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력 7월 1일 유배 중 숨져…비통

음력 7월 1일 유배 중 숨져…비통함·측은함에 ‘광해우’ 전설 삼복더위 식혀주고 바짝 마른 농경지에 활기 불어넣는 단비(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에서는 삼복더위를 잠시 식혀주는 비가 음력 7월 1일이면 내린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날은 광해가 1641년(인조 19년) 제주에서 유배 중 숨을 거둔 때다. 그는 개혁 군주에서 유배인으로 한 많은 삶을 제주에서 마감했다. 그를 추모하는 제주민의 마음이 가뭄 속에 단비가 돼 내린다는 믿음으로 전해온다. 음력 7월 1일 즈음 내리는 비는 여러모로 과거 제주민들에게 도움이 됐다. 이 비는 폭염을 잠시 식혀주는 청량음료 같은 존재다. 또 과거 농경사회 제주에서 주로 재배했던 보리를 가을 수확을 앞두고 더욱 싱그럽게 해줬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 명소인 대왕암공원 주차난을 해소할 타워주차장이 송고주변 출입 통제…반경 2㎞ 이내에 개미 트랩 400개 단계 설치(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김선형 기자 = 대구 북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지 사흘째인 19일 환경 당국이 방역과 추적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러시아와 기니, 러시아 연방 어업 기구와 파나마 수산 자원청 및 FOR 그룹과 Lenta 간에 중요한 계약이 체결됐다. 국세청은 체납액 납부의무 소멸 신청을 온라인에서도 할 수 있는 ‘홈택스 간편 신청 시스템’을 개통했다고 송고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콜걸출장마사지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작년 감사보고서에서 외부 회계감사인의 의견거절·감사범위 제한 등을 받아 상장폐지 대상이 됐던 코스닥 15개 법인 가운데 12곳이 한국거래소의 ‘조건부 상장폐지’ 결정을 받았다. 나머지 3곳은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증시 퇴출 위기를 모면했다. 거래소는 19일 기업심사위원회 회의 결과 우성아이비[194610], 엠벤처투자[019590], 넥스지[081970], 에프티이앤이[065160], 감마누[192410], 지디[155960], 트레이스[052290], C&S자산관리[032040], 위너지스[026260], 모다[149940], 레이젠[047440], 파티게임즈[194510] 등 12개사의 ‘조건부 상장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은 앞서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감사의견 범위제한을 받아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으며 이날 현재도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12개사 가운데 파티게임즈를 제외한 11개사는 마지막 기한인 21일까지도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내지 못하면 상장폐지가 확정된다. 상장폐지가 확정된 기업은 27일 상장폐지 사실이 공시되고, 그다음 날인 28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7거래일) 정리매매 후에 최종 상장 폐지된다. 파티게임즈는 회계감사인이 28일까지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겠다는 확인서를 보내와 조건부 상장폐지 일정을 28일까지로 유예했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한편 수성[084180], 한솔인티큐브[070590], 디에스케이[109740]는 이날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상장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한솔인티큐브와 디에스케이는 20일부터 바로 거래가 재개된다. 수성은 감사의견 외에도 또 다른 상장폐지 사유인 ‘횡령·배임 혐의’가 발생한 상태여서, 이 사유가 해소될 때까지 거래정지를 계속한다고 거래소는 덧붙였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송고 히어로즈의 마지막 송고가입금 납부 시기, 장원삼·이택근·이현승 현금트레이드와 일치 육성보다 눈앞 성적에 급급한 구단들, 히어로즈 ‘선수 장사’ 부추겨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방북 첫날 숙소인 백화원 초대소로 향하는 동안 연도에 늘어선 평양 시민들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한복 또는 정장을 갖춰 입은 평양 시민들은 이날 문 대통령 부부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순간부터 손에 든 꽃과 한반도기, 인공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부부를 맞이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평양 도심을 지나는 동안에도 환영 인파의 붉은색 꽃물결이 쉼 없이 이어졌다.

건대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 휴머니티스 6,7번째 시리즈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건국대학교 아시아·디아스포라 연구소가 아시아계 미국인의 여정을 분석한 ‘집으로 가는 길’과 1930∼40년대 아시아를 살아간 조선인을 성찰한 연구서 ‘아시아 트러블’을 동시에 출간했다. 조선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임경규 교수가 집필한 ‘집으로 가는 길’은 고향을 떠난 아시아계 미국인이 미국에서 집을 찾던 여정을 구체적으로 조명함으로써 디아스포라와 집의 관계를 역사적으로 분석한다. 아시아계 미국인의 ‘미국인 되기 과정’과 그들 속에서 보이는 디아스포라적 이중성을 면밀히 탐색했다. 이 과정에서 추상적 차원의 디아스포라 개념을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수준으로 끌어내리는 동시에 학문적 초점도 놓치지 않았다. ◇ ‘황무지에 던져진 삶’…맨손으로 옥토 일구다 지금에야 ‘울진∼철원’이 차로 5시간 거리(360여㎞)지만, 당시 수재민들은 강릉과 화천을 거치는 굽이길 500여㎞를 돌아 나흘 만에 철원군 근남면 마현1리에 닿았다. 무리 중에 만삭의 아낙네는 화천군 한 초등학교에서 딸을 순산하기도 했다. 트럭에서 내린 이들을 맞이한 것은 끝없이 펼쳐진 갈대숲이었다. 북쪽 산 정상 인근에는 남방한계선 목책이 보였고 논밭은 흔적만 남아 있었다. 전쟁 전 주민 800여명이 살았으리라고는 짐작할 수 없을 만큼 황폐해진 땅에서 이들은 군부대 천막 60여동에 기거하며 삶을 이어나가야 했다. 철원의 봄은 종종 영하권 날씨로 떨어졌다. 이주민들은 바람이 들이치는 천막 안에서 가마니를 깔고 군부대에서 지원한 담요 한 장에 의지해 한뎃잠을 청했다. 남쪽에서 살다 온 이들은 생전 처음 듣는 대북·대남방송, 포사격 소리로 불안함에 떨었다. 이윽고 4·19 혁명이 일어나 민주화의 싹이 전국에 돋아났지만, 마현리의 봄은 더 멀어져 버렸다. 강원도지사가 바뀌면서 그가 책임진 약속들이 허공에 날아가고 이주민과 관련된 문서들도 다 사라져버린 까닭이다. 약속받은 장비와 식량은 없었지만, 황무지에 던져진 이들은 맨손으로 갈대를 뽑으며 논밭을 일궈갔다. 1가마(80㎏)를 빌리면 1년 뒤 5말(40㎏)을 얹어 갚아야 하는 보리쌀로 배를 채우며 고리를 꾸어 소를 장만해 버려진 땅을 개간했다. 마현리 일대는 6·25 격전지로, 땅을 갈아엎다 보면 탄피들이 여기저기서 나왔다. 탄피 4kg에 보리쌀 3말로 수입이 여간 아니었다. 하지만 이것을 장에 내다 팔기가 문제였다. 인근 와수리 장터로 가려면 검문을 거쳐야 하는데 군인들에게 걸리기라도 하면 낭패를 보기 일쑤였다. 그 때문에 아낙네들이 아기를 둘러맨 보자기 속에, 속곳과 젖싸개 안에 탄피를 꼭꼭 숨겨 검문을 피했다. 이주민들은 이토록 던져진 삶을 처절하게 견뎌내며 갈대밭을 옥토로 바꿔갔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이날 학업 성적이 우수한 조선족 초·중학생 송고1천여 명 참가해 60명 결선, 조선족 인재 육성하는 잔치로 성장 올해 축제에서는 특히 우리나라 최초로 네안데르탈인 화석 특별 전시가 진행된다. 이 화석은 독일 네안데르탈 박물관에서 빌려왔다. 돌출된 눈썹 뼈, 낮은 이마, 다부진 골격, 작은 키, 강한 치아가 특징이다. 네안데르탈인은 약 30만년 전에서 4만년 전 사이 유라시아 대륙에서 살았던 현생인류 친척이다. 축제 기간 네안데르탈 박물관 안나 리터스 학예사가 매일 관람객들에게 설명한다. 네안데르탈 인과 관련한 60여점의 유물도 함께 전시한다. 금강을 비추는 구석기의 빛도 관람 포인트 중 하나다.대북제재 해결 ‘선결조건’ 불구,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정상화’ 선언에 반색”남북경협 우선권 확인” 기대감…7개 SOC사업권 논의 구체화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상호 교류·협력 방안의 하나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의 ‘정상화’를 공식화함에 따라 ‘경협 대표주자’로 꼽히는 현대그룹의 역할에 새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문제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는 점에서 당장 사업 구체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기 위하여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고 밝히긴 했으나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등을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날 선언은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됐다. 금강산관광 주사업자이자 개성공단 개발사업자인 현대아산이 속한 현대그룹으로서는 상당히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선언인 셈이다. 특히 현대그룹은 과거 북측으로부터 7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권(전력사업, 통신사업, 철도사업, 통천 비행장, 임진강댐, 금강산 수자원, 백두산·묘향산·칠보산 등 명승지 관광사업)을 보장받은 것은 물론 포괄적인 사업권도 인정받았기 때문에 기대감은 한층 높아지는 기류다. 100만평 규모의 1단계 사업만 진행된 개성공단이 당초 계획대로 2천만평으로 확대되고, 금강산관광도 주변 원산 등과 연결될 경우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민주당 주요 인사인 람 이매뉴얼( 송고(서울=연합뉴스) 남북이 15일 군사당국자 접촉을 비공개로 가졌다. 국방부는 당초 오전부터 정치권에서 군사회담 얘기가 흘러나왔음에도 접촉 사실을 밝히지 않다가 오후 4시가 넘어서 이를 공식 발표했다. 북측은 이날 접촉에서 자신들이 주장하는 소위 ‘서해 경비계선’ 내에 남측 함정의 진입 금지와 민간 차원의 대북전단 살포 중단, 언론을 포함한 비방 중상 중지를 요구했다. 이에 우리 측은 북측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준수해야 한다는 것과, 자유 민주주의 체제의 특성상 민간단체의 풍선 날리기나 언론 보도를통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고 한다. 이날 남북 군사당국자 접촉 사실을 정부가 밝히지 않으려 했던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박근혜 정부는 출범 이후 대북관계를 철저히 투명하게 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천명해왔다. 정부는 남북관계의 원칙을 정했다면 그것을 가능한 한 끝까지 지켜야 한다. 만일 불가피하게 그 원칙을 지키지 못했다면 나중에라도 그 이유를 국민에게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할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배우 김재경이 세계적 패션 일러스트레이트 작가 메간 헤스의 첫 아시아 대형 전시회에서 오디오 가이드로 참여한다. 김재경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오는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달아 예방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 관계는 국내외의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 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 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 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국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양측이 경제위기를 겪는 파키스탄에 중국이 추가 금융지원을 하는 방안을 논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성사 시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성큼’…남북관계 업그레이드 기대2000년 답방 합의에도 실현 안 돼…南 일부 부정 여론에도 방남 결단보수단체 반발 등 ‘남남갈등’이 위험 요소…숙소로 워커힐 등 거론 — 창작의 자유가 없는데 예술성이 있을까. ▲ 우리는 ‘예술을 위한 예술’, ‘자유분방한 표현’, ‘예술가의 무제한 자유의지로 창조된 예술’과 같은 개념에 익숙하다. ‘북한에도 이런 미술이 존재하는가?’ 하는 질문을 지속해서 받아왔다. 북한에는 창작의 자유란 개념의 예술은 없다. 단지 이 질문의 바탕에 ‘북한은 미성숙 사회여서 수준 높고 자유스런 외부 환경의 입김을 불어넣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월감이 자리하고 있지나 않은지 되돌아볼 일이다. 자유세계의 미술가들은 현실을 비틀고 풍자하거나 비판적인 시각으로 접근한다. 현대미술의 가장 큰 특징이다. 이런 시각에서 볼 때 북한의 미술은 현대미술이 아니다. 그러나 그쪽 미술인들은 나름대로 치열하게 예술활동을 한다. 북한미술을 이해하려면 그 사회를 알아야 한다. ‘왜 이런 그림이 그 사회에서 태어났는가?’를 먼저 이해해야 한다. 예술성을 비교하려면 같은 범주 안에서 해야 한다. 범주가 완전히 다른데 이쪽의 시각으로 저쪽의 미술을 비교하는 것은 지성적인 접근이 아니라고 본다.교육부, 항고 계획…與 “비리사학 정상화 필요·국정감사 증인 신청”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인하대학교 법인인 정석인하학원이 교육부의 감사결과에 반발해 낸 시정요구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겸 정석인하학원 이사장에 대한 임원취임승인 취소 등 후속 절차에도 제동이 걸렸다. 송고(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9일 오전 9시 40분께 부산 동구 좌천동 부산항 허치슨 부두에서 A(41)씨가 몰던 야드 트랙터가 리어카를 끌던 B(47) 씨를 충격하는 사고가 발생했다.WSJ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 겨냥…김정은의 대담한 전략”AP “美 기대에는 못미친 것으로 보여”…WP “구체적 약속 안해”, 가디언 “美회의론 계속”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 유엔 제재 중엔 현금 유입 차단 조항도 있다. ▲ 현금이 아닌 현물로 주면 된다. 사회주의 경제체제인 북한에서는 주민들이 노동을 팔아서 돈을 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국가와 당이 일을 맡겼기 때문에 행할 뿐이라고 여긴다. 반대급부로 국가와 당은 주민생활을 책임진다. 현금을 주면 거추장스러워하기도 한다. 필요한 물건을 다시 사야 하기 때문이다. 북측에서 원하는 다리를 놓아주던지, 쌀이나 경공업 제품 등 북한이 필요한 물품을 주면 된다. 임금을 현물로 주는 것은 북측이 오히려 선호한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국방장관과 달리 이스라엘을 향해 유화적 메시지를 내놓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과 송고이스라엘, 경위 이례적으로 공개하며 수습…네타냐후, 푸틴과 통화푸틴은 “이스라엘이 격추 안 해”…사태 확대되지 않을 듯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개미 트랩 290개 설치…석재 주변 가스 주입 훈증소독 실시 “트랩 매일 관찰하며 붉은 불개미 추가로 나오는지 확인 예정” 총 4조원을 들여 조성한 LG사이언스파크는 그룹 차원의 연구 역량이 총결집된 곳이다. 축구장 24개 크기에 달하는 17만여㎡(약 5만3천평) 부지에 연면적 111만여㎡(약 33만7천평) 규모로 20개 연구동이 들어서 있다. LG전자를 비롯해 LG디스플레이[034220], LG이노텍[011070], LG화학[051910], LG하우시스[108670], LG생활건강[051900], LG유플러스[032640], LG CNS 등 8개 계열사의 연구인력 1만7천여명이 집결해 있고, 오는 2020년까지 그 규모를 2만2천여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총수 승계의 ‘정통성’을 확인하려는 의도도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올해 만 40세로 비교적 젊은 나이에 총수직에 오른 데다 선대 회장의 양자라는 안팎의 시선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구본무 회장의 일생의 업적으로 꼽히는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단순한 현장 일정 이상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연말 정기 임원 인사를 앞두고 그룹 안팎에서 벌써 ‘조기 인사설’이 제기되는 가운데 ‘조직 다잡기’의 효과를 노렸다는 분석도 있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이번 일정은 공교롭게도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의 최근 삼성종합기술원 방문에 뒤이어 발표되면서 두 ‘젊은 새 총수’를 행보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이 부회장이 지난 10일 ‘삼성의 R&D 중심기지’로 여겨지는 삼성종기원을 찾아 기술전략회의를 주재한 것과 시점이나 일정 콘셉트 등이 묘하게 겹치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할 경제인 방북단 명단에 주요 그룹 총수급이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 것도 구 회장의 일정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도 있다. 재계 관계자는 13일 “사실상 총수 행보를 공식적으로 시작한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신성장 동력 사업의 R&D 분야를 강조하면서 미래에 대비하는 리더십의 면모를 보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amera – The beauty magnifier The 16MP ISO-enhanced front camera sets a new standard for taking selfies in low-lit environments. The 4-in-1 light fusion function intelligently enhances the sensitization, reducing image noise and producing clearer and, therefore, more attractive self-portraits.(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이 심각한 저출산으로 인해 2022년부터 본격화되는 인구 감소에 대비, 외국인 전문인력을 중심으로 경제이민을 적극 장려하기로 했다. 대만 국가발전위원회 천메이링(陳美伶) 위원장은 17일자 자유시보와의 인터뷰에서 신경제이민법 초안을 소개하면서 이런 방침을 공개했다. 서울지방항공청은 송고2016년 11월 보류 뒤 가부 결정 안 돼…”민-민-관 갈등 증폭”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중학교 1학년 소풍날, 한 부잣집 딸 아이가 장기자랑에서 어떤 악기로 이탈리아 가곡 ‘라스파뇨라’를 멋지게 연주했다. 