ‘개성공단을 현재처럼 가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출장오피 지지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는 77.9%가 정부의 조치에 찬성한 반면 야권 지지층의 경우 58.6%가 개성공단을 계속 가동해야 한다고 답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0일 북한의 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응해 개성공단의 가동을 전면중단키로 결정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1∼12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13명으로 대상으로 실시했다. 신뢰수준은 95%, 오차범위는 ±3.1% 포인트, 응답률은 10.1%다. 황 회장은 MWCA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이사회 멤버다. AT&T가 타임워너를 인수하는 빅딜을 성사시킨 뒤 GSMA 이사회 미팅이 LA에 있는 워너브러더스 스튜디오에서 열렸다고 한다. 네트워크 사업자들에게도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콘텐츠’임을 반증하는 일이다. 황 회장은 12일(현지시간) MWCA 현장인 LA 시내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5G 상용화에 대한 확신과 VR로 대표되는 콘텐츠 전략을 누누이 강조했다. 제5세대 이동통신인 5G는 지난해 KT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 선언을 했다. 평창올림픽이 그 시험무대였다. 5G는 1GB(기가바이트)를 10초에 내려받는 속도 혁명이다. 아울러 5G가 자율주행, 국가재난시스템, 에너지거래 등 B2B(기업간거래), B2G(기업정부간거래) 영역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줄 것이라는 게 황 회장의 믿음이다. 그는 “우리가 VR을 4년 가까이 했다. KT 위즈 파크에서 야구중계를 VR로 한 적도 있다. 깜짝 놀랄만한 서비스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황 회장은 곧 IPTV에 VR 서비스를 론칭할 계획이라고 못 박았다. LA 소재 게임업체에 투자해 5G 기반 게임을 준비했고 국내 캐릭터·게임기업에 지분 투자를 했다고 한다. VR은 5G를 가장 실감할 수 있는 콘텐츠라고 황 회장은 설명했다. 최근 VR 기기는 상당히 경량화하고 화질은 SD에서 풀HD 수준으로 발전했다. 5G 상용화는 내년 1분기가 목표라고 구체적으로 타임테이블을 제시했다. 황 회장은 “(5G 상용화 실현 시기가) 내년 초 1분기, 아마도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전후가 되지 않을까 싶다”면서 “KT에서 선언한 것이고 한 번도 이 트랙에서 어긋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KT는 인텔, 퀄컴과 MOU를 맺으면서 5G 상용화를 차분하게 준비해왔다는 것이다. 최근 서울 우면동에 5G 오픈랩을 열었다. 다음달 5G 상용화에 대한 대대적인 발표도 준빌하고 있다. 황 회장은 “네트워크 사업자는 과거에는 선만 깔아놓고 돈 받으면 그만이었지만 미래는 다르다”면서 “5G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모든 기술을 엮어서 모든 사람들에게, 그리고 공공에 제공하는 역할이자 그 통로”라고 말했다. 2030년 47조원이라는 5G 시장도 B2B, B2G 시장의 발굴에 따라 규모가 훨씬 더 커질 수 있다고 황 회장은 부연했다.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분야로 확장할 것이라는 얘기다. B2G 시장에는 에너지거래, 국가재난망 등이 있다고 황 회장은 설명했다. 블록체인은 여기에 수반되는 원천 기술이다. 전 세계적 재난안전망은 5G 기술로 수출할 수 있다는 게 황 회장의 생각이다. 이국종 교수가 나오는 KT 광고가 그런 사례다. 스카이십 광고는 유튜브에서 1천500만 회 조회됐다. 그는 “에너지거래는 해외에서 더 관심이다. 유엔모임에서 에너지장관 출신 스위스 전 대통령이 이런 플랫폼이 있느냐 하고 놀라움을 표시하더라.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빅데이터 분석으로 혁신하는 거다. KT 마이크로 에너지 레볼루션으로 하버드에서 강의도 한다”고 소개했다.

문대통령, 김위원장에 서울방문 요청…”가까운 시일내 답방” 약속문대통령 “‘가까운 시일 안’는 특별사정 없는 한 ‘올해 안’ 의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연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틀째 남북정상회담을 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서 “남과 북은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면서 “북한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 폐쇄하기로 했으며,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영구 비핵화가 머지않았다”며 “남북은 앞으로도 미국 등 국제사회와 비핵화의 최종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의하고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남과 북은 오늘 한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모든 위협을 없애기로 합의했다”면서 “남북 군사 분야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상시적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전쟁 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러의 크림병합 등으로 조약 무의미”…양국 갈등 악화 예상(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 개입으로 양국이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우호조약 파기를 결정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 중지에 관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궁이 밝혔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출장서비스보장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도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폐기 위기에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해=연합뉴스) 가야대학교는 18일 여성인적자원 활용 중요성을 인식하고 전문여성인력 양성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김해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업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세 기관은 상호이해와 협력증진을 위한 정보교류, 여대생 취업지원 등 활동을 활발히 펼쳐 나가기로 했다. 또 지역 인적자원개발(RHRD)사업 상호협력체계 구축, 산업현장 고용동향 분석과 신규 직무개발 등 여성인력 활용을 위해 힘을 합칠 예정이다. 가야대 이상희 총장은 “지역 대학의 핵심적 존재 이유 중 하나는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가야대학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김해지역에서 필요한 여성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일자리를 늘리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하남시는 신세계그룹이 미사강변도시 부지에 추진하는 온라인센터 계획에 반대한다는 공문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보내고, 앞으로 신세계 측과 관내 대체부지를 찾는 데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그동안 하남시는 지역 주민이 반대하는 온라인센터 건립은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내부적으로는 온라인센터 본사 입점에 따른 경제적 효과와 교통 문제, 환경 문제 등을 다각도로 검토하며 신세계 측과 의견을 교환해왔다. 그러나 신세계 측으로부터 미사지구 검토부지에는 온라인센터 본사 인력 전체가 근무할 공간이 부족해 일부 기능의 이전만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확인, 이러한 온라인센터 계획은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 물류 기능이 들어오면 교통난과 안전·환경 문제 등으로 주민 불편이 커질 것이라며 온라인센터가 들어오는 것에 강하게 반대해온 지역 주민들 역시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고려했다. 하남시는 신세계와 두 차례 비공식 면담을 통해 미사지구 검토부지에 대한 검토와 온라인센터 본사 이전 문제를 논의했지만, 접점 찾기에 실패했다. 시 관계자는 “미사지구 내 온라인센터 추진이 사실상 어려워진 만큼 앞으로 신세계 측과 하남 지역에서 대체부지를 찾는 데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대연정 3당, 마센 헌법수호청장 해

대연정 3당, 마센 헌법수호청장 해임 논의…결론 못내려’켐니츠 사태’시 극우의 이민자 공격 부인한 발언으로 비판받기도 마체고라 대사는 “(남북한) 경계선에서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며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해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게 하려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러시아 의회도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말 그대로 아주 성공적인 회담이라고 본다. 아주 내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담이 남북한 간 신뢰 분위기 조성에 강력한 행보가 됐다. 남북한 지도자 모두 평화를 원하고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길 바라고 있음을 느꼈다”며 국제사회가 남북한 대화를 다양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도 “평양공동선언은 의심할 여지 없이 중요하고 획기적인 문서”라면서 “어쩌면 6월 북미정상회담의 정치적 무게보다 더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레오니트 슬루츠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은 “남북 간 합의는 파격적이지는 않더라도 충분히 중요하다.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달성하는 길에서 큰 행보다”라며 “국제사회가 북한을 수용하는 새로운 페이지가 시작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러시아는 항상 한반도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지금 남북한이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이 과정을 누구도 방해해선 안 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해 미국의 태도 변화를 주문했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제1부위원장 드미트리 노비코프도 “남북 간 실질적 화해를 보여주는 아주 중요하고 필요한 합의지만 우리는 미국이 남북 화해 과정을 허용하지 않으려는 강도 높은 조처를 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며 미국의 대북강경 태도를 우려했다. ADHD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진 것이 없는데 유전적 요인, 임신·출산 시의 환경적 요인, 가정이나 사회 환경의 영향으로 인한 사회심리적 환경 요인, 독성 물질, 신경학적 이상 등이 위험 요인으로 언급되고 있다. 그러나 청소년, 성인 ADHD가 어린 시절에 겪거나 무심코 지나간 ADHD의 연장선에 있는 건 분명하다. 따라서 연령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ADHD의 증상을 이해하고 임의로 치료를 중단하거나 대수롭지 않게 지나치지 않아야 한다. 그중에서도 성인 ADHD는 다른 공존질환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한 보고에 의하면 성인 ADHD 환자의 85%가 우울증 등 기분장애, 공황장애 등 불안장애, 알코올이나 약물 오남용 등을 경험한다고 한다. 또 우울증으로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한 성인을 대상으로 ‘성인 ADHD 자가 보고 척도(ASRS) 증상 체크리스트’를 사용해 조사한 결과 55.7%가 ADHD 의심 증상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처럼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성인 ADHD 환자는 다른 정신 질환을 겪을 위험이 크고 학업 중단, 실직, 대인관계 문제 등 여러 문제를 일으키기 쉽다. 청소년, 성인 ADHD를 단순히 개인의 성격 문제로 치부하지 말고 국가와 사회에서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기울여야 한다. 임존성과 이웃한 충남 홍성 장곡면 산성리에는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장곡산성이 있다. 1998년 7월 충남도문화재자료 제360호로 지정된 장곡산성은 돌로 쌓은 석축산성으로 둘레가 1천352m에 이른다. 성내에서는 방대한 건물터와 주춧돌, 사시(沙尸)·사시량(沙尸良) 등의 글자가 적힌 기왓조각, 백제 시대 토기가 발견됐다. 임존성과는 12.6㎞ 떨어져 있어 지리적 위치로 볼 때 백제 부흥군의 근거지였던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곳 가운데 하나이다. 주류성의 정확한 위치와 관련해서는 이곳을 비롯해 충남 서천 건지산성(乾芝山城), 충남 청양 정산(定山), 전북 부안 우금산성 등 여러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홍성군은 매년 10월 장곡산성에서 백제 부흥 운동을 재조명하고 의병들의 뜻을 기리기 위한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부여군도 백제 부흥운동의 꿈을 실현하지 못하고 죽은 복신의 넋을 달래기 위해 은산별신제를 지내 넋을 위로해주고 있다. 충남도는 ‘내포문화숲길’ 가운데 한 노선으로 예산∼홍성∼당진을 잇는 29.2㎞ 구간의 ‘백제부흥군길’을 조성했다. 백제 패망 후 나당 연합군과 치열한 전투를 치른 백제 부흥운동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지점이 연결됐다. 홍성 오서산 장곡산성, 봉수산의 임존성을 거쳐 당진의 아미산까지 이어지는 ‘이 길은 총 8개 코스로, 백제를 지키려는 민초들의 숱한 이야기를 담아낸다. 임존성 아래에는 2009년 9월 국제슬로시티연맹이 국내 6번째로 지정한 충남 ‘예산 대흥 슬로시티’가 있다. 이곳은 예당평야의 젖줄로, 전국 최대 규모의 저수지인 예당호를 품고 있다. 그만큼 넉넉하고 여유롭다. 전통과 자연 생태를 슬기롭게 보전하면서도 느림의 미학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발전과 진화를 추구해 나간다는 슬로시티 이념과 딱 들어맞는다.

전 레바논 주재 시리아대사 알리 압둘 카림은 레바논 알자디드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비무장지대 설치 합의는, 터키가 급진 조직을 걸러내기로 한 조건을 현실에서 이행할 수 있는지 보는 시험대”라고 분석했다. 시리아 정책에서 러시아와 터키의 이해관계가 일치하는 부분, 특히 미군과 관련한 모종의 합의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추측할 수 있다. 시리아 주둔 미군은 북동부에서 반(半)자치구역을 형성한 쿠르드 세력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 러시아·시리아는 미군이 시리아 영토에 ‘초대받지 않은 외국 군대’라며 줄곧 철수를 요구했으며, 터키는 미군의 쿠르드 지원에 강하게 흥출장안마 반발하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도 “터키에 최대 위협은 이들립보다는 ‘인민수비대'( 송고각국 “무력 대신 외교가 승리” 환영…시리아·반군, 같은 합의 정반대 해석”공세 일시적 연기일 뿐” 전망도…공격중단 대가로 러 챙긴 실리에도 의문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시리아가 국제사회에 시리아 재건사업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미국은 지원 의사가 없다는 뜻을 단호히 드러냈다. 미국의 시리아 담당 특사 제임스 제프리는 송고안보리서 발언…”러, 시리아에 평화 원하면 이란 세력 내보내라” 촉구신간 ‘인듀어'(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현재 마라톤 세계기록은 2시간 2분 57초. 인간의 한계로 여겨져 온 마의 2시간 벽을 깨뜨리기 위한 프로젝트 경기 ‘브레이킹2′(Breaking2)가 작년 5월 이탈리아 몬차에서 열렸다.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후원을 받은 연구팀은 첨단 기술을 동원한 2년간의 연구 끝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마라톤 금메달리스트인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를 섭외했다. 킵초게는 2시간 0분 25초의 비공인 출장마사지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아깝게 목표 달성엔 실패했지만, 인간의 한계에 대한 생각을 바꿔놨다. 킵초게는 경기 후 더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뭐, 우리는 사람이잖아요. 이제 인류가 단축해야 할 기록은 딱 25초밖에 안 남았어요.” 신간 ‘인듀어'(다산북스 펴냄)는 인간의 육체적 한계를 규정하는 지구력을 과학과 심리학을 통해 탐구한다. 송고’완전한 비핵화’ 합의되면 ‘3축체계’ 수정 불가피육군 드론봇, 공군 스마트 전력 등 ‘소프트 파워’ 주력 ※ 김종훈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인구정책연구실장은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 학사와 석사학위를,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로 10여 년간 재직하고, 2013년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을 거쳐 2016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합류했다. 보건사회연구원 저출산고령화대책기획단 단장으로 일하다가 올해 기구개편으로 인구정책연구실과 합쳐지면서 인구정책연구실장을 맡고 있다. 현재 국민연금 기금 운영과 인구정책을 담당하고 있다. (김은주 논설위원) 송고”국가주도의 단기적 실적 위주 정책으로는 한계””시대 변화에 맞춰 가족, 아동을 내세우는 목표로 대체해야”▲ 이신자씨 별세, 최훈성·성호·영미씨 모친상, 엄광섭(한국자산관리공사 감사)씨 장모상 = 18일, 대전한국병원 장례식장 동백실, 발인 21일 오전 7시 ☎ 042-638-4440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삼성화재가 9년 만에 남자프로배구컵대회 정상을 탈환했다. 삼성화재는 16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18 25-16 25-20)으로 제압했다. 삼성화재는 우승 상금 5천만원을 받는다. 외국인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네덜란드)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으로 빠졌지만, 비시즌에 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영입한 송희채가 맹활약했다. 송희채는 결승전에서 양 팀 합해 최다인 17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도 무려 70%였다. 박철우도 12점, 공격 성공률 57.89%로 활약했다. 송희채는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28표를 얻는 압도적인 지지로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1표는 박철우가 받았다. ‘공수를 겸비한 레프트’라는 평가를 받는 송희채는 이적 후 처음 치른 대회에서 MVP를 수상하며 상금 3백만원을 챙겼고, 10월 13일 개막하는 V리그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삼성화재의 젊은 세터 김형진은 라이징 스타(상금 100만원)로 뽑혔다. KB손보 세터 황택의는 기량발전상(MIP, 상금 100만원)을 받으며 아쉬움을 달랬다. 경기 초반부터 삼성화재가 KB손보를 압도했다. 1세트 6-5에서 삼성화재 라이트 박철우가 후위 공격으로 득점했고, KB손보 손현종은 공격 범실을 했다. 송희채는 8-5에서 상대 블로커의 손을 겨냥한 재치 있는 후위 공격을 성공했다. 삼성화재가 1세트 승리를 확신한 순간이다. 2세트 5-4에서는 삼성화재 센터 박상하가 속공으로 득점하고,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또 다른 센터 지태환이 KB손보 이강원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 해 상대 기를 꺾었다. 삼성화재는 송희채의 후위 공격과 고준용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보태며 9-4로 달아났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올여름 사상 최악의 폭염이 우리나라를 덮치자 이번 겨울의 혹한을 걱정하는 이야기가 벌써 나오고 있다.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던 제트 기류 약화가 겨울철에는 반대로 강한 한파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지구 온난화로 극지방이 따뜻해져 고위도와 저위도 간 온도 차가 작아지면서 제트 기류가 약해졌고, 이로 인해 우리나라 상공의 대기 흐름이 정체된 것이 올여름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는데, 겨울에는 북극의 찬 공기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제트 기류의 약화로 극지방 한기가 남하하면서 혹한이 올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름철 폭염 뒤에 겨울철 혹한이 온다’는 것은 통계상으로나 이론상으로 증명되지 않은 속설이라고 지적한다. 기상청이 전국 주요 지역 6곳의 여름철(6~8월)과 겨울철(12월~이듬해 2월) 기온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여름철 폭염이 반드시 겨울철 혹한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올해 폭염과 비교될 만큼 더웠던 1994년의 경우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1981~2010년 평균값)에 비해 2.0도나 높았고 폭염일수와 열대야 일수가 올해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했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0.6도 높아 비교적 ‘따뜻한 겨울’로 기록됐다. 당시 6개 지역의 겨울철 최저기온 평균값 역시 영하 0.3도로 평년 대비 0.4도 높았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의 장관 후보자들과 헌법재판소장 및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에 대한 릴레이 인사청문회가 10일 시작됐다.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이 고위공직자를 임명할 때 국회에서 검증 절차를 거치도록 함으로써 입법부가 대통령 인사권을 견제하도록 한 장치다. 청문에서 심각한 비위 의혹 또는 흠결이 발견되거나, 자질이 의심스러운 후보자는 걸러져야 마땅하다. 또 여야 청문위원들은 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전락시키기보다는 후보자의 소신을 국민 앞에 드러내 검증받는 장으로 활용하고, 후보자들은 당당하고 품격있는 답변으로 역량을 드러내 보이는 장으로 만들기를 기대한다. 냉전 종식의 서막이었던 1986년 레이캬비크 미·소 정상회담을 레이건은 이렇게 회고했다. “고르바초프는 열렬한 공산주의자였고, 나는 확고한 자본주의 신봉자였지만 이데올로기의 장벽을 뛰어넘어 토론했다. 서로 증오도 적의도 없이 단둘이 대화를 나누며 공감대를 만들어갔다.” 평화를 향한 여정에 나선 정상들의 대화법이다. (성기홍 논설위원)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필리핀을 휩쓴 슈퍼태풍 ‘망쿳’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최소 157명으로 늘었다. 현지 일간 필리핀스타는 19일 지방 재난 당국의 보고를 종합한 결과 이번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64명은 산사태로 광부와 가족들의 합숙소와 판자촌이 매몰된 필리핀 북부 벵게트 주 이토곤시에서 희생됐다. 또 18일 현재 이곳에는 아직 57명이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뉴욕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적인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 INVNT가 회사의 새로운 직책인 PR&마케팅 이사로 Brea Carter를 임명하면서 팀 확장을 이어갈 것을 발표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행사 시작에 앞서 김 위원장은 리 여사,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북측 인사들과 도열해 문 대통령 내외를 기다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 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가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화동이 문 대통령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입장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이 손을 흔들자 장내 함성은 한층 더 커졌다. 이 과정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의자를 밀어주기도 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시작했다. 김 여사는 공연이 시작되자 안경을 끼고 공연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고 문 대통령 역시 몸을 앞으로 숙여 관심 깊게 공연을 지켜봤다. 특히 어린 학생들이 선보이는 리듬체조를 응용한 기예나 태권도 시연이 펼쳐질 때는 큰 박수를 보냈다. 지난 5월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 기념사진이 카드섹션으로 나타나자 문 대통령은 흐뭇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 출장소이스 등 남측에서 유명한 노래가 공연될 때 문 대통령 내외는 이를 따라부르며 박자를 맞추는 모습을 보였다. 문 대통령 내외와 따로 도착한 공식수행원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특별수행원들도 자리를 잡고 공연을 관람했다. 한 시간 남짓 공연을 마친 후 김 위원장은 자리에서 일어나 마이크 앞으로 이동했다. 이 순간 자리를 메운 평양시민은 열렬한 박수와 환호성으로 김 위원장을 반겼고 문 대통령도 손뼉을 쳤다.