이를 본 소녀는 “저 계집애가 가진 저게 뭐냐”고 물었다. 아코디언이었다. 그날 이후 아코디언 꿈을 꿀 정도로 오매불망하던 소녀는 수십년이 지난 지금 그 악기를 앞세워 행복을 전한다. 70대 후반 나이에도 10㎏이 넘는 아코디언을 지고는 전국을 누비며 웃음치료를 하는 김현남(76) 메히틸다 수녀다. 1960년 성가소비녀회에 입회한 그는 수녀원에 들어간 지 10년 만인 1970년 종신서원 선물로 아코디언을 받았다. 지금도 ‘라스파뇨라’는 가장 아끼는 곡이지만, 요즘 그가 주로 연주하는 곡은 따로 있다. ‘눈물 젖은 두만강’, 칠갑산’, ‘소양강 처녀’, ‘내 나이가 어때서’ 등 트로트가 주요 레퍼토리다. 노인대학, 성당, 교도소 등지에서 하는 웃음치료 강의가 그 무대다. 그는 “‘아베마리아’ 같은 곡에는 할머니들 박수에 힘이 없었다”며 “트로트를 하면 기립박수가 나올 것 같은 예감에 한 곡당 500번 넘게 연습했다”고 말했다. 요즘도 강의가 없는 날에는 세 시간 넘게 아코디언을 연습할 정도로 그의 노력과 도전은 끝이 없다. 10년전 웃음치료사가 되기에 앞서 그는 ‘수형자의 대모’ 였다. 1995년부터 2002년까지 8년간 청주교도소와 청주여자교도소를 드나들며 수형자들을 보살폈다. 대학에서 유아교육을 전공하고 수녀가 된 후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지에서 아이들을 돌보던 김 수녀는 ‘가난한 자를 위해 일하라’는 성가소비녀회 창설자 성재덕 신부 유언을 떠올리며 교정사목 소임을 자청했다. 유치원에서 어린아이들을 돌보다가 하루아침에 수형자들과 지낸다는 게 겁이 날 법도 하지만 김 수녀는 험악한 사내들도 아들처럼 대했다. 그는 “머리 빡빡 깎고 무서운 사람들을 생각했는데 옷(수의)도 푸르스름하게 예뻐 보이고 사람들도 다 착해 보였다”며 “콩깍지가 끼여서 그런 것”이라고 했다. 조폭 수녀, 왈패 수녀, 불도저 수녀 등 ‘거친’ 별명도 대부분 이때 붙었다. 그는 “유치원 수녀 때는 말도 예쁘게 했는데, 그놈들하고 살다 보니 달라졌다”며 “수녀원에서 습관적으로 욕이 나올 때도 있다”며 웃는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현대차와 웨이레이 간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자동차인 스마트카 개발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인공지능( 송고홀로그램 기업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내비 공동 개발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기업 ‘웨이레이'(Wayray)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공동으로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고 19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2020년 이후 웨이레이와 협업해 개발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양산차에 탑재한다는 목표다. 홀로그램이란 3차원(3D) 입체영상 또는 이미지를 말한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먼 곳의 사람이 실제 앞에 있는 것처럼 영상으로 투영돼 대화하는 장면 등에 쓰인 기술이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평균 30%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에는 약 36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는 웨이레이와 함께 차량용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스탠드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나 전면 유리에 직접 투사해 입체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기존 HUD보다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고 전면창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어 화면 크기에도 거의 제약이 없다. 현대차와 웨이레이는 이를 이용해 차량의 전면 유리창에 각종 주행 정보를 띄우는 차량용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 유리창을 통해 내다보이는 외부 풍경 위에 증강현실로 주행 방향이나 주행속도와 제한속도, 도로 분기점까지의 거리, 추천 주행 경로, 건널목, 위험 경보 등의 정보를 포개서 제공하는 것이다. 따라서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다. 하지만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이번 발표 역시 미국이 기대하는 주요 비핵화 조치에는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도 이어졌다. 미국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의 멜리사 해넘 선임 연구원은 로이터통신에 “우리는 이번 조치를 매우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북한은 이제 막 발을 내디디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시간표도 없고, 더 큰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관한 어떤 보증도 없다”면서 “(영변) 핵시설에 사찰단을 허용하는 것은 유용할 것이지만, 그것은 북한이 그들이 얼마나 많이 보도록 허용하고, 어떤 도구를 가져가도록 허용하는지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송고 (송도=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글로벌 스포츠레저용품 브랜드 ‘데카트론’이 인천 송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스포츠레저 용품 전문 매장을 열며 국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데카트론은 12일 인천 송도 데카트론 1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5일 그랜드 오픈 일정과 향후 한국에서의 사업 계획 및 포부를 밝혔다. 1976년 프랑스에서 탄생한 데카트론은 유럽 대표 스포츠 레저 전문 브랜드로, 현재 47개국에서 1천415개 매장을 직영하고 있다. 데카트론의 한국 첫 매장인 송도점은 매장 면적만 7천800㎡의 단일 매장(2층·옥상 풋살장)으로, 축구·농구·캠핑·사이클·스쿠버다이빙 등 45개 종목 4천여종의 제품을 갖추고 있다. 옥상과 매장 주변에는 국제규격 수준의 풋살장·농구장·스케이트존을, 매장 내부에는 필라테스·요가·줌바 등을 즐길 수 있는 스튜디오를 제공해 유저들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 데카트론 매장은 스포츠 종목군별로 커뮤니티 공간과 테스트존을 제공해 체험형 쇼핑을 가능하게 했다. 골프 판매대에는 골프 시뮬레이터, 러닝 구역에는 러닝 트랙, 트래킹 용품 구역에는 트래킹 로드가 있다. 또 키즈 사이클링 존에는 키즈 사이클 바닥 스티커가 있어 부모와 아이가 모두 즐길 수 있는 놀이 공간의 역할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데카트론은 스포츠 유저 중심으로 매장을 운영해 스포츠 유저들을 서로 연결하는 사회 관계망적인 허브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송도점에 마련된 시설을 무료로 즐길 수 있고, 무료 스포츠 클래스 또한 진행한다. 데카트론코리아는 15일부터 PC 및 모바일로 온라인 판매 또한 시작한다. 데카트론 국내 매장을 2020년까지 5개, 2028년까지 49개까지 늘려 한국을 아시아 스포츠 레저 시장의 핵심 지역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다음 매장 오픈 후보지로는 부산·대구·대전·광주를 보고 있다. 스테판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한국은 중요한 시장이라 이곳에서 직접 브랜드를 소개하고자 수년간 준비해왔다”며 “한국의 많은 고객이 직접 제품을 테스트한 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스포츠와 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카트론은 품질 보증과 원가 절감을 위해 연구·디자인·기획·생산·유통·판매 등을 모두 직영으로 운영한다. 현재 20종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고, 각 브랜드는 특정 전용 스포츠 제품을 판매한다. 데카트론 송도점은 15일 개장을 기념해 유저들을 위한 스포츠 레저 페스티벌 이벤트를 진행한다. 키즈 축구 클래스, 커플 필라테스, 커플과 가족 요가, 줌바 및 스케이트 클래스 등이 15∼16일 진행된다.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매장마다 인종과 관계없이 100명 정도를 고용하려 한다”며 “송도는 가족들이 많이 사는 스포츠 시설이 발달한 지역이라 이곳을 선택했고, 글로벌 기업이지만 지역사회의 일부가 될 수 있도록 많이 교류하겠다”고 강조했다.

1982년 일본 삿포로에서 제1회 회의를 개최한 WWCAM은 그 후 36년간 2년마다 개최됐다. WWCAM 회의는 지난 과거의 성공을 바탕으로 회원 도시의 한계를 극복하고, 5개 대륙에서 공통된 문제에 직면한 나라의 겨울 도시 대표를 따뜻하게 초청해 전 세계 도시 간의 교류에 새로운 활력을 촉진한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주요 명승지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놀라운 경치에 매료되어 아름다운 습지와 붉은 해변(Red Beach)의 장관을 격찬했다. 붉은 해변은 자연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다. 모든 명승지는 붉은 해변, 녹색 갈대 및 습지 등 생태자원으로 이뤄져 있다. Commenting on this proposed acquisition, Dr Stephen Riady, OUE’s Executive Chairman said, “Asset management business is a key component of OUE’s business and growth strategy. The Bowsprit acquisition, combined with our existing REITs’ portfolios and completion of OUE Downtown injection into OUE Commercial REIT, will bring our AUM to approximately S$8.0 billion by this year and we plan to grow it to over S$10.0 billion by 2019.” 남성갱년기를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몸에 좋은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우선 지방이 많은 식품과 과식은 피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을 먹는 게 좋다. 또 항산화 효과가 있는 비타민 송고중년 남성 30% ‘갱년기 증상’ 경험…”질환 인정하고 극복 노력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의 한 기업에 수십년째 재직중인 A(53) 부장. 그는 지난해 가을부터 피로감, 건망증에 얼굴홍조가 심해지고, 매사에 의욕이 없어지기 시작했다. 이런 증상은 올해 주 52시간제 근무가 시행된 후 더 심해졌다. 수십 년 동안 직장의 꽉 짜인 일정 속에서도 나름 삶의 균형을 유지하며 생활하고 있다고 자부했지만, 요즘 1년여의 삶은 이와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었다. 그렇다고 노력을 안 해본 것도 아니다. 주 52시간제 이후에는 퇴근 후 새로운 삶을 찾기 위해 회식 대신 요가도 하고, 가끔은 아내와 저녁 일정도 잡고 있지만 되레 불안, 우울감은 더 커졌다고 그는 토로했다. 친구들의 권유에 결국 A씨는 병원을 찾아 증상들을 털어놨다. 의사는 A씨의 호르몬 검사 결과와 증상으로 미뤄 남성갱년기 증상이 의심된다고 진단했다. A씨는 현재 갱년기 치료를 진행 중이다. ▲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IT/과학 본문배너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모델 정호연이 세계적인 모델 랭킹 사이트 ‘모델스닷컴'(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젊은 남녀의 사랑이 있고, 브로맨스와 딸을 아끼는 아빠의 부정도 있다. 여기에 배신과 권선징악, 웃음과 눈물을 곁들였다. 있을 것은 다 있지만 무엇인가 부족하고, 또 어디선가 본 듯하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개봉하는 ‘원더풀 고스트’는 여러모로 ‘사랑과 영혼’을 연상시킨다. 우선 제목부터 ‘사랑과 영혼’의 원제 ‘고스트’에 ‘원더풀’이라는 단어를 덧붙인 형태다.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 스스로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제작진과 논의할 때 ‘사랑과 영혼’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사랑과 영혼’에서 힌트를 얻은 작품이고 이를 오마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마주 이상으로 ‘사랑과 영혼’ 영향이 큰 듯하다. 충남 홍성 한 파출소에 근무하는 순경 ‘태진'(김영광 분)은 순찰 중 밀입국 현장을 목격한다. 태진은 엉뚱하게 유도 체육관 관장 ‘장수'(마동석 분)를 용의자로 의심한다.

Test takers can now choose the option and time to take IELTS that best works for them. They can also get their results faster, with results typically available between five to seven calendar days after the test has been completed.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시카고 남부 미시간호변의 국립사적지 일부를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마케팅 전문가’ 이미지를 쌓아왔던 프로축구 강원 송고강원도, 강원FC에 대한 특별검사 완료…이사회에 조치 권고키로(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주가가 17일 오전(현지시간) 또 한 차례 출렁거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원군’으로 인식돼온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라이벌 전기차업체 루시드 에어 모터스에 10억 달러(약 1조1천265억 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하자, 테슬라 주가가 장 초반 2% 급락한 것이다. 주가는 금세 회복했지만, 사우디 국부펀드의 ‘배신’으로 테슬라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고 미 경제매체들은 해석했다. (고성=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경남 고성군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19일 군청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밝혔다. 백 군수는 “조선산업 경기 침체로 고용위기 지역,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며 “패닉상태인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공사 중 800여억원 사업을 군내 업체 대상으로 발주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백 군수가 7월 23일 시공사인 SK건설 안재현 사장 등을 군에서 만나 합의한 사안이다. 사업 마무리 단계인 도로개설, 조경, 기계장비 설치 등 800여억원에 달하는 발주사업을 군내 기업이 맡는다. 고성그린파워가 발주하고 SK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한 고성하이화력발전소는 1천40㎿ 화력발전소 2기 규모로 건설되고 있다.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산 일원에 들어서며 5조1천960억원이 투입됐다. 공사는 2015년 10월에 시작, 2021년 10월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국민연금 800조원 중 200조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주장도 터무니없기는 마찬가지다. 국민연금은 지난 5월 현재 806조5천억원이 조성됐으며 이중 연금급여(164조8천억원), 관리운영비(7조6천억원) 등 172조4천억원을 지출해 현재 기금적립금은 800조원이 아닌 634조원 규모다. 더구나 김영철 부위원장의 국내 대화 파트너는 조명균 장관이 아닌 서훈 국가정보원장이다. 조 장관의 카운터파트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으로, 지난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을 이끈 것도 조 장관과 리 위원장 두 사람이다. 엄연한 사실을 외면한 채 근거없는 주장에 현혹되는 현상이 젊은층의 좌절감을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문진영 서강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온라인에 ‘국민연금 괴담’이 떠도는 현상을 두고 “기성세대와 달리 취업, 결혼, 출산, 내 집 마련 등에 어려움을 겪는 젊은층이 세대 간 분배 공정성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교수는 “국가가 세대를 떠나 어떤 경우에도 기초적인 생활을 보장한다는 것을 명확히 하지 않으면 신뢰를 구축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화백은 회화를 통해 통영의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그 속에 깃든 삶의 역동성과 고난도 함께 보여주고자 했다. 동시에 고도의 문화는 추상의 차원에서 이뤄진다고 믿고 평생 추상화를 그렸다. 그런 그에게 하늘을 이고 있는 듯 잔잔히 빛나는 통영의 쪽빛 바다와 다도해 물결은 끊임없이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창작의 근원이나 마찬가지였다. 그의 작품은 전통 오방색채와 조형성을 바탕으로 한국성을 나타내는 추상화와 통영을 중심으로 한 바다 풍경으로 크게 나뉜다. 세간에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인 ‘통영항’도 통영 바다의 강렬한 색채를 화폭에 푸른 빛으로 담아 미래지향의 세계를 추구하려는 의지를 나타낸다. 특히 ‘통영항’ 등 통영 풍광을 배경으로 한 일련의 작품에 영감을 준 통영항은 한려수도의 비경을 간직해 ‘한국의 나폴리’로 불릴 정도다. 1963년 9월 개항한 이곳은 주로 수산물의 수출입을 담당하고 있는 국제무역항이다. 또 이곳의 수산물 생산량은 전국 생산량의 10%에 해당하는 연간 27만t이 집산되는 우리나라 연근해 어업의 전진 기지항이자 남해안에 산재한 크고 작은 섬들을 연결하는 해상교통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통영 여객선터미널과 마주 보는 서호시장은 각종 해산물과 활어로 유명하며 통영 대표 먹기리인 꿀빵을 파는 가게가 곳곳에서 관광객들을 유혹한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국내 역직구 플랫폼 G마켓 글로벌샵이 우리나라에 사는 외국인을 위해 추석 선물 기획전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 기획전에서는 G마켓 신선식품 프리미엄 선물브랜드 ‘한수위’를 비롯해 과일, 육류 등 제수와 건강기능식품, 보디·헤어 선물세트 등 다양한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추석 선물 세트 구매 금액에 따라 추가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으며, 아모레퍼시픽 생활선물세트 구매 고객에게는 7%, 10%, 20% 할인 쿠폰을 추가로 제공한다. 국내 거주 외국인 비중이 늘어나면서 작년 G마켓 글로벌샵 내 전체 추석상품 판매량은 전년 기획전보다 435%나 증가했다. 특히 국내배송이 전년 대비 8배 늘었다.