▲ 경향신문 = 2차 북ㆍ미 정상회담 추진, ‘비핵화-평화’ 빅딜을 기대한다 집값 잡기 위해 그린벨트까지 풀어야 하나 ‘선출되지 않은 권력’의 오만과 일탈, 더 방치할 수 없다 ▲ 서울신문 = ‘김명수 대법원’ 제2의 사법농단 자초하나 앞뒤 바뀐 청와대의 평양 초청, 이래서 국회 협치 되겠나 메르스 확산 저지에 시민도 적극 협조해야 ▲ 세계일보 = “북ㆍ미 정상회담 조율 중”… 비핵화 로드맵에 집중할 때다 靑, 남북문제마저 일방통행식으로 밀어붙이나 구멍 뚫린 메르스 관리, 관계당국 합심해 대처해야 ▲ 조선일보 = ‘공무원 증원, 복지 과속, 통계 조작’ 망한 나라의 3종 세트 미ㆍ북 2차 정상회담도 트럼프 정치 위기 돌파용 쇼 되면 민노총의 판사 집단 협박, 대법원장은 같은 편이라 침묵하나 ▲ 중앙일보 = 비핵화는 말이 아니라 행동이어야 한다 ‘성역화’된 소득주도성장, 현실 진단마저 왜곡되나 왜곡된 인식으로 비호감 자초하는 보수 야당 ▲ 한겨레 = 2차 북-미 정상회담 ‘비핵화 빅딜’ 모색해야 증거인멸 ‘공범’에 개혁은 ‘시늉’만, 길 잃은 ‘김명수호’ 집값 대책 못지않게 중요한 ‘전월세 대책’ ▲ 한국일보 = 북미 ‘빅딜’ 재시동, 비핵화 달성에 의미 있는 진전 이뤄야 ‘사법농단’ 압색영장 줄기각 판사들 교체해야 하지 않나 도덕성 논란 헌법재판관 후보자들 스스로 합당한지 돌아봐야 ▲ 디지털타임스 = 정책 逆질주가 경제침체 가속화 시킨다 4차산업 일자리, 규제혁파에 달렸다 ▲ 매일경제 = 2차 미북정상회담 또 한번의 이벤트로 끝나지 않으려면 일자리위원회, 숫자 목표보다 어떻게 규제 풀까를 말해야 메르스 정보 공개 혼란, 3년 전과 뭐가 다른가 ▲ 서울경제 = 남북미 릴레이 정상회담 이번엔 달라야 한다 고용절벽 언제까지 인구감소 탓만 할 건가 기업 부실징후 사전관리 나서라 ▲ 전자신문 = 이통사 불법 지원금, 근본처방 고민할 때 핀테크 규제, 더 풀어야 한다 ▲ 파이낸셜뉴스 = 부동산 대책, 미ㆍ일 사례를 교훈 삼길 설비투자에 울리는 경고음 ▲ 한국경제 = 경제정책 전환, 더 이상 실기해선 안 된다 원격의료ㆍ빅데이터ㆍ유전자검사 … 시범사업만 할 건가 우리도 국가 차원의 ‘AI인재 양성’에 총력 기울여야 ▲ 건설경제 = 역주행 인프라 투자, 정책 변화 필요하다 ▲ 신아일보 = 인사가 만사… 청문회 ‘유감’ ▲ 아시아투데이 = 금감원, 금융위기 조짐 출장마사지 사전경고 기능 잘해주길 주 52시간제, 신규아파트 분양가 상승원인 된다 ▲ 이데일리 =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서두를 필요 있나 청와대는 측근들 쓴소리에 귀 기울여야 ▲ 일간투데이 = 정상회담 동행 거절당한 靑…정무기능 보완돼야 현실성 결여된 ‘원전 해체’ 석ㆍ박사 과정 신설”정상회담 내용은 대북제재 등 선행조건 풀렸을 때 가정한 것””총리 ‘금리’ 관련 발언은 원론적 얘기…재정정보 유출은 심각한 일” (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남북경협은 늘 천명한 것처럼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 출장샵추천 부총리는 이날 군산 고용·복지 플러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경협은 국제사회 협력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발표된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포함된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 등 경제 안건을 두고는 “대북제재 등 선행 요건이 풀렸을 때를 가정하고 나온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 안건 중 경제 문제는 주된 이슈는 아니었다”라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부총리 등이 참석하지 않은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재정정보 무단 유출 사건에는 “접속자가 비인가 영역까지 들어와 많은 양의 정보를 다운받고 그 정보를 반납하지 않은 것은 심각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출장안마야한곳 그는 “지금까지 1천400명에게 계정이 부여됐지만 단 한 번도 없던 사례”라며 “사법 당국에서 조사를 통해 의도성 등을 명명백백하게 가릴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이낙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에는 “국회 답변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원론적인 얘기를 한 것으로 본다. 어떤 의사표시를 할 의도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금리 인상 여부와 관련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데 동의한다”고 밝혀 정부가 한은에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김 부총리는 “금리 문제는 금통위에서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되풀이했다. 군산 GM공장 활용안에는 “GM 입장도 있고 내부 협의도 필요하다. 군산 경제를 위해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전면적인 ‘관세 전쟁’으로 미중 모두 수출과 국내 생산이 감소하고 그 여파로 우리나라 수출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한다. 우선 상호 관세로 미중 경기가 위축되면 양국의 한국산 제품 수입이 줄 수 있다. 중국이 미국에 수출하는 완제품 생산을 위해 우리나라에서 수입하는 중간재 수출도 감소할 수 있다. 미중 무역전쟁이 다른 나라 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면 이들 국가의 한국산 제품 수입도 영향을 받는다. 그럼에도 이 같은 피해 규모는 제한적이라는게 지금까지 정부와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평가였다. 산업연구원은 500억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대한 미중 상호 관세로 우리나라의 대중·대미 수출이 총 3억3천만달러(약 3천700억원)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도 500억달러 상호 관세로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이 입는 피해가 연간 0.018%, 2억3천649만달러(약 2천658억원)로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청소를 마친 직원이 사육장 문을 잠그지 않은 틈을 타서 퓨마가 우리를 빠져나간 것이다. 탈출한 퓨마는 생포에 실패하고 탈출 4시간 30여분 만에 사살됐다. 비관적 전망이 커지는 속에서도 일각에서는 아직 미중 양국이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면서 극적인 대화 국면 전환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금융시장에서는 미중 양국이 ‘3차 관세 공방’에 돌입했지만, 우선은 예고보다 낮은 관세율을 적용되는 점에 주목했다. 근 4년만에 최저 수준까지 밀렸던 상하이종합지수 19일 1.82% 급등 마감했다. 지난 6월 이후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6%가량 하락했다는 점에서 10%의 추가 관세가 중국 수출 기업에 큰 충격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관세 충돌에도 향후 협상 기대감이 유지되면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9일(현지시간) 전장보다 0.71% 상승한 채 마감했다. 19일에도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가 각각 1.14%, 1.41% 급등하는 등 중국 증시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미국 정부는 이달 24일부터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되 세율을 우선 10%로 적용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25%로 높이기로 했다. 중국 정부도 당초 추가로 600억달러 어치의 미국 제품에 5∼25%의 관세를 매겨 반격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막상 미국이 관세율을 우선 10%로 낮춰 시작하기로 하자 중국 역시 적용 세율을 5∼10%로 낮춰 발표하면서 향후 미국의 태도에 따라 세율을 조정하겠다고 했다. 무역전쟁이 전면전에 접어드는 단계에서 양국이 조심스럽게 대화 메시지를 발신하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미국의 ‘3차 공세’로 중국이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거부할 것이라는 보도가 잇따랐지만, 중국은 아직 명확하게 협상 거부 의사를 밝히지는 않았다. 대신 중국은 전날 발표한 국무원 명의 성명에서 “중국은 미국이 무역갈등을 중단하길 원한다”며 “중미 양국이 평등하고 신뢰 있는 실무적인 대화와 상호 존중을 통해 상호 이익과 공영의 양자 무역관계, 자유무역 원칙,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세계경제의 번영과 발전을 촉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2인자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19일 하계 다포스포럼 기조연설에서 미국의 일방주의적 행태를 비판하면서도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국에 유화적인 메시지를 발신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도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계획을 밝히는 성명에서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존경하는 시진핑 주석과 지금의 무역 상황을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The property portfolio managed by Bowsprit was valued at approximately S$1.3 billion as at 30 June 2018. 대만의 종전 교육부령에는 ‘정치’라는 용어가 없었으나 최근들어 ‘하나의 중국’ 원칙을 놓고 양안 갈등이 격화되자 정치적 논란을 원천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관련 규정을 개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버3TG의 이벤트 기반 브릿지 대출 전략은 외부 레버리지의 채용 없이 전통적인 자금으로는 후원자의 전체 니즈를 충족할 수 없는 새로운 지상 건물 건설, 리노베이션, 재개발, 리포지셔닝과 기존 부동산의 재자금화에 관련한 거래 당 7천만 달러에서부터 2억 달러 이상에 달하는 미국 CRE 대출 상품을 만들어 냈다. 변화 과정에 있지만 신디케이션 절차가 필요 없는 부동산을 목표로 하는 실버3TG CRE 대출 플랫폼은 차입자들에게 빠르고 확실하게 자금을 제공한다. Global Fishery Forum Discusses Industry Outlook ◇ 30대 고혈압 인지율 20%…”젊어서 괜찮다” 생각 많아 사실 고혈압은 젊을 때 건강에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조기 진단이 쉽지 않은 질환이다. 학회 조사에 따르면 국내 30대 남녀의 고혈압 인지율은 20% 수준에 그쳤으며, 치료율도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파악됐다. 고혈압 환자 중에는 아직 젊으니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과 혈압약을 한번 복용하면 평생 먹어야 한다는 두려움 가진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고혈압은 젊어서 관리에 소홀하면 어느 순간 동맥경화, 뇌졸중, 심근경색 등의 치명적인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더욱이 눈이나 콩팥이 망가져서 실명하거나 평생 투석을 하게 되는 등 심각한 후유증도 남길 수 있다. 젊더라도 고혈압이나 심뇌혈관질환의 가족력이 있고, 흡연, 비만, 고지혈증 등 심혈관질환의 위험 요인을 가진 경우에는 더욱 조심해야 한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미국 재무부는 14일(현지시간) 태국 마이항공이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란 마한항공에 화물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제재명단에 올렸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문대통령 “꽃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 맺길…남북관계 발전과 함께”최룡해 “가을바람이 열매 풍성하게 해…나무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것”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모감주나무의 나무 말은 ‘번영’입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여성이 외출할 때 히잡을 강제로 써야 하는 이란에서 비행기 안에서도 히잡을 둘러싼 찬반 논란이 가열됐다. 이번 논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최근 퍼진 동영상이 발단됐다. 이란 마한항공 여객기 기내에서 최근 촬영된 이 영상은 한 이란 남성 승객이 옆에 앉은 다른 여성 승객에게 “(비행기 안에서도) 히잡을 똑바로 써라”라고 꾸짖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를 본 주위 여성 승객들이 “지금이 어느 때인데 여자에게 이래라저래라 하느냐”, “당신이 무슨 자격으로 참견이냐”라며 불같이 항의하고 일부 남성 승객도 자리에서 일어나 이에 가세했다. 승무원이 화가 나 소리 지르는 승객을 만류하지만 결국 진정시키지 못하고 ‘훈계’한 남성을 다른 자리로 옮기면서 소동이 끝났다. 마한항공은 이란 혁명수비대와 연관된 항공사로 국내외 노선을 운항한다. 다른 항공사와 달리 마한항공 기내에선 ‘이란의 관습을 존중해달라’는 안내문을 볼 수 있고 이륙 전 기장이 같은 내용으로 기내 방송을 한다. 히잡을 쓰라고 직접 말하지 않지만 이란에서 이런 표현은 통상 여성은 히잡을 써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이란 국적의 항공사뿐 아니라 외국 항공사 여객기 안에서 이란 여성 승객 대부분은 이륙과 함께 히잡을 벗는다. 이 동영상을 둘러싸고 “이란 항공사의 여객기는 이란의 영토나 다름없고 가족이 아닌 남성과 섞이므로 여성은 히잡을 써야 한다”는 의견과 “외국으로 나가는 여객기 안에서까지 긴 시간 동안 히잡을 강제로 쓰는 것은 불합리하고 시대착오적이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편, 이란에서 자동차 안에서는 여성이 히잡을 써야 한다. 자동차가 개인적인 공간이고 여성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 벗어도 된다는 반론도 있지만 다른 사람이 볼 수 있으므로 써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자신의 차라고 해도 히잡을 쓰지 않았다가 경찰에 적발되면 범칙금을 내야 한다. 2회 이상 적발되면 차를 최장 1년까지 압류한다. 루피화 약세도 이어지고 있다. 루피화 가치는 송고달러당 72.97루피 ‘사상 최저’…”금리인상 가능성 대두”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 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 = 김제동 지음. 방송인 김제동의 두 번째 에세이. 딱딱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헌법을 특유의 입담과 재치를 살려 독후감 형식으로 유쾌하게 풀어냈다. 김제동은 ‘우리는 모두 남의 집 귀한 딸과 아들이다’, 여기에 헌법의 핵심이 있다고 말한다. 헌법이라는 체계 자체가 존엄한 ‘우리’가 억울한 일을 당하지 말라고 만들어놓은 것이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헌법 독후감’을 쓴 이유에 대해서는 “누구나 헌법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어야 우리가 헌법의 진짜 주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연예인이 무슨 헌법이야, 학생이 무슨 헌법이야 하는 생각이 든다면, 그걸 한 단계 뛰어넘으면 좋겠어요. 우리 모두 각자의 방식대로 헌법을 느낄 권리가 있다고 말하고 싶어요.” 나무의마음 펴냄. 360쪽. 1만6천원. 25일 국방기술품질원 등에 따르면 미국 육군 교육사령부는 최근 ‘미래 전쟁의 작전환경과 변화하는 특성’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20~30년 후 벌어질 미래 전쟁터의 개략적인 모습을 그렸다. 미래 병사에서부터 레이저무기, 레일건, 군집드론, 인공지능(AI) 로봇 등 지금껏 SF 영화에서 봐왔던 신무기나 신기술이 미래 전장을 지배할 것으로 예측했다. 미래 병사가 착용한 헬멧은 내장된 온갖 센서들이 인간의 생각을 읽어 자동으로 전장의 영상을 전송하는 기능을 갖췄고, 먼 거리를 자동으로 볼 수 보도록 해주는 전투안경도 쓴다. 로켓포와 탄환, 신경마비탄 등 전투상황에 맞춰 자유자재로 발사할 수 있는 복합소총으로 무장한다. 전투복과 헬멧, 개인화기 등을 보면 영화 터미네이터에 나온 전투 로봇의 전투력을 능가한다. 그랬던 통계청이 2년여 만에 느닷없이 ‘장중 발표’로 돌아가겠다고 한 것이다. 통계청을 담당했던 기자단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통계청장과의 간담회에서는 분노한 기자들의 입에서 고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경실련도 성명을 통해 “통계청이 자신의 결정을 번복하고 시장혼란을 초래하는 것은 국민 전체 이익을 추구해야 하는 국가기관에 걸맞지 않다”면서 철회를 요구했다. 코메르츠방크 CEO의 합병 긍정적 발언 전해져…도이체방크와 합병론 탄력합병시 비용절감 및 시너지 효과…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우려”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美, 양보 조처해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다”면서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에 전달된 사과는 고양시와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협조를 얻어 덕양·대화·일산·행신 등 고양 시내 송고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3개 여성단체 방북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여성단체연합·전국여성연대 등 33개 여성단체가 참여한 남북여성 공동 문화행사가 성황리에 종료했다. 이들 단체 대표와 회원 등 60여 명으로 구성된 남측 대표단은 23일 당일 일정으로 개성을 방문해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을 위한 남북여성들의 모임’에 참가했다. 대표단은 행사를 마치고 이날 저녁 서울에 도착했다. 고려민속여관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만남의 장, 문화행사, 전시마당 등 총 3부로 진행됐다. 1부 만남의 장에서는 남북 여성단체 대표자 3인이 환영의 인사말을 나눴다. 남측에서는 김금옥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안김정애 평화를 만드는 여성회 상임대표·이광옥 한국천주교여자수도회장상연합회 회장이, 북측에서는 김명숙 조선민주여성동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변규순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교육자분과위원회 부위원장·리산옥 조선카톨릭교협회여성회 회장이 대표로 나섰다. 이어진 문화행사에서는 노래공연이 진행됐다. 이날 함께 방북한 가수 강허달림이 남측 대표로 ‘기다림, 설레임’, ‘홀로아리랑’ 등을 불렀고, 여성중창단이 공연을 이어갔다. 북측에서는 여성중창단이 나와 ‘반갑습니다’, ‘번지 없는 주막’, ‘무정한 사람’ 등의 노래를 들려줬다. 마지막 전시마당에서는 남측 여성단체에서 만든 천연비누, 향초, 가죽가방 등 수공예품을 전시됐다. 북측에서는 화가 오은별이 그린 그림과 인민예술가 우복단이 제작한 도자기 등을 내놨다. 남북 대표단은 선죽교, 고려민속박물관을 방문하고 함께 오찬을 즐겼다. 남측 대표단 단장인 김금옥 상임대표는 “이번 행사는 남북 민간교류를 활성화하고, 평화의 분위기를 확산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남북 여성들이 서로의 문화와 생활을 공유함으로써 동질성을 회복하는 계기를 마련했길 바란다”고 밝혔다. 남북 여성 단체가 만나는 것은 지난해 3월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남북해외여성토론회’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A씨는 체포 당시 이미 거주허가가 만료돼 불법 체류 상태였다. 관광 가이드 경력이 있는 A씨는 시리아 난민이 터키에 대거 유입된 이후로는 이스탄불에서 독자적으로 난민 구호활동에 뛰어들었다. A씨가 구호기관이나 비영리단체 소속되지 않은 채 개인으로 활동했기에 자주 한계에 부딪힌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소식통은 “A씨가, 가족뿐만 아니라 본인의 거주허가도 연장되지 않아 난민 구호활동을 이어갈 수 없게 되자 시리아 입국 시도라는 무리수를 둔 것 같다”고 말했다. 시리아 입국이 ‘좌절’됐기에 A씨는 한국 법령에 따른 처벌은 면할 것으로 보인다. 여권법에 따라 여행이 금지된 시리아에 입국하면 1년 이하 징역 또은 1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한인 사회와 우리 공관은 A씨가 안전하게 귀국해 그나마 ‘다행’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의 주장에 강경하게 맞섰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비핵화의 실질적 조치는 이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만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만큼 단호한 입장을 가지고 대처해 나가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천문학적인 비용이 드는 비준동의안을 날치기로 처리하려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이 제시한 ‘선(先) 결의안 채택, 후(後) 비준동의안 처리’라는 중재안에 대해서는 눈길도 주지 않았다. 금리에 대한 언급은 여당과 청와대에서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같은 날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대세적인 금리 인상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미국이 금리를 올리더라도 우리는 우리에게 맞는 정책을 써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오렌지라이프[079440]는 블록체인(분산원장) 플랫폼을 자체 개발, 다음달부터 모바일 보험증권 발급에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오픈소스 기반의 이 플랫폼은 계약 조건을 블록체인에 기록, 조건이 충족되면 자동으로 계약이 실행되는 ‘스마트 계약’을 손쉽게 개발·배포할 수 있고, 개인정보 분리 보관·파기가 가능하도록 구현됐다고 설명했다. 또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자(노드) 권한 관리가 쉽고, 최신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 ‘도커’를 적용했다. 오렌지라이프는 모바일 보험증권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해 위·변조를 막고 진본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 플랫폼을 통한 전자문서 확대, 금융권 공동인증과의 연계 등도 추진한다. 하지만 이시바 전 간사장이 지방 당원들의 표심 싸움에서 선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아베 총리가 당초 예상한 ‘압승’을 거두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베 총리 진영에선 이시바 전 간사장이 목표대로 의원 표와 당원 표를 더해 총 송고산케이 ‘차기총재 적합 인물’ 조사서 아베 49%…이시바 39%아베 개헌에는 과반이 반대…지방 당원표 격차에 관심”아베측에게 협박받았다” 폭로 놓고 공방…이시바 “권력에 의한 괴롭힘”(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사실상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집권 자민당의 총재선거를 이틀 앞두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우위를 보이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의 맹추격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산케이신문이 후지뉴스네트워크(FNN)와 공동으로 지난 15~16일 실시한 일반인 대상의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자민당 총재로 적합한 인물을 질문한 결과 아베 총리가 49.6%, 경쟁자인 이시바 전 간사장이 39.6%를 각각 차지했다. 이를 자민당 지지층으로 한정하면 아베 총리를 꼽은 비율은 71.4%였다.

일상생활에 지장 없는데도 5·6급 일괄면제…”질병을 병역기피 수단으로 악용””대체복무로 국가에 기여해야” vs “형평성 논리로만 판단하면 안 돼” 조사위원회는 또 반군의 마지막 거점 이들립에서 군사작전을 준비하는 러시아·시리아를 향해 자제심과 상식을 촉구했다. 조사위원회는 이들립에서 전면적인 군사작전이 전개되면 그곳에 사는 송고 Lab managers appreciate the flexibility to run multiple protocols in parallel by processing H&E and special stains simultaneously, increasing efficiency by 20 percent compared to other platforms. RFID tracking of consumables further supports easy-to-manage staining. — 종업원들의 근황은. ▲ 내가 직접 면담한 이들은 지배인 허 씨와 종업원 3명이다. 옷차림과 말투를 보면 남한사회에 적응하려고 부단히 노력하고 있음을 한눈에 알 수 있었다. 잠적해서 뿔뿔이 헤어져 지내는 다른 종업원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남한사회에 동화하기 쉬운 것은 아니지 않은가? 류경식당 종업원이었다는 신분이 드러날까 봐 다른 탈북자들과 어울리지도 못한다. 심리적으로 무척 위축되어 있고 그 누구도 믿지 못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정체성의 혼란마저 겪고 있다. 허 씨 이외의 종업원 대부분은 여권도 발급받지 못했다. 종업원들이 한국 국적을 취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고 있다. 정부 당국이 자유의사로 입국했다면서도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는 모순된 태도를 보인다. 탈북한 이들 종업원은 이 시대 우리 사회의 이방인 신세다. 현지 시가총액 2위 민간기업…지주회사에 5천300억원 투자”신사업 발굴·전략적 M&A 공동 추진”(서울=연합뉴스) 남북이 15일 군사당국자 접촉을 비공개로 가졌다. 국방부는 당초 오전부터 정치권에서 군사회담 얘기가 흘러나왔음에도 접촉 사실을 밝히지 않다가 오후 4시가 넘어서 이를 공식 발표했다. 북측은 이날 접촉에서 자신들이 주장하는 소위 ‘서해 경비계선’ 내에 남측 함정의 진입 금지와 민간 차원의 대북전단 살포 중단, 언론을 포함한 비방 중상 중지를 요구했다. 이에 우리 측은 북측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준수해야 한다는 것과, 자유 민주주의 체제의 특성상 민간단체의 풍선 날리기나 언론 보도를통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고 한다. 이날 남북 군사당국자 접촉 사실을 정부가 밝히지 않으려 했던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박근혜 정부는 출범 이후 대북관계를 철저히 투명하게 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천명해왔다. 정부는 남북관계의 원칙을 정했다면 그것을 가능한 한 끝까지 지켜야 한다. 만일 불가피하게 그 원칙을 지키지 못했다면 나중에라도 그 이유를 국민에게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할 것이다. 이날 ‘종전선언’이라는 표현이 기자회견에 직접 등장하진 않았지만, 북측이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등의 추가 조치를 위한 전제로 꼽은 ‘미국의 상응 조치’라는 것은 결국 종전선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행과 보상을 쪼개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이날 공개적으로 발표된 내용 이외에 초기 비핵화 이행 조치 등에 대한 ‘+α’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대두하고 있다. 내주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중재자’인 문 대통령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2년간 서울 아파트 평균가 30% 오르자 수수료 부담 60% 늘어아파트값 9억 넘어가면 수수료 부담 ‘눈덩이’ 축제 첫날 고구려를 주제로 한 오케스트라 공연을 비롯해 국악한마당,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펼쳐진다. 개막식이 열리는 둘째 날에는 노라조, 솔비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과 청춘가요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코스모스 가요제, 송고 테슬라는 블룸버그 보도 후 성명에서 “지난달 머스크의 트윗 이후 법무부로부터 자발적인 자료 제출 요청을 받았으며, 이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그러나 머스크를 포함해 회사 관계자가 소환장이나 증언 요구를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자료 검토 이후 문제가 최대한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무당국의 조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송고 Media Contacts: Todd Fogarty or Aduke Thelwell KEKST todd.fogarty@kekst.com or aduke.thelwell@kekst.com + 1 212 521 4800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대법원 문건이 대부분 대외비에 해당하고, 이후 문건을 변호사 활동에 활용한 정황이 있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보고 구속 수사 방침을 정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세 차례 기각되는 사이 문건을 파쇄하고 송고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홈런 군단’ 송고최정·김성현 만루포…종전 2001년 두산의 9개 돌파 최근 랴오닝 성은 중국의 개발 전략에 따라 현대화된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혁신적인 발전을 특징으로 하는 전면적인 재활성화 여정을 시작하는 데 초점을 두며, 새로운 개발 개념을 끊임없이 시행하고 있다. 랴오닝은 작년부터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경제 동향을 보이고 있다. 올해 전반기 랴오닝의 GDP는 5.5%, 고정자산 투자는 12% 증가했다. 외국 자본의 실제 활용도는 14% 증가했고, 국내 자본 도입은 36% 증가했다. 경제 발전의 질과 효율성 모두 향상됐다. 한편, 랴오닝은 사업 환경 개선에 초점을 출장샵예약 맞추고, 사업 환경 최적화에 관한 최초의 국가 규제를 발표했다. 그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생태 환경 미화를 매우 중요시하며, 전반적인 발전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 마스의 계획과 약속은 9월에 활동들로 더욱 생동감을 얻는다. 9월에 실행 및 예정된 활동들은 마스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약속과 야먕을 반영한다. 다음은 마스의 이번 달 주요 활동들이다. ◇ 고삼지 경기 안성시 고삼면 월향리와 삼은리 등에 걸쳐 있는 고삼지는 송전지, 신갈지 등과 함께 경기도의 3대 대형 저수지로 꼽힌다. 수도권 배스 마니아들 사이에서 사랑받아온 필드지만, 원래는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1963년에 완공된 곳이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 ‘섬’의 촬영지이기도 한 이곳은 저수지 면적이 280만㎡에 달해 곳곳에 포인트들이 산재해 있다. 또 서울에서 한 시간 남짓 걸리는 데다 경치가 아름다워 평일에도 낚시인들의 발길이 잦다. 고삼지의 매력은 보트를 빌릴 수 있다는 것이다. 나무 보트에 몸을 싣고 노를 젓거나 전기모터인 ‘가이드 모터’를 동력으로 포인트에 진입해 원하는 곳에서 낚을 수 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메건 마클 왕자비가 그렌펠타워 화재 참사를 겪은 지역 공동체를 돕기 위한 요리책 발간에 힘을 보태고 나섰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마클 왕자비는 오는 20일 켄싱턴 궁에서 ‘함께 : 우리 공동체의 요리책'(Together : Our Community Cookbook) 발간 행사를 개최한다. 요리책은 ‘홉 커뮤니티 프로젝트’의 지역공동체 주방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6월 24층짜리 런던 공공 임대아파트 그렌펠타워에서 화재가 발생해 모두 71명이 목숨을 잃었다. 화재 이후 자신의 가족과 친구들을 위해 음식을 만들어주려는 여성들이 프로젝트를 기획했고, 이후 인근 무슬림(이슬람교도) 문화유산 센터에 지역공동체 주방이 만들어졌다. 이번 자선요리책은 지역공동체 주방 이용자 50명의 레시피를 모은 것으로, 마클 왕자비가 서문을 담당했다. 수익금 전액은 주민들이 언제든지 지역공동체 주방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제주=연합뉴스) 제주의 가을밤을 문화예술로 수놓는 ‘제주 모관야행’이 다음달 5∼6일, 19∼20일 2차에 걸쳐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제주목관아 일대에서 열린다. 송고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외국인출장만남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사회 본문배너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북 “체제정통성 열망”…미 “FFVD 통

북 “체제정통성 열망”…미 “FFVD 통한 국가안보 이익 관심” 한 “경제발전-북핵해결 두 목표”…중 “北체제 안정속 비핵화”일 “납북자 송환·CVID 동시 중시”…러 “중립국가로 통일 원해” 리우 국립박물관에서는 지난 2일 대형 화재가 일어나 다음 날 새벽에야 진화됐다. 200년 전인 1818년 6월에 문을 연 이 박물관에는 각종 유물 2천만 점과 동물 수집물 표본 650만 점, 식물 50만 종이 있으며 이 가운데 90% 정도가 소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포르투갈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동 페드루 1세가 가져온 이집트와 그리스·로마 예술품,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1만2천 년 전의 두개골을 복원한 ‘루지아’, 1784년에 발견된 5.36t 무게의 대형 운석 등이 유명하다. 남성갱년기를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몸에 좋은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우선 지방이 많은 식품과 과식은 피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을 먹는 게 좋다. 또 항산화 효과가 있는 비타민 송고 한국에서 탈세가 많은 것은 ‘고스란히 세금을 내면 바보’라는 그릇된 인식이 형성돼 있기 때문이다. 이런 잘못된 생각에는 세무당국도 부분적으로 기여했다고 봐야 한다. 과거에 세무당국은 대기업에 대한 세무조사를 정치적인 수단으로 삼기도 했다. 일종의 ‘손보기’ 차원에서 세무조사를 활용했던 측면이 있었다. 대기업에 대한 세무조사를 건너뛰면서 시혜인 것처럼 이용하기도 했다. 세무조사가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되지 않는다는 인식이 우리 사회에 있는 게 사실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마케팅 전문가’ 이미지를 쌓아왔던 프로축구 강원 송고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 보건부는 자국에 체류한 한국인이 메르스 감염으로 확인된 데 대해 쿠웨이트가 감염지가 아니라고 잠정적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쿠웨이트 보건부는 메르스 감염자 A씨가 방문했던 곳과 접촉자를 추적 조사한 결과 이렇게 판단했다. 쿠웨이트 보건부가 이런 결과를 내면서 A씨가 메르스에 감염된 ‘원점’이 미궁에 빠질 가능성이 커졌다. 보건부는 또 이날 낸 자료에서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의 동선에 대한 정보가 충분치 않았으나 조사팀이 최선을 다했다”며 “그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는 모든 사람이 메르스 반응 조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말했다. A씨가 접촉한 한국인은 물론 그를 치료한 현지 의료진, 운전기사 등 외국인도 메르스에 걸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보건부는 자체 조사 결과의 신뢰성을 확보하려고 세계보건기구(WHO)에 검증 인력을 파견해 달라고 요청했다. 보건부는 “접촉자가 모두 음성이지만 이들을 계속 추적 감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한 소식통은 “공식적으로 특정하지는 않았으나 쿠웨이트 보건부는 자국 내가 아닌 다른 곳을 ‘감염 원전’으로 의심하는 것 같다”며 “A씨가 쿠웨이트 체류시 보인 증상이 메르스 때문이라면 잠복기를 고려할 때 쿠웨이트 체류 이전에 감염된 것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중소 건설회사 임원인 A씨는 8월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시티 남부에 있는 공사 현장에 머무르다 6일 밤 에미레이트 항공편을 이용,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7일 오후 인천으로 입국했다. 또 다른 여론조사업체 이보페(Ibope)가 11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서는 보우소나루 26%, 고미스 11%, 시우바·아우키민 각각 9%, 아다지 8%로 나왔다. 결선투표 시나리오는 고미스-보우소나루 40% 대 37%, 아우키민-보우소나루 38% 대 37%, 시우바-보우소나루 38% 대 38%, 보우소나루-아다지 40% 대 36%였다. 이에 따라 네 후보는 결선투표에서 승리 가능성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LG 씽큐’ 전시존에 올레드TV 등 스마트홈 체험 코너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066570]는 멕시코의 유명 휴양지 칸쿤에서 ‘LG 이노페스트'(LG InnoFest)를 열고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개념을 합친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가 진행하는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올해 들어 중동·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에서 잇따라 열렸다. 지난 17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개최된 이번 중남미 행사에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장인 송대현 사장, 변창범 중남미 지역대표와 함께 현지 거래선 관계자 및 언론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자체 인공지능(AI) 플랫폼인 ‘AI 씽큐’ 전시 존을 별도로 마련해 올레드TV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식기 세척기, 공기청정기 등 AI 기능을 탑재한 제품을 대거 전시하고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라인업인 ‘LG 시그니처’ 전시 공간에는 지난달 중남미 런칭 행사에 참석했던 현지 건축가, 디자이너, 요리사 등이 초청됐다. 이밖에도 지난 7월 중남미 시장에 출시한 스마트폰 ‘LG G7 씽큐’를 비롯해 트윈워시, 건조기, 노크온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나노셀TV, 엑스붐 오디오 등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한창희 글로벌 마케팅 센터장은 “LG만의 차별화된 AI 기술과 제품을 앞세워 중남미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 위협은 중국에 대한 압박의 수위를 높이는 것이지만, 실제 관세 발효를 위한 행정부의 절차는 공청회 개최, 서면 의견서 접수, 내부 영향 평가 등에 수 주일이 걸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다 대통령과의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중국에 대한 호전적 언사를 쏟아냈다. 그는 고율관세 정책이 효과를 내느냐는 질문에 “이제 시작했을 뿐”이라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관계가 있는 중국으로부터 도움을 받으려고 중국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중국은 도움이 됐다. 아직도 도움이 될 것으로 희망하지만 거기에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발생하는 적자가 용인할 수 없을 만큼 커졌다며 “중국이 미국에서 쏟아지는 돈으로 국가를 재건했다”, “우리는 세계의 돼지저금통이고 중국에게 돈을 뜯겼다”는 등의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한편 중국은 다음 주로 예정됐던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 간 협상을 진행할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미국이 17일 2천억 달러 추가 관세부과를 릉콜걸샵 발표한 직후 류 부총리가 참모들을 소집해 대응방안을 논의했다면서 이 회의에서 예정됐던 협상의 참석자 급을 낮춰 실무협상을 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애초 계획엔 류 부총리의 방미에 앞서 이번 주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미국을 방문해 사전 협의를 할 예정이었으나 류 부총리의 방미 대신 왕 부부장이 실무협상을 하는 것으로 대체하자는 것이다. 이에 대해 중국 측 관리들은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 근로자 임금이 핵이나 미사일 개발에 쓰였다고 믿는 이들이 많다. ▲ 신빙성이 없다. 탈북자의 증언에서부터 이 말이 퍼지기 시작했다. 추적해보니 이 말을 한 탈북자는 개성공단이 열리기 전에 이미 탈북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평화에 방점을 찍고 개성공단 부지를 내줬다. 공단 부지는 애초 군부대 기지였다. 북한군 2군단 산하 6사단, 64기갑사단, 62포병여단 등 6만 명의 군부대시설을 북쪽으로 10~15km 이동시킨 뒤 100만 평이란 넓은 땅을 내줬다. 우리 토지공사가 땅값으로 지불한 돈은 1㎡에 1달러도 안 되는 900원이었다. 북측이 개성공단을 ‘돈줄’이나 ‘달러박스’로 여겼다면 그에 상응하는 땅값을 받았을 것 아닌가? 임금도 그렇다. 북측 근로자와 가족들이 생활하기에도 빠듯한 임금을 줘놓고 ‘퍼주기’라고 하면 그들을 모욕하는 발언이다. 핵이나 미사일 비용으로 흘러들어 갔다는 주장은 이데올로기적 선전공세일 뿐이다. 이에 따라 마이항공의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이 회사와 미국인 및 미국 기업 간의 거래가 금지된다. 미 재무부는 성명에서 “마이항공이 수차례에 걸친 경고를 무시하고 마한항공에 승객, 화물 예약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마한항공은 시리아 등에 무기는 물론 전투원, 현금을 실어나르고 미국이 테러조직이라고 비판하고 있는 이란 혁명수비대에 협력한 혐의 등으로 미국의 제재대상에 올랐다.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내년 제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할 한국영화로 선정된 ‘버닝’을 연출한 이창동 감독이 다음 달 아카데미가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현지 영화학도들을 대상으로 한국영화 특강을 진행한다. LA한국문화원(원장 김낙중)은 2018년 가을학기에 미 주요 대학 영화학과 학생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는 ‘코리언 시네마 투어링 프로그램’을 마련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김종관 감독(9월), 이창동 감독(10월), 명필름 심재명 대표(11월)가 초청돼 AFI, 채프먼, UCLA(LA 캘리포니아대학),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 UCI(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영화학과 등을 찾아가며 교수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업한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진행해온 한국영화 홍보사업이다. 그동안 류승완, 정주리, 박찬욱, 김지운, 윤가은, 최동훈, 황동혁 감독 등이 초청돼 미국의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했다. 특히 다음 달에는 아카데미에 출품하는 ‘버닝’을 현지 영화학도들에게 소개하는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LA한국문화원 김낙중 원장은 “미국 내 최고의 영화학교에서 한국영화를 상영하며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고 친밀도를 넓히는 일은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특히 ‘버닝’을 홍보함으로써 효과가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면모를 지닌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도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채프먼 대학교 영화·미디어아트 학과는 2015년부터 ‘한국영화의 오늘’이란 주제로 정규과목을 편성했다. 그러나 러우 부장의 발언을 계기로 국제사회 일각에서는 무역전쟁에 임하는 중국 정부의 태도에 다소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고개를 든다. 무엇보다 러우 주임이 중국 정부의 외곽조직인 정협 고위 간부일 뿐만 아니라 전직 재정부장을 지낸 인물이라는 점에서 공개석상에서 나온 그의 ‘제언’을 예사롭게 봐 넘기기에는 어려운 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시선을 의식하듯 러우 부장은 “나는 정협에서 일해 정부를 대표하지는 않는다”고 언급했지만 중국 특유의 정치 문화상 당·정과 사전 조율을 거쳐 대미 메시지 내용과 수위를 결정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중간재 등의 대미 수출 중단 제안은 중국이 더는 미국과 대등한 관세전을 벌일 수 없는 지경이 된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중국과 미국은 지난 송고

(고성=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경남 고성군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19일 군청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밝혔다. 백 군수는 “조선산업 경기 침체로 고용위기 지역,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며 “패닉상태인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공사 중 800여억원 사업을 군내 업체 대상으로 발주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백 군수가 7월 23일 시공사인 SK건설 안재현 사장 등을 군에서 만나 합의한 사안이다. 사업 마무리 단계인 도로개설, 조경, 기계장비 설치 등 800여억원에 달하는 발주사업을 군내 기업이 맡는다. 고성그린파워가 발주하고 SK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한 고성하이화력발전소는 1천40㎿ 화력발전소 2기 규모로 건설되고 있다.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산 일원에 들어서며 5조1천960억원이 투입됐다. 공사는 2015년 10월에 시작, 2021년 10월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 시점에서 북한이 군사당국자 접촉을 하자고 한 것은 최근에 발생한 남북 군사적 충돌이나 5·24 조치 해제의 조건 등과 관련해 긴밀한 논의를 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은 북한의 도발로 남북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한 직후이며, 제2차 남북고위급 접촉을 코앞에 두고 있는 시점이다. 북한은 이달초 실세 3인방을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보내 고위급 접촉을 수락한다는 메시지를 우리 측에 전해 남북관계 개선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다시 북한 경비정이 NLL을 침범해서 우리 함정과 교전을 하고,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직후 휴전선 남쪽으로 고사총 수백발을 발사했다. 총탄중 일부는 우리 측 민가에 떨어졌다고 한다. 희생자가 나왔을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화전양면(和戰兩面) 전술을 쓰고 있다고 풀이했다. 북한의 도발 의도는 자명하다. 잦은 침범으로 NLL을 유명무실화시키고, 총탄으로 우리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막겠다는 것이다. 문제는 우리 측이 북한의 그러한 전술에 어떻게 대응하느냐는 것이다. 북한의 전술에 우리 대북정책의 근간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 즉, 도발에는 강력히 대응하면서 원칙있는 남북대화를 통한 관계개선을 추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말 그대로 ‘동에 번쩍, 서에 번쩍’이다. 아시안게임을 끝내고 곧바로 한국으로 돌아와 ‘벤투호 A매치’에 참가한 뒤 지난 12일 잉글랜드로 복귀한 손흥민(토트넘)이 이번에는 이탈리아로 날아가는 숨막히는 행군을 이어간다. 토트넘은 오는 19일(한국시간) 오전 1시 55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 스타디움에서 인터 밀란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을 치른다. 아시안게임 이후에도 손흥민은 엄청난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일 코스타리카전과 11일 칠레전을 끝내고 잉글랜드로 복귀한 손흥민은 지난 15일 리버풀과 정규리그 경기에 후반 교체 출전하며 남다른 체력을 과시했다. 휴식이 필요할 만도 하지만 손흥민은 곧바로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를 위해 이탈리아로 향했다. 팀 사정상 손흥민이 쉴 수도 없었다. 골키퍼 위고 요리스를 비롯해 델레 알리, 무사 시소코가 부상으로 이번 원정에서 빠졌고, 키런 트리피어와 토비 알데르베이럴트는 전술적인 이유로 데려오지 않았다. 주전급 선수 5명이 결장하다 보니 팀 공격의 핵심인 손흥민으로서는 밀라노 원정에서 빠질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인터 밀란전에 이번 시즌 처음으로 선발 출전할 가능성도 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미국이 재채기하면 한국은 독감을 앓는다.’ 우리나라와 모든 분야에서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과의 관계를 표현할 때 종종 쓰이는 말이다. 그만큼 떼려야 뗄 수 없을 정도로 얽히고설킨 사이를 비유적으로 표현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던진 말 한마디에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얼굴이 사색이 되고, 정치권이 야단법석을 떠는 것을 보면 이 말이 실감 난다. 최근 ‘미국발 재채기’ 중 대표적인 것이 주한미군 관련이다. 미국 고위 당국자들의 발언은 물론 미국 유력 언론도 가세하는 형국이다. 마치 주한미군이 ‘동네북’이 된 느낌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불과 몇 주 앞두고 미 국방부에 주한미군 병력 감축 옵션을 준비하라는 명령을 내렸다는 미국 뉴욕타임스(NYT)의 3일(현지시간) 보도 때문에 우리 국방부 당국자들은 진의를 파악하느라 진땀을 뺐다. NYT 보도 직후 청와대가 출장최고시 4일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핵심 관계자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고 전하면서 일단 진화됐으나, 언제 출장연애인급 또 불거질지 모를 일이다. 이런 보도에 대해 우리 국방부 당국자들은 “근거가 없는 보도”라면서도 미국에서 주한미군 문제가 자꾸 거론되는 데 대해 “진짜 속내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인다. 더구나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안보 상황이 변화될 가능성이 크고, 북한의 비핵화를 다룰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상황에서 주한미군 문제가 거론되자, 미국이 진짜 ‘본심’을 드러낸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물론 국방부는 공식적으로 “최근 국방부는 미국과 (주한미군 문제와 관련해) 논의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미군 관련 발언은 지난 3월에 나왔다. 그걸 3월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주리 주에서 열린 모금 만찬 연설에서 한국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주한미군)에서도 돈을 잃는다”면서 “지금 남북한 사이에 우리 군인 3만2천명이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어디 한번 보자”고 말했다. 그에 대해 미 백악관은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한 발언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주자로 유력했던 2016년 5월에도 CNN 방송 인터뷰에서 “그들(한국)이 ‘미치광이'(maniac)가 있는 북한에 맞서 스스로 방어해야 한다면, 그들이 우리를 제대로 대하지 않으면, 우리를 제대로 존중하지 않으면 대답은 간단하다. 스스로 방어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발언은 한국과 무역협상이 잘 안 되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다는 ‘압박 차원’으로 풀이됐다. 한국 내에서 파문이 확산하자 백악관은 한국에서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것을 시사한 발언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우리 국방부와 외교부 분위기는 벌집을 쑤셔 놓은 듯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3월 미 CBS 뉴스와 인터뷰에서 “주한미군이 언급될 때마다 놀라게 된다”고 한 것은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당혹감을 잘 말해준다. 미국이 걸핏하면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하는 발언을 ‘전가의 보검’처럼 꺼내 드는 것은 양국 모두에게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상징이자, 북한에 대한 전쟁억지력을 위해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한반도 주변 강대국 견제 등 미국의 전략적 이익에도 부합한다는 것을 미국도 잘 알고 있을 것으로 본다. 북한의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된 이후 출장코스가격 주한미군의 규모에 변화가 있을지언정 현재 주한미군 2만8천500명은 동북아의 균형추로서의 역할도 맡고 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그리스 아테네에 주재하는 이란 대사관에 17일(현지시간) 오전 6시께 괴한 약 10명이 페인트가 담긴 병을 여러 개 던졌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얼굴 전체를 가리는 헬멧을 쓴 채 이란 대사관 정문 경비초소의 창문을 망치로 깨고 공관을 향해 페인트 병을 던진 뒤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페인트 병은 대사관 안까지는 닿지 못하고 건물 외벽까지 날아갔다. 이들은 루비코나스라는 쿠르드계 무정부주의 단체 소속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루비코나스는 페이스북에 자신들이 공격하는 영상과 함께 “쿠르드족에 대한 이란의 야만적 압제에 대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조직은 올해 7월 그리스 외무부 청사에도 페인트 병을 던지는 등 다국적 기업, 정부 기관, 정당 건물, 외교 공관 등을 겨냥해 인명피해가 없는 소규모 기습을 종종 벌였다. 