창원시는 다리 양쪽에 사람을 배치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방문자 수를 일일이 셌다. 개장 당시보다 하루 방문객 수가 줄긴 했으나 지금도 주말이면 하루 평균 4천500여 명 정도가 방문하는 창원시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저도 연륙교는 구산면 구복리와 저도를 연결하는 길이 170m, 폭 3m짜리 철제다리다. 1987년 건설된 낡은 다리다.회원국 정상에 서한…”난민문제, 건설적으로 접근해야”(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8일 영국의 EU 탈퇴 협상과 관련, 핵심 쟁점들이 타결되지 않으면 11월에 EU 정상들이 참석해 대책을 논의하는 특별회의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투스크 의장은 오는 20, 21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리는 비공식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회원국 정상에 보낸 초청 서한에서 “노딜 브렉시트(No-Deal Brexit·아무런 합의없이 영국이 EU를 탈퇴하게 돼 혼란이 발생하는 것)의 가능성이 여전히 상당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마이항공의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이 회사와 미국인 및 미국 기업 간의 거래가 금지된다. 미 재무부는 성명에서 “마이항공이 수차례에 걸친 경고를 무시하고 마한항공에 승객, 화물 예약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마한항공은 시리아 등에 무기는 물론 전투원, 현금을 실어나르고 미국이 테러조직이라고 비판하고 있는 이란 혁명수비대에 협력한 혐의 등으로 미국의 제재대상에 올랐다. 송고 다음은 문 대통령 인사말 전문. 『평양시민 여러분. 북녘 동포 형제 여러분.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돼 참으로 반갑습니다.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 우리는 이렇게 함께 새로운 시대를 만들고 있습니다. 동포 여러분,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지난 김 위원장의 이런 결단과 노력은 어렵게 성사된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의 외교적 성과를 살릴 뿐 아니라 북미관계를 개선하지 않고서는 남북 및 북중 관계의 진전도, 외부의 지원과 외자 유치 등을 통해 경제성장을 이루려는 국정목표의 실현도 어렵다는 점은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들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장정에 나서면서 4월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핵·경제병진’ 노선을 포기하고 경제성장을 위한 ‘경제건설총력집중’이라는 국정목표를 공표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모든 공장·기업소들에서 생산 정상화의 동음이 세차게 울리게 하고 전야마다 풍요한 가을을 마련하여 온 나라에 인민들의 웃음소리가 높이 울려 퍼지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미 간 협상이 삐걱거리며 좀처럼 출구를 마련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미국의 대북제재 수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북중 및 남북 협력을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삼으려는 목표 실현도 갈수록 어려운 상황이다. 비핵화 실현을 통해 북미관계가 해소되지 않고서는 자신이 꿈꾸는 인민의 행복한 삶의 실현이 불가능하다는 인식은 김정은 위원장의 조심스러운 비핵화 조치로, 비핵화 의지 과시로 이어지는 셈이다. 송고”그도 나도 평온” 김정은과 좋은 관계 강조…”그가 뭘 살펴보는지 한번 볼 것”(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비핵화 합의 등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채택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 한국에서 아주 좋은 소식(a very good news)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남북 정상)은 만났고 우리는 아주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이같이 회담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나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엄청난 서한을 받았다. 여러분 아시다시피 그것은 3일 전에 배달됐다”며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언급한 3일 전 받았다는 김 위원장의 친서가 백악관이 지난 10일 공개한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친서의 전달 시기를 잘못 말한 것인지, 아니면 추가의 별도 친서가 있었다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이 되기 이전에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될 것처럼 보였다”며 “지금은 많은 진전을 이뤘다.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송환됐다. 계속 송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많은 엄청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미사일 실험도 핵 실험도 없다는 것”이라며 남북 정상이 발표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추진도 거론,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걸 다시 떠올려봐라. 내가 취임하기 전에 많은 사람은 우리가 불가피하게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리고 지금은 여러분에게 말하건대 적어도 개인적 기반(a personal basis)에서 볼 때 관계는 매우 좋다. 매우 진정(calm down)돼 왔다”고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김 위원장)가 무엇을 살펴보고 있는지 한번 볼 것이다. 지켜보자”라며 “그러나 그사이 우리는 대화하고 있다. 매우 평온(calm)하다. 그도 나도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올린 트윗에서는 “북한이 비핵화에 다시 전념하고 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가 평양 공동선언을 평가한 글을 인용해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이 있은 지 1시간쯤 지난 이 날 오전 0시경 올린 트윗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이라며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다.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민주주의 발목을 잡는 군은 세계 곳곳에 있다. 아시아에서 민주주의는 군의 정치 개입 여부에 좌우된다고 해도 틀리지 않는다. 인도네시아는 1998년 육군 사령관 출신인 수하르토 전 대통령 실각과 함께 민주화가 시작됐다. 문민 통치 전통을 쌓고 있어 동남아 최대의 민주 국가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군부 영향력은 여전히 강하다. 큰 정치 사건이 터지면 군 개입 불안이 되살아난다.광주비엔날레서 첫 북한미술전 개최…조선화 22점 전시”전통에 기반 과감한 표현법 개발…독창적인 미학 성취””눈물의 선물”…연필로 고향집 그림 그려 동생에게 선물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차지연 기자 = 첫날보다는 어색함이 줄었다. 꿈인가 생시인가 벅차고 놀란 마음도 한결 차분해져 도란도란 대화도 늘었다. 그러나 또 한 번의 기약 없는 이별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가족들은 서운한 기색을 애써 감추며 서로 추억할 그림과 노래를 선물로 주고받았다.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겸직금지 의무에 따라 지역아동센터 대표직을 내려놓은 지방의원들이 가족 이름으로 센터 운영자 공모에 응해 논란이다.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겸직금지 의무에 따라 지역아동센터 대표직을 내려놓은 지방의원들이 가족 이름으로 센터 운영자 공모에 응해 논란이다. 송고 산업화와 민주화 중 한국의 진짜 실력은 민주화다. 민주화야말로 순수 우리 실력으로 이룬 과업이다. 한국인의 민주화 의지, 독재에 무릎 꿇지 않는 용기는 민주주의가 덜 여문 아시아 국가들에 모범 사례다. 개발도상국에서 민주화가 진행되면 경제 성장 속도가 떨어진다. 개발독재를 지속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면 등장하는 게 고성장이 가능했던 권위주의 시절에 대한 향수다. 민주 정부에는 경제 실력이 없다는 프레임이 씌워진다. 독재로 달성한 산업화는 진짜 실력이 아니다. 지금 한국이 산업을 고도화하지 못하는 건 그 증거이기도 하다.(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디지털 경제 육성과 4차 산업혁명 촉진을 위해 한국과 중국이 협력하자고 중국 측에 제의했다. 1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날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열린 ‘제1회 디지털 경제 및 디지털 실크로드 국제 콘퍼런스’에 참가한 고 차관은 개회식 축사에서 “한국과 중국의 다양한 협력채널을 통해 디지털 경제 및 4차 산업혁명의 주요 이슈에 대해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런 의사를 밝혔다. 고 차관은 “한중 경제장관회의, 한중 과학기술 공동위 등 고위급 협의체를 통해 디지털 경제와 디지털 실크로드 구축에 관한 대화를 심도 있게 진행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고위 관계자, 저장(浙江)성 부시장 등을 만나 한국과 중국이 디지털 경제 발전을 위해 협력하자는 의사를 전했다. 고 차관은 전날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중관춘'(中關村)을 방문해 현지 사업가 등으로부터 중국의 창업지원 정책 등에 관한 설명을 청취했으며 18일에는 알리바바 본사를 방문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효성 위원장이 14일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수원 삼성전자[005930]를 방문해 5G, 초고화질(UHD) 방송기술 동향 등을 논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위원장은 최신 방송통신기술을 살펴보고 차세대 와이파이 및 8K UHD 등 차세대 방송통신기술 개발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About Honor Honor is a leading smartphone e-brand. In line with its slogan, “For the Brave”, the brand was created to meet the needs of digital natives through internet-optimized products that offer superior user experiences, inspire action, foster creativity and empower the young to achieve their dreams. In doing this, Honor has set itself apart by showcasing its own bravery to do things differently and to take the steps needed to usher in the latest technologies and innovations for its customers.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비핵화 관련 합의를 한 가운데, 관심은 합의문(평양 공동선언)에 담긴 내용 외에 ‘플러스알파’가 있을지에 집중될 전망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탁한 추가적인 비핵화 관련 ‘약속’ 등이 있을지 주목된다. 18∼19일 이틀간 2차례 걸쳐 185분간 진행된 정상회담 등에서 김 위원장은 합의문에 담긴 내용 이상으로 비핵화와 그 상응조치에 대해 언급했을 것으로 보여 오는 2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전달할 김 위원장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공동선언에 포함된 구체적 비핵화 관련 합의는 “유관국 전문가들 참관 하의 동창리 엔진시험장 및 미사일발사대 영구 폐기”와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용의”다. 후자에는 “미국이 6·12 북미 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 조치를 취하면”이라는 단서가 붙었다. 7월 이후 강하게 요구해온 한국전쟁 종전선언이 이뤄질 경우 영변 원자로와 재처리시설, 우라늄농축시설 등 핵시설의 영구 폐기에 나설 수 있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해석됐다. 문제는 이 같은 비핵화 조치가 제2차 북미정상회담 또는 취소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등 북미대화의 재개로 연결될 수 있을지다. 문 대통령도 18일 평양으로 떠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유도해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음을 시사했다.

건설·엔지니어링 부문서 ‘인더스

건설·엔지니어링 부문서 ‘인더스트리 리더’ 선정(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000720]은 2018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의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에서 6년 연속 세계 1위(Industry Leader)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 제공기관인 미국 다우존스와 스위스 국제투자회사 로베코샘이 공동개발한 지속가능 투자지수다. 양사는 기업의 경제적 성과뿐만 아니라, 환경 및 사회적 지속가능성을 평가한 결과를 매년 발표한다. 현대건설은 2010년부터 줄곧 DJSI 월드(DJSI World)에 포함됐으며 2013년부터는 연속해서 업종 1위인 인더스트리 리더(Industry Leader)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대건설은 2010년 이후 매년 글로벌 기준에 맞춰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6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는 것은 현대건설의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단기적 경영성과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도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추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미국 언론을 비롯한 주요 외신은 일단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에 있어 긍정적인 신호로 평가했다. 특히 공동선언에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이 명시되고, 이에 대해 청와대가 “실질적 종전을 선언한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외신은 남북이 “전쟁 없는 시대”를 약속했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북한 비핵화 관련 부분에서는 합의 내용이 미국이 기대하는 조치에는 미치지 못하고 구체성도 부족했다면서 미국 정가를 비롯한 전문가들 사이에서 회의론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솔트레이크시티 경제개발부 부장 Lara Fritts는 회의에서 “위도와 고도가 높은 도시는 더 심각한 난방, 교통 및 환경 문제에 직면한다”라며 “솔트레이크시티는 2040년까지 지역 전기 수요를 지원하고자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80% 감축해 모든 시민이 추운 겨울에도 상쾌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솔트레이크시티의 자원 계획에서 영감을 받은 선양 시 정부는 석탄에서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 우리 도시와 깊고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리 부총리는 사업뿐만 아니라 총수 개개인에 대해서도 친근함을 표했다. 이재용 부회장에게는 “우리 이재용 선생은 보니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주 유명한 인물이더라”라며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시길 바란다”며 덕담을 건넸다. 향후 남북 경협의 활로가 열린다면 국내 1위 대기업그룹 삼성의 역할에도 기대감이 커질 수밖에 없는 만큼, 북측에서도 삼성의 경제적 영향력을 인식해 나름의 관심을 표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미 20년 전 고(故) 정주영 그룹 명예회장의 ‘소 떼 방북’ 때부터 대북사업을 진행해온 현대그룹의 현정은 회장에게는 강한 지지와 신뢰감을 표현했다. 현 회장이 “남북관계가 안 좋으면 늘 마음이 아팠다. 빨리 (사업을)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하자, 리 부총리는 “현정은 회장 일이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화답했다. 올해로 13회를 맞은 로보월드(eng.robotworld.or.kr/wp)는 로봇 산업을 위한 ‘국제로봇산업대전’, ‘국제로봇콘테스트’, ‘국제로봇콘퍼런스’, 그리고 상업용 로봇의 전시와 시범을 위한 ‘홍보관’ 등 네 개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는 18일(현지시간)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94달러(1.4%) 상승한 69.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30분 현재 배럴당 0.98달러(1.26%) 오른 79.0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격추되면서 중동발 위기감이 높아졌고, 자칫 중동의 원유공급을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2.90달러(0.2%) 하락한 1,202.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중 무역갈등 우려 속에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값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27 판문점선언 이후 일련의 변화에 대해 “너무나 꿈같은 일이지만 우리 눈앞에서 분명히 이행되는 일들”이라면서 “우리가 만든 이 길을 완전한 비핵화를 완성해가며 내실 있게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교류 협력 증진을 위해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의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고, 환경이 조성대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의 정상화도 이뤄질 것”이라며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즉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복구와 서신 왕래, 화상상봉은 우선 실현하고,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 유치에도 협력하며,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를 위한 구체적인 준비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한혜진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주관하는 ‘소장품특별전 균열Ⅱ:세상을 향한 눈, 영원을 향한 시선’ 전시 오디오 가이드에 목소리 재능기부를 했다고 소속사 지킴엔터테인먼트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한혜진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주관하는 ‘소장품특별전 균열Ⅱ:세상을 향한 눈, 영원을 향한 시선’ 전시 오디오 가이드에 목소리 재능기부를 했다고 소속사 지킴엔터테인먼트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한혜진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주관하는 ‘소장품특별전 균열Ⅱ:세상을 향한 눈, 영원을 향한 시선’ 전시 오디오 가이드에 목소리 재능기부를 했다고 소속사 지킴엔터테인먼트가 송고 금강 대립, 충북 백, 단천담록, 장단백목, 광교 등이 국내 대표적인 콩 품종으로 꼽힌다. 이중 장단콩으로도 불리는 장단백목은 국내 콩 품종 중 가장 유명하다. 장흥중 파주시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장은 “장단콩의 품질이 다른 지역에 비해 좋은 이유는 장단지역의 일교차가 크고 물 빠짐이 좋은 굵은 모래 토양”이라며 “여기에 석회 성분을 990㎡당 300㎏ 분량으로 충분히 공급해 지력을 끌어올려 콩의 육질을 단단하게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농약이나 기타 화학비료는 절대 사용하지 않고 자체 개발한 액비나 축분퇴비만으로 콩을 재배한다”며 “다른 지역 콩보다 3배 이상 비싼 값에 판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농업생명공학연구원이 2007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농업유전자원센터에서 보존 중인 콩 유전자원 중 국내에서 재배된 품종은 1만564종이었다. 이 중 72%가 국내 재래종으로 7천600종에 이른다. 재래콩 수집은 1906년 일제 통감부가 한국 농업기술의 시험 및 조사를 위해 설치한 권업모범장에서 시작됐다. 장단백목은 1973년 국내 최초로 교잡육종법에 의해 육성된 광교의 보급이 이뤄지기까지 국내에서 최초이자 가장 많이 장려된 콩 품종이었다. 광교 외에 두부용인 ‘대원콩’·’태광콩’, ‘황금콩’, ‘대풍’, 두부와 장류, 콩밥을 지을 때 쓰는 ‘청자콩 3호'(2007년 농림부장관상 수상) 등에도 장단백목의 유전자가 들어가 있다. 재래종 중 가장 많은 59품종의 후손을 남기면서 국내 콩의 명문가로 봐도 손색이 없다. 오랜 기간 명성을 떨쳤던 장단콩이 유명무실해진 것은 한국전쟁 이후 38선이 생기면서부터다. 당시 경기도 장단군이 남북으로 쪼개진 데다 대부분 비무장지대로 편입되면서 장단콩 재배지역이 급격히 줄었다. 1970년대 정부가 민통선 지역에 마을을 조성하고 민간이 들어가 농사를 지을 수 있는 ‘통일촌 사업’을 벌이면서 그나마 장단콩이 더 이상 위축되지 않는 계기가 마련됐다. 청주시는 노인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한 시책이 좋은 평가를 받아 시장형 사업단 지방자치단체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시는 평가 항목인 사업 수행량, 목표 대비 달성률, 고령자 친화기업 설립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우암시니어클럽과 서원시니어클럽은 시장형 사업단 수행기관 부문에서 각각 대상과 최우수상을, 가경노인복지관은 공익활동 수행기관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양질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자신의 지지율이 30% 선 아래로 추락하는 등 정치적 위기에 몰리자 엘리제궁의 홍보 라인을 재편하기로 했다. 11일(현지시간) 일간 르피가로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엘리제궁의 대변인 자리를 없애는 대신 홍보팀을 총괄하는 수석비서관에 실뱅 포르 현 연설기록비서관을 내정했다. 