이들이 그간 팔레스타인 탄압, 고위 정치인의 뇌물 스캔들 등 다양한 사안에 대해 자신들의 정치적 주장을 알리려고 이른바 ‘퍼포먼스 식’으로 습격한 만큼 이번 공격이 이란 정부만을 겨냥한 반정부 단체로 보긴 어렵다. 공교롭게 이달 14일에는 프랑스 파리 주재 이란 대사관도 쿠르드계의 습격을 받았다. 이라크 북부에 근거를 둔 반(反)이란 쿠르드계 조직 코말라당의 일원을 자처한 이들은 대사관 정문에 게양된 이란 국기를 훼손하고 공관에 돌과 오물을 던졌다. 이란 외무부는 15일 프랑스 정부가 외교 공관에 대한 경계에 소홀했다고 항의했다. 인적, 물적 피해가 크진 않았지만 유럽 주재 이란 대사관이 잇따라 습격받은 데는 이란 혁명수비대가 쿠르드계 반이란 분리독립 조직인 이란쿠르드민주당(KDPI 또는 PDKI)을 미사일로 공격한 데 대한 보복성 반응으로 출장만남 보인다. 혁명수비대는 이달 8일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에 있는 이 조직의 근거지에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 7발을 발사해 조직원 11명을 살해했다. 혁명수비대는 “쿠르드자치정부를 통해 수차례 엄중히 경고했음에도 그 범죄자 집단(KDPI)은 이를 무시하고 외부 세력(미국, 이스라엘)과 결탁해 이란의 안보를 위협했다”며 “이란에 대한 테러분자의 침략 행위를 끝낼 필요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쿠르드계와는 관계없지만 이달 7일 이라크 남부 바스라 주재 이란 총영사관이 시위대 일부의 공격으로 불에 탔다. 당시 바스라에서는 전기, 물 부족과 실업에 항의하는 민생고 시위가 이어졌다.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충남도지체장애인협회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성우종 ㈜도원이엔씨 대표가 추석을 앞두고 저소득장애인 가정 생필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5천만원을 기탁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산시장애인복지관에서 열린 지정기탁금 전달식에는 김택진 시민생활국장, 이건휘 지체장애인협회 충남도협회장, 김일국 서산시지회장, 성우종 도원이엔씨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기탁금은 장애인작업장에서 생산하는 맛김과 남·여 기초화장품 3천200세트를 구매해 저소득장애인가정 1천600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성 대표이사는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 활동이 확대돼 장애인들이 차별받지 않는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산이 고향인 성우종 대표는 6년 전부터 해마다 5천만씩 이웃사랑 출장시 성금을 기탁해왔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비핵화 관련 합의를 한 가운데, 관심은 합의문(평양 공동선언)에 담긴 내용 외에 ‘플러스알파’가 있을지에 집중될 전망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탁한 추가적인 비핵화 관련 ‘약속’ 등이 있을지 주목된다. 18∼19일 이틀간 2차례 걸쳐 185분간 진행된 정상회담 등에서 김 위원장은 합의문에 담긴 내용 이상으로 비핵화와 그 상응조치에 대해 언급했을 것으로 보여 오는 2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전달할 김 위원장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공동선언에 포함된 구체적 비핵화 관련 합의는 “유관국 전문가들 참관 하의 동창리 엔진시험장 및 미사일발사대 영구 폐기”와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용의”다. 후자에는 “미국이 6·12 북미 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 조치를 취하면”이라는 단서가 붙었다. 7월 이후 강하게 요구해온 한국전쟁 종전선언이 이뤄질 경우 영변 원자로와 재처리시설, 우라늄농축시설 등 핵시설의 영구 폐기에 나설 수 있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해석됐다. 문제는 이 같은 비핵화 조치가 제2차 북미정상회담 또는 취소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등 북미대화의 재개로 연결될 수 있을지다. 문 대통령도 18일 평양으로 떠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유도해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음을 시사했다. ▲ 고척전적(19일) 두산 000 110 110 0 – 4 넥센 200 000 200 1 – 5 △ 승리투수 = 신재영(8승 9패) △ 패전투수 = 함덕주(5승 3패 26세이브) △ 홈런 = 김재환 42호(4회1점·두산) (서울=연합뉴스) 송고▲ 고척전적(19일) 두산 000 110 110 0 – 4 넥센 200 000 200 1 – 5 △ 승리투수 = 신재영(8승 9패) △ 패전투수 = 함덕주(5승 3패 26세이브) △ 홈런 = 김재환 42호(4회1점·두산) (서울=연합뉴스) 송고

롤스나 진화생물학자들의 논리대로라면 스포츠 스타나 유명 연예인, 금융사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등에 대한 과도한 보상은 바람직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들이 이뤄낸 성과가 당사자 본인만의 소유물이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다. 성과가 작은 사람들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보상할 필요가 있다. 그들이 자기 성과를 많이 내지 못했더라도, 전체 성과에 적지 않은 기여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런 관점에서 한 공동체에서 소득 격차가 너무 확대되는 것은 정의롭지 않을 수 있다. 송고(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내년부터 삼겹살 기름 등으로 만든 바이오중유를 발전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정부 발표가 미묘한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친환경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표출되는 한편으로 “원자력 발전의 효율을 무시하고 기껏 내놓은 게 삼겹살 기름이라니 실망이다”, “왜 이런 발상을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도 적지 않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배현진 대변인은 1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전용 바이오중유를 석유대체연료로 인정하는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하자 “원전을 포기한 정부가 급기야 삼겹살 구워 전기 쓰자고 한다”며 “지나가던 돼지도 웃겠다”고 원색적인 논평을 내놓았다. 배 대변인은 “불과 1년여 전 삼겹살 구이가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지 않았느냐”면서 “삼겹살 기름이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크다는 대대적인 홍보가 어리둥절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랴오닝 성은 중국의 개발 전략에 따라 현대화된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혁신적인 발전을 특징으로 하는 전면적인 재활성화 여정을 시작하는 데 초점을 두며, 새로운 개발 개념을 끊임없이 시행하고 있다. 랴오닝은 작년부터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경제 동향을 보이고 있다. 올해 전반기 랴오닝의 GDP는 5.5%, 고정자산 투자는 12% 증가했다. 외국 자본의 실제 활용도는 14% 증가했고, 국내 자본 도입은 36% 증가했다. 경제 발전의 질과 효율성 모두 향상됐다. 한편, 랴오닝은 사업 환경 개선에 초점을 맞추고, 사업 환경 최적화에 관한 최초의 국가 규제를 발표했다. 그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생태 환경 미화를 매우 중요시하며, 전반적인 발전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에 끼어들려는 중국을 겨냥해 최대한의 외교 및 경제적 압박을 가함에 따라 한반도 종전 선언 등 비핵화 과정에서 중국의 입지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의 책임을 중국에 물어온 데다 초강력 미중 무역전쟁 카드까지 꺼내 들면서 전방위 공세에 나서자 중국으로선 사면초가다. 올해 세 차례 북중 정상회담을 토대로 북한의 뒷배를 자처하면서 ‘북한 카드’를 미중 무역 분쟁에도 써먹으려던 중국의 계산은 틀어지고 오히려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도 소외될 상황에 몰린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공동선언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남북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다렸다는 듯이 트위터 글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핵사찰을 허용하는 데 합의했다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번 평양 공동선언문에는 그 어디에도 중국을 언급하거나 자극하는 말은 들어있지 않다. 오히려 중국이 그동안 계속 강조해왔던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중국으로선 이번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마냥 환영할 수만은 없는 ‘속사정’이 있어 보인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하려던 중국 대신 한국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메시지와 함께 핵사찰 합의라는 성과까지 끌어냈기 때문이다. 중국은 그동안 남북, 북미 정상회담 중간마다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을 중국으로 끌어당기고 북미협상에 변수로 작용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은 한반도 종전 선언에 남북한, 미국과 함께 참여하겠다고 미국에 제의했다가 거부당하는 등 수세에 몰는 상황이다. 더구나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된 18일 미국은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위반을 압박하면서 중국이 출장가격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끼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음’까지 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미중 무역문제와 북핵 협상의 중국 배후론을 연계해 지적해왔다는 점을 보면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시점에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부과를 결정한 것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중국이 끼어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미국이 최근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를 열어 중국에 대북제재와 관련해 강력히 경고한 것 또한 중국이 북핵 협상의 판을 흐리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를 보낸 셈”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연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은 사실상 힘들어지는데다 북중 정상 간 4차 회동 또한 쉽지 않아 보인다. 시 주석은 10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 전회),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하는 데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중국 책임론’ 언급되는 상황이라서 쉽사리 방북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에 시 주석 대신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것도 중국의 이런 고민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방중해 북중정상 간 회동하는 것 또한 미국의 눈초리가 곱지 않아 가능성이 크지 않아 보인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중국은 당초 한반도 영향력 유지를 위해 종전 선언에 참여하고자 했다”면서 “그러나 미국이 중국의 종전 선언 참여를 반대하자, 중국은 한 발짝 물러선 뒤 미국과 무역전쟁에 관한 합의점을 찾으려 하고 있으며 한반도 문제에서는 한국이 중국 대신 중재하는 자리에 서게 됐다”고 분석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저우샤오촨(周小川) 전 중국인민은행장(중앙은행장)이 세계무역기구(WTO) 규약을 더 배워 중국 경제의 결함들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저우 전 행장은 이날 제네바에서 열린 무역경제통합센터 세미나에서 중국에 대해 “자세를 바꿔 WTO 룰을 더 배워야 한다. 때때로 적절치 못한 행동이 있었을 수 있지만 우리는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공공 지출 수준이 낮았고 그나마 대부분이 인프라 투자에 쓰였기 때문에 (미국이 문제로 삼는 산업 관련) 보조금 지급 문제는 없었다면서도 모든 영역이 (보조금으로) 할당 가능한 자체 예산이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시, 태풍 차바 피해 종합대책 용역 중간보고회 열어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에 큰 수해를 안긴 태풍 ‘차바’ 때와 같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펌프장을 증설하고 지선 관거를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울산시는 송고”평양공동선언, 한반도 평화·안보·비핵화 진전 보장 소망”(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평양공동선언 합의에 대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진전을 보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평양에서 이틀간 진행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은 우리에게 외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백화점 상품권, 호텔숙박권, 놀이공원 자유이용권 등을 헐값에 판매한다고 속이고 돈만 받아 가로채는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송고 이스라엘은 지난해 이란군 부대를 중심으로 시리아 내 목표물을 약 200회 공습했다고 최근 공개했는데 대부분 공습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 이스라엘이 시리아를 안방처럼 드나들며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은 러시아의 협조 덕분이다. 시리아정부 관할 지역의 제공권을 가진 러시아가 용인하지 않으면 이스라엘이 그처럼 자유롭게 공습을 벌이기란 불가능하다. 이번 군용기 격추 사건을 계기로 러시아가 이스라엘의 시리아 작전에 제동을 건다면, 시리아 내 이스라엘 대(對) 이란 전선의 균형에 변화가 생기게 된다. 이러한 상황 전개를 원치 않는 이스라엘이 신속하게 비통함을 표현하고 공습 경위를 설명하며 러시아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네타냐후 총리는 푸틴 대통령과 통화에서 “이스라엘은 시리아에 이란군이 정착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며 시리아에서 군사작전을 계속할 뜻을 밝혔다.Revolution– Show to be held at KINTEX, Korea from October 10 to 13, 2018 (무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호남을 거점으로 하는 항공사 에어필립이 19일 무안공항에서 2호기 도입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 김산 무안군수, 이정운 무안군의회 의장, 정상국 한국공항공사 무안지사장 등 160여명이 참석했다. 에어필립은 다음 달 8일부터 2호기를 광주∼제주. 김포∼제주 노선에 투입할 방침이다. 2호기인 ERJ-145LR 기종은 1호기(ERJ-145EP)와 동일한 50석 규모의 항공기로, 1호기보다 연료 효율성이 높아 항속거리가 더 멀고 유상탑재하중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기 색상 역시 에어필립을 상징하는 진홍색 색상으로 선보였다. 엄일석 에어필립 회장은 “2호기 도입이 당초 계획보다 늦어져 마음을 태웠지만 안전을 확보하는데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며 “2호기는 처음 바퀴를 내린 무안국제공항과 함께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삼석 의원은 축사를 통해 “광주·전남 시도민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날아오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산 무안군수도 “에어필립의 국제선 취항 계획은 무안공항이 국제공항으로서 위상을 정립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필립은 다음 달 3호기를 도입하고 오는 11월 무안∼블라디보스토크 노선 등 국제선도 취항할 계획이다. 비관적 전망이 커지는 속에서도 일각에서는 아직 미중 양국이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면서 극적인 대화 국면 전환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금융시장에서는 미중 양국이 ‘3차 관세 공방’에 돌입했지만, 우선은 예고보다 낮은 관세율을 적용되는 점에 주목했다. 근 4년만에 최저 수준까지 밀렸던 상하이종합지수 19일 1.82% 급등 마감했다. 지난 6월 이후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6%가량 하락했다는 점에서 10%의 추가 관세가 중국 수출 기업에 큰 충격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관세 충돌에도 향후 협상 기대감이 유지되면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9일(현지시간) 전장보다 0.71% 상승한 채 마감했다. 19일에도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가 각각 1.14%, 1.41% 급등하는 등 중국 증시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미국 정부는 이달 24일부터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되 세율을 우선 10%로 적용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25%로 높이기로 했다. 중국 정부도 당초 추가로 600억달러 어치의 미국 제품에 5∼25%의 관세를 매겨 반격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막상 미국이 관세율을 우선 10%로 낮춰 시작하기로 하자 중국 역시 적용 세율을 5∼10%로 낮춰 발표하면서 향후 미국의 태도에 따라 세율을 조정하겠다고 했다. 무역전쟁이 전면전에 접어드는 단계에서 양국이 조심스럽게 대화 메시지를 발신하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미국의 ‘3차 공세’로 중국이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거부할 것이라는 보도가 잇따랐지만, 중국은 아직 명확하게 협상 거부 의사를 밝히지는 않았다. 대신 중국은 전날 발표한 국무원 명의 성명에서 “중국은 미국이 무역갈등을 중단하길 원한다”며 “중미 양국이 평등하고 신뢰 있는 실무적인 대화와 상호 존중을 통해 상호 이익과 공영의 양자 무역관계, 자유무역 원칙,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세계경제의 번영과 발전을 촉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2인자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19일 하계 다포스포럼 기조연설에서 미국의 일방주의적 행태를 비판하면서도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국에 유화적인 메시지를 발신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도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계획을 밝히는 성명에서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존경하는 시진핑 주석과 지금의 무역 상황을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사고 당시 길가에 세워진 차량 유리창의 파편으로 보이는 유리 조각들은 사고현장 전체에 걸쳐 흩어져 있어 폭발의 위력이 상당했음을 짐작게 했다. 공안이 발표한 이번 폭발사고의 용의자 장 모(26·네이멍구) 씨가 흘린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도 사고현장 앞 횡단보도에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요란한 흔적에도 미국대사관에 둘러쳐진 외벽과 철제 펜스 등은 크게 훼손되지 않았다. 미국대사관 측의 발표를 통해서도 대사관 시설물과 폭발물을 터뜨린 용의자 외에는 사상자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공안 발표에 따르면 장 씨는 미국대사관 앞에서 폭죽 형태의 폭발물을 터뜨렸다. 그는 손 부위에 상처를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 당시 사고현장 건너편 커피숍에서 있었던 한 목격자는 “‘펑’보다는 ‘쾅’하는 대포 소리 비슷한 소리가 났다”며 “연기가 보이길래 밖으로 나가보니 현장이 연기에 둘러싸여 아수라장이 돼 있었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는 “특히 폭발물을 터뜨린 것으로 보이는 한 남성은 이미 얼굴이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상했고, 손을 심하게 다친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마치 예포(禮砲)를 쏘는 것처럼 큰 소리가 났다”면서 “연기가 끝도 없이 하늘 높이 올라가는 것을 당시 비자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던 대부분의 사람이 봤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사고가 난 뒤 비자 발급 업무가 중단됐다는 안내를 받았지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미국대사관 측에서 설명해 주지 않았다”면서 “혹시 업무가 재개될지 몰라 아직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동유해발굴과 함께 비무장지대 내 역사 유적에 대한 공동조사 및 발굴과 관련한 군사적 보장대책을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은 한강 하구를 공동이용수역으로 설정하고 남북 간 공동수로조사를 벌이는 한편 민간선박의 이용도 군사적으로 보장하기로 했다. 공동이용수역은 남측의 김포반도 동북쪽 끝점에서 교동도 서남쪽 끝점까지, 북측의 개성시 판문군 임한리에서 황해남도 연안군 해남리까지 길이 70㎞, 면적 280㎢에 이르는 수역으로 설정됐다.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현장조사는 올해 12월까지 남북 공동으로 진행하고 공동조사단은 전문가를 포함해 각각 10여명의 인원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한강하구는 골재채취, 관광·휴양, 생태보전 등 다목적 사업 병행 추진이 가능한 수역”이라며 “향후 골재채취 등의 사업을 추진시 국제사회의 제재 틀 내에서 군사적 보장대책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은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군사분야 합의서에 서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베트남 호찌민에 정보통신기술(ICT) 자회사 신한DS의 베트남 현지법인을 설립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한DS가 100% 출자한 신한DS 베트남은 ▲ 신한금융그룹 현지 그룹사 대상 글로벌 ICT 서비스 제공 ▲ 베트남 금융 ICT 시장 진출 ▲ 신디지털 금융 사업모델 발굴 및 추진 등 3대 전략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동욱 신한DS 사장은 “현지 금융기관 대상 ICT서비스 확대, 핀테크 기업 발굴, 신규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최적화된 디지털·ICT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유우성씨 재판에 거짓 증거 제출…질낮은 종이로 출입경기록 위조”4년 전 의혹 수사 시작되자 증거인멸하고 부하에 책임 떠넘기기출연진, 개봉일·주말 무대인사 ‘장외 홍보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오는 19일 동시 출격하는 한국영화 3편의 기싸움이 팽팽하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 현재 ‘명당’ ‘안시성’ ‘협상’은 각각 24.8%, 23.6%, 21.6%의 예매율을 보인다. ‘명당’이 선두를 달리지만, 작품간 격차는 1~2%포인트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이다. 세 편에 대한 관객 기대치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사전 예매율은 극장들이 스크린 수나 상영 회차를 정하는데 주요한 근거 지표 중 하나로 사용된다. 이 때문에 극장들의 고민도 커진다. CGV 관계자는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라며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내부적으로 고민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관객을 상대로 관람의향, 인지도 등을 조사해본 결과, 관심도는 제작비가 많이 투입된 ‘안시성’이 다소 높지만, 선호도 면에서는 다른 작품이 앞서는 등 3편 모두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작년 연간 압수량 넘어…대부분 유럽행 추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중남미 지역에서 규모가 가장 큰 항구로 알려진 브라질 남동부 산투스 항에서 코카인을 밀반출하려다 적발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18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전날 산투스 항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통해 기계장비를 실은 컨테이너에 숨겨 밀반출되려던 코카인 1.2t을 적발해 압수했다. 적발된 코카인은 아프리카를 거쳐 유럽으로 밀반출되려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내 함성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환호 더 커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 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문 대통령은 화동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北, 통지문 처음으로 수령…태도변화 여부 주목(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부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알뜰폰 업체의 전파사용료 면제기한을 15개월 추가 연장하는 내용의 ‘전파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40여 개 알뜰폰 사업자가 납부해야 할 전파사용료 면제기한이 오는 30일에서 내년 말로 15개월 추가 연장됐다. 또 시행령 개정으로 지상파방송보조국의 개설허가 때 과기정통부장관이 실시하는 기술적 심사 권한이 중앙전파관리소장에게 위임됐다. 과기정통부는 지상파 방송의 난시청 해소를 목적으로 개설되는 무선국인 방송보조국의 기술심사, 준공검사 등 관리업무가 중앙전파관리소로 일원화돼 지역 방송사업자가 지역 관할 전파관리소에서 신속하게 민원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행령 개정안은 이달 중 시행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비핵화 중재자 역할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비핵화라는 사안 자체가 엄중한 것은 물론 오랜 기간 적대관계였던 북한과 미국 사이를 조율해야 하기 때문이다. 임 실장도 “비핵화라는 무거운 의제가 정상회담을 누르고 있다”며 “이번 회담에 대한 어떤 낙관적 전망도 하기 어렵게 하는 대목”이라고 토로할 정도다. 출장아가씨 그러나 비핵화에 대한 희망은 있다. 북한은 지난 4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통해 ‘핵무력·경제건설 병진노선’의 종료를 선언하고, ‘경제건설 총력집중’을 새 노선으로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이번 평양회담을 조율하기 위해 방북한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2021년 1월까지인 트럼프 임기 중 비핵화를 하겠다’고 시간표를 밝혔고, ‘종전선언은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와는 무관하다’고 진전된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2014년 이후 4년 만의 내한, 작년에 시작한 월드투어 ‘라이프투어'(LIFE TOUR 人生無限公司)의 108번째 공연, 대만 국민밴드이자 ‘중화권 비틀스’라는 명성이 빈말이 아니었다. 여러 의미가 붙은 이번 콘서트가 열리기 전부터 한국 팬들은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 축하 광고를 내걸고 기념 스티커를 나눠 가지며 한껏 들뜬 모습이었다. 중국, 대만에서 온 열성 팬들도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콘서트 직후 무대 뒤에서 연합뉴스와 만난 오월천은 허심탄회하게 소회를 전했다. 이들은 10일 대만으로 출국한 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남북 정상 간 비핵화 논의의 결과가 19일 채택된 ‘9월 평양 공동선언’과 두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공개되면서 이제 시선은 미국 조야의 반응에 집중되고 있다. 이번 회담은 당초 북미간 교착국면의 돌파구를 열어 비핵화 테이블을 본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가교 측면도 적지 않았다. 따라서 남북 정상으로부터 ‘공’을 넘겨받은 미국이 이번 회담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조기 성사 등 이후 ‘본(本) 게임’이라고 할 수 있는 북미 간 비핵화 담판의 속도와 진도, 나아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향배가 좌우될 수밖에 없어 보인다. 특히 미국 측은 이틀째 회담 시작에 앞서 남북 정상을 향해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를 압박하는 메시지를 발신, 비핵화 수준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런 맥락에서 볼 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실제로 내놓은 결과물에 대해 북한의 직접적 비핵화 협상 상대인 미국이 내릴 평가가 최대 관건이 아닐 수 없다. 일단 미국 행정부의 최고 의사 결정권자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즉각 ‘화답’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 약 1시간만인 19일(현지시간) 0시가 조금 넘은 시각 심야에 올린 트윗에서 “최종 협상에 부쳐질 것”이라는 전제조건을 달긴 했지만 ‘북한이 핵사찰을 허용하고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데에 합의했다’고 의미를 평가했다. 