마크롱 대통령의 엘리제궁에서 새로 신설되는 홍보수석을 맡게 된 포르는 프랑스 최고 명문 그랑제콜로 꼽히는 파리고등사범학교(에콜노르말쉬페리외르) 출신으로, 고전문학을 전공한 학자다. 문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뒤 독일의 극작가 프리드리히 폰 실러의 작품 다수를 불어로 번역했고, 오페라 잡지에 기고해온 클래식 음악의 전문가이기도 하다. 그는 문학·음악 연구와 번역으로 이름을 날리면서도 BNP 파리바 등 금융회사와 우파 정치권 인사의 홍보전략을 담당하는 등 독특한 이력을 갖고 있다. 작년 대선 전 마크롱의 대선캠프에 합류해 언론홍보 창구를 맡은 뒤 마크롱의 대선 승리 후 연설문 작성과 대통령 기록물을 담당하는 보좌관으로 일해왔다. 포르는 마크롱 대통령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아온 홍보비서관 시베스 은디예의 보좌를 받아 엘리제궁의 홍보 전반을 총괄한다. 지금까지 중견 언론인 출신인 브뤼노 로제프티가 맡아온 엘리제궁 대변인직은 없어진다. 로제프티는 마크롱의 취임 석 달 뒤 신설된 대변인으로 합류해 1년가량 재직했지만, 대통령의 지지율 급락과 엘리제궁 내 집권 공신 그룹의 파워게임에서 밀리면서 물러나게 됐다. 마크롱 대통령이 엘리제궁의 홍보조직을 자신의 측근 위주로 재편한 것은 지지율 급락세를 막기 위한 카드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뉴델리의 경우 낮은 시민 의식과 처리 시설 부족 등으로 인해 상당수 쓰레기가 제대로 처리되지 못한 채 거리 곳곳에 쌓여 있다. 아울러 뉴델리는 인근 주에서 물을 끌어오고 있지만 도시 개발과 인구 증가 속도를 감당하지 못해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상수도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태다. 송고(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아들 잃은 경비원에게 전보를 요구하는 등 갑질 논란으로 구의원직을 상실한 부산 동구의회 전근향 전 의원이 제명이 부당하다며 행정 소송을 제기한 것이 뒤늦게 확인됐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의 기초연구 성과를 사업화하는 세종시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19일 문을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이춘희 시장, 서금택 시의회 의장, 최교진 교육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IT/과학 본문배너 세종시 조치원읍 옛 세종시청 용지에 자리한 센터는 지하 2층·지상 10층, 건물면적 1만749㎡ 규모로 건립했다. ‘사이언스 비즈(SB) 플라자’란 이름의 사업으로 2016년 12월 착공해 지난 7월 31일에 준공했다.대만 누리꾼, 자살 동기된 문장의 IP추적, 베이징으로 밝혀내(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쑤치청(蘇啓誠) 대만 주일 대표부 오사카 사무처 처장이 지난 14일 자살한 이유가 중국 베이징(北京) 인터넷주소(IP)의 누리꾼이 올린 가짜 글 때문이었다고 대만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를 둘러싼 논란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첫 북미정상회담 이후 노출되기 시작한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갈등이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공개적으로 분출된 것이다.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협상이 교착국면을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미국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 지속을 강조하고 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제재 완화 또는 해제를 요구해왔다. 이 같은 갈등이 대북제재 이행을 담당하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보고서 채택을 놓고 증폭된 것으로 보인다. 안보리는 대북제재위 소속 전문가 패널이 작성한 보고서를 이달 초 채택할 계획이었지만 러시아가 자신들의 제재위반 내용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면서 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특히 미국은 러시아의 압력으로 보고서에서 러시아의 제재위반 부분이 삭제된 수정안이 나왔다면서 수정 보고서의 채택을 막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을 맡은 미국이 ‘비확산과 북한’을 주제로 안보리 긴급회의를 소집한 것이다. 제재위반 행위는 물론, 제재 완화 주장에 대해 쐐기를 박겠다는 미국의 의지가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러시아가 대북제재를 위반하고 이를 속여왔다면서 러시아를 매개로 제재위반 행위에 대한 맹공을 퍼부었다. 러시아 국민이나 관련 단체 등이 해상에서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등 금수품목을 이전하는 데 관여했고, 러시아가 이를 묵인, 방조 또는 지원했다는 혐의를 두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검찰이 늘어나는 마약 밀수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 일본 등 송고 김 국무위원장도 이번 회담의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 쇠는 달궈졌을 때 두들겨야 한다. 비핵화·평화 협상의 카운터파트인 트럼프의 국내 정치일정은 빠듯하다. 중간 선거(11월 6일)까지는 쌍방이 신뢰를 두텁게 하는 가시적 행동이 나와야 한다. 김 국무위원장은 방북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2021년 1월까지인 트럼프 임기 중 비핵화를 하겠다’고 시간표를 밝혔고, ‘종전선언은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와는 무관하다’고 진전된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김 국무위원장은 비핵화를 위한 초기 조치를 분명히 함으로써 이러한 메시지가 구호만이 아님을 분명히 해야 한다. 비핵화-종전선언의 선후(先後)를 둘러싼 논쟁으로 시간을 허비하기보다 북한이 원하는 ‘동시 행동 원칙’을 미국으로부터 끌어내는 데 필요한 언행이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대한민국 임시정부 외무부장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조소앙(1887년 4월∼1958년 9월) 선생 서거 60주기 추모제가 10일 오전 11시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다고 국가보훈처가 9일 밝혔다. 추모제위원회(회장 이종걸)가 주관하는 행사에는 피우진 보훈처장, 각계 인사, 일반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조소앙 선생은 1917년 대동단결선언을 발표하고, 19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당시 임시헌장을 기초했다. 임시정부의 외무부장을 역임하며 미국, 영국, 중국 등 연합국을 상대로 활발한 외교활동을 펼쳤다. 1930년 한국독립당을 창당하고, 삼균주의를 창시했다. 1941년 삼균주의에 따라 대한민국 건국강령을 기초하는 등 일생을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했다. 1989년 임시정부 활동 등의 공로로 대한민국장이 서훈됐다. 선생 가문은 6형제, 부인, 자녀 등 총 14명이 독립운동 포상을 받았다. ◇ 가는 길 서울역에서 공항철도를 이용하면 인천공항 1터미널역에 내린다. 인천공항 자기부상철도를 타면 장기주차장역과 합동청사역, 파라다이스시티역, 워터파크역을 거쳐 용유역까지 무료로 갈 수 있다. 용유역에서 내린 뒤 잠진항 선착장까지 걸어가면 10분 가량 걸린다. 잠진항 선착장에서 무의도 큰무리 선착장까지 가는 카페리는 10분 만에 도착한다. 왕복 3천 원이다.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군사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조달 활동을 해온 북한 요원의 추방을 러시아가 거부하고 있고, 또한 그의 모스크바 은행계좌 차단 요구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올해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북한에 연료를 제공한 148건을 추적했다고 말했다. ◇ ‘내 땅이니 내놔’…특별조치법에 다시 뺏긴 땅 아침에 집을 나서 밤늦도록 산을 깎아 논밭을 만들어 농부다운 삶을 영위하게 된 이주민들은 1979년 정부의 대대적인 ‘민북지구 취락구조 개선사업’ 속에 ‘정착민’으로서 살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안정된 삶도 잠시, ‘토지 분쟁’이 불거졌다. 주민들은 정부를 믿고 전후 황무지를 비옥한 농토로 개간했지만, 땅 주인을 자처하는 이들이 나타나 토지를 내놓으라는 소송을 벌였기 때문이다. 정부는 1982년 말 ‘수복지역 소유자 미복구 토지의 복구 등록과 보존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지주가 보증인을 3명 이상 내세우면 소유권 보존등기를 해줬다. 이 특별조치법 덕분에 마현1리 주민들은 개간한 농지 중 70%가량을 잃고 다수가 ‘소작농’이 됐다. 이들은 주인으로부터 땅을 다시 사들이거나 빌려 농사를 지을 수밖에 없었다. 피나는 노력이 다시 빚으로 돌아오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브렉시트(Brexit) 이후 유럽연합(EU) 주민에게 우선적인 혜택을 주기보다는 비 EU 출신의 숙련 노동자에 대한 문호를 확대해야 한다는 영국 이민자문위원회의 권고안이 나왔다. 앞서 영국 내무부는 브렉시트 이후의 이민 정책 수립에 반영하기 위해 위원회에 보고서 작성을 의뢰했다. 18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위원회는 400여개 이상의 기업과 산업 유관단체, 정부 부처 등으로부터 얻은 자료를 토대로 이민에 따른 영향을 분석, 14개의 권고사항을 보고서에 담았다. 위원회는 우선 브렉시트 이후에도 지금처럼 유럽경제지역(EEA) 출신 노동자에게 비 EU 출신과 다른 규정과 우선적인 혜택을 적용해야 하는 설득력 있는 근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숙련 노동자에 대한 제한은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숙련 노동자는 더 많은 소득을 올릴 가능성이 있고, 재정 등에 더 긍정적인 공헌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현재 연간 2만700명인 비 EU 출신 숙련 노동자에 대한 비자발급 제한을 폐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아울러 음식숙박업 등의 일자리를 채우기 위해 계속해서 EU 출신 저숙련 노동자에게 문호를 개방해야 하는지 확신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미 충분한 저숙련 노동자가 영국에 들어와 있는 만큼 당장 변화가 발생할 것으로 보이지 않는 데다, 향후에도 가족 등을 찾아 영국 내에 유입되는 인력이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농업 등 EU 출신 노동력에 대한 의존도가 큰 산업의 경우 예외를 둘 수 있다고 밝혔다. ◇ 여성만 HPV 예방접종?…남성 ‘HPV 콘딜로마’ 증가세 HPV 백신 접종이 남녀 사이의 성 문제로 불거지는 것은 이 바이러스가 성 매개 감염병이기 때문이다. 남성과의 성접촉으로 감염되는 HPV를 여성의 책임으로만 여기는 사회 분위기에 여성들이 반기를 든 것이다. 이런 남성 책임론에 무게를 싣는 게 HPV 감염에 의한 ‘콘딜로마’라는 질환이다. 이 질환은 성기에 붉은 돌기의 사마귀가 생겨 닭벼슬이나 양배추 같은 모양으로 점점 퍼지는 게 특징이다. 대부분 출혈과 분비물을 동반한다. 그런데 콘딜로마가 최근 들어 남성에게서만 꾸준히 늘고 있다. 그만큼 남성이 가진 HPV가 여성한테 옮겨갈 위험이 커진 셈이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기과 김준모 교수팀이 2007∼2015년 사이 국내 콘딜로마 진료 환자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남성은 연평균 11.6%의 증가세가 지속했다. 반면 여성은 2011년 이후 콘딜로마 환자가 줄곧 감소세를 보였다. 이처럼 여성 콘딜로마 환자가 감소한 것은 2007년부터 여성 위주로 HPV 백신 접종이 이뤄졌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HPV 백신을 접종하면서 2011년 이후 여성에게는 실제 질환 예방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런 문제를 줄이려면 이제 남성도 HPV 백신 접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여성에게 전파됐을 때 자궁경부암 등의 심각한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오히려 여성보다 남성에게 HPV 백신 접종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시리아, 자국 공습 이스라엘 전투기 향해 방공미사일 발사했다 실수러 “이스라엘 적대 행동에 대응 조치 취할 것”…이스라엘은 “시리아 책임”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휴전을 거부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정부가 여전히 휴전 합의를 도출하고자 애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브라힘 칼른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이스탄불에 모인 터키·독일·프랑스·러시아 당국자 모두는 이들립 공격은 심각한 결과를 낳고 다시 대규모 난민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그러나 이들립에서 공습을 중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들립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과업은 테러조직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들립 무장조직을 겨냥한 공습을 계속하되, 필요하다면 민간인이 공습 지역을 벗어날 수 있도록 ‘인도주의 통로’를 운영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군은 앞서 다른 반군지역 탈환작전 때도 민간인을 분리·보호하고 반군 공격을 용이하게 할 의도로 인도주의 통로를 운영했다.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승객과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량 운전자를 연결하는 서비스인 ‘우버’를 둘러싼 논란이 전 세계에서 계속되는 가운데 덴마크 대법원은 13일 4명의 우버 기사에 대해 택시법 위반 혐의로 최대 48만6천500크로네(8천500만원 상당) 벌금형을 확정했다. 덴마크 대법원은 이날 판결에서 고등법원이 우버 운전기사 4명에 대해 벌금형을 부과한 것은 적절했다고 결정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덴마크 고등법원은 덴마크당국이 지난 2016년 우버 서비스를 불법적인 택시업으로 규정하기 전인 지난 2015년 네덜란드에서 넘겨받은 우버 기사 수입 내역 리스트를 비롯한 자료를 토대로 이같이 판결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현재 덴마크에는 우버 서비스와 관련돼 비슷한 혐의로 기소된 사건이 1천500건에 달하며 이번 판결은 다른 사건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현재 덴마크에서는 우버 서비스가 중단됐으나 우버 측은 계속 사업 복귀를 모색 중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정치·경제·문화 등 여러 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차세대 리더들 덕분에 거주국에서 한인의 위상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코리안 디아스포라의 정통성을 이어나가는 주인공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주요 인사들과 차세대 리더들이 함께 대형 한반도 지도에 무궁화를 꽂으며 모국의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종석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한반도 정세 변화와 평화 전망’이라는 기조강연에서 “남북, 북미 정상회담의 연이은 개최로 한반도 평화 정착의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큰 상황”이라며 “대회 기간에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상 중요한 의미를 가지므로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18일 주류사회에 자리 잡기까지의 경험을 공유하는 토크콘서트와 국내 차세대 전문가와 교류하는 전문가 네트워크 등에 참여한다. 19일에는 파주 비무장지대를 방문해 분단 현실을 체험하고 한반도 평화정착과 세계 평화를 위한 차세대의 역할을 논의한다. 20일에는 경기도 화성과 대부도 등에서 차세대 한인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문화체험 활동에 나선다. (서울=연합뉴스) 개성공단에 설치키로 했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문을 14일 열기로 남북이 합의했다. 공동연락사무소 개소는 남북이 관계 전반에 걸쳐 상시 협의할 수 있는 첫 소통 채널 구축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남북 당국자가 상주하며 24시간, 365일 연락이 가능해져, 남북관계의 안정적 발전을 위한 중요한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북관계 진전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상징적 순간을 맞았다. 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 Barry Parkin said: “The transformation of supply chains is necessary across most of the materials we used to call commodities. In fact, I believe we’re seeing the end of the commodities era, where materials used to be sourced from largely-unknown origins and bought purely for price on a transactional basis. 다음 주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은 중요성이 더 커졌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협의 의제를 설명하면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몇 가지 안이 핵신고-종전선언을 둘러싼 교착국면을 깰 중재안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한다. 북미 양측이 수용할만한 로드맵을 찾아 우리 정부의 ‘촉진자’ 외교가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바란다. 송고

IELTS는 두 가지 학문적 그리고 실용적인 목적의 두 가지 시험 선택지를 제공합니다. IELTS Academic은 더욱 높은 학업 환경에서 영어 능력을 평가하기 위한 시험입니다. 시험 문제와 지문들은 모든 시험 응시자들에게 접근 가능하며 일정 전공과는 무관합니다. IELTS General Training은 실용적이고 일상생활 맥락 안에서의 영어 능력을 평가합니다. 시험 문제와 지문들은 직장과 사회에서의 상황을 반영합니다. IELTS General Training은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영국 그리고 아일랜드로 이주를 준비하시는 분들께 적합합니다.[풀영상] 출장샵추천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남북이 평화수역과 시범 공동어로구역 운영에 관한 세부사항까지 합의했지만, 가장 풀기 어려운 숙제인 구역 설정을 위한 기준선 설정은 향후 과제로 남겨뒀다. 서해 평화수역 조성은 2007년 10월 남북정상회담 때도 합의됐으나 그해 11월 국방장관회담과 12월 장성급회담에서 기준선 설정에 대한 이견 때문에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당시 남측은 서해 평화수역을 NLL 기준 등면적으로 조성하자고 주장했지만, 북측은 자신들이 설정한 ‘서해 경비계선’과 NLL 사이의 수역으로 지정하자고 맞섰다. 이후로도 남북은 NLL 문제를 놓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다만, 남북이 이번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해당 구역을 동ㆍ서해 NLL을 기준으로 삼았다고 볼 수 있는 여지를 남긴 것은 긍정적인 신호다. 양측은 서해의 경우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의 경우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을 각각 해상기동훈련 등을 중지하는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으로 정했다. 남북 길이 동해 80㎞, 서해 135㎞로 설정된 이 구역은 NLL을 기준으로 서해는 우리측 해상구역이 넓고 동해의 경우 북측 해상구역이 넓어 NLL을 고려해 설정됐다고 해석될 여지가 있다. [로이터 제공]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필리핀을 휩쓴 슈퍼태풍 ‘망쿳’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최소 157명으로 늘었다. 현지 일간 필리핀스타는 19일 지방 재난 당국의 보고를 종합한 결과 이번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64명은 산사태로 광부와 가족들의 합숙소와 판자촌이 매몰된 필리핀 북부 벵게트 주 이토곤시에서 희생됐다. 또 18일 현재 이곳에는 아직 57명이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그런데 낙하산 인사가 반복되는 이유가 뭘까. 직원들도 책임이 있다. 낙하산 사장은 임금을 많이 올려주고, 승진 인사도 쉽게 해준다. 정부와 정치권에 대한 로비를 통해 민원을 시원하게 해결해주기도 한다. 그래서 일부 직원들과 노조는 힘 있는 낙하산이 내려오기를 노골적으로 희망하기도 한다. 공기업 노조가 낙하산에 끝까지 저항하지 않고 중간에 적절히 타협하는 경우가 많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기도 하다. 일종의 담합이며. 그 최종 피해자는 국민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남과 북이 19일 교환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비무장지대(DMZ) 내 역사유적 공동조사와 발굴에 관한 내용이 들어가면서 ‘태봉국 철원성’ 조사가 가시화할지 관심이 쏠린다. 합의서는 “비무장지대 역사유적을 민족 정체성 회복의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공동조사를 추진한다”며 “공동조사와 관련해 지뢰 제거, 출입과 안전보장 등 군사적 보장대책을 마련한다”고 명시했다. 이른바 ‘궁예도성’으로 알려진 태봉국 철원성은 궁예(?∼918)가 강원도 철원에 수도를 정한 905년부터 918년까지 사용한 도성이다. 궁예가 개성에서 철원으로 도성을 옮길 당시 국호는 마진(摩震)이었으나, 태봉(泰封·911∼918) 시기에 도성이 준공됐을 가능성이 크다. 비무장지대 안에 있는 태봉국 철원성은 공교롭게 동서로 군사분계선이 지나면서 반토막 났고, 그에 더해 남북으로 경원선 철도가 가로질러 분단의 아픔을 상징하는 유적이다. 