남북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방침을 언급하며 “매우 흥분된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는 ‘북한이 비핵화에 다시 전념하고 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의 보도를 인용한 트윗을 올렸고, 이어 기자들을 만나서는 “남북에서 아주 좋은 소식이 있다.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 직접 화법으로 평가하기보다는 언론보도를 인용하는 ‘간접화법’을 사용한 점은 눈에 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에서 언급한 ‘북한의 핵사찰 허용’도 기자회견이나 공동선언에는 직접 담기지 않은 것이어서 무얼 의미하는지 불분명하다. 김 위원장이 직접 육성으로 “핵없는 한반도 노력에 대한 확약”을 언급한 뒤 문 대통령이 구체적 내용을 설명하며 뒷받침한 이번 ‘비핵화 방안’은 ▲북측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관하에 영구폐쇄하고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 등 조건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간다는 것이다. 이 가운데 ‘외부 참관’을 두고 북한이 그간의 ‘셀프 폐기’ 논란에서 벗어나 미국의 검증 및 사찰 요구에 어느 정도 성의를 표한 것이라는 측면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검증과 사찰은 그동안 미국이 목표로 제시해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번 발표에는 미국이 그동안 북한이 줄기차게 주장해온 종전선언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는 언급되지 않았다. 즉, ‘미래 핵’에 대한 부분은 담겨 있지만,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 핵프로그램 신고 및 폐기, 반출 등과 같은 ‘현재 핵’의 신고·검증·사찰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빠져있어 남북 정상 간 논의에서 어떤 식으로 논의됐을지가 주목된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통해 전한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 완성’이라는 시간표에 대한 언급도 빠져있다. 이날 ‘종전선언’이라는 표현이 기자회견에 직접 등장하진 않았지만, 북측이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등 추가 조치를 위한 전제로 꼽은 ‘미국의 상응 조치’라는 것은 결국 종전선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행과 보상을 쪼개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일단 긍정적 반응을 보임에 따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 추진 등 북미 회담 재재개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무엇보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작업이 탄력을 받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이러한 관측은 최고 의사결정자 간 직접 소통이라는 ‘톱다운 협상’의 특수성과도 맞닿아있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10월 북미 정상간 2차 핵 담판이 성사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지만,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정치적 시간표에 쫓겨 움직이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기류도 읽힌다. 하지만 핵 신고와 시간표 등 비핵화의 핵심 사안에 대해서는 기대에 못 미쳤다는 회의론이 워싱턴 조야에서 비등한 상황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더욱 구체적 ‘행동’에 대한 담보 없이 담판에 나서기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백악관 난맥상을 다룬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 발간과 뉴욕타임스(NYT) 익명 기고 등의 대형 악재로 내부적으로 궁지에 몰린 가운데에서 섣불리 김 위원장과 다시 마주 앉았다 ‘빈손’으로 돌아서게 될 경우 역풍에 부딪힐 수 있어서다. 핵심 참모그룹 내에서도 신중론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비핵화에 대한 ‘어음’이 아닌 ‘현찰’이 확보돼야 운신의 폭이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날 발표된 내용 이외에 초기 비핵화 이행 조치 등에 대한 ‘+α’의 메시지가 무엇인지에 이목이 쏠리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내주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중재자’인 문 대통령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구체적 메시지에 어떠한 추가 보따리가 담겨 있느냐가 미국의 최종 반응을 좌우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의 핵 사찰 허용’을 두고 비공식적으로 전달된 메시지와 관련 있는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실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남북정상이 공식 발표된 내용 외에도 더 많은 비핵화 관련 논의를 했다고 기자들에게 전했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공개되지 않은 얘기도 유엔총회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현재 핵 부분은 북미 대화의 진척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함께 방북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도 기자들에게 “분명히 선언문에 담지 못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다. 문 대통령이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것을 직접 전달할 것”이라며 “상당히 이른 시일 안에 폼페이오 장관의 평양 방문이 이뤄질 것 같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이 던진 답에 대해 최종적으로 어떤 평가를 하느냐를 가를 바로미터는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문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북한이 이번에 내놓은 ‘답’을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라고 결론 내린다면 내주 한미 정상회담 후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작업이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김 위원장이 연내에 서울 답방을 하기로 한 상황에서 논의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올 하반기 ‘남북→한미→북미→남북’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숨 가쁘게 돌아가면서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의 문을 열 연내 종전선언 가능성도 그만큼 커질 전망이다. 반면 미국 측이 북한의 이번 의지 표명이 ‘눈높이’에 미달한다는 판단을 최종적으로 내린다면 비핵화 교착국면이 예상보다 길어질 가능성이 있다. 다만 북미 양측 모두 판을 깨길 원하지 않는 데다 북미가 결국 접점 마련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분석도 만만치 않다. 이 경우에도 협상 주도권을 위한 북미 간 치열한 힘겨루기와 수 싸움은 계속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회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회삿돈을 횡령하고 비자금으로 사용한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이장석 전 서울히어로즈 대표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다만 투자를 받고도 회사 지분을 넘겨주지 않은 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1심과 달리 무죄가 선고됐다. 이에 따라 형량도 다소 줄었다. 서울고법 형사7부(김대웅 부장판사)는 19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표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콜걸출장안마 선고했다. 이 전 대표는 앞서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재판부는 이 대표와 같은 혐의로 기소된 남궁종환 전 서울히어로즈 부사장에게는 1심과 같은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이 대표 등은 2008년께 서울 출장서비스 히어로즈 지분을 넘겨주는 조건으로 재미교포 사업가 홍성은 레이니어그룹 회장으로부터 20억원을 투자받고도 지분 40%를 양도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2010년 2월부터 2015년 1월까지 야구장 내 매점 임대보증금 반환 등에 사용한 것처럼 장부를 조작해 빼돌린 회삿돈 20억8천100만원을 개인 비자금 등으로 쓴 혐의도 있다. 회사 정관을 어기고 인센티브를 받아내 회사에 17억원 손실을 끼치고, 지인에게 룸살롱을 인수하는 데 쓰라며 회삿돈 2억원을 빌려준 것으로도 조사됐다. 이 밖에 이 대표는 상품권 환전 방식 등으로 28억2천300만원을 횡령하고, 남 단장은 장부를 조작해 회삿돈 13억여원을 개인적으로 각각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이 가운데 홍성은 회장에 대한 사기 혐의에 관해서는 “증거를 살펴보면 채무를 불이행했다고 비난할 수는 있지만, 계약을 체결하고 투자금을 받을 당시에 사기의 고의가 있었다고 보기엔 부족하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다만 나머지 횡령·배임 혐의에 대해서는 “관련 증거에 비춰보면 피고인의 항소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한 원심 판단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회사를 운영하면서 장기간 거액의 횡령·배임을 저질렀다”며 “회사의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 투자금을 유치해야 운영되던 상태였음에도 개인 금고처럼 회삿돈을 사용해 책임이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다만 “항소심에서 피해금이 변제됐고, 회사에서도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프로야구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점이 인정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와 관련, 일각에서 특정 시기를 염두에 두고 조속히 추진한다고 하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송고”능력 조기에 확보해 차후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 추진 예정”여석주 국방정책실장, 공군발전협회 학술회의서 주제 발표 문화재청과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 메인 행사장인 목관아에서는 해설을 통해 전개되는 역사 스토리극 ‘백 투 더 패스트'(Back to the past)가 진행된다. 향사당에서는 제주 청년 음악가들의 음악회가 펼쳐지며, 우련당 연못에는 포토존이 마련된다. 목관아 앞 광장에는 체험 부스와 플리마켓이 차려지며 행사장 방문객들에게 제주 먹거리가 무료로 제공된다. 문화예술해설사와 함께 제주읍성 등 원도심 일대를 돌아보는 ‘모관 옛길 걸을락’도 운영된다. 백 투 더 패스트 공연과 모관 옛길 걸을락 프로그램은 전화(064-800-9143)로 사전 신청을 받는다. 사전 신청자에게는 기념품이 제공된다. 행사 기간 축제 운영과 관람객 반응을 모니터할 도민 평가단도 모집한다. 평가단은 모관야행에 관심 있는 만 19세 이상 도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선발 인원은 10명 내외다. 참가를 원하면 제주문화예술재단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내려받아 작성,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한국 기상청과 일본 기상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최근 몇년간 태풍 예보 정확도를 분석한 결과 일본의 예보가 우리보다 더 정확하다는 주장에 근거가 없지는 않지만 아주 두드러진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었다. 실제 태풍 위치와 각 기관의 예보시간별 진로예보 오차 수준은 나라마다 수㎞ 정도 차이가 났을 뿐 대체로 비슷했다. 다만 최근 2년 통계를 보면 24∼48시간 전 일본의 예보 정확도가 한국이나 미국보다 높은 편이었고, 96시간이나 더 이전에는 한국의 예보 오차가 가장 작은 편이었다. 2017년의 발생한 27개 태풍에 대한 일본의 태풍 진로예보 오차는 24시간 기준 82㎞였고, 미국과 한국은 각각 85㎞, 93㎞였다. 96시간 기준에서는 한국이 313㎞로 가장 오차가 가장 적었고 미국이 322㎞, 일본이 335㎞였다. 26개 태풍이 발생한 2016년에는 24시간 기준 일본의 진로 예보 오차가 78㎞, 미국과 한국이 각각 82㎞, 84㎞였다. 96시간 기준으로 보면 역시 한국이 317㎞로 오차가 가장 작았고 일본과 미국이 각각 325㎞로 같았다. 이러한 경향은 2015년에도 거의 유사했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9일 일본 도쿄 증시의 닛케이지수가 전일 종가보다 251.98포인트(1.08%) 상승한 23,672.52로 장을 마감했다. 이는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날 미국이 발표한 대(對) 중국 추가 관세 조치와 중국이 이날 발표한 보복 조치가 시장의 예상 범위에 있었던 수준이었던데다, 미국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상승세를 보인 영향을 받아 사자 주문이 많았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이날 토픽스 지수 역시 1.46% 상승해 1,785.66으로 장을 마쳤다. 달러당 엔화 환율은 오후 3시 27분 기준 112.36~112.37엔으로 전일 종가보다 0.4엔(0.35%) 상승(엔화가치 하락)했다.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 이 펀드에는 20억 달러가 투자되는데 10억 달러는 노숙인과 가족을 위한 복지에 쓰이는 ‘데이 원 패밀리스 펀드’로 조성되고, 나머지 10억 달러는 저소득 커뮤니티의 새로운 비영리 취학전 학교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쓰인다. 교육 목적의 펀드는 ‘데이 원 아카데미스 펀드’로 이름 붙였다. 베이조스 펀드의 취학전 스쿨은 몬테소리 스타일의 높은 교육질과 전액 장학제도 등을 바탕으로 운영된다. 아마존 CEO이자 우주탐사기업 블루 오리진 창립자, 미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 소유주인 베이조스는 자산 1천500억 달러(약 168조 원)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을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 자리에 올랐다. 베이조스는 시인 윌리엄 예이츠의 경구를 인용하며 “교육은 빈 들통을 채우는 것이 아니라 불을 밝혀주는 것”이라면서 “아이들은 우리의 고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조스는 과거 비영리 장학기금인 더드림스닷유에스에 3천300만 달러를 기부한 적이 있지만, 교육·복지 사업에 ‘빌리언’ 단위의 거액을 투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베이조스는 전역군인(베테랑) 출신 후보자를 지원하는 슈퍼팩(PAC·정치헌금단체)인 ‘위드 아너 펀드’에 1천만 달러를 기부한 바 있다. 베이조스의 거액 자선펀드 띄우기는 최근 그를 겨냥한 정치권의 공격이 거세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무소속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아마존 근로자들이 저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며 정부가 지원하는 저임금 근로자의 복지혜택을 고용주로부터 환수하는 이른바 ‘반 아마존법’을 발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아마존이 미 우편국(USPS)의 네트워크를 공짜로 이용하면서 제대로 세금을 내지 않는다며 베이조스를 여러 차례 겨냥한 바 있다. The new office address is: Daehak 4-ro 9, Yongtong-gu Suwon-si, Gyeonggi-do, Korea테슬라 “법무부 접촉 확인…소환장 받은 사람 없어”(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법무부가 ‘전기차업체 테슬라를 비상장 회사로 전환하려 하며, 자금이 확보됐다’고 밝힌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트윗에 관해 범죄 혐의를 두고 조사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 두 명을 인용해 지난달 머스크의 ‘상장폐지 검토’ 트윗이 나온 이후 연방검사들이 사기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법무당국은 특히 머스크가 “자금이 확보됐다”(funding secured)고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에 대해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크스의 트윗 직후 테슬라 주가는 일시적으로 11% 폭등했다. 테슬라는 법무부가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 파라 주는 브라질에서도 교도소 환경이 매우 열악한 곳으로 꼽힌다. 지난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마이항공의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이 회사와 미국인 및 미국 기업 간의 거래가 금지된다. 미 재무부는 성명에서 “마이항공이 수차례에 걸친 경고를 무시하고 마한항공에 승객, 화물 예약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마한항공은 시리아 등에 무기는 물론 전투원, 현금을 실어나르고 미국이 테러조직이라고 비판하고 있는 이란 혁명수비대에 협력한 혐의 등으로 미국의 제재대상에 올랐다. 송고 추가 정보 문의: Bernard Lim 전화: +65-6809-6022 이메일: bernardlim@oue.com.sg 앞으로 2년에 문재인 정부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 지난해 대선 후 지금까지 1년여와는 달리 이제부터는 성과로 평가받을 수밖에 없다. 국정의 모든 초점이 성과 창출에 맞춰져야 한다. 이를 위한 내각의 일대 쇄신과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청와대 개편까지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2기 개각의 폭과 대상에 제한을 둘 필요도, 이유도 없다. 능력이 부족한 인사는 과감히 교체해야 한다. 소득주도성장이든 혁신성장이든, 팀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경제팀 정비도 해야 한다. 새로운 인선의 첫 번째 기준도 ‘유능’이고, 두 번째 기준도 ‘유능’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파트너즈파크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파트너즈파크가 송고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유통기업인 신세계가 경남 창원시에 대규모 상업시설을 지을 땅을 사놓고도 1년 반째 놀리고 있어 시민들 사이에 찬반논란이 커지는 등 혼란만 키우고 있다. 창원시 의창구민 50여명은 19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을 적극적으로 찬성한다”는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은 “창원시 경제가 불황인 이때 서비스·관광산업 새로운 거점이 될 스타필드가 들어오면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소가 된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창원시를 향해 스타필드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스타필드 입점에 찬성하는 시민 서명이 1만명에 육박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세영은 “뭔가 미세한 부분이 안 맞는 게 있었는데 긴장되는 상황이 되니 그게 극대화됐다. 아무리 긴장을 해도 내 것이 장착되면 치고 나가는데 그게 많이 흔들렸다”고 말했다. 줄곧 선두를 달렸던 에이미 올슨(미국)도 후반에 흔들리며 이날 이븐파에 그쳐 마지막 홀에서 선두를 내주고 공동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내 초등학교 운동장에 독성 화학물질이 함유된 조깅 트랙이 설치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불러일으키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장신구 제작에 노숙인 활용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기업 포드 사가 30년째 방치돼온 철도 역사 벽면의 낙서(그래피티)를 ‘특별 예술품’으로 승화시키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과 디트로이트 현지 언론에 따르면 포드는 디트로이트 도심 총 5만6천㎡ 규모의 유서깊은 여객 철도 역사 ‘미시간 센트럴 스테이션'(MCS)을 지난 6월 매입, ‘무인 자율 주행 차량 연구 개발 센터’로 전환할 계획이며 이에 앞서 MCS 벽면의 페인트 조각들로 장신구를 만들어 파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포드 대변인 션 윌슨은 “이번 프로젝트는 MCS가 폐쇄된 1988년 이후 빈 건물 벽을 캔버스 삼아 예술성을 발휘한 수많은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In an increasingly competitive marketplace, companies are challenged to maintain and grow their customer relationships on a global basis,” said Mr. Simon Yoon, AVP Sales S. Korea, VVDN Technologies. “The local presence in S. Korea will allow us to better understand the customer requirements and thus help us in providing deliverables to our customers as desired.”(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예멘 반군이 장악한 호데이다 항에서 인도주의 구호활동을 겨냥한 포격과 공습이 이뤄지고 있다고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WFP는 예멘에서 350만명이 심각한 굶주림을 겪고 있지만 호데이다 항에서 구호활동을 하는 국제기구 직원과 항구 시설을 노린 공격이 이어져 식량 배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WFP는 이날 성명에서 지난 며칠 호데이다에서 일어난 일련의 사건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예멘에서 인도주의적 구호활동을 위해서는 안전지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획일화는 서열화와 결합해 교육 과열, 무한 경쟁, 차별을 낳았다. 서울에 있는 유명 대학과 직장에 들어가 돈 벌고 출세하는 것이 유일 가치처럼 됐다. 유럽에는 파리만큼 화려하지 않지만, 기품을 느끼게 하는 지방도시와 시골이 셀 수 없이 많다. 이웃 일본만 해도 한국과의 차이 중 하나가 단아한 작은 도시들이 풍기는 삶의 향기다. 자연이 잘 보존되고 사람 사는 곳이 아름다운 사회에는 어김없이 가치의 다양성이 존재한다. 다양한 가치를 지닌 사회는 인간관계를 잘 다스릴 뿐 아니라 자연을 소중히 한다. 자연의 가치를 볼 줄 알기 때문이다. 세계에 이름 떨친 한국 신발 부산서 힘찬 재도약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년 만기 100만 원을 찾아 집으로 보내드리자 아버지께서 편지를 보내셨다. 이 못난 아버지 용서해달라고, 자식이 객지에서 고생하면서 모은 돈을 부모 도리 못 하고 쓰면 큰 죄가 된다며 가치 있게 쓰시겠다던 아버지의 서신, 그만 눈물이 핑 돌았다.” 제주도가 고향인 정모 씨가 1985년 2월 26일 부산의 한 신발회사에 입사해 겪은 일을 정리해 공모전에 낸 수기의 일부분이다. 다리가 불편해 늘 술만 마시며 “여자가 공부하면 뭘 하냐”던 아버지는 정 씨가 부산에서 돈을 보내자 술은 멀리하고 집 뒷산에 밀감나무를 심었다.

송고산업자본 지분 상한 34%로…중소기업 제외 법인 대출 금지”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원칙적 제외…금융·ICT 융합 촉진 기여시 예외” 부대의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를 열고 은산분리(산업자본의 은행소유 제한) 규제완화를 골자로 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 제정안을 의결했다. 제정안은 산업자본의 인터넷전문은행 지분 상한을 기존 은행법 기준 4%에서 34%로 높이는 내용을 담았다. 은산분리 완화 대상은 법률에서 제한하지 않고 경제력 집중 억제,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 등을 감안해 시행령에서 규정하도록 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마인츠에 소재한 구텐베르크 박물관에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설치된다. 주독일 한국문화원은 구텐베르크 사후 송고갑상선혹 10∼20%가 암 구별 힘든 여포종양…15∼30%만 ‘악성'”감별 힘든 만큼 수술로 여포종양 실체 확인하는 게 최선”(서울=연합뉴스) 배자성 서울성모 암병원 갑상선암센터장 = # 이모(36·남)씨는 지름 8㎝ 정도의 갑상선 결절(혹)이 보여 조직검사를 한 결과 ‘갑상선 여포종양’으로 진단됐다. 갑상선 호르몬을 생성하고 저장하는 갑상선의 여포 세포에 종양이 생겼는데, 이 종양이 암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는 상태였다. 이에 종양을 떼어내면서 잘라낸 조직의 일부를 동결시켜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는 ‘동결절편검사’를 주변 림프절까지 확대 시행했다. 이 결과 림프절에 암이 전이된 것으로 판단돼 갑상선전절제술로 이씨의 갑상선 전부를 떼어냈다. 이후 최종 조직검사에서는 여포에서 시작된 ‘저분화갑상선암’으로 확진했다. 이씨는 이 수술 후 수차례의 정밀검사에서 서로 다른 림프절 3곳에 암이 전이된 것으로 콜걸샵 진단돼 3차례의 림프절 절제술과 함께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를 받았다. 현재는 다행히 재발 없이 경과를 관찰 중이다. 갑상선암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이는 암이다. 갑상선에 혹이 생기는 게 갑상선 결절인데, 이 중 5∼10% 정도가 암이다.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갑상선암은 진행속도가 느리다고 해서 ‘착한 암’으로 분류된다. 그렇다고 갑상선암을 마냥 가볍게만 넘겨서도 안 된다. 갑상선 주변에는 기도, 식도, 혈관, 성대 신경 등 주요기관이 지나가는데 갑상선에 생긴 암이 겉껍질(피막)을 뚫고 퍼지거나 심하면 기도, 성대 신경을 침범하는 경우도 종종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갑상선암이 느리게 진행된다고 방치만 하는 것은 금물이다. Agnew 대표는 “인간의 이동 방식이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라며 “이곳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새로운 차량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게 되면서, 가장 안전한 방식으로 이 변화에 적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자유한국당 이헌승(부산진구을) 국회의원은 20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부산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간담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 의원이 마련한 이번 간담회에는 국토교통부, 부산시, 부산지역 7개 구·군 관계자, 대한주택건설협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간담회에서는 거래 절벽 상태에 놓인 부산지역 부동산 시장의 현황을 듣고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추진 계획을 논의한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공상과학 TV 시리즈와 영화로 제작된 ‘스타트렉’에서 귀가 뾰족한 외계인 과학담당 장교로 나온 스팍의 고향인 ‘벌컨'(Vulcan) 출장마사지 행성이 실제로 발견됐다고 해 천문학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플로리다대학(UF) 천문학자 거젠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지구에서 약 16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항성 ‘HD 26965’를 도는 슈퍼 지구급의 새로운 행성을 발견했다고 ‘영국 왕립천문학회 월간회보'(MNRAS) 최신호에 밝혔다. IT/과학 본문배너 이 행성은 다른 별을 도는 슈퍼 지구급 행성 중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것으로 기록됐다. 지구의 두 배 크기로 42일 주기로 HD 26965를 돌고 있으며, 이 별의 생존 가능 구역 바로 안쪽에 자리 잡고 있다. 연구팀은 애리조나주 레먼산 정상에 설치된 50인치 망원경인 ‘다르마 기부재단 망원경'(DEFT)을 이용해 이 행성을 관측했다. DEFT를 이용해 슈퍼 지구급 행성을 찾아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황색을 띤 HD 26965는 우리 태양보다 온도가 약간 낮고 질량도 약간 적은 별로 생성 시기는 약 45억년 된 태양과 비슷하다. 자기장 순환 주기도 10.1년으로 태양의 흑점 주기 11.6년에 근접해 있다. 미국이 종전선언의 조건으로 요구하는 핵 신고에 대해 김 위원장의 약속을 문 대통령이 받아낸다면 최상의 시나리오일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북한은 자신들의 ‘패’를 그대로 노출하는 핵 신고에 대해 극도로 신중한 반응을 보여왔던 점을 고려할 때 김 위원장이 ‘통 큰 발언’을 했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 그보다는 우라늄 농축시설, 영변 원자로 등의 가동중단·폐쇄 또는 불능화, 그것을 감시할 사찰단 복귀 등의 이른바 미래핵 폐기 방안이 논의됐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핵문제 전문가들은 모든 핵폐기의 출발점을 핵물질 제조 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폐쇄로 본다. 이미 북한은 핵실험장을 폐기함으로써 핵무기 ‘질적’ 성장의 문은 상당부분 스스로 틀어막은 만큼 비핵화 의지가 유효하다면 그다음 단계로 핵무기의 ‘양적’ 성장에 연결되는 영변 핵시설 폐쇄와 국제 감시요원 복귀 등에 나서는 것이 합리적인 수순이라는 분석이 제기돼 왔다. 미국이 요구해온 핵무기의 일부 해체와 핵 신고에 대해 북한이 아직 호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영변 핵시설 폐쇄 또는 불능화를 북한에 제안하며, 김 위원장의 반응을 타진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와 함께 두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연내 종전선언과,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간 협상을 통한 평화협정 추진 방침도 재확인했을 것으로 보인다.