전반적 형태는 사각형 이중 구조로, 내성과 외성 길이는 각각 7.7㎞와 12.5㎞로 추정된다. 외성을 기준으로 성벽 길이가 동서 2.75㎞, 남북 3.6㎞로 알려졌다. 세종실록지리지와 신증동국여지승람 같은 조선시대 인문지리지에 소개됐으나 1917년 조선총독부가 작성한 철원지도, 1951년 미군이 촬영한 항공사진을 제외하면 구체적 면모를 알 수 있는 자료가 거의 없는 상황이다. 학계가 문화재 분야 장기 미제이자 숙원 사업으로 보는 태봉국 철원성 조사는 남북 관계가 좋아질 때마다 그것을 실천할 장소로 지목됐지만 실제 행동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태봉학회장인 조인성 경희대 사학과 교수는 “철원성 발굴은 남북 화해와 평화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 될 수 있다”며 “고려 궁궐터인 개성 만월대보다 더 큰 의미를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철원성은 당나라 장안성이나 발해 상경성처럼 평지에 조성됐는데, 한반도에 철원성만큼 큰 평지성은 없다”며 “조사가 이뤄지면 철원성이 상경성처럼 바둑판 형태로 구획한 도시계획에 따라 만들어졌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태봉은 역사적으로 과도기적 국가였다”며 “발굴조사로 많은 유물이 드러나면 역사적 사실이 풍부해지고 심도가 깊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태봉국 철원성 발굴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무엇보다도 조사단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지뢰를 제거하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 조 교수는 “지뢰 제거는 철원성 조사를 가능케 하는 기초 작업”이라며 “지뢰가 폭파하면 유적이 훼손될 수 있기 때문에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Jupiter Chain 소개 JEDTrade가 구상한 Jupiter Chain 프로젝트는 스마트 합의 데이터 거래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의 목적은 분석학 이용을 가능하게 하는 프라이버시 보호 연합 블록체인을 구축하는 것이다. 데이터 소유자는 자신의 데이터를 제어하고, 맞춤 서비스를 받고자 접근성을 제공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프로젝트에 대한 추가 정보는 jupiterchain.tech를 참조한다.(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최근 북한에 다녀온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이 다음달 초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이날 자국 뉴스전문 TV 채널 ‘로시야 24’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마트비옌코는 인터뷰에서 오랫동안의 적대와 대립 뒤에 현재 남북한 간에 강도 높은 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이러한 대화에 남북한 의회도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의회(최고인민회의) 동료들도 이에 동의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한국 의회와의 대화에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마트비옌코는 이번 주 러시아에서 열리는 ‘유라시안 여성포럼’에서 남북 의회 간 접촉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면서 이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여성의 사회적 역할을 주요 의제로 논의하는 제2차 유라시안 여성포럼은 러시아 연방의회 주최로 19∼21일 러시아 제2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다. 포럼에는 남북한 의회 대표단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에선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맡고 있는 리혜정 사회과학원 원장이 대표단을 이끌고 방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앞서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러시아 사절단 대표로 이달 7~10일 방북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바 있다. 데이터를 처리, 공유 및 수익화하는 방식을 바꿔놓을 이 데이터 거래소 플랫폼은 Jupiter Chain이 개발했으며, 안전한 거래를 지원하고, 개인정보 프라이버시를 보호한다. 데이터 소유주는 데이터 제어권을 높이고, 맞춤 서비스에 대한 더 나은 접근성을 확보하며, 데이터 기여에 대한 직접적인 보상을 받게 된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시진핑 연내 방북 무산될 듯…남북미 주도 비핵화 절차 속도낼 듯 자료 제공: 톈진 시 홍보부(The Publicity Department of Tianjin Municipality)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면서 경협에 나설 수는 없다는 것이 변수다.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남북 경협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북한의 핵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고 대북제재가 철폐돼야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남북경협이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이와 함께 지난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GS샵과 GS리테일이 중소기업이 생산한 양념돼지갈비 상품을 자체브랜드(PB)로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가 새로 내놓은 ‘유어스숯불구이’는 양념돼지갈비 맛집으로 유명한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 ‘순흥골’의 요리방법에 따라 중소기업인 다울축산이 생산했다. GS샵은 숯불의 향과 맛을 살리기 위해 냉동이 아닌 냉장 상품으로 출시했다고 소개했다. GS샵 모바일, 온라인몰과 전국 GS25, GS수퍼마켓에서 먼저 선보이며, 다음 달 홈쇼핑 방송을 통해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 앞 정원에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기념식수 행사를 갖고 한국에서 가져간 모감주나무를 심으며 한 말이다. 북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식물에 대한 지식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문 대통령은 “기념식수를 할 나무는 모감주나무다. 꽃이 황금색이고, 나무 말은 ‘번영’이다”라며 “옛날에는 이 열매를 가지고 절에서 쓰는 염주를 만들었다고 해서 염주나무라고도 부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과 북측을 대표한 최 부위원장은 각각 삽으로 흙을 세 차례씩 뿌린 데 이어 ‘번영의 물’로 이름 붙여진 물을 줬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기념식수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 꽃도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을 맺고, 그것이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위원장은 “나무를 가져오신 사연을 담아 (표지석에) ‘평양 방문을 기념하며’라고 새겼다”고 인사했다.▲ 오세광(전 삼일회계법인 회장)씨 별세, 오준석(KB증권 부장)·오승석(신한BNP파리바 자산운용 부장)씨 부친상 = 18일 오후 2시 30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 발인 20일 오전 7시. ☎ 02-3010-2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물괴’는 이틀간 32만8천26명을 불러들이며 ‘서치’에 이어 2위에 랭크됐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린다. 박보영·김영광 주연 ‘너의 결혼식’은 11만5천832명을 불러들이며 3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277만1천597명. 영화는 10여 년에 걸친 두 남녀의 다사다난한 연애사를 현실적으로 그려내 호응을 얻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고 상징적인 산”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첫날 만찬사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 8천만 겨레 모두의 하나 됨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통일된 한반도의 기운이 시작되는 곳에서 남북관계 발전의 중대한 전기를 마련한 남북의 최고지도자가 손을 맞잡는다면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남북 사이를 더욱 가깝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중국이 백두산을 창바이산(長白山)이라고 부르며 끊임없이 ‘동북공정’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이 동시에 이곳에 오른다면 백두산의 실효적 지배를 둘러싼 문제에도 시사하는 바가 커 보인다. 한편으로는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는 과정을 통해 남북 정상은 과거 어느 남북 지도자들도 쌓지 못했던 두터운 신뢰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날짜는 알 수 없는데 김 위원장이 백두산 방문을 제의한 것은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경호나 의전 등 부차적으로 수반돼야 할 사항이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한 것은 두 정상의 관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인권위 등 공동주최 토론회…”‘북한인권법’ 조속히 제정돼야”(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 김정은 정권이 집권한 후 주민들을 상대로 한 인권 침해가 이전 정권보다 오히려 더 심각해졌다는 탈북자의 증언이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와 북한민주화위원회, 연세대 휴먼리버티센터 공동 주최로 송고 카밀레리 CEO는 향후 더 강화될 차량 배출 가스 규제에 대응하고, 친환경적 요소를 중시하는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하이브리드 차량 생산을 늘려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최근 지속되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열풍에 대처하는 차원에서 2022년 말까지는 페라리의 첫 SUV인 ‘푸로 상궤'(Puro Sangue)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페라리는 또한 좀 더 고급화된 차량을 시장에 선보임으로써 작년에 34억 유로에 머문 매출액을 2022년까지 50억 유로(약 6조5천800억원)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도 이날 발표했다. 마르키온네 전임 CEO 생전에 20억 유로로 잡았던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18억∼20억 유로로 하향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 국방부가 대만 주재 미 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 신청사 경비를 위한 해병대 파견안을 거부했다고 대만 빈과일보가 14일 미 CNN 방송을 인용, 보도했다. (SEOUL, South Korea, Sept. 19, 2018 PRNewswire=연합뉴스) Showcasing the latest robot technologies from around the world, the 2018 Robot World will be held at KINTEX, Korea from October 10-13, 2018. 송고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남측 기업인들이 19일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양묘장을 찾았다. 남북의 두 정상이 이날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산림분야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남측 기업인들의 현장 행보까지 이어져 남북 산림사업 협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 17명은 이날 오찬 이후 평양 개성고속도로 인근에 있는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의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찾았다. 양묘장은 식물의 씨앗, 모종, 묘목 등을 심어 기르는 장소다. 해당 양묘장의 규모는 47ha 정도이고, 이곳에서 연간 약 2천만 그루의 묘목이 생산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장소다. 2015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재건을 지시해 이듬해 5월에 준공됐으며, 김 위원장이 2016년 12월 직접 방문해 현대화 과업으로 과시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가장 신속하게 진척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가 산림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림 분야의 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특히 이날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산림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드러나 있어 주목된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07년에 이어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최태원 회장도 전날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건물도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란 거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산림 문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재계에선 조림기업인 SK임업을 계열사로 둔 SK그룹이 향후 남북 경협 일환으로 북한에서 산림녹화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과 구광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남측 기업인들은 옥류관 오찬을 앞두고 대동강변에서 서로 즐겁게 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동취재단에 의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적 동포들과 그 가족들이 모여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협동조합을 만들어 한국 정착을 돕고 있으며 지자체도 지원하고 있다. 법무부 출입국관리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90일 이상 국내에 거주 중인 등록 외국인은 전체 119만8천900명으로, 한국계 중국인 33만5천805명, 중국 20만4천619명, 베트남 15만9천512명에 이어 우즈베키스탄 국적 외국인이 4만9천762명에 달한다. 5년 전인 2013년 6월 기준 전체 등록 외국인 95만4천371명 중 우즈베키스탄인이 2만9천470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들 중 3분의 1 이상은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으며 호남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은 4천797명(광주 2천376명·전남 1천188명·전북 1천233명)으로 전체의 10분의 1 수준이다.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의혹에 중심에 서 있는 전임 교무부장 송고ICT기업 진입 예외적 허용…대주주 신용공여·지분취득 금지카카오·네이버·넥슨·넷마블 수혜 대상…한도초과 심사 관문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구정모 차지연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보유 한도가 34%로 확대된다. 재벌기업의 인터넷은행업 진입은 원천 배제하되 정보통신기술(ICT) 주력 기업에는 예외적으로 진입을 허용한다. 산업자본의 사금고화를 막고자 중소기업외 기업 대출은 원천 금지된다. 대주주 대출과 대주주 지분 취득 역시 허용되지 않는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이 통과됐다. 전반적으로는 8월 국회 논의 당시 출발점인 정부·여당안과 유사하지만 재벌을 배제하는 문제를 시행령에 위임한 부분에 차이가 있다. 인터넷은행에는 산업자본의 지분보유한도가 34%로 격상된다. 현행 은행법상 규제 한도는 4%(의결권 없이 10%)다. 당초 25%, 34%, 50% 등 3가지 안이 논의됐으나 최초단계부터 가장 유력했던 34%로 의견이 모였다. 여야 간 핵심 쟁점이던 재벌 배제 문제는 법이 아닌 시행령으로 규정하되, 법상에는 경제력 집중에 따른 영향과 정보통신업 영위 회사의 자산 비중을 고려해 산업자본을 승인한다는 조항만 뒀다. 정무위는 대신 금융위가 시행령을 정할 때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제외하고, 기업집단내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이 높은 회사는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해달라고 부대 의견을 명시했다. 이는 자산 10조원이 넘는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제한대상 기업 집단을 우선 배제한다는 의미다. 즉 대기업의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막는다는 것이다. 다만 여기에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은 인터넷전문은행업 발전 기대를 감안해 허용한다는 단서가 달렸다.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이란 기업집단 내 ICT기업 자산 합계액이 기업집단 내 비금융사 자산합계액의 절반 이상이 되는 기업을 의미한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 실제로 연방검찰은 최근 남부 파라나 주지사를 지낸 베투 히샤 연방상원의원 후보를 부패혐의로 전격 체포했다. 좌파 노동자당( 송고 ※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전주명 회장은 북한에서 공업대를 졸업했다. 2004년 두만강을 건너 탈북한 뒤 중국과 베트남을 거쳐 남한에 들어왔다. 2006년에는 ‘정착인신문’을 창간해 4년간 운영하면서 탈북민의 어려운 현실에 눈을 떴다. 중국에서 광물을 수입해 국내 기업에 납품하면서 경제적인 자립을 할 수 있었다. 탈북민의 정착에 도움을 주기 위해 2014년부터 탈북자협회 회장직을 맡고 있다. 특히 탈북민을 채용할 김치 공장 설립 등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이다. 송고신흥국 위기 등 외부환경도 영향(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부도 위험 지표인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이 대선을 둘러싼 불확실성과 신흥국 위기 등 외부 요인의 영향으로 올해 2배 수준으로 올랐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브라질의 CDS 프리미엄은 올해 1월 140bp(1bp=0.01%포인트)였으나 현재는 282bp로 배 이상 높아졌다. 브라질의 국가신용등급이 투자등급으로 평가되던 지난 2008년 CDS 프리미엄은 100bp를 약간 웃돌았다. 이후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 정국이 한창이던 2016년 중순에 400bp를 넘었다가 지난해 5월부터 200bp 아래로 내려갔다. 지난달에는 다시 310bp까지 올랐다가 이달 들어 약간 내려간 상태다. 마차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 대사도 대북제재의 원칙에는 공감하면서도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혀 제재 거부감을 우회적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대북제재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간극이 갈수록 커지고, 대북제재 이완현상도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과 중국·러시아는 그동안에도 대북제재를 두고 신경전을 벌여왔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6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 필요성을 담은 안보리 언론성명을 추진하다 미국의 반대로 무산됐다. 또 미국은 북한이 안보리 제재 상한을 위반해 정제유를 밀수입했다면서 대북제재위가 북한에 대한 올해 추가 정제유 공급금지 조치를 취하도록 지난 7월 요청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6개월간 검토 시간을 달라면서 사실상 제동을 걸었다. 지난달에는 미국이 대북석유 불법 환적을 한 혐의로 러시아 기업과 해당 선박에 대한 안보리 제재를 시도했지만 러시아가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대북제재를 둘러싼 갈등 속에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유엔 제재를 지속해서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엔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안보리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일부 긍정적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 개발하고 있다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대북제재위 보고서에는 북한이 시리아, 예멘, 리비아 등에 무기를 밀매한 사례가 포착됐다면서 한 시리아 무리 밀수업자가 예멘 후티 반군에 탱크, 로켓추진수류탄(RPG), 탄도미사일 등 북한 무기를 구매하도록 중개했고, 수단에는 북한 대전차시스템 거래를 중개한 증거가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러시아 선박이 관련된 경고로 북한의 연료 수입이 급증했고, 감시를 피해 북한에서 중국으로 석탄수송이 이뤄진 사례도 다수 파악됐다고 보고서는 적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변호인 접견도 함께 요구…