베리만은 박제사까지 대동한 채 스웨덴을 떠나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고 13일 만에 서울에 도착했다. 구스타프의 든든한 후원과 일본의 비호 아래 전국을 누비며 야생동물을 마음껏 잡았다. 백두산 일대에서 수렵할 때는 러시아의 일급 사냥꾼 얀콥스키와 일본인 사냥꾼 요시무라를 고용했으며 동원한 말만 40필이었다. 일본은 베리만 일행이 마적들로부터 약탈당하지 않도록 관동군까지 붙여주어 호위하게 했다. 압록강 유역과 지리산 일대를 조사하기도 했고 제주도까지 건너가 야생동물을 포획했다. 희귀한 짐승을 잡으면 현지에서 박제한 뒤 곧바로 스웨덴으로 보냈고, 일부는 베리만이 한국을 떠날 때 산 채로 가져갔다. 최신형 장총을 주로 사용했으며 한국 전통 방식의 매사냥을 체험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 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 = 김제동 지음. 방송인 김제동의 두 번째 에세이. 딱딱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헌법을 특유의 입담과 재치를 살려 독후감 형식으로 유쾌하게 풀어냈다. 김제동은 ‘우리는 모두 남의 집 귀한 딸과 아들이다’, 여기에 헌법의 핵심이 있다고 말한다. 헌법이라는 체계 자체가 존엄한 ‘우리’가 억울한 일을 당하지 말라고 만들어놓은 것이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헌법 독후감’을 쓴 이유에 대해서는 “누구나 헌법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어야 우리가 헌법의 진짜 주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연예인이 무슨 헌법이야, 학생이 무슨 헌법이야 하는 생각이 든다면, 그걸 한 단계 뛰어넘으면 좋겠어요. 우리 모두 각자의 방식대로 헌법을 느낄 권리가 있다고 말하고 싶어요.” 나무의마음 펴냄. 360쪽. 1만6천원. 김정은 위원장은 일단 정해진 정책은 비교적 일관하게 추진하는 경향을 보여 왔다.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 북한은 시장화를 일관하게 추진했고, 경제개혁도 꾸준히 시도해 왔다. 이번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도 중국 항공기를 빌려 타고 싱가포르까지 날아가고, 또 이 사실을 곧바로 북한 주민에게 공개하는 등 김정일 시절이면 상상하기 어려웠던 파격 행보는 이어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남북 정상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서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금강산 관광사업의 정상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됨에 따라 관광 업계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19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추진됐던 북한 관광은 크게 금강산 관광, 개성 관광, 백두산 관광 등 3가지다. 이중 가장 성공적으로 추진된 금강산 관광은 2003년 시작돼 2008년 박왕자 관광객 피살사건을 계기로 전면 중단됐다. 당시 사건으로 북한은 금강산 현지의 우리 시설들을 몰수했고, 이에 현대아산 등 금강산 현지에 관광시설을 보유한 기업들은 이를 모두 포기한 채 철수해야 했다. 금강산 지구 내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시설은 금강산호텔, 외금강호텔, 해금강호텔, 금강산패밀리비치비치호텔, 금강산 아난티 골프 & 온천 리조트 등이 있다. 금강산호텔과 외금강호텔은 북한이 기존에 가지고 있던 호텔을 현대아산이 장기 임대해 리모델링한 것으로, 최근 몇 차례의 남북 이산가족 상봉 당시 숙소로 사용됐다. 또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후 북한이 중국 관광객들을 받으며 계속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덜란드 언론 “남북 정상, 한국 전쟁 공식 종료 논의” 스웨덴 공영방송인 SVT는 문 대통령 부부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는 모습과, 김 위원장 부부가 마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영접하는 장면을 소개하면서 “문 대통령의 3일간 평양 방문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것”이라며 “북한과 미국간 비핵화 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전했다. SVT 방송은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관련 기사에 최근 한국 특사단의 평양 방문 등 한반도 상황 및 북핵기사도 링크할 수 있도록 관련기사로 실었다. 호랑이 사육장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은 탓이다. 2016년 11월에는 대전시 중구 대사동 보문산 일대 한 사설 동물 관람시설에서 사육 중이던 새끼 반달곰 1마리가 탈출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새끼 곰은 사육시설의 관리가 소홀한 틈을 타 탈출했지만, 동물원 측은 이를 모르고 있었다. 300여m 떨어진 등산로 부근에서 등산객들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탈출 소동은 마무리됐지만 대형 곰이 탈출했다면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었다. 이와 관련해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맹수류 탈출 원인이 대부분 관리소홀인 만큼 사육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우리에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리소홀 문제로 맹수류 탈출이 잇따르면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관리소홀과 함께 초동대처 미흡, 포획과정에서의 문제점,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 구축 등 맹수류 탈출에 따른 매뉴얼 마련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전날 대전오월드의 퓨마를 포획하는 과정에서도 경찰, 소방대원, 민간엽사, 오월드 직원 간 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마취총을 맞고 쓰러진 퓨마를 발견하는 데 실패했다. 동물권단체 케어 관계자는 “1987년 창경원에서 침팬지가 탈출하고 2005년 어린이 대공원에서 코끼리 6마리가 탈출하는 등 동물원에서 동물이 탈출한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동물 포획이 불가피한 데 반드시 사살해야 출장연애인급 하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또 다음달 송고(청주=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새마을문고 충북도지부는 18∼19일 청주 원마루 공원과 제천 시민회관에서 알뜰도서 교환시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정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감격이 벅차오른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영원할 것만 같았던 대결과 대립을 끝내고 전쟁 종식의 문이 열렸다”며 “오늘 또 한번 도약을 이뤄낸 남북의 두 정상에게 경의의 뜻을 보낸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많은 이들이 의구심을 보냈지만 북한은 성실하게 비핵화를 진행해왔고 추가 비핵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제 미국은 적극적으로 응답해야 할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한다. 북한의 정상이 서울 땅을 밟는 것이야말로 남북관계가 완전히 정상화됐다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이날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발생한 에볼라 때문에 인터뷰 중간중간 휴대전화로 메시지를 받았다. 그는 한국과도 각별한 인연이 있다. 그는 제 송고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의 기초연구 성과를 사업화하는 세종시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19일 문을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이춘희 시장, 서금택 시의회 의장, 최교진 교육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IT/과학 본문배너 세종시 조치원읍 옛 세종시청 용지에 자리한 센터는 지하 2층·지상 10층, 건물면적 1만749㎡ 규모로 건립했다. ‘사이언스 비즈(SB) 플라자’란 이름의 사업으로 2016년 12월 착공해 지난 7월 31일에 준공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노동절 연휴를 앞두고 뉴멕시코주 고속도로에서 대륙횡단 고속버스 ‘그레이하운드’와 트럭이 충돌, 최소 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부상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사고 버스는 전날 오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를 출발, 애리조나주 피닉스를 거쳐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가려던 중이었다. 그레이하운드 측은 사고 당시 버스에 49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사고지점은 뉴멕시코주 최대 도시 앨버커키에서 서쪽으로 약 160km 떨어진 소로시에 속해 있다. 뉴멕시코 주경찰은 “세미 트레일러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넘어 고속버스 앞면을 들이받았다”며 “타이어 펑크가 사고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신원은 버스 운전사 루이스 알바레즈(49)만 확인된 상태다. 목격자들은 트럭과 충돌한 고속버스 앞부분이 산산조각났고 승객들이 버스에서 빠져 나오느라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요원들은 버스 유리창을 깨고 사다리를 이용해 승객들을 구조했다. 트럭도 크게 훼손된 채 전복됐다. 지역 언론은 트럭 운전사가 부상해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 교통안전위원회(NTSB)와 뉴멕시코 주경찰은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914년 미네소타주 히빙을 기반으로 설립된 그레이하운드는 104년 이상 저렴한 여비로 미 대륙 곳곳을 오갈 수 있게 하는 여행 수단이 돼왔다. 한편 미국자동자협회(AAA)는 이번 노동절 연휴기간에 최대 3천500만 명의 미국인이 여행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는 중소기업 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일자리지원센터를 19일 개소했다. 부산 녹산공단에 있는 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 내 마련된 일자리지원센터는 각종 취업기관이나 학교 등에 분산된 구인 구직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모아 공단 입주기업과 구직자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조선 기자재업체 퇴직자에게는 재취업 교육프로그램 수료와 공단 입주기업 취업을 알선하는 사업을 함께 벌인다. 특성화고 학생을 대상으로 우수 중소기업 방문 행사를 포함해 고졸 청년층 취업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배은희 산단공 부산본부장은 “지역 내 취업알선기관과 공동으로 채용박람회를 개최하고 경영자협회나 입주기업 등으로부터 수시로 구직정보를 파악해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내 여성 인권운동가 석방을 요구, 외교분쟁을 벌이고 있는 캐나다가 사형위기에 처한 여성 활동가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대 사우디 인권 공세를 계속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글로브앤드메일 지에 따르면 캐나다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사우디에서 처음으로 사형에 처해질 위험을 맞은 여성 인권 활동가에 대해 공개적으로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앞서 국제 인권단체들은 최근 사우디 검찰이 반정부 여성 활동가 이스라 알-곰감(29)에 사형을 구형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재판 결과 형이 확정되면 위험한 선례가 될 것이라며 구명운동에 착수했다. 알-곰감은 ‘아랍의 봄’ 시위 이후 반정부 시위를 주도하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인권운동을 벌인 혐의로 지난 2015년 12월 남편과 함께 체포된 후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이번에 알-곰감을 포함해 모두 5명에 사형을 구형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애덤 오스텐 대변인은 성명에서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장관이 이미 밝힌 바대로 캐나다는 사우디의 여성 인권활동가 구금에 대해 극히 우려하고 있다”며 “이 같은 우려를 사우디 정부에 제기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캐나다는 전 세계 여성의 권리와 표현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언제나 일어나 옹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캐나다 외교부는 이달 초 다른 여성운동가의 체포, 구금을 비난하며 ‘즉각 석방’을 요구했고 사우디 정부는 ‘즉각 석방’이라는 표현을 주권 침해로 규정, 각종 경제 제재 조치로 맞섰다. 이번 외교부 성명은 사우디가 문제로 삼은 ‘즉각 석방’이라는 문구는 사용하지 않았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 6일 발표한 대 캐나다 제재를 통해 캐나다 대사 추방 및 자국 대사 소환, 캐나다 내 투자 자산 회수, 사우디 항공편 운항 철수 등에 돌입했다. 또 캐나다 내 국비 장학생과 자비 유학생 등 사우디 학생 1만6천 명에 대해 즉각 학업 중단 및 본국 귀환을 명령했다. 유학생 중에는 의과 대학과 종합 병원에서 전문·수련의 과정을 밟고 있는 의대생 1천100명이 포함돼 캐나다 의료계에 급격한 인력 부족 사태가 초래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 양국 정부는 막후 협의를 하고 의료 인력의 철수 및 사우디 귀국 시한을 내달 22일까지 연기, 해당 병원들이 인력 공백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고 글로브지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사상 두 번째로 신인으로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석권했다. 신인왕과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을 한꺼번에 손에 넣은 선수는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이다. 박성현은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낸시 로페스를 아느냐”는 질문에 “사실은 잘 몰랐다. 최근에야 알았다. 알고 보니 정말 대단한 분이셨더라”고 고백한 바 있다. 1993년생인 박성현이 태어나기도 전에 전성기를 보낸 선수를 알기는 힘들다. 더구나 박성현은 올해 미국땅을 밟았다. 박성현 또래 선수뿐 아니다. 박성현 덕에 로페스가 누구인지 알게 됐다는 골프팬도 적지 않다. 최근 LPGA투어 소식을 전하는 뉴스에는 로페스라는 이름이 빠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성현의 엄청난 성취가 전설의 스타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린 셈이다. 그러나 로페스가 한국 골프팬들에게 이름을 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98년 박세리(40)가 LPGA투어에 진출했을 때 로페스는 박세리의 멘토를 자처했다. 당시에도 현역으로 뛰던 로페스는 미국 무대에 도전한 박세리를 친딸처럼 보살폈다. 아는 사람이라곤 한 명도 없던 박세리에게 먼저 다가가 크고 작은 조언을 건네는 등 로페스는 유난히 박세리를 살갑게 대했다. 로페스는 스무 살 연하의 박세리를 스스럼없이 “친구”라고 불렀다. 심지어 로페스는 취재 경쟁을 벌이는 기자들에게 “박세리를 괴롭히지 말라”고 뜯어말릴 만큼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박세리 역시 “골프장 안팎에서 로페스를 닮고 싶다”면서 “그녀는 큰 언니처럼 편한 사람”이라고 화답했다. 또 박세리는 “14세 때 TV에서 본 로페스는 한마디로 내 우상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뒤 박세리는 “로페스의 격려와 칭찬이 많은 힘이 됐다”고 공식 출장소이스홍성 기자회견에서 밝히기도 했다. 1999년 LPGA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박세리는 무릎 수술을 받은 로페스가 입원한 병실을 일부러 찾아가 병문안을 했다. 로페스가 박세리를 각별하게 챙긴 이유는 딱히 밝혀지지는 않았다. 다만 20년 전 스무 살에 LPGA투어에 데뷔해 메이저대회를 제패하는 등 강렬한 루키 시즌을 보냈던 자신의 모습을 박세리에게 떠올렸을 것이다. 아닌 게 아니라 로페스는 박세리가 신인 때 두 차례나 메이저대회를 제패하자 “세리를 보면 20년 전 내 모습이 떠오른다. 세리가 영웅으로 떠오르면서 나는 마음의 여유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리를 20년 전 자신의 분신처럼 느낀 것이 아닐까. 1997년 AP는 ‘박세리와 로페스는 너무 닮았다’는 장문의 기사를 통해 20년 전 로페스가 걸었던 길을 박세리가 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페스는 그야말로 LPGA투어 사상 최강의 신인이었다. 데뷔하던 해 로페스는 9승을 쓸어담았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을 제패했고 5개 대회 연속 우승이라는 진기록도 세웠다. 널리 알려졌듯이 신인왕은 물론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상, 평균타수 1위에 주는 ‘베어 트로피’ 등 타이틀이란 타이틀은 모조리 쓸어 담았다. AP가 선정하는 ‘올해의 여성 운동선수’에도 뽑혔다. 로페스는 세 차례 상금왕, 네 차례 올해의 선수상, 세 차례 베어트로피를 받았고 48승을 올린 뒤 2002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했다. 경기력뿐 아니라 따뜻한 성품으로 동료, 후배 선수들의 존경을 받았다. 세 자녀를 출산할 때마다 투어를 쉬었다가 다시 복귀하는 등 아내와 어머니, 선수의 역할을 다 같이 해냈다. 평생 이룬 업적도 대단하지만, 신인 때 활약이 워낙 돋보였기에 로페스는 늘 ‘최강의 신인왕’으로 기억됐다. 어떤 신인도 로페스가 이룬 성과를 뛰어넘지 못했다. 다만 로페스의 루키 시즌에 버금가는 활약을 펼친 신인을 꼽으라면 박세리와 박성현이다. 박세리는 신인 때 4차례 우승했다. 4승 가운데 2승은 메이저대회(LPGA챔피언십, US여자오픈)에서 올렸다. 신인이 메이저대회에서 2승을 거둔 것은 로페스도 해내지 못한 일이다. 박성현은 우승 횟수는 박세리보다 적지만 메이저대회(US여자오픈) 제패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차지한 점에서 로페스의 위업에 근접했다. 카리 웹(호주)도 신인 때 4승을 올렸고 리디아 고(뉴질랜드) 역시 3승을 꿰찼지만, 로페스와 비교되지는 않았다. 웹이나 리디아 고는 메이저대회 우승도 없었고 올해의 선수나 상금왕 같은 개인 타이틀도 차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역대 최고의 선수로 꼽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신인 때 우승이 없었다. 박성현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이 확정된 뒤 인터뷰에서 “대단한 분과 같은 길을 걷게 돼 굉장한 영광”이라고 말했다. 박성현은 ‘전설’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렸다. 아울러 또 한 명의 ‘전설’ 박세리의 추억도 소환했다. 박성현이 로페스가 걸었던 길, 그리고 박세리가 걸었던 길을 걷기를 바란다. ◇개별주식선물 (단위:원,계약)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극우세력의 ‘켐니츠’ 폭력시위 사태를 촉발한 독일인 남성 살해 사건의 용의자인 이라크 출신 난민이 송고 공산성 공복루 왕실연회 재현과 백제유물발굴 현장 체험도 펼친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3주년을 맞아 백제문화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웅진성 병사 군과 백제 시대 인물배치 재현 상황극 퍼포먼스 ‘백 투 더 백제’, 백제 의상을 입고 놀이를 즐기는 나만의 백제 이야기 등 놀이·참여형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대학교를 갓 졸업한 젊은 여성이 유력 국회의원의 선거캠프에 인턴으로 들어간다. 철없는 이 여성은 유부남인 이 중년 의원과 사랑에 빠진다. 관계를 끊지 못하고 이어가던 두 사람은 결국 언론에 들통난다. 그런데 화살은 온통 젊은 여성에게만 쏟아진다. 미국 작가 개브리얼 제빈의 장편소설 ‘비바, 제인'(출판사 문학동네·엄일녀 옮김). 최근 번역 출간된 이 소설은 한국에서 여성들을 공격하는 데 자주 쓰이는 ‘꽃뱀’ 프레임과 같은 양상을 보여준다. 세상의 잣대는 여성의 품행을 문제 삼아 낙인찍기에 바쁘고, 대중의 관음증과 인터넷은 그녀를 영원히 놓아주지 않는다. 정치 분야에서 일하기를 꿈꾸는 송고 기술 혁신에서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흥미진진한 행사가 이곳에서 뿌리를 내린다. 장쑤 성의 수도인 난징은 역사적인 친화이 강이 흐르는 도시이자, 혁신 기술의 지혜와 활력을 구현한 도시다. 제조업이 깊이 뿌리 내린 난징은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을 개최할 만한 자신감과 힘이 있다. 난징은 국제 교류가 진행되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능형 제조의 재발전을 위한 더 나은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다. Pressing issues were discussed at panel sessions “Issues in commercial straddling stocks fishing activities.”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돈을 주겠다고 청소년을 꼬드겨 휴대전화로 스스로 음란행위를 하게 하고, 촬영까지 시켰다면 ‘청소년 음란물 제작행위’로 처벌할 수 있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디지털 영상은 단순한 촬영만으로도 즉시 유포 가능한 음란물을 쉽게 만들 수 있으므로 촬영행위와 제작행위를 같은 행위로 취급해 규제해야 한다는 취지다.사회 본문배너 대법원 송고 신화사(Xinhua News Agency) 뉴스정보센터 국제비즈니스개발부 국장 Sun 출장오쓰피걸 Jing은 국내 성 및 도시로부터의 풍부한 국제 교류 사례를 공유했다. 그는 국제 교류를 잘하려면 분명한 이미지를 구축하고, 관심을 사로잡는 이야기를 하며, 생각을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2018년도 축산악취 현황조사’를 10월 1일부터 실시한다. 방문객은 첨단 기술이 접목된 롤러코스트를 비롯해 카약 노젓기, 우주선 탑승 등의 체험도 할 수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전 라인업과 웨어러블(착용 가능) 디바이스를 전시하는 공간도 마련했다. 송고 (방사르[인도네시아]=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규모 7.0의 강진이 덮친 인도네시아 롬복 섬 북부는 지진 발생으로부터 이틀이 지난 7일 현재까지도 재난이 할퀸 흔적이 역력했다. 최대 피해 지역인 북(北) 롬복에선 건물의 70%가 파손됐다. 재난당국은 섬 면적의 25%에 해당하는 지역에서 전력공급이 재개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진앙과 멀지 않은 방사르 항 주변에선 멀쩡한 건물을 찾기 힘들었다. 폐허가 된 마을에서 잔해를 치우던 주민 로니(32)는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최악, 정말 최악이다. 모든 게 파괴됐다. 나는 우리 가족을 구하는 것 외엔 아무것도 생각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지진은 지금껏 겪은 가장 큰 지진이었다. 여기 옆에 무너져 있는 이슬람 사원에는 아직도 이웃들이 갇혀 있고 일부는 목숨을 잃었다”고 털어놓았다. 마을 내 이슬람 사원은 기둥과 벽면이 무너져 완전히 내려앉은 상태였다. 구조작업을 도우려 다른 지역에서 왔다는 현지인 남성 하즈미(29)는 “강론을 들으러 사람들이 몰려 있었던 탓에 피해가 더 커졌다”고 말했다. 집이 완전히 무너져 텐트에서 생활 중인 로비(40)는 “집도 무너지고 모든 것을 잃었다. 물과 먹을 것도 부족하다. 그나마 가족은 모두 무사해 다행”이라고 한숨을 돌렸다.(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광산구는 송고(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광산구는 송고 ‘협상’은 인질범과 경찰 소속 협상팀이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범죄영화로, 손예진과 현빈을 투톱으로 내세웠다. ‘협상’ 측은 “추석 연휴 유일한 현대극인 만큼, 사극 이외의 장르를 보고 싶은 관객들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 영화 출연진은 개봉일과 주말 극장을 직접 찾아 장외 홍보전을 벌인다. ‘안시성’의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등은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메가박스 코엑스, CGV 용산 등 서울 시내 주요 극장을 돌며 19~21일 관객을 차례로 만난다. ‘안시성’ 측은 “각 극장에서 무대인사 요청이 쇄도해 추석 연휴 때도 추가로 무대 인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명당’의 조승우, 지성,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 등은 19~23일 주요 극장을 나눠서 돌며 관객을 찾는다. ‘협상’의 손예진, 현빈, 이종석 감독 등도 22~23일 서울 주요 극장을 차례로 돌며 인사할 예정이다. 극장 관계자는 “흥행에 가장 중요한 것은 입소문”이라며 “개봉 당일 SNS나 인터넷을 통해 관람평이 빠르게 돌고 나면 흥행 판도가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FX 네트워크가 제작하는 범죄 미니 시리즈 ‘잔니 베르사체의 암살’은 이 부분의 최우수 작품상과 주연배우상을 받아 적지않은 소득을 챙겼다. 올해의 에미상은 전통적인 방송사와 신흥 미디어가 본격적으로 대결하는 무대이기도 했고 그 결과는 박빙이었다.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의 강자인 넷플릭스가 HBO와 동등한 23개의 부문별 상을 받으면서 무시 못할 실력을 보인 것이다. 시상식은 최우수 버라이어티 쇼로 선정된 ‘새터데이 나잇 라이브'(SNL)에 출연하는 코미디언 콜린 조스트와 마이클 체가 공동으로 진행했고 연예인들의 입에서 미투 운동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가시 돋친 농담이 쏟아지는 등 정치적 색채도 강하게 풍겼다. 이런 출장 처음이지?…대기업 총수들 평양 출장기 / 연합뉴스 ( 송고성사 시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성큼’…남북관계 업그레이드 기대2000년 답방 합의에도 실현 안 돼…南 일부 부정 여론에도 방남 결단보수단체 반발 등 ‘남남갈등’이 위험 요소…숙소로 워커힐 등 거론 야당 “방통위, KBS 직원 이메일사찰 확인·KBS 이사 해임 요구해야”이효성 방통위원장 “KBS 조사권 없어…이메일 로그기록 공개 요청할 것”(서울=연합뉴스) 최현석 신선미 기자 =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KBS 사내 특별기구인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 활동의 불법성을 두고 야당 의원들과 방송통신위원회 간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KBS공영노동조합이 진미위의 직원 이메일 불법 열람을 주장한 것과 관련, “직원들 이메일 불법 사찰은 대단히 중대한 사태”라며 “진실을 밝히는데 방통위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은 최근 법원이 KBS 진미위의 활동 중 징계 요구 규정 권리에 대해 효력을 정지시킨 데 대해 “진미위의 공정하고 객관적 조사가 불가능해졌으므로 해체해야 한다”며 “진미위 운영규정을 의결한 KBS 이사장과 여권 이사도 해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년 말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으로 해임된 강규형 전 KBS 이사의 해임 건의 때처럼 불법 행위 성립과 KBS 명예 훼손 등을 이유로 여권 이사들의 해임도 건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같은 당 윤상직 의원도 “피감독기관에서 불법적인 일이 벌어지면 당연히 대책이 있어야 한다”며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KBS 입장을 따르면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의심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법원에 인용된 부분은 확실히 따라야 한다고 KBS에 전달하겠다. 이메일 로그 기록은 가급적 공개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정권의 방송 장악 주장에 대해서는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KBS에 지시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가 방송 장악을 위해 그렇게 했다는 말은 맞지 않는다고 본다”며 “방통위는 KBS에 대한 조사권이 전혀 없으며, 도덕적으로나 실질적으로 개입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여권 이사의 해임을 요구하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출장안마야한곳 “법원의 인용이 감사원 감사결과, 국민 청원이 있었던 강 전 이사 해임 때와는 차이가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태진은 그의 뒤를 추적하던 중 나이트클럽 여종업원이 버린 휴대전화 메모리 카드에서 성매매 현장이 찍힌 동영상을 발견한다. 태진이 수사에 착수하려는 순간 오히려 괴한이 그를 습격하고, 장수마저 현장에 있다 정신을 잃고 쓰러지고 만다. 장수는 병원에서 눈을 뜨지만 태진의 의식은 돌아오지 않는다. 몸에서 빠져나온 태진의 영혼을 볼 수 있는 사람은 장수뿐이다. 장수는 태진이 자신의 딸 ‘도경'(최유리 분)을 구해주자 함께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사랑과 영혼’의 주인공 ‘샘'(페트릭 스웨이지 분)은 절친한 친구 ‘칼'(토니 골드윈 분)이 거액을 횡령했음을 알게 되고, 칼이 보낸 청부업자에게 살해당해 유령 신세가 된다. 태진이 유령이 된 배경도 이와 유사하다. 덧붙여 샘의 연인 ‘몰리'(데미 무어 분)와 마찬가지로 태진의 연인 ‘현지'(이유영 분)도 범인으로부터 위협을 받게 된다. 사건 기본 골격부터 스토리 전개까지 ‘사랑과 영혼’을 빼닮은 셈이다. 그러나 이야기를 맛깔나게 풀어내는 힘은 그에 비할 바가 아니다. 무엇보다 유령이 너무 늦게 나타난다. 최근 영화들이 속도감 있는 진행에 주력하는 점을 고려하면 다소 지루하다는 감을 지울 수 없다.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자 피해자 측은 “너무도 당연한 판결”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윤택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선고가 끝난 직후인 오후 2시 40분께 서울중앙지법 동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공동변호인단인 이명숙 변호사는 이번 판결에 대해 “미투 최초의 유죄 판결로 의미가 있고, 상습성을 인정한 점도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피해자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한 행위는 성폭력이라고 인정한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나 성범죄 사건을 판단할 때 피해자가 노(No)를 했느냐가 기준이 아니라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했다면 성폭력으로 봐야 한다는 중대한 기준이 되는 판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에 참여했던 서혜진 변호사도 “피고인은 재판 과정에서도 연기지도 과정이었다는 등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일관했고, 이는 사건 본질을 흐리려는 전형적인 가해자들의 변명”이라며 “피고인의 행동으로 피해자들은 피해 사실 자체뿐 아니라 이후 태도에 의해 더 큰 피해를 봤다”고 지적했다. 또 “피해자들이 입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해 상해로 인정한 판결이라는 점도 의미가 있다. 이런 법원 태도가 앞으로 계속 유지되고 많은 사건에서 적용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오늘 판결은 미투 운동으로 표출된 성폭력과 성차별을 끝장내겠다는 여성들 공분에 충분하지 않다”면서도 “재판부가 이 사건이 성폭력임을 명백히 밝히면서 사법 정의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또 “이윤택은 권한을 남용해 예술을 빌미로 성폭력 저질러 일터를 고통과 괴로움의 현장으로 만들고 현장을 떠날 수밖에 없게 한 장본인”이라며 “공고한 권력에 맞서 그들의 세계를 부수고 평등한 연극계를 만들어내기 위해 용감히 나선 피해자들에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주장 박찬희 “선수들끼리 정신적

주장 박찬희 “선수들끼리 정신적으로 더 무장했다” (고양=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위기에 빠졌던 한국 남자농구를 2연승으로 구해낸 김상식 감독대행이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김상식 감독대행이 이끄는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은 17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2차 예선 E조 경기에서 시리아를 103-66으로 완파했다. 우리나라는 이달 초 끝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따냈으나 허재 전 감독이 사퇴해 팀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13일 요르단과 원정 경기에 이어 이날 시리아와 홈 경기까지 2연전을 앞둔 대한민국농구협회는 김상식 코치를 감독대행에 선임해 시리아전까지 치르게 했고, 김 감독대행은 2연승으로 ‘소방수’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김 감독대행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선수들에게 상대가 강팀이든, 약팀이든 또는 훈련이든 실전이든 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선수들이 준비한 대로 잘 따라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승리 요인을 선수들에게서 찾았다. 한국은 요르단 원정에서 86-75로 값진 승리를 따냈고, 이날 대승으로 6승 2패를 기록하며 레바논과 함께 E조 공동 2위가 됐다. 뉴질랜드(7승1패), 레바논, 요르단(5승2패), 중국(3승4패), 시리아(2승6패)로 구성된 E조에서 3위 안에 들어야 2019년 월드컵 본선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김 감독대행은 “수비에서는 바꿔 막기를 할 것인지, 아니면 따라가는 수비를 할 것인지 등을 놓고 두 세 가지 패턴을 준비했다”고 소개하며 “공격에서도 공 없는 선수들이 움직여줘야 기회가 나기 때문에 위크 사이드의 움직임을 주문했는데 기술이 있는 선수들이라 알아서 잘 따라줬다”고 이날 경기를 준비한 과정을 설명했다. 다만 김 감독대행은 “일단 저에게 주어진 임무는 오늘 경기까지”라며 “이후 상황에 대해서는 협회로부터 들은 바가 없기 때문에 말하기 조심스럽다”며 이날 경기가 끝난 뒤 대표팀 일정이나 운영 계획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박테리아 계수 솔루션 CompactDry(TM)을 위한 단순 배양기 CompactDry(TM)는 배양기를 따로 준비할 필요 없이 1mL의 표본 용액으로만 구성된 단순한 건조성 배양기다. 닛스이제약은 주어진 상황에 따라 제품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집락 계수기 “@BactLAB(TM)”의 국제 서비스를 확립했다. 그 목적은 식품 위생 관리의 업무량을 줄이고, 공급업체, 제조 시설 및 자사 본부를 위해 QC와 QA를 개선하고 연계하는 것이다. 이 서비스는 중앙식 QC/QA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송고아프리카인, 무더위 비교시험서 한국인보다 체온 낮고 땀 분비량도 적어폭염 온열질환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반신욕’ 권장(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반도가 펄펄 끓고 있다. 이런 폭염이 처음이어서인지 요즘 언론 보도에는 ‘최악’, ‘가마솥’, ‘용광로’ 등의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다. 가장 덥다는 대구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별칭이 익숙해진 지 이미 오래다. 그렇다면 한낮 온도가 40도를 웃돌 정도로 늘 더운 곳에 사는 아프리카인도 한국인만큼 이번 폭염이 덥게 느껴질까. 이런 비교에 대표적인 지표가 땀과 체온이다. 사람은 보통 더위를 느끼면 상당량의 땀을 흘리게 마련이다. 특히 요즘처럼 주변 온도가 체온(섭씨 36.5도)보다 높아지면 몸에 쌓이는 열을 줄이기 위해 신체는 더 많은 땀을 배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열대지방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조금 다르다. 다른 대륙의 사람들보다 땀을 덜 흘리고 더 많은 체액을 보존함으로써 열스트레스(heat stress)에 잘 견디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아프리카인과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교 시험한 결과를 보면 흥미롭다. 서컨테이너부두 송고인본(人本) 중심 사회적가치 구현…”북항재개발 속도내겠다”(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19일 “부산항을 사람이 근본이 되는 인본(人本) 중심으로 운영해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현재의 지지율 판도는 군사독재정권이 종식되고 나서 처음으로 시행된 송고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부동층 움직임에 주목(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을 3주도 남기지 않은 현재까지 확실하게 판세를 주도하는 후보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불투명성이 커지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기는 후보가 없는 점을 들어 올해 대선이 역대 가장 치열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 지지율 30%를 넘는 후보가 없는 것은 지난 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이다. 앞서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14일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 26%로 선두였고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와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의 지지율은 9%,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8%였다. 전체 후보 13명 중 나머지 8명은 3% 이하에 그쳐 의미 있는 지지율을 기록하지 못했다.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자는 19%였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19일 비핵화 조치 등이 포함된 남북정상회담 합의 내용을 국제사회에 신속히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이날 한반도평화교섭본부 이충면 평화외교기획단장이 미·중·일·러 등 이른바 주변 4강 국가 주한 공관과 주한 유럽연합(EU) 대표부 등의 차석인사를 외교부로 불러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평양 공동선언의 내용을 설명했다”며 “아직 정상회담(20일까지) 관련 일정이 완결되지 않은 만큼 현 단계에서 선언이 갖는 의미를 주로 전달했다”고 전했다. 정부는 20일까지 정상회담 일정이 최종 종료되면 주요국에 요인을 파견하는 등 형식으로 보다 상세한 설명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방부 당국자는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정부가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이 NLL을 고려한 것이라는 뉘앙스를 풍기기 위해 남북 각각 40㎞로 설정됐다고 설명해다가 남북 길이가 잘못 표기된 사실이 드러나자 뒤늦게 말을 바꿨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NLL 기준 해상 면적으로 보면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에서 남측 해상이 북측 해상보다 훨씬 넓다는 지적에 대해 “북한 황해도 해안에는 해안포 등이 집중적으로 배치돼 있어 단순히 해상 면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는 사안”고 말했다. 최근 10년간 통계를 봐도 여름철과 겨울철 기온의 상관관계가 낮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각각 1.1도 높았던 2010년과 2012년, 2017년의 경우 이어진 겨울철 추위가 기승을 부려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각각 1.4도, 1.9도, 1.9도 낮았던 것으로 기록됐다. 반면 2013년과 2016년에는 여름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1.8도, 1.3도 높았고, 2016년 폭염일수(16.4일)와 2013년 열대야일수(13.4일)가 각각 역대 3위를 기록할 정도로 더위가 기승을 부렸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은 평년 대비 각각 0.7도 높았고 최저기온 역시 각각 0.8도, 0.5도 높았다.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가 폭염과 혹한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1년 단위로 볼 때 여름철 폭염이 발생했다고 해서 반드시 겨울철 한파가 오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국립기상과학원 변영화 기후연구과장은 “지구 온난화로 제트 기류가 약해져 폭염이나 혹한 발생 가능성이 커진 것은 사실이지만 이런 기상이변에는 온난화 이외에 다른 요인도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폭염이 반드시 혹한으로 이어진다고 예측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올여름 폭염이 지속한 데에는 중위도 지역의 제트 기류 약화로 대기 상층의 흐름이 정체된 데다 7월 초부터 양(+)의 북극진동 현상이 지속하면서 극 지역의 제트 기류가 강해져 북극의 찬 공기 남하를 차단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북극진동은 북극을 둘러싼 추운 공기의 소용돌이가 수십일 또는 수십년을 주기로 강약을 되풀이하는 현상을 말한다. 양(+)의 북극진동과 반대로 음(-)의 북극진동이 나타나면 소용돌이가 느슨해져 북극의 찬 공기가 종종 중위도로 남하하게 되는데 이 같은 현상이 겨울철에 나타나면 혹한이 올 수 있다. 온난화로 극지방의 해빙이 많이 녹으면 북극진동을 느슨하게 만드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렇다고 해서 반드시 우리나라에 한파가 오는 것은 아니다. 북극 지방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가 러시아 우랄산맥 동쪽에 형성되는 대규모 고기압인 우랄 블로킹과 만날 경우 러시아 내륙지역이 아닌 동아시아 쪽으로 방향을 틀어 굽이치면서 우리나라에 한파가 닥치게 된다. 우랄 블로킹 역시 우랄산맥 북쪽의 바란츠-카라해 해빙이 많이 줄어들수록 강해지는 경향이 있지만, 해빙이 많이 녹는다고 반드시 우랄 블로킹이 형성되는 것은 아니라고 변 과장은 설명했다. 기상청 기후예측과 서태건 사무관은 “겨울철 북극진동이 느슨해진다고 해서 중위도 전 지역에 혹한이 오는 것은 아니다”며 “찬 공기가 내려오는 형태에 따라 한파가 오는 지역이 생기고 이를 비켜가는 지역은 오히려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경기를 마치고 만난 신화용은 “후반전 아드리아노의 페널티킥 땐 이번 시즌 잘 막았던 순간을 기억하며 기에 눌리지 않으려 했다”면서 “연장전에서는 지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었고, 승부차기로 가면 이길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은 선수들이 어느 한쪽이 아니라 중앙으로도 차니까 스타일을 많이 분석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세상이 좋아져서 이름만 쳐도 자료가 많이 나온다. 그런 것들을 많이 보는 게 도움이 된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비결을 다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이운재 코치님이 ‘끝까지 기다리라’고 조언해주셨다. 골키퍼 움직임을 보고 차는 선수가 늘어서, 기다렸다가 침착하게 반응한 게 주효했다”고 귀띔했다. 포항 스틸러스 시절부터 대한축구협회( 송고”류경식당 종업원 자유의사 확인해 송환 여부 결정해야””강제수사로 책임자도 처벌해야…어물쩍 넘길 수 없어” 이러한 역사적 배경을 가진 해안가에 대명항과 문수산성 남문 사이 16.6㎞ 구간에 평화누리길이 조성돼 있다. 일단 철책선이 약간의 긴장을 불러일으키지만 ‘강변 트레킹’이라 불릴 정도로 강과 산이 잘 어우러진 아름다운 길이다. 길 한가운데쯤 덕포진이 자리 잡고 있는데, 도보여행 길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More Than 50 Global And North American Debuts Already Confirmed For 2018 AutoMobility LA Nov. 26-29中 “세계경제에 가장 큰 위험”…인니 대통령, ‘인피니티 워’ 악당에 비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 중인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ASEAN) 지역회의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성토장이 되고 있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12일 전했다. 특히 미국과 치열한 무역전쟁을 벌이는 중국의 목소리가 높았다. 후춘화(胡春華) 중국 부총리는 “일부 국가들의 보호무역론자와 일방적인 조처들은 규칙에 기반을 둔 다자간 무역체제를 심각하게 훼손한다”면서 “이는 세계경제에 가장 심각한 위험”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스라엘 외무장관으로 재직하던 1994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를 출범시킨 오슬로협정을 끌어낸 공로로 이츠하크 라빈 당시 이스라엘 총리,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의장과 함께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원제 No Room for Small Dreams·쌤앤파커스 펴냄)란 제목을 단 책은 격동의 세월을 산 페레스 전 대통령의 인생 드라마와 함께 정치·외교·국방 분야의 굵직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소설처럼 흥미진진하게 들려준다. 2016년 타계한 페레스 전 대통령은 생애 마지막 1년을 오롯이 이 책을 집필하는 데 바치고, 탈고한 지 보름 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그는 1923년 폴란드 비쉬네바에서 출생해 11살 때 이스라엘 땅으로 가족과 함께 이주했다. 20대 중반이던 1948년 이스라엘 초대수상인 다비드 벤구리온 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해 70년 동안 장관을 10차례, 총리를 3차례 역임하고 2007~2014년 대통령을 지냈으며 퇴임 2년 후 9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1950년대 기술적으로나 재정적으로나 불모지였던 이스라엘에서 항공산업을 일궈냈고, 정치 인생 후반까지도 ‘기술에 매료된 80대 노인’으로 불릴 만큼 이스라엘을 기술 강국으로 이끄는 데 열과 성을 바쳤다.(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0일(현지시간) 한국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과 관련, “국제사회의 입장과 일치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방북 이틀째인 이날도 남북 정상은 다수의 행사를 함께 소화하며 두터운 신뢰관계를 확인했다. 이날 오전부터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것은 물론, 평양 옥류관에서도 ‘냉면 오찬’을 함께했고 저녁에는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공연을 동반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특히, 방북 마지막 날인 20일 백두산을 함께 방문하기로 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귀국 직전 백두산을 찾는 것에 대해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자 가장 상징적인 산”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 차례 중국을 거치는 것이 아닌 우리 땅을 밟고서 백두산을 오르고 싶다고 강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백두산 방문은 전 세계에 ‘민족 동질성’을 강조하려는 메시지도 담겨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회담에서 랴오닝 주지사 Tang Yijun은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에서 독특한 지리적 이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일대일로” 건설에서 중요한 교점인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의 지원을 받고 있으며, 보하이 림(Bohai rim)에 가깝고, 동북아시아를 향해 열려 있으며, 활기와 활력으로 가득하다. 최악으로 치달은 양국 관계는 출장마사지 2016년 터키의 쿠데타 진압을 계기로 정상화 급물살을 탔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권력 연장과 반대파 탄압 등으로 서방과 갈등을 겪을수록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더욱 가까워졌다. 또 에너지, 무역, 관광 등 경제·안보 분야에서도 터키의 대(對)러시아 의존도가 이미 높아져 있었다. 2016년 쿠데타 진압 직후 에르도안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콜걸후기 수시로 만나며 친밀함을 과시했다. 지난해에는 시리아내전의 적대국 관계에서 협력국으로 반전이 이뤄졌다. 러시아는 반군 지원국인 터키와 손잡고 유엔을 대신해 시리아 사태 논의의 주도권을 쥐었다. 터키는 미군이 쿠르드와 공조하는 것에도 강하게 반발했고, 미국의 압박에도 러시아의 방공 미사일 S-400 도입을 강행하고 있다. ◇ 19일 전적(수원월드컵경기장) ▲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수원 삼성 0(0-1 0-2 0-0 0-0 )3 전북 현대 △ 득점 = 아드리아노(전11분) 최보경(후6분) 김신욱(후26분·이상 전북) (수원=연합뉴스) 송고◇ 19일 전적(수원월드컵경기장) ▲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수원 삼성 0(0-1 0-2 0-0 0-0 )3 전북 현대 △ 득점 = 아드리아노(전11분) 최보경(후6분) 김신욱(후26분·이상 전북) (수원=연합뉴스) 송고

◇ 코타키나발루에서 다시 만난 그랩 며칠 후 코타키나발루를 방문했습니다. 인터넷을 검색하니 공항에서부터 그랩을 이용했다는 글이 보입니다. 치앙마이에서 인상이 좋았기 때문에 다시 그랩을 불러봅니다. 그러나 금세 온다는 그랩 차량은 보이지 않습니다. 어찌 된 일인가 하고 자세히 보니 그랩 운전사는 게이트 1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메시지가 와 있네요. 전 게이트 2에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공항처럼 복잡한 곳에서는 차라리 그냥 택시를 타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런데 바가지를 쓴다고 하네요. 코타키나발루에서도 그랩을 원 없이 탔습니다. 시쳇말로 ‘3보 이상 승차’라는 말처럼 웬만한 곳은 전부 그랩을 이용했습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이 직장인의 자기계발을 위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에 기반한 1대1 맞춤형 교육에 나선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19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9 기업교육 트렌드’를 전망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어 “시대가 빠르게 변화해 교육에 기술이 접목된 에듀테크가 교육의 큰 틀로 자리 잡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2∼3의 직업을 생각해야 하는 100세 시대에 직장인에게 자기계발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필수 과제로, 휴넷은 기업교육 선도기업으로서 쉽고 효과적으로 자기계발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또 조만간 차세대 기업교육 솔루션 ‘랩스'(LABS)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수개월 전 대만을 방문한 중국 학자들이 학술교류 시 대만에 비우호적인 정치적 발언을 공개적으로 해 대만 학자들이 교육부에 항의한 사건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천전구이(陳振貴) 실천대 총장은 교육부가 해당규정에 ‘대등 존엄 원칙을 견지’해야 하고 ‘정치적 내용의 언급을 피한다’라는 문구까지 명시한 것은 결국 ‘하나의 중국 동의서’ 원칙에 대한 대응 차원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정책에 따라 대응하는 ‘대등’은 결국 중국에 이끌려 자유민주주의를 표방하는 대만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관측통들은 이번 규정 개정과 관련해 지난해 ‘하나의 중국 동의서’ 사건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건은 당시 대만 내 송고 송고”연기하는 쾌감 커…계속 일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성형을 했든지 안 했든지 남의 외모에 참견하는 일은 폭력적이고 무례한 것이라 생각해요.” 1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배우 곽동연(21)은 최근 종영한 JTBC 금토극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그가 맡은 연우영 역과 닮아있었다. 극 중 연우영은 화학과 조교로 최고의 능력남이자 배려심 있고 사려 깊은 인물이다. 성형미인인 여자 주인공 강미래를 좋아한다. 곽동연은 연우영처럼 성형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망설임 없이 말했다. “자신의 외모나 아름다움에 대한 것은 그 기준이 다 다르다고 생각해요. 성형할지 말지는 본인이 스스로 판단할 일이고요. 저요? 저는 제 외모에 만족합니다. (웃음)”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원작 웹툰을 보지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는 그는 “제목을 듣고 누군가가 외모의 기준을 마음대로 정하는 비판해야 할 사회적 분위기를 꼬아서 만든 제목일 것이라 생각했다”며 “나중엔 웹툰을 봤는데 드라마와 70% 정도는 비슷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을 포함해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를 나열하고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국민들 한쪽에서 곡소리가 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피눈물을 흘리는데 이 정부는 눈물을 닦아줄 생각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고용 문제가 엄중한 상황”이라며 “고용정책과 노동정책의 균형이 있어야 하고 사용자와 근로자의 관계에서도 균형적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도 “기업과 시장이 감당할 수준에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친기업 입장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너무 인색하게 했고 이 정부는 시장 현실을 너무 무시하며 이상만 좇는 게 문제”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산정 기준이 되는 노동시간에 주휴시간도 포함하도록 하는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을 경영계가 반대하는 데 대해서는 “과거에 해온 것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 규정한 것이지, 소상공인들에 대해 과거에 없던 새로운 부담을 주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비상장주식 취득을 둘러싼 의혹 등을 거론하며 도덕성 문제도 파고들었다. 강효상 의원은 이 후보자가 바이오 기업 ‘에이비엘바이오’ 비상장주식 취득 과정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했을 의혹을 제기하고 “사실로 밝혀지면 사퇴할 용의가 있는가”라며 압박했고 이 후보자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장우 의원도 이 후보자의 주식 취득 과정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이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열린 배우자 동창 모임에서 주식의 추천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런 고급 정보는 내부자나 고위공직자, CEO(최고경영자)가 아니면 줄 수 없다”며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쌍용차 노사와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해고자 전원복직을 발표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주선으로 전날 진행된 4자 교섭에서 합의한 뒤 쌍용차 모기업인 인도의 마힌드라 그룹의 승인을 얻었다고 한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사측이 이 합의를 위반하지 않으면 사측을 상대로 집회나 시위, 선전활동은 물론 민형사상의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경제사회노동위는 해고자 복직으로 생기는 회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약속으로 호응했다. 사회적 타협기구의 신뢰와 중재를 바탕으로 노사가 서로 양보하고 절충한 모양새다. 배우로서 앞으로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밥벌이할 수 있을지 고민하던 중에 기회가 찾아왔다. 문소리가 직접 연출과 주연을 맡은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에 캐스팅된 것이다. 전여빈은 “문소리 선배가 단편 작업을 하고 싶다고 연락을 해왔는데, 무명인 저에게는 엄청난 일이었다”고 떠올렸다. 그는 ‘여배우는 오늘도’의 세 번째 에피소드에서 상갓집에 감독과 함께 온 신인 여배우로 등장한다. ‘죄 많은 소녀’ 속 이미지와는 완전 딴판이다. ‘정말 같은 배우가 맞느냐’고 묻자 “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다. 그 뒤로 행운이 잇따라 찾아왔다. ‘죄 많은 소녀’로 지난해 부산영화제로부터 ‘올해의 배우상’을 받았고, 최근에는 드라마 ‘구해줘’에도 캐스팅돼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전여빈은 “앞으로 하고 싶은 역할은 무궁무진하다”면서 “선물처럼 와준 기존 작품들처럼 열린 마음으로 다음 선물을 기다릴 것”이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The Alliance, whose member companies last year sold 10.6 million vehicles in 200 markets, will integrate Google applications and services into infotainment and cloud-based systems to enhance the experience for customers of Renault, Nissan and Mitsubishi Motors brands. While a range of Alliance vehicles will share the Android platform, each brand will have flexibility to create a unique customer interface and specific features on top of the common Android platform. 성냥 소비가 계속 늘면서 성광성냥의 규모는 갈수록 커졌다. 직원으로 시작한 손진국 대표는 공장장과 상무를 거쳐 주주가 돼 경영에 참가했다. 공장이 번창해 1970년대에는 직원 수가 160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공장 규모가 제일 컸을 때는 매일 4t 트럭이 성냥을 실어 날랐다고 손 대표는 전했다. “여기서 원목을 깎으면 저쪽 기계로 옮겨가고, 저쪽 기계에서는 이런저런 공정을 한 뒤 옆 건물로 옮겨갑니다. 여기저기 있는 공장 건물을 몇 차례 오가면 성냥이 완성되고 포장해서 실어냈죠.” 손 대표는 공장 운영을 중단하지 5년이 다 돼가지만 지금도 공장 안에만 들어오면 무슨 기계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뚜렷이 기억한다. 그는 공장 운영은 멈췄지만 공장 터를 보존해 후세에 성냥문화를 전하는 길이 생기기를 바라고 있다. 집회를 주도한 필리핀 민중 연합의 아론 페드로사 사무총장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수출하는 석탄화력발전소가 필리핀을 비롯한 수입국에서 환경, 건강, 사회적 해악을 끼친다”며 “정부 주도의 석탄발전 수출에 금융기관들이 자금을 빌려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기후협정 세부 지침 마련을 위한 이번 협상에서 한국이 국내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수출 정책을 보호하려 한다”며 “대표적인 ‘더티 에너지'(dirty energy)인 석탄 화력의 악영향이 협상 테이블에도 올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석탄을 원료로 쓰는 화력발전은 실제로 여러 발전 유형 가운데 가장 많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한다. 미세먼지를 늘려 조기 사망자를 발생시키거나 기후 위기를 가속한다는 비판도 받는다. 중국과 일본, 한국은 석탄 화력발전을 자국 내 주요 전력생산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공적 금융기관 등의 융자를 바탕으로 아시아 곳곳에 석탄 화력발전 설비를 수출한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노동절 연휴를 앞두고 뉴멕시코주 고속도로에서 대륙횡단 고속버스 ‘그레이하운드’와 트럭이 충돌, 최소 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부상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사고 버스는 전날 오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를 출발, 애리조나주 피닉스를 거쳐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가려던 중이었다. 그레이하운드 측은 사고 당시 버스에 49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사고지점은 뉴멕시코주 최대 도시 앨버커키에서 서쪽으로 약 160km 떨어진 출장만남 소로시에 속해 있다. 뉴멕시코 주경찰은 “세미 트레일러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넘어 고속버스 앞면을 들이받았다”며 “타이어 펑크가 사고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신원은 버스 운전사 루이스 알바레즈(49)만 확인된 상태다. 목격자들은 트럭과 충돌한 고속버스 앞부분이 산산조각났고 승객들이 버스에서 빠져 나오느라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요원들은 버스 유리창을 깨고 사다리를 이용해 승객들을 구조했다. 트럭도 크게 훼손된 채 전복됐다. 지역 언론은 트럭 운전사가 부상해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 교통안전위원회(NTSB)와 뉴멕시코 주경찰은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914년 미네소타주 히빙을 기반으로 설립된 그레이하운드는 104년 이상 저렴한 여비로 미 대륙 곳곳을 오갈 수 있게 하는 여행 수단이 돼왔다. 한편 미국자동자협회(AAA)는 이번 노동절 연휴기간에 최대 3천500만 명의 미국인이 여행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The Global Fishery Forum official website is at http://www.fishexpoforum.com Liaoning once made great contributions to the development of new China and it is still an important national advanced equipment-manufacturing base. Liaoning still has great advantages in aviation, machinery, automobile, electronics, automation. Liaoning has witnessed the difficulties in the reform and extrication of state-owned enterprises in the previous years of the development 출장샵예약포항 of the market economy, and also experienced the pain of economic growth which was once ranked the bottom among the provinces in China. 카자흐스탄 출신의 리 게오르기 작가는 알몸의 남자가 공중에서 추락하는 장면을 그린 ‘이주’를 통해 타의에 의한 이주의 비극을 비유했다. 두 번째 주제 ‘근원, 뿌리와 정체성’은 정체성에 대한 물음이다. 1973년 중국 지린 성에서 태어난 김승은 부산 출신의 할아버지를 떠올리며 구한말의 한 잔칫집 풍경을 캔버스에 그렸고, 1970년 우즈베키스탄에서 태어난 리 옐레나는 ‘여자 방랑자들’을 통해 안식처를 추구하는 고려인 방랑자를 형상화했다. 또 다른 주제 ‘정착, 또 하나의 고향’은 한인 동포들이 조국을 떠나 언어와 문화가 다른 세상에 정착하면서 마주하는 시각적 대상을 그린 작품들로 구성된다. 1968년 중국 지린 성에서 태어난 황철웅 작가는 백두산 천지를 그린 수채화 작품을 출품했다. 고려인 3세 김 예브게니는 카자흐스탄의 구소련 지역에서 흔히 보이는 도시 풍경을 그린 ‘도시의 겨울(까라간다)’을 내놨다. 마지막 ‘연결, 이산과 분단을 넘어’는 재외 한인 작가들의 한반도 문화·정치 현상에 대한 관심이 담긴 주제다. “경기 하방위험과 불확실성에 대비…정책여력 상당히 있다””세계경제 1년간 큰걱정 없을듯…투자활력 높이고 혁신성장 필요”(서울=연합뉴스) 이 율 김경윤 기자 =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은 7일 최근 고용지표 부진과 관련해 최저임금 정책의 영향이 일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고용지표에서) 예상을 벗어난 숫자가 나왔다”며 “일부 계층을 보면 (최저임금) 정책 영향이 일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시계열이 짧고 사례가 많지 않아 시간을 두고 판단해야 한다”며 “우리 경제의 잠재적인 고용창출력을 파악하고 추가로 일자리 대책을 내놓을 수 있을지 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추가적인 대책으로는 생활 SOC와 탄력근로제를 언급하며 “탄력근로제를 국회에서 논의 중인데 되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윤 수석과의 일문일답.효성티앤씨, 중국·베트남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구축(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효성티앤씨[298020]는 최근 중국 4개 지역과 베트남 1개 지역의 스판덱스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이 도입된 곳은 중국의 취저우·자싱·광둥·주하이와 베트남의 동나이 소재 공장이다. 이번에 구축된 시스템은 공정모니터링 시스템과 품질관리시스템, 스마트 사물인터넷(IoT) 등이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구축을 통해 “글로벌 공장의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품질을 관리함으로써 동일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차세대 생산환경을 구축했다”고 자평했다. 원료수입부터 생산·출하에 이르기까지 제조의 전 부문에서 데이터 수집·분석·제어 관리 등으로 공장 효율성을 극대화함으로써 제조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의 스마트팩토리 구축은 조현준 회장이 지난해 취임한 직후부터 줄곧 강조해온 사안이다. 조 회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스를 수 없는 큰 흐름 앞에서 스마트팩토리 구축은 제조업체로서 필수적인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스마트팩토리를 기반으로 초일류 수준의 품질 개선과 신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 글로벌 넘버원 스판덱스 메이커로서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효성ITX[094280]는 효성티앤씨의 스마트팩토리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최근 스마트팩토리에 최적화된 솔루션 브랜드인 익스트림 팩토리(XTRM FACTORY)를 런칭하는 등 국내외 스마트팩토리 구축 사업을 본격화해 나갈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한예슬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참여한 브랜드 ‘폰디먼트’가 론칭한다. 폰디먼트(FONDEMENT)는 영문으로 이루어진 프랑스어로 토대, 기반, 기초라는 뜻을 가졌다. 한예슬 소속사 파트너즈파크는 “한예슬의 라이프스타일이 투영된 종합 브랜드 폰디먼트는 첫번째 프로젝트인 ‘데일리-애슬레저룩'(Daily-athleisure)을 시작으로 실용적이면서도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들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12일 소개했다.