가족·변호인 접견도 함께 요구…방북 편의 제공할것(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정부는 송고 진해시가지 36만 그루 벚나무는 언제 꽃망울을 터뜨릴까. 민간기상업체 ‘GBM 153웨더’는 오는 26일께 대표적인 벚꽃 명소인 여좌천 일대에서 벚꽃이 처음 피겠다고 예보했다. 창원시는 여좌천을 시작으로 벚꽃 개화에 점점 속도가 붙으면서 군항제 개막 때는 시내 벚나무가 일제히 연분홍빛으로 물들 것으로 예상했다. 벚나무 가지마다 달린 꽃망울은 최근 내린 눈발과 꽃샘추위를 견디고 한창 물이 올랐다.테메르 대통령 개인에 대해서도 89.7%가 부정적 평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올해 말로 임기가 종료되는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정부에 대한 여론의 평가가 끝없는 추락을 계속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MDA에 따르면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 수행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2.5%, 부정적 81.5%, 보통 15.2%로 나왔다. 무응답은 0.8%였다. 지난 8월 조사와 비교하면 긍정적 평가는 2.7%에서 0.2%포인트 하락했고, 부정적 평가는 78.3%에서 3.2%포인트 높아졌다. 테메르 대통령 개인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7%에 그쳤고 부정적 평가는 89.7%에 달했다. 8월 조사 때(긍정 6.9%, 부정 89.6%)와 거의 차이가 없었다.’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바로 앞에 주차한 뒤 올라가보니 벌써 떨어진 낙엽을 배경으로 익어가는 이천 쌀이 눈길을 잡았다. 가을 냄새가 물씬 풍겼다. 이곳은 김대건 신부의 사목 활동지로 김 신부의 유해가 모셔져 있다.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벌이는 한편 의심거래에 대한 경찰 신고 체계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 덕에 올해 들어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은행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화금융사기를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인다. 부산은행은 최근 금융사기 피해 사례의 패턴을 분석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적용해 금융사기에 대비하고 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자신의 박사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는 등 정면으로 반박했다. 스페인 총리실은 14일(현지시간) 산체스 총리의 경제학 박사 논문이 대학의 연구진실성검증단과 표절 관련 테스트를 모두 통과했다고 밝혔다고 EFE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스페인의 우파 성향 일간지 ABC는 최근 산체스 총리가 2012년 써서 카미요 호세 셀라 대학에 제출한 경제학 박사 학위 논문의 일부 대목이 동료 경제학자들의 논문과 정부 발표문을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그대로 옮겨놓았다면서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산체스 총리는 정계를 잠시 떠나 있던 2012년 당시 대학에서 경제학을 가르치면서 ‘스페인 경제외교의 혁신’이라는 제목의 박사 논문을 썼다. 이날 안보리 회의가 18~20일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가운데 열렸다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남북관계 개선, 이를 통한 남북경협 가속화 가능성에 대한 미국의 우려가 섞여 있는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관측도 나온다. 헤일리 대사가 이날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러시아에 아무리 수익이 나더라도 아직 북한에 대한 압박을 완화할 때가 아니다”고 지적한 것이 눈길을 끌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최근 제재 지속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와 관련해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오늘 북한에 대한 제재 및 러시아의 적극적인 제재 준수 약화 시도를 논의하기 위해 안보리 회의를 소집했다”면서 “전 세계적인 제재는 비핵화 달성을 위한 노력에 있어 필수적 부분”이라면서 제재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14일에도 기자회견을 통해 비핵화를 위해서는 제재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이행 관련 패널 보고서에 대한 ‘수정 압력’ 논란이 빚어진 러시아를 강력하게 성토한 바 있다. 그러나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날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만으로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반박하고, 헤일리 대사를 향해 “장애물을 만들 것이 아니라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촉진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 건국대학교병원은 신경과 한설희 교수(건국대병원 의료원장)가 ‘한설희 명의의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후’를 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책은 치매를 예방하고 진단하는 방법과 단계별 증상 소개, 준비하고 받아들이는 방법 등이 담겼다. 치매에 대한 오해와 속설을 풀기 위해 진료실에서 환자가 가장 많이 하는 질문 10가지와 답변도 실렸다. 한 교수는 대한치매학회를 창립해 초대 회장을 역임한 치매 분야 권위자로, 현재 건국대병원 의료원장 및 건국대학교 의무부총장을 맡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제56회 진해 군항제는 전날 전야제에 이어 이날 공식 개막했다. 축제 주 무대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시가지 36만여 그루 벚나무들은 개막일에 맞춰 흐드러지게 만발해 관광객들을 맞았다. 손꼽히는 벚꽃 명소인 여좌천 일대는 수십 년생 벚나무들이 솜사탕 같은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경화역, 중원 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다른 벚나무 군락지에도 벚꽃이 앞다퉈 피었다. 가족, 연인 단위 관광객들은 만개한 벚꽃을 배경으로 사진촬영 등 추억 남기기에 바빴다. 이날 진해 시가지 일대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낮 기온이 20도에 육박해 반소매 티셔츠를 입은 관광객들도 많았다. Volkswagen has confirmed both global and North American reveals including an electric concept, as well as GTI and Beetle special editions. Toyota is launching five new vehicles at the show, including hybrid and special edition models. Subaru will also have multiple introductions, including a plug-in hybrid. YEONGTONG-GU, South Korea, September 19, 2018/PRNewswire/ — VVDN today announced continued growth in Asia by establishing office in S. Korea. The expansion is in response to the positive market reception and growing demand in the Asia-Pacific region (APAC) for VVDN’s industry-leading product engineering and manufacturing capabilities. Recently, VVDN opened its office in Japan and now continuing the expansion spree, it announced its new office space in S. Korea as well, which will be led by Mr. Simon Yoon, an industry veteran with over 25 years of experience. 자료 제공: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1st 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작됐다. 예외적 연장근무가 없다면 보통 1주일에 40시간 근무하게 된다. 프랑스는 2000년에 주 35시간제를 도입했다. 일과 생활의 균형을 중시하는 프랑스인에 비해서도 근무시간이 그리 길지 않게 됐다. 52시간제를 계기로 ‘저녁 있는 삶’이나 자기계발 기대가 부푼다. 암 사망률을 종류별로 구분하면 폐암(35.1명), 간암(20.9명), 대장암(17.1명), 위암(15.7명), 췌장암(11.3명) 순으로 높았다. 작년 한국인 사망원인 2위는 심장질환(사망자 3만852명, 구성비 10.8%)이었고 뇌혈관질환(2만2천745명, 8.0%), 폐렴(1만9천378명, 6.8%), 자살(1만2천463명, 4.4%), 당뇨병(9천184명, 3.2%), 간 질환(6천797명, 2.4%), 만성 하기도질환(6천750명, 2.4%), 고혈압성 질환(5천775명, 2.0%), 운수 사고(5천28명, 1.8%)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폐렴은 작년에 사망자 수와 인구 10만 명당 사망률(37.8명)이 통계작성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폐렴은 2004년에는 사망원인 순위 10위였으나 꾸준히 순위가 상승해 2015년부터 4위를 유지하고 있다. 당국은 고령화의 영향으로 폐렴으로 인한 출장만남 노인 사망자가 늘어난 결과라고 분석했다.총기난사 소재 영화 ‘복스 룩스’ 시사회서 우려(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미국 할리우드 배우 나탈리 포트먼(37)이 미국 학교에서 빈발하는 총기난사 사건을 ‘내전이자 테러’에 비유했다. 학교 총기난사를 소재로 한 영화 ‘복스 룩스’의 주연을 맡아 제75회 이탈리아 베네치아 국제영화제에 온 포트먼은 4일(현지시간) 이 영화의 시사회 참석에 앞서 학교 총기난사에 대한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를 매기기로 하고, 중국도 이에 맞서 600억달러의 어치의 미국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세계 1∼2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졌다. 다만 양국이 애초 공언했던 수준보다는 관세율을 낮춰 발표하면서 시장에 끼친 충격이 제한적이었고, 날선 공방 속에서도 양국이 조심스럽게 대화 메시지를 발신하는 모습도 보였다. 따라서 향후 미중 무역전쟁이 걷잡을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달으면서 세계경제를 혼란 속으로 밀어 넣을지, 극적인 대화 국면으로 전환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미중 양국은 오는 24일부터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 규모의 상대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다. 앞서 미중은 7월과 8월 각각 340억달러, 16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물린 바 있어 이번에 ‘3차 공방’이 펼쳐지게 되는 셈이다. 2천억달러에 달하는 추가 대중 관세는 가뜩이나 경기 둔화 추세가 뚜렷해지는 중국 경제에 본격적인 타격을 입힐 가능성이 크다.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0.5∼1%포인트가량 중국의 연간 경제성장률이 낮아질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수입물가 상승이 소비자들의 부담으로 전가되면서 경제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는 분위기다. 특히 이번에는 가구, 식품류, 의류, TV 등 가전, 장난감 등 소비재가 대거 관세 부과 목록에 오르면서 미국인들의 체감 고통도 클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며칠 내로 관세 부과 대상을 중국 수입품 전체로 확대하는 추가 관세 절차를 개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는 등 사태가 더욱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강원 평창군이 특별한 이야기가 담긴 음식을 이색적인 장소에서 즐기는 ‘ 송고팀공헌도는 타율보다 출루율…KBO 통산 출루율 1위 김태균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하나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해 텍사스 구단 사상 최장 기록을 수립했다. 아직 KBO리그에서는 덜 조명받고 있지만, 현대 야구에서 출루가 지닌 의미는 매우 크다. 전통적인 야구기록에서는 타율·홈런·타점을 타자의 최대 가치로 여겼으나 1990년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빌리 빈 단장이 OPS(출루율+장타율) 중심으로 선수를 기용해 저비용 고효율인 ‘머니볼’ 돌풍을 일으킨 뒤 출루율과 장타율이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선수의 가치를 평가할 때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WAR)’가 사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나 KBO의 공식 기록이 아닌 WAR는 투수보다 타자의 평가 수치가 높고 포지션별 가중치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공식기록상의 타율과 출루율을 단순히 비교하면 출루율이 팀 공헌도에서 앞선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KBO 기록위원회 한 관계자는 “타율은 개인의 타격 능력만 표시하는 수치이지만 사사구까지 포함되는 출루율은 일단 베이스에 많이 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팀 공헌도에 더욱 높게 반영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올 시즌 타율 0.293, 17홈런, 42타점, 출루율 0.399, 장타율 0.504를 기록 중인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에서 타율순위 16위, MLB 전체에서는 32위에 올랐다. 하지만 출루율은 아메리칸리그 4위, MLB 전체 7위에 오르며 최정상급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추신수는 높은 출루율에 힘입어 OPS 0.903을 기록, 아메리칸리그에서는 9위이고 양 리그를 통틀어서는 16위에 올라있다. 특히 추신수는 통산 출루율에서도 0.380을 기록, 현역 선수 중 8위다. 메이저리그 143년 역사를 통틀면 118위에 랭크됐다. 2014년 추신수가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과 7년간 1억3천만 달러라는 특급 FA 계약을 맺은 것도 높은 출루율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추신수는 계약 직전 해인 2013년 신시내티 레즈 유니폼을 입고 타율 0.285, 21홈런, 54타점에 출루율은 커리어 최고인 0.423을 기록, 메이저리그 전체 4위에 오르며 텍사스 구단의 러브콜을 받았다. 추신수가 올해 처음 올스타로 선발된 것도 연속 출루기록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전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고, 광둥 성에서만 245만 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선전(深천), 광저우(廣州), 주하이(珠海), 산야(三亞), 하이커우(海口) 등 중국 남부 주요 도시에서는 거의 모든 항공편과 고속철 운항이 중단되고 거리의 상점과 식당도 대부분 문을 닫았으나, 이날부터 점차 정상화되는 모습이다. 특히 광둥 성 타이산(台山) 원자력 발전소와 양장(陽江) 원자력 발전소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어 두 발전소 모두 초비상이 걸렸으나, 다행히 아무런 사고는 없었다. 중국중앙(CC)방송에 따르면 전날 광둥 성에서는 태풍으로 인해 2명이 사망했다. 태풍 망쿳은 광둥 성을 지나 광시좡족 자치구를 거쳐 베트남으로 향하고 있으나, 그 위력은 점차 약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태풍 피해가 가장 큰 곳은 필리핀으로 필리핀 경찰은 전날까지 태풍으로 64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는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4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36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전날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으며, 실종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 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 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엘살바도르 정부가 부패혐의를 받자 니카라과로 망명한 마우리시오 푸네스 전 대통령과 가족들의 신병인도를 추진하고 나섰다고 엘 디아리오 데 오이 등 현지언론이 송고 그 시절 정 씨와 같은 수많은 사람이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불태우며 돈을 벌어 가장 노릇을 했다. 이들의 피와 땀은 부산에서 만든 신발이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을 얻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그 당시 국내 7대 신발 대기업이 부산에 있었기에 부산은 한국 신발의 고향이자 요람이라고 평가받는다. 일제강점기인 1919년 서울의 고무신 공장에서 시작돼 내년 100년을 맞는 우리나라 신발산업은 그동안 부산을 중심으로 꽃을 피웠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전면전으로 치닫는 미중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은 미국에 보복할 실탄(bullets)이 없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이날 미 경제매체인 CNBC에 출연해 대중 수입은 수출보다 거의 4배나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천304억 달러,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5천56억 달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했다. 미중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이번에 추가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면 중국은 더 이상 관세를 부과할 미국산 제품이 없기 때문에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해 전략적 우위에 있다는 자신감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에 중국이 보복하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경고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기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중국과의) 더 건설적인 대화로 귀결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약간 실망”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관세는 그 같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특히 중국과 협상이 재개될지는 중국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당초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 결정으로 회담 전망은 불투명해졌다.평양공동선언…’유관국 참관’ 약속, 美조치 따라 영변 핵시설 폐기용의 명문화남북관계 개선 가시적 성과…군사긴장 완화, 靑 “‘실질적 종전’ 선언”김정은 연내 서울行…문대통령, 평양행 성과 바탕으로 북미 조율 속도 낼 듯北 집단체조 동반관람…20일 백두산 함께 방문하고 2박 3일 방북 일정 마무리(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 위한 세부 실천방안에 합의했다.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합의하는 등, 전쟁위협 종식과 관련해서도 큰 폭의 진전을 봤다. 특히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분단 후 최초로 연내 방한하기로 하는 등 문 대통령의 2박 3일 평양방문을 기점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여정이 다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빅맥’ 1개값이 월급의 5분의 1…고용주 “직원 3분의 1 해고해야할 판”상공계 “국가 비즈니스 25%가 무력화”…”재앙적 경제 개혁”(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도의료원 신임 원장으로 정일용(58) 국립중앙의료원 이사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의 투자 부진 흐름이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8월 고정자산투자액은 41조5천158억위안(약 6천786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3% 증가했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인 5.6%를 크게 밑돈 수치다. 1∼8월 누적 증가율은 1∼7월 누적 증가율 5.5%보다 0.2%포인트 둔화했다.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저 수준이다. 과거의 프레임에 갇혀 예단하며 사물을 객관적으로 보지 못하는 함정에 우리가 빠질 수 있다. 민족의 운명이 달린 북핵 문제는 해결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온갖 방법은 다 두드려 봐야 한다. ‘김정일 프레임’에 갇혀 북한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지는 않은지, 검증은 해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얘기다. (황재훈 논설위원)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기자 = 여야 3당 대표와 북한 고위급 인사들의 면담이 불발 하루 만인 19일 재성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최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만나 면담했다. 전날 남측의 일정 착오로 발길을 되돌려야 했던 북측 인사들은 이날도 만수대의사당 접견실에 먼저 나와 기다리는 배려를 보였다. 이들은 접견실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회의장으로 이동해 약 50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여야 대표는 연내 남북 국회회담 개최와, 아울러 3·1 운동 100주년 행사 공동 개최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에 앞서 이정미 대표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민주노동당이 고군분투하던 시절을 담은 고(故) 노회찬 전 원내대표의 저서 ‘힘내라 진달래’와 추모객들이 만든 책갈피, 정의당 로고가 새겨진 만년필 등을 박스에 넣어 선물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전날 면담 취소를 상기하며 “학수고대의 보람이라는 게 바로 오늘 같은 광경을 놓고 예로부터 쓰던 의사표시라고 생각된다”며 전날 면담 불발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듯한 의사를 전달했다.

‘완전한 비핵화’ 합의되면 ‘3축체계’ 수정 불가피육군 드론봇, 공군 스마트 전력 등 ‘소프트 파워’ 주력탈북민 “행사용 造花일 뿐…특정 꽃 형상화하지 않아”北, 김대중 대통령·정주영 회장 장례 때 김일성화ㆍ김정일화 장식 弔花 보내(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폴란드 정부가 자국에서 불법 임대 활동을 하는 북한대사관에 적법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미국의소리( 송고’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MBC FM4U 8시간 연속 조용필 헌정방송음악계 100인 선정 조용필 명곡 1위는 ‘단발머리’…본인은 ‘꿈’ 꼽아 A sample of government and professional associations who recognise or require applicants to hold an IELTS test result include:(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에서 15일 트럭과 버스가 추돌한 뒤 강으로 함께 추락해 모두 1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현지시간) 베트남 북부 라이쩌우 성의 고속도로에서 컨테이너 트럭이 앞서가던 미니버스를 추돌했다. 리설주 여사는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평양냉면이 더 유명해졌다고 소개하면서 “외부 손님들이 와서 계속 ‘랭면, 랭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저는 두 가지 가운데 쟁반국수가 더 좋다”고 밝혔다. 4·27 판문점회담 만찬 때 북측은 평양냉면 말고도 비빔냉면과 비슷한 쟁반국수를 내놓은 바 있다. 리 여사는 왼편에 앉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에게 “평양랭면 처음 드십니까”라고 물은 데 이어 “판문점 연회 때 옥류관 국수를 올린 이후로 우리나라를 찾아오는 외국 손님들이 다 ‘랭면’ 소리하면서 ‘랭면 달라’고 한다. 상품을 광고한들 이보다 더하겠습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 석좌교수는 “서울에서도 유명한 평양냉면집에서는 1시간 이상 기다려야 먹는다”며 “붐이 일었다”고 맞장구를 쳤다. 리 여사는 “(판문점 회담 때) 제 옆에 임종석 비서실장이 앉았는데 너무 맛있다고 두 그릇 뚝딱…” 이라면서 “오늘 오셨으면 정말 좋아하셨을 텐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 마스의 CEO 그랜트F.리드(Grant F. Reid), 마스는 기후변화와 빈곤을 포함하는 다양한 과제들을 해결하고자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방식의 궤도 자체를 변화”시키는데 진력하고 있어 – 마스, 투자와 조직변화, 핵심 원재료들에의 주력 및 산업 협력을 통한 ‘잘못된’ 글로벌 공급망을 고칠 계획 – 마스의 리더들, 유엔총회/뉴욕 기후주간 동안의 연설 그리고 뉴욕 기후주간 기간의 인터렉티브한 전시회를 포함해 다양한 행사들에서 업계 협력을 요청할 예정 신임 정 원장은 한양대 의대를 졸업해 연천군 보건의료원 외과장, 원진녹색병원 원장 등을 지냈으며 한국보건의료원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 위원도 맡고 있다. 보건의료원에 근무해 공공 의료마인드를 갖추고 있고 원진녹색병원 원장 시설 흑자전환을 이루는 등 경영마인드도 겸비해 도의료원 운영의 적임자라고 도는 설명했다. 신임 정 원장은 수원병원장을 겸하게 되며 임기는 송고 아름다운 온실을 마련하고 있어 예쁜 곳을 찾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찾아볼 만하다. 실제로 화훼농업을 하는 곳은 아닌 듯해서 사진만 몇 장 찍고 길을 재촉했다. 중미산 휴양림을 지나 서종면사무소로 가는 길에 작은 갤러리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미국,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중요한 역할 직시해야”(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관영 매체와 관변 학자들은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를 진전시킬 것으로 기대하면서도 미국을 겨냥해 비핵화 과정에 대한 중국의 역할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1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번 평양 회담은 북미간 협상 교착상태 속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진전시키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남과 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고 합의했다. 남북 양측은 조만간 적십자회담을 열어 8·15를 계기로 지난달 상봉이 이뤄진 면회소의 상시 운영을 위한 준비에 들어가고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을 위한 실무적인 논의도 할 것으로 보인다. 평양정상회담은 무엇보다도 양측의 정상이 구체적으로 비핵화 방안을 처음 논의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평양회담을 앞둔 사전 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의 중요한 특징은 비핵화 의제가 들어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비핵화 의제는 북미 간에 다뤄지고, 우리 정부가 꺼내는 데 대해 북미가 달가워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역대 우리 정부는 남북대화에서 비핵화 문제도 다루기를 희망했으나 북한은 ‘미국 때문에 핵무기를 만든 만큼 미국과 이야기할 일’이라는 논리로 거부해왔다. 그러나 북한은 이번 회담에서 우리 정부의 중재 역할에 전향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트럼프 미 대통령 못지않게 북미 정상 간 대화의 물꼬를 다시 트기 위한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에 기대를 걸고 있음이 분명하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해적퇴치 임무 등을 수행한 해군 청해부대 26진 문무대왕함이 11일 오전 베트남 중부 다낭시 띠엔사항에 입항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박경준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북한의 대표적 미술품 창작기관이자 우리 정부의 제재 대상인 만수대창작사를 찾았다. 만수대창작사는 1959년 11월 세워져 북한의 대표적 미술창작기지 역할을 해왔다. 주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우상화나 사회주의 체제의 우월성 과시를 위한 작품을 만들어왔다. 김정숙 여사와 함께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경섭 만수대창작사 사장 등으로부터 영접을 받았다. 방명록에는 ‘예술이 남과 북을 하나로 이어주는 다리가 되기를’이라고 적었다. 이후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김성혜 노동당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도 합류한 가운데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으로 이동해 그림과 도자기 등을 관람했다. 형법 제307조는 공연히 사실이나 허위 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할 경우 징역이나 벌금형 등의 처분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정보통신망법)도 제44조7 2항에서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공공연하게 사실이나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의 정보를 유통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법조계에는 두 사람의 친밀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한 행위를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정부의 개인정보 보호 심의ㆍ의결기관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을 지낸 구태언 변호사는 “두 사람이 사귀었던 게 사실이라면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구 변호사는 “누드 사진이 아닌 인물 사진이고, 두 사람이 개인적인 만남을 갖지 않고는 이런 사진을 찍기가 어렵다는 것을 입증하는 게 사진 공개 목적이라면 법을 위반했다고 하기 힘들다”면서 “역사가 그 자체로 알려지고 공유되는 것은 범죄 행위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두 사람이 사귀었다는 게 허위라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으로 처벌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현직 부장판사도 “현재까지 공개된 내용으로만 보면 명예훼손으로 이주연씨를 형사처분 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이씨가 법적 책임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씨가 류씨의 초상권을 침해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사라호’ 이주민 정착촌 철원 마현1리, 갈대밭 황무지에 심은 꿈맨손으로 일군 땅 뺏기는 우여곡절…이젠 ‘파프리카’ 주산지 우뚝(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물이 고마 들이치는데 저 짝에 초가집이 한참 떠내리가다 팍 쓰러지데. 지붕에 사람이 살려달라꼬 고함을 치는데 물 때매 갈 수가 있나…” 강원 철원군 근남면 마현1리 최고령 주민 정호남(84) 할머니는 58년 전 그 날이 아직도 어제 일처럼 생생하게 떠오른다. 쟁기에 뒤집힌 밭 마냥 마을을 할퀸 태풍이 그의 삶도 송두리째 흔들어놓은 까닭이다. 그리움과 억척스러움이 교차하는 촌로의 눈을 통해 울진에서 철원까지 천릿길을 떠내려온 마현1리 주민들의 사연을 함께 들여다본다.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평양냉면을 주제로 한 대화에는 김 위원장도 빠지지 않았다. 유 석좌교수가 “서울에서는 평양냉면에 맛을 돋우려고 조미료를 살짝 넣는데 100% 육수 내기가 힘들어 이 맛이 안 난다”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오늘 많이 자시고 평가해 달라”고 농담을 건넸다. 나아가 김 위원장은 테이블 위 들쭉술을 가리키면서 “여러분에게 더 자랑하고 싶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오찬 도중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판문점 회담 기념 메달과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를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김정숙 여사는 “두 분이 역사적으로 만들어낸 큰 것을 더 큰 메달로 기념해야 하는데 이 정도로 해서 제가 (남편에게) 뭐라고 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 방송통신위원회는 이효성 위원장이 14일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수원 삼성전자[005930]를 방문해 5G, 초고화질(UHD) 방송기술 동향 등을 논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위원장은 최신 방송통신기술을 살펴보고 차세대 와이파이 및 8K UHD 등 차세대 방송통신기술 개발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경기를 마치고 만난 신화용은 “후반전 아드리아노의 페널티킥 땐 이번 시즌 잘 막았던 순간을 기억하며 기에 눌리지 않으려 했다”면서 “연장전에서는 지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었고, 승부차기로 가면 이길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은 선수들이 어느 한쪽이 아니라 중앙으로도 차니까 스타일을 많이 분석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세상이 좋아져서 이름만 쳐도 자료가 많이 나온다. 그런 것들을 많이 보는 게 도움이 된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비결을 다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이운재 코치님이 ‘끝까지 기다리라’고 조언해주셨다. 골키퍼 움직임을 보고 차는 선수가 늘어서, 기다렸다가 침착하게 반응한 게 주효했다”고 귀띔했다. 포항 스틸러스 시절부터 대한축구협회( 송고 이런 슬픈 비정규직이 한국에 600만∼800만 명이나 된다. 비정규직 문제는 경영진, 주주, 정규직이 함께 해결해야 한다. 적어도 비정규직 사원에게 불공정한 희생을 요구해서는 안 된다. 정규직 근로자들과 같은 사업장에서 비슷한 일을 하는데,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급여, 사회보장보험, 복지 등에서 홀대하거나 함부로 대한다면 분명 문제가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빼앗는 짓이기 때문이다. 송고자전거 통근수당 도입·도시 간 도로망 확충…7년간 4천600억원 투입 현 이용률 3% 수준…2024년까지 9%로 높이기로 (광저우, 중국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9월 16일, 제24회 세계노선개발포럼(World Route Development Forum)이 광저우에서 막을 올렸다. 광저우는 2230년 전에 만들어진 국제적인 대도시다. 블룸버그통신 “트럼프, 곧 관세 부과할 것이라고 말해”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평화, 새로운 미래-한반도 평화기원’을 주제로 한 보도사진전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실종된 딸을 찾는 아빠의 ‘랜선 스릴러’를 그린 ‘서치’와 국산 추석영화 중 가장 먼저 개봉한 ‘물괴’가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놓고 각축전을 벌였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치’는 주말 이틀(15∼16일)간 40만7천260명을 불러들이며 누적 관객 251만7천12명을 기록했다. 실종된 딸을 찾기 위해 수천 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뒤지며 딸의 흔적을 추적해가는 아빠 이야기로, 러닝 타임 대부분을 PC 화면으로 꽉 채우는 독특한 연출로 화제가 됐다. 경협주는 이날 개장 직후 대체로 하락세를 보이다가 남북 정상의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발표 소식에 상승세로 돌아섰으나 공동 기자회견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그다지 밝은 표정을 보이지 않자 일제히 떨어지는 등 롤러코스터를 탄 듯이 오르락내리락하는 흐름을 보였다. 특히 발표 내용에 연내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 착공,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의 정상화 등 일부 성과가 포함되자 철도주 등 관련주가 반짝 상승하기도 했으나 결국 이들 종목도 장 막판에 매물이 쏟아지며 다시 하락 반전했다. 다만 대성미생물[036480](29.95%)과 중앙백신(3.42%), 이글벳[044960](2.20%) 등 일부 백신 관련주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는 발표에 상승했다. 또 남측 대표단 경제인들이 양묘장을 방문한다는 소식에 아시아종묘[154030](9.16%)도 급등했다.(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2차 정상회담에 열려 있으며, 이미 양측 간 관련 논의가 시작됐음을 시사했다. 북미 간에 다시 정상회담이 열리고 ‘톱다운’ 방식의 외교를 재가동한다면 교착 상태인 비핵화 협상에 새로운 돌파구가 열릴 가능성이 크다. 현재의 국면을 반전시키는 출로를 찾으려는 양측의 움직임은 긍정적이며, 바람직하다. (*2)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때마침 오래된 나무 구유 같은 형태의 작품을 사포로 잘 다듬어 참기름을 바르는 중이었다. 캐놀라유와 함께 섞어서 바른다고 했다. 전통적인 도예작품뿐만 아니라 각종 재료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작품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또 다른 작업소로 발걸음을 옮기는데, 길가로 불쑥 튀어 나온 굴뚝이 눈에 띄었다. 공방마다 가마를 안에 들이고 그 가마에서 직접 도자기를 만들고 있다는 뜻이다. 거리 자체가 흔하디흔한 놀이공원의 떠들썩함과는 다른 우아함과 품격이 넘쳤다. 건물도 하나하나 신경 썼다는 느낌이 강했고, 조경 또한 멋스러웠다.