▲ 문화일보(서울) = 김정은 위원장 이르면 年內 서울 답방 ▲ 내일신문(서울) = 남북정상, 오늘 백화원에서 ‘9.19’ 합의문 발표 ▲ 아시아경제(서울) = 남북 ‘9월 평양공동선언’ 서명…북미대화 물꼬 ▲ 헤럴드경제(서울) = “더이상 군사 긴장 없다”…남북정상 합의문 서명 ▲ 이투데이(서울) = 재계 ‘일감규제’ 선대응 ‘자회사 매각’ 속도낸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타이베이(台北)시 위생국의 공중보건 시스템이 해킹돼 100만건이 넘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이 있다. 특히 유출 정보가 해외에서 판매되는 등 파문이 확산하자 당국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는 등 서둘러 대응에 나서고 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서남아와 아프리카 지역에서 활동하는 한국어 교육자 송고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기술을 제시한 만큼 차세대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현대사의 최대 재앙으로 평가받는 문화대혁명을 미화한 중국의 새 역사교과서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송고 어깃장 댓글 심리 바닥에는 상대적 박탈감과 부러움이 깔렸다. 이런 반응을 하는 사람은 노력도 하지 않으면서, 성공한 사람들을 끌어내리려는 소인배일까? 그럴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들 반응에 타당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분배구조에 대한 근원적 문제 제기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에서 최근 4년동안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연휴 첫날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개각에서 야권 인사를 내각에 포함하는 ‘협치 내각’을 구성할 의사가 있음을 지난달 밝혔다. 대결이나 갈등보다 야당과 함께하는 ‘협치’가 나은 것이야 굳이 말할 필요가 없겠지만, ‘정치’를 위해 ‘유능’이 대가를 치러서도 안 된다. 경제, 외교·안보, 교육정책 등 모든 분야에서 지난 송고(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나는 결코 여론 및 지지도 조사 등에 과도한 관심을 두거나 집착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약한 지도자일 뿐이다. 지지율 등락에 관심을 두는 것은 지도자의 일이 아니다”(리콴유 싱가포르 전 총리). 권위주의 냄새를 물씬 풍기는 이 말은 현대 민주정치체제의 지도자가 갖춰야 할 소양 측면에서 절반은 옳고, 절반은 동의하기 어렵다. 여론에만 신경을 쓴다면 리더가 제대로 일을 추진하기 힘들 것이고, 민심을 떠난 지도자의 역할 수행도 상상하기 힘들다. 올해 제주도에 예멘인 500명가량이 들어와 난민신청을 한 뒤 시작된 우리 사회 난민 갈등은 착잡한 심정이 되게 한다. 난민 문제가 부각될수록 한국이 인도주의 측면에서 경제 규모에 걸맞은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일각에서는 한국이 난민을 무분별하게 받아들이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고, 심지어 진짜 난민과 가짜 난민을 구분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 ◇ 브랜드, 신소재 개발로 세계시장 겨냥 2004년 5월 3산업단지에 한국안경산업지원센터(현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가 설립됐다. 2006년 9월에는 3산단 일대가 ‘대구안경특구’로 지정되고 2009년 북구 노원네거리∼침산교 간 1.1㎞ 구간에 ‘안경거리’가 조성됐다. 2001년 시작한 대구국제안경전(DIOPS)은 국내 유일 수출 전문 전시회로 자리를 잡았다. 이런 가운데 2010년 ‘로고스텍’이 항공기 부품소재 ‘울템’으로 만든 안경테를 세계 최초로 출시해 안경산업은 전환기를 맞이했다. 울템은 제너럴일렉트릭(GE)이 개발한 플라스틱 신소재로 가벼운 데다 색상 표현이 자유롭고 휘어져도 부러지지 않는 초탄성을 지녔다. 특히 얼굴형이 넓어 안경테가 벌어지기 쉬운 동양인에게 적합한 소재인 점이 부각됐다. 울템 안경테는 일본 수출 물량이 폭발적으로 늘었다. 당시 일본 시장은 까다로운 품질검사 때문에 수출 규모가 미미했다고 한다. 3공단에 일본인 바이어들이 북적대면서 5년 만에 울템 안경테 수출은 17배나 늘었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일까. 중국 업계가 울템 시장에 뛰어들자 국산 경쟁력은 급격히 떨어졌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김윤덕 팀장은 “신소재 출장샵예약 제품 출시 후 1∼2년 만에 중국산 저가제품이 시장을 잠식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 됐다”며 “바이어와 상담에 더는 울템을 내세우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재 3공단에는 패션을 강조한 자체 브랜드로 국내외 시장을 개척하는 업체가 적지 않다. 월드트랜드(프랭크 커스텀·아이로닉 아이코닉), 투페이스옵티칼(까르벵), 얼반아이웨어(나인어코드), 토모르(린타), 반도옵티칼(폴휴먼·오뚜르), 팬텀옵티칼(플럼)등이 안경산업 부흥을 이끌고 있다. 3650리트 창업자 조나단 로스는 “3650리트는 관계 대출자가 된다는 철학 위에서 창업되었다. 우리는 부동산 소유자들에게 자금 그 이상을 제공할 것을 약속한다”면서 “실버펀과의 실버3TG 협업을 통해 우리 양사와 우리 투자자들은 현재의 미국 CRE 시장 상황에서 즉시 자금을 조달하고 시장의 어떠한 잠정적 변동 상황에도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세청이 지난달 중순에 소규모 자영업자 519만 명에 대한 세무조사를 내년 말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는데, 같은 관점에서 적절치 않은 조치였다. 이는 탈세해도 괜찮다는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국민 누구라도 법을 어기면 처벌을 받아야 한다. 이런 법치주의가 정착하지 않으면 우리 사회는 발전하기 어렵다. 탈세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소득을 탈루하면 반드시 처벌을 받는다는 확고한 원칙이 세워져야 한다. 정치적, 경제적 상황과 상관없이 세무조사와 탈세 처벌은 철저하고 엄정하게 이뤄져야 한다. 송고’되돌릴 수 없는 수준의 남북관계 발전’ 의지 담겨판문점선언 구체화…대치지역 넘어 한반도 전역에 평화·철도 연내 착공 (부여=연합뉴스) 충남 부여 서동연꽃축제가 매일경제와 KT에서 주최한 ‘2018년 제1회 대한민국 빅데이터 축제대상’에서 문화재 활용 최우수상을 받았다. 대한민국 빅데이터 축제대상은 전국의 축제를 KT 빅데이터 자료를 기반으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검증 절차와 전문기관 심사를 거쳐 시상하는 국내 최초의 빅데이터 축제상이다. 주최 측은 부여 서동연꽃축제가 연꽃의 아름다움을 부각하고, 거기에 다양한 문화재 콘텐츠를 융합시킴으로써 문화재를 활용한 가장 우수한 축제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양국이 오랜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손을 잡은 데는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의 역할이 크다. 42세의 젊은 지도자인 아흐메드 총리가 올해 4월 취임한 뒤 에리트레아와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면서 양국이 해빙기를 맞았다. 앞서 에리트레아는 1952년 에티오피아에 합병된 뒤 30년에 걸친 투쟁 끝에 1993년 독립을 선포했다. 그러나 1998년 국경도시 바드메를 둘러싼 전쟁으로 양국에서 7만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고 2000년 평화협정이 체결됐지만, 갈등이 계속됐었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필리핀을 휩쓴 슈퍼태풍 ‘망쿳’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최소 157명으로 늘었다. 현지 일간 필리핀스타는 19일 지방 재난 당국의 보고를 종합한 결과 이번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64명은 산사태로 광부와 가족들의 합숙소와 판자촌이 매몰된 필리핀 북부 벵게트 주 이토곤시에서 희생됐다. 또 18일 현재 이곳에는 아직 57명이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서울=연합뉴스) ▲ 클래어 줄리안 앤드류 북한 주재 아일랜드 대사가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정권 수립 70주년 경축 재일본조선인 축하단을 만나 담화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네팔 동출장마사지 국경절에 즈음해 비디아 데비 반다리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 박봉주 내각 총리가 18일 수메일로 부베예 마이가 말리 총리에게 연임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19일 전했다. 리용호 외무상은 이날 말리 신임 외무장관에게 취임 축전을 보냈다. ▲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이 19일 평양국제영화회관에서 개막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개막식에는 리룡남 내각 부총리 등이 출장여대생 참석했으며, 박춘남 문화상이 개막 연설을 했다. 이날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 조직위원회에서는 옥류관에서 축전 참석자들을 위한 연회를 마련했다. ▲ 2018년 세계 구급처치의 날에 즈음해 청소년적십자 구급처치 활동 소개 모임이 19일 평양시 어린이교통공원에서 진행됐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송고 (Logo: https://mma.prnewswire.com/media/556610/Renault_Nissan_Mitsubishi_Logo.jpg ) Under the technology partnership, vehicles sold by the Alliance members in many markets will utilize Android, the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and will provide turn-by-turn navigation with Google Maps, access to a rich ecosystem of automotive apps on the Google Play Store and have the ability to answer calls and texts, control media, find information, and manage vehicle functions with voice using the built in Google Assistant.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가 옛소련 붕괴 후 최대 규모로 실시한 군사훈련을 정례화하는 계획을 추진한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송고

▲ 경향신문 =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남북 넘어 북ㆍ미 간 연락도 맡기를 심화되는 고용쇼크, 최저임금 영향도 있다면 보완해야 ‘택지개발 기밀 유출’ 신창현 의원과 민주당의 황당한 해명 ▲ 서울신문 = 환란 이후 최악의 고용실태, 최저임금 속도조절해야 토지공개념 도입, 사유재산권과 조화 이뤄야 ‘판문점 선언’ 비준에 상세한 재정추계 요구는 무리 ▲ 세계일보 = 최악 고용참사 두고 “체질 바꿀 때 수반되는 통증”이라니 여권의 설익은 정책 남발은 부동산시장 혼란만 키울 뿐 ‘경찰 중립화’ 약속 공염불로 만드는 경찰청 위원회 ▲ 조선일보 = 22조 4대강은 4차례 감사, 54조 일자리 예산 감사해야 판문점 선언 동의받으려면 ‘100조원’ 액수부터 정직하게 밝혀야 말로만 규제혁신, 기업 투자와 일자리는 해외로 ▲ 중앙일보 = 소득주도 성장발 고용 참사 언제까지 반복할 것인가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앞서 대국민 설득부터 해야 이은애ㆍ유은혜 범법 행위 그대로 덮을 수 없다 ▲ 한겨레 = 악화일로 ‘고용 사정’, 사회안전망 강화 시급하다 토지공개념, 정책 뒷받침으로 의지 보여라 발달장애인 지원, 국가ㆍ사회 ‘인식 전환’이 중요하다 ▲ 한국일보 = 한반도 평화정착의 초석 돼야 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또 최악의 고용쇼크… 언제까지 정부 믿고 기다려야 하나 헌재 구성 ‘다양성 확보’에 관심 기울여야 할 재판관 청문회 ▲ 디지털타임스 = 최악 고용참사에도 꿈쩍도 않는 정부 정권 코드 맞추기에 급급한 정부기관들 ▲ 매일경제 = 갈수록 심화되는 고용참사, 일자리정책 원점서 다시 짜라 토지공개념까지 거론되는 과격한 부동산정책 중ㆍ러의 밀착과 트럼프의 고립주의로 급변하는 한반도 안보지형 ▲ 서울경제 = 고용절벽 심해지는데 정책역주행 계속할건가 기업투자도 정치권이 감놔라 배놔라 하나 사공많은 부동산대책 ‘산’으로 갈라 ▲ 전자신문 = 실업률, 시간 이어 체질 타령인가 문화전도사로서 게임 역할 주목해야 ▲ 파이낸셜뉴스 = 고용쇼크, 정책 실패가 낳은 人災 남북 평양회담에 경제인 참석은 자율로 ▲ 한국경제 = 새 통계를 보기가 두려워지는 ‘고용 참사’ 주민자치 확대, 대의민주주의 근간 흔들어선 안 된다 곳곳에 숨은 진입장벽만 없애도 성장률 끌어올릴 수 있다 ▲ 건설경제 = 지방 부동산 시장 붕괴, 방치해선 안 된다 ▲ 신아일보 =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 ▲ 아시아투데이 = 8월 실업자 113만명… 고용창출이 우선이다 여권발 끊이지 않는 ‘토지공개념 도입’ 주장 ▲ 이데일리 = 제2차 북ㆍ미 정상회담의 전제조건 자꾸 틈새가 드러나는 메르스 방역 ▲ 일간투데이 = 판문점선언 비준 위한 ‘사업별 중장기 예산 제시’ 국가경제 좀먹는 역외탈세 뿌리 뽑아야 공동연락사무소 설치는 판문점 선언의 핵심 합의 중 하나였지만 개소식이 예상보다 늦었다. 연락사무소 개소를 위한 유류 등 대북물자 반출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졌고, 미국이 ‘신중 기류’라는 관측도 제기돼 왔다. 따지고 보면 북한의 비핵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지 못했기 때문에 이런저런 논란이 발생했다. 비핵화가 진전되면 자연스럽게 해소될 문제다. 정부는 공동연락사무소가 문을 열면 북미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 기대대로 연락사무소의 활동이 이뤄지길 바란다. 송고”대북제재 풀 비핵화 조치 기대했으나 실질적 내용 못 찾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비핵화를 위한 철저한 실무협상이 돼야 할 남북정상회담이 요란한 행사밖에 보이지 않는 잔치로 변질됐다”고 비판했다.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풀게 할 즉각적인 비핵화 조치를 기대했으나 합의문에서 이와 관련된 실질적인 내용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민재가 근육 경련을 호소하며 치료를 받느라 10명이 그라운드를 지키고 있을 때 ‘전매특허’인 이용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김신욱의 헤딩골이 나왔다. 마음이 급해진 수원도 파상공세에 나섰으나 추가시간 조성진의 파울로 아드리아노가 페널티킥을 얻어내 승리의 기운이 급격히 전북 쪽으로 기우는 듯 보였다. 하지만 직접 키커로 나선 아드리아노의 오른발 슛을 수원 신화용 골키퍼가 정확히 막아내며 승부가 결국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 30분이 무득점으로 끝나며 펼쳐진 승부차기에서도 경험이 풍부한 신화용이 전북 첫 주자 김신욱의 오른발 슛을 방어해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키커들이 침착하게 성공하는 가운데 전북 세 번째 키커 이동국의 슛마저 신화용에게 막혔고, 결국 수원의 승리로 혈투가 막을 내렸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35도를 넘는 폭염이 계속돼 서울대공원 동물원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노무라 권영선 “‘플라자합의 후유증’ 반면교사 삼아 경제정책 신중 운용”터키·아르헨티나 등 신흥시장 위기, 각국 전염 가능성 낮게 봐”한국, 수출경쟁력 유지 위한 세제·임금 정책 펼쳐야” 조언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남북한이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역사적인 합의를 이뤄냈다며 큰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남북이 군사분계선을 중심으로 군사적 적대 행위를 중단하기로 한 것을 두고 “두 코리아가 전쟁 없는 시대를 약속했다”고 평가했다. 유력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2차 정상회담 가능성이 커졌다며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 자신도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고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대화가 진전되고 있는 데 대해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수석 협상가’ 역할을 요청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이 앞으로 북미 양측을 설득해 협상에서 큰 양보를 끌어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유력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는 김 위원장이 서울 방문 의사를 밝힌 사실에 주목했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의 가까운 미래에 서울을 방문하겠다고 밝혔고, 문 대통령이 올해 안에 방문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면서 한반도 분단 이후 북한 최고 지도자의 첫 서울 방문이 성사될지에 관심이 쏠린다고 전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밝혔으나 구체적인 일정과 기술적 설명이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지난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2차 정상회담을 제의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회담이 성사되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프로세스를 제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송도=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글로벌 스포츠레저용품 브랜드 ‘데카트론’이 인천 송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스포츠레저 용품 전문 매장을 열며 국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데카트론은 12일 인천 송도 데카트론 1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5일 그랜드 오픈 일정과 향후 한국에서의 사업 계획 및 포부를 밝혔다. 1976년 프랑스에서 탄생한 데카트론은 유럽 대표 스포츠 레저 전문 브랜드로, 현재 47개국에서 1천415개 매장을 직영하고 있다. 데카트론의 한국 첫 매장인 송도점은 매장 면적만 7천800㎡의 단일 매장(2층·옥상 풋살장)으로, 축구·농구·캠핑·사이클·스쿠버다이빙 등 45개 종목 4천여종의 제품을 갖추고 있다. 옥상과 매장 주변에는 국제규격 수준의 풋살장·농구장·스케이트존을, 매장 내부에는 필라테스·요가·줌바 등을 즐길 수 있는 스튜디오를 제공해 유저들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 데카트론 매장은 스포츠 종목군별로 커뮤니티 공간과 테스트존을 제공해 체험형 쇼핑을 가능하게 했다. 골프 판매대에는 골프 시뮬레이터, 러닝 구역에는 러닝 트랙, 트래킹 용품 구역에는 출장샵후기 트래킹 로드가 있다. 또 키즈 사이클링 존에는 키즈 사이클 바닥 스티커가 있어 부모와 아이가 모두 즐길 수 있는 놀이 공간의 역할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데카트론은 스포츠 유저 중심으로 매장을 운영해 스포츠 유저들을 서로 연결하는 사회 관계망적인 허브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송도점에 마련된 시설을 무료로 즐길 수 있고, 무료 스포츠 클래스 또한 진행한다. 데카트론코리아는 15일부터 PC 및 모바일로 온라인 판매 또한 시작한다. 데카트론 국내 매장을 2020년까지 5개, 2028년까지 49개까지 늘려 한국을 아시아 스포츠 레저 시장의 핵심 지역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다음 매장 오픈 후보지로는 부산·대구·대전·광주를 보고 있다. 스테판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한국은 중요한 시장이라 이곳에서 직접 브랜드를 소개하고자 수년간 준비해왔다”며 “한국의 많은 고객이 직접 제품을 테스트한 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스포츠와 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카트론은 품질 보증과 원가 절감을 위해 연구·디자인·기획·생산·유통·판매 등을 모두 직영으로 운영한다. 현재 20종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고, 각 브랜드는 특정 전용 스포츠 제품을 판매한다. 데카트론 송도점은 15일 개장을 기념해 유저들을 위한 스포츠 레저 페스티벌 이벤트를 진행한다. 키즈 축구 클래스, 커플 필라테스, 커플과 가족 요가, 줌바 및 스케이트 클래스 등이 15∼16일 진행된다.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매장마다 인종과 관계없이 100명 정도를 고용하려 한다”며 “송도는 가족들이 많이 사는 스포츠 시설이 발달한 지역이라 이곳을 선택했고, 글로벌 기업이지만 지역사회의 일부가 될 수 있도록 많이 교류하겠다”고 강조했다.경제인 동행에도 관심…”北, 문재인 대통령 파격 환대”(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언론은 지난 18일 평양에서 시작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비핵화 논의 내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아사히신문은 19일자 1면에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체된 북미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좀더 깊이 있는 비핵화안을 미국 측에 제시하도록 (북한에) 설득을 계속하는 듯하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거론할지가 초점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