(Photo: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108/Roscongress_Global_Fishery_Forum.jpg ) 네덜란드 일간지 테레그라프는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및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사실 위주로 보도하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올해 4월 이후 이번이 세 번째라고 소개했다. 네덜란드 인터넷 언론 매체인 ‘nu.nl’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순안공항 환영행사를 마친 뒤 차량에 동승한 가운데 평양 시내 거리를 달리면서 환영 나온 평양시민에게 환한 표정으로 손을 흔들어 답례하는 동영상을 보여주며 남북 정상들의 세 번째 회동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수천 명의 북한 주민들이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에게 인사를 했다”면서 “남북 정상들은 한국 전쟁을 공식적으로 종료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인디 1세대인 펑크록 밴드 노브레인이 18일 새 싱글 ‘최고의 순간’을 발표했다.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에 따르면 이 싱글은 지난 8월 낸 싱글 ‘쏘나기’에 이어 두달 만에 공개하는 신곡이다. 이 곡은 무대와 관객을 밝게 비춰주는 조명들이 별빛이 되고, 우리가 노래로 하나가 될 때가 다시 오지 않을 최고의 순간이라고 표현한 노래다. 또 도시 아파트 등 주민들이 거주하는 곳은 관광객에게 임대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다. 과잉관광을 예방하려고 버스 등 대중교통도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지오바니 마티니 의장은 “예약제 운용으로 방문 관광객의 정확한 수나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할 수 있어 정책 반영에도 좋은 자료가 된다”고 말했다. 제주는 한 해 관광객이 송고 바로마켓은 매주 수·목요일 전국 130개 농가가 직접 생산한 농축수산물을 판매한다. 이 총리는 “유통단계를 축소, 가격 측면에서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상생모델인 ‘1도1대표 직거래장터’를 더욱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관계기관에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정년퇴직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일에 도전해 볼 좋은 기회입니다.” 지난달 말 38년 교직을 마무리한 박순덕(63) 씨는 인생 2막의 첫 무대를 남미 페루로 잡았다. 지금까지는 중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지만 이제부터는 자신의 손길이 필요한 개발도상국 주민을 위해 재능을 기부하기로 한 것이다. 박 씨는 오는 10월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어 교육 봉사단원으로 페루 파견에 앞서 지난달 27일부터 4주 일정으로 월드프렌즈(WFK) 영월교육원에서 언어 등 현지 적응에 필요한 교육을 받고 있다. 미리 해외봉사를 준비했기에 동료들과의 조촐한 정년퇴직 자리도 못한 채 곧바로 경북 포항에서 영월로 올라왔다. 교육 2주차에 접어든 박 씨는 10일 연합뉴스와 전화 및 이메일 인터뷰에서 ‘쉬지도 않고 곧바로 봉사를 떠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정년을 맞이하면 뭔가 의미 있는 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그것이 봉사활동이었는데 기회가 빨리 왔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봉사는 나이하고 상관없이 마음만 있으면 언제 어느 곳에서든 할 수 있는 일이고, 남을 위한 봉사가 아니라 제 행복을 위한 봉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016년과 지난 여름 교육개발협력 NGO인 ‘그린티처스’를 통해 아프리카 케냐를 갔다 온 것이 해외봉사를 택한 계기가 됐다. 그는 케냐에서 마사이족 아이들이 주로 다니는 사마리아 아카데미에서 교육과 환경개선을 위한 봉사를 했다. 박 씨는 학교에서도 걸스카우트와 봉사활동 동아리를 각각 맡아 지도하면서 학생들과 월 1∼2회씩 14년 동안 요양원 봉사를 나가기도 했다. 2009∼2011년 이집트에서 해외봉사 활동을 하던 중 만나 결혼한 아들과 며느리의 응원도 발길을 가볍게 만들었다. 아들은 “꼭 나가야 한다면 우리처럼 KOICA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통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2년간 활동할 페루는 2014년 배낭여행으로 한번 가본 곳이다. 당시 잉카 문명에 대해 더 알고 싶다는 생각이 다시 그를 페루로 이끈 측면도 있지만, 한국어를 배우려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도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퇴직 1년 전부터 ‘인생 2막을 무엇으로 시작할까’를 고민하다가 한국어 교육 봉사로 잡았어요. 교육자 양성과정을 수료해 준비를 끝냈죠. 하지만 스페인어가 원활하지 못해 한국어 교육을 해야 하는 수강생들에게 잘 가르치지 못하면 어떻게 하나 하는 걱정이 앞섭니다.” 그러면서도 그는 벌써 다음 봉사 계획도 짜놓고 있다. “건강이 허락한다면 다시 케냐 사마리아 아카데미에 가서 장기 봉사를 하고 싶어요. 해외봉사가 어렵다면 국내 다문화가정을 위한 한국어 교육 봉사를 이어갈 생각입니다.” 박 씨는 경북 문경에 있는 마성중학교에서 교직에 발을 들여놓았고, 포항에 있는 신흥중학교에서 정년퇴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김세영( 송고 송고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를 위해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에 대한 세제 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내 기업 규제 완화 쪽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19일 연 ‘2018 굿인터넷클럽’ 행사에 참석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현재 기울어진 운동장인 인터넷산업을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해외사업자는 한국에서 마음껏 장사하는데, 정작 한국 사업자는 규제로 못 한다”며 “구글 1년 광고사업비가 5조원 가까이 되는데, 세금은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영국은 법인세와 별개로 구글세(稅)를 25% 매기고 있다”며 “우리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반면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맞추려다 자칫 우리 기업이 해외진출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글로벌사업자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테크앤로 구태언 변호사도 “한국과 해외 기업 간 규제가 너무나 다른 것이 역차별”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해외 기업 수준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밀하고 꼼꼼하게 규제 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두면서 문제 발생 시에만 개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 우버와 그랩 무엇이 다른가?·기자가 겪은 우버 사기 가장 큰 차이는 우버의 경우 신용카드를 등록해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편리하기도 합니다. 내리면서 거스름돈을 주고받을 필요도 없습니다. 그러나 운전사의 일방적인 취소 등에 대한 대비가 불완전합니다. 그랩은 신용카드 등록이 필요 없습니다. 앱에 나타난 요금을 현장에서 운전사에게 지불하면 끝입니다. 그리고 우버보다 그랩이 살짝 더 저렴합니다. 코타키나발루나 치앙마이 두 지역 사람들 사이에서 우버에 대한 평은 좋지 않습니다. 우버의 경우 운전사로부터 일방적인 취소를 당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치앙마이 구시가지에서 님만해민으로 가기 위해 우버를 불렀습니다. 차가 배정된 지 몇 분 후 갑자기 차량이 취소됐습니다. 운전사가 취소를 눌러버린 겁니다. 취소수수료는 고스란히 이용자 몫이 됩니다. 우버 사용자에게는 흔한 일입니다. 이 경우 수수료가 빠져나갑니다. 한화로 1천 원 가량밖에 안 됐지만 억울했습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습니다. 세르지오 마타렐라 대통령은 이날 발행된 일간 라 스탐파 등과 인터뷰에서 “제노바는 단지 위로의 말뿐 아니라, 구체적인 결정과 행동을 기다리고 있다”며 “용납할 수 없는 비극이 닥친 제노바를 재건하는 것은 우리의 의무”라고 역설했다. 대통령은 이어 “재건 작업은 빠르고, 투명하게, 최대한 만족할 만한 수준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이에 앞서 13일 모란디 교량 붕괴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 수백명에게 세금 면제를 비롯해 재정적인 지원을 제공하고, 이탈리아 전역의 사회간접자본(SOC)의 안전을 점검하는 도로 안전 전담 기구 설립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법령을 승인했다. 또, 이번 사고 수습의 주무부처인 건설교통부의 다닐로 토니넬리 장관은 붕괴한 교량의 재건 책임을 맡을 감독관을 2주 내로 임명할 것이라고 밝혀, 조만간 재건 작업이 본격화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또 삼성과 SK가 모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나란히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글로벌 투자은행(IB) 등에서 제기한 메모리 반도체의 고점론 등 반도체 시황을 두고 의견을 교환했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학생 20명 참여…누에보레온주립대는 한국어 강좌 운영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 진출한 기아차가 현지 사회로 파고들고 있다. 11일(현지시간) 기아차 멕시코 법인에 따르면 북부 누에보 레온 주에 있는 몬테레이 공과대학교는 지난 6일 ‘기아차 학기'(KIA SEMESTER)를 처음으로 개설했다. 기아차 학기는 오는 12월까지 한 학기 동안 기아차를 비롯한 자동차 산업과 경영 일반을 공부한 후에 기아차와 관련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20명이 참여 중이다. 몬테레이 공과대는 이번 학기에 기아차의 사회공헌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아차 학기 개설은 지난해 운영한 ‘기아 주간'(KIA WEEK)이 큰 인기를 끈 데 따른 것이다. 기아차 멕시코 법인과 몬테레이 공과대는 지난해 9월 학생들이 한 주 동안 기아차의 생산, 판매, 물류, 인사 등의 경영 프로세스를 공부하고 실제 생산 현장을 방문하도록 지원한 바 있다. 몬테레이 공과대는 “학생들이 기존 수업과 달리 기아차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특별히 구성된 수업을 듣게 된다”면서 “산학 협력을 통해 기업에서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 생산공장이 들어선 북부 누에보레온주에 있는 몬테레이 공과대는 멕시코국립대학교와 함께 멕시코를 대표하는 사립대학이다. 세계 대학 순위를 해마다 발표하는 영국 고등교육 평가기관 큐에스(QS : Quacquarelli Symonds)와 월스트리트 저널(WSJ) 등의 세계 대학 평가에서 100위권 안에 드는 명문 대학이다. Red Beach National Scenic Corridor는 “세계의 붉은 해변”으로 알려져 있다. 그 외에도 “중국의 가장 멋진 레저 해변” 및 “중국의 가장 로맨틱한 관광 해변”이라고도 한다. 선구식물초인 샐비어와 녹색 갈대 습지가 Red Beach National Scenic Corridor의 주요 구성 요소다. 샐비어는 매년 4월에 발아하고 번식하며, 빠르게 자란다. 샐비어는 계절의 변화에 따라 분홍색에서 진한 마젠타 색깔로 변화하며, 갯벌의 장관을 이룬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에 대한 신경작용제 테러 사건을 겪은 영국이 화학무기를 인간처럼 감지하는 드론을 현장에 투입할 태세다. 영국 정부 산하 군사연구시설인 포튼 다운 소속 과학자들은 글로스터셔의 소방대학에서 2주간 이러한 실험을 진행했다고 영국 일단 더 타임스가 17일 보도했다. 이 실험에서 드론과 로봇은 화학무기 공격이 발생한 가상 현장에 투입돼 군인과 경찰, 소방관 등이 반응하는 속도와 정확성 등에 대한 비교 평가를 받았다. 또한, 생화학 작용제 감지, 3D 지도 제공 및 사상자 확인 테스트도 받았다. 이러한 드론은 신경작용제 살포 등 사건 현장에 투입되는 소방관이나 군인 등 대응팀이 화학무기로부터 안전한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더 타임스는 설명했다. 영국 국방부와 내무부는 이러한 내용의 ‘미네르바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 ◇ 평생 성냥 만든 업체 대표, 마지막 소망이 있다 손진국 대표가 성광성냥 건물을 그대로 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경북에서 마지막까지 성냥을 생산한 공장으로서 우리 생활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경북도는 2013년 5월 성광성냥을 ‘100년 장수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향토뿌리기업으로 선정했다. 공장시설도 ‘경북도 산업유산’으로 지정해 공장 입구에 현판을 달아주기도 했다. 그러나 제대로 된 지원이 이뤄지지 않은 탓인지 몰라도 성광성냥은 불과 몇 달 뒤 생산을 중단했다. 공장 문을 닫은 뒤 손 대표는 성냥문화를 후손에 전해주기 위해 공장 터에 성냥박물관이나 체험학습관을 만들 생각에 기계 등을 그대로 남겨뒀다. 그 뒤 의성군은 성냥생산시설이 갖는 문화콘텐츠 가치를 인정해 성냥박물관 건립을 추진하기도 했지만 재정상태 등 여러 요인으로 추진이 중단된 상태다. 성광성냥이 갖는 역사성과 상징성을 고려하더라도 생산시설 보존사업을 인구 5만여명에 불과한 기초자치단체인 의성군이 감당하기는 벅찼다. 광역자치단체나 국가에서 추진하는 것이 나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한다. 박물관 건립이 이런저런 이유로 미뤄지자 손 대표는 재작년 공장 터와 기계 등 일부를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박물관 건립 이후 상황 등을 다양하게 고려해야 하는 의성군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요즘 젊은 세대는 성냥이 지닌 의미를 모른다”며 “힘겨웠던 시기 의성군 경제의 한 부분을 담당했던 성광성냥공장이 가치를 인정받아 후세에 전해졌으면 하는 것이 한평생을 성냥과 함께 한 내 소망”이라고 말했다. 의성군 관계자는 “문화재청 등 관련 중앙부처와 연계해 성냥생산시설을 근대문화역사지구나 등록문화재가 될 수 있도록 해 국비지원을 받아 보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임 이사장은 또 남북교류에서 언론의 중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남과 북의 (뉴스)통신사가 서로의 건물에 들어가 상주하며 활동하도록 하자”고 구체적인 제안도 했다. 이 제안은 뉴스통신사 교류가 독일 통일 전 동·서독 간 언론교류의 시발점이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임 이사장은 국가정보원장 시절인 2000년 5월 평양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사상 첫 남북정상회담을 사전에 조율한 경험이 있다. 또 통일부 장관과 대통령 외교안보통일특보 등 주요 직책을 거친 남북관계에 정통한 전문가다. 남북한 당국은 언론의 중요성을 강조한 그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한국에서도 널리 알려진 미국 건강보조식품 회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입원 환자를 폭행한 광주광역시의 한 정신병원 보호사를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송고 영국문화원은 응시자들과 시험 관계자 여러분에게 더 좋은 시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IELTS를 향상시켜가고 있습니다.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김 위원장은 “각계각층의 내왕과 접촉, 다방면적인 대화와 협력 다양한 교류를 활성화해 민족화해와 통일의 대하가 더는 거스를 수 없이 북남 삼천리에 용용히 흐르도록 하기 위한 구체적 방도도 협의했다”면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이 모든 소중한 합의와 약속들이 그대로 담겨져 있다. 선언은 길지 않아도 여기엔 새로운 희망으로 높뛰는 민족의 숨결이 있고 강렬한 통일의지로 불타는 겨레의 넋이 있으며 머지잖아 현실로 펼쳐질 우리 모두의 꿈이 담겨져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이번에 나는 문 대통령과 기쁜 마음으로 북과 남이 함께 이룩한 관계개선의 소중한 결실을 돌이켜봤다”면서 “북남관계의 전진을 더욱 가속화해 민족적 화해와 평화번영의 새로운 시대에로 탈선 없이 계속 이어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흉금을 터놓고 진지하게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판문점에서 탄생한 4·27 선언에 받들려 북남 관계가 역사적 전환의 첫 자욱을 떼었다면, 9월 평양공동선언은 관계개선의 더 높은 단계를 열어놓고 조선반도를 공고한 평화안전지대로 만들며 평화·번영의 시대를 보다 앞당겨 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분단의 비극을 한시라도 빨리 끝장내고 겨레의 가슴에 쌓인 분열의 한과 상처를 조금이나마 가실 수 있게 하기 위해 평화와 번영으로 나가는 성스러운 여정에 언제나 지금처럼 두 손을 잡고 앞장에 서서 함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현대차와 웨이레이 간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자동차인 스마트카 개발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인공지능( 송고 시리세나 대통령은 최근 네팔 방문 후 국영 스리랑카 항공편으로 귀국할 때 기내에서 간식으로 제공된 캐슈너트의 품질을 강하게 비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사람은 물론 개도 먹지 못할 캐슈너트를 내왔다”면서 “누가 납품 승인을 했느냐”고 질타했다. 이후 항공사 측은 캐슈너트 재고를 모두 폐기하고 공급업체를 바꿨다고 밝혔다. 송고▲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추석을 앞두고 19일 오전 전통시장인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대신시장을 방문해 영세상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이란 “미 탈퇴, 지역 평화 위협”…미 “핵합의는 잘못된 외국인출장만남 것”(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이란과 미국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놓고 다시 설전을 벌였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이날 IAEA 연례총회에서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중동의 평화와 지역 안보에 심대한 영향을 드리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전 세계와 지역 평화에 심각한 충격을 줄 것이라는 점을 거의 전 세계가 감지하고 있다”며 미국을 비판했다. 미국은 올해 5월 핵합의를 탈퇴한 뒤 지난달 7일부터 경제 제재를 단계적으로 복원했다. 11월 5일부터는 이란 경제를 지탱하는 원유, 천연가스, 석유제품 수출에 대한 제재에 나선다. 살레히 청장은 “미국의 탈퇴에 반대한 국제사회의 목소리는 미국 일방주의에 대한 분노와 함께 혼란, 테러 위협이 상존하는 중동지역 평화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는 수많은 논란과 반발로 인해 기념관 건립 사업 일정이 지연되고는 있으나, 설립 예정지 잭슨 파크에 계획대로 오바마 센터를 짓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면서 “시카고 남부 주민들에게 가장 큰 혜택이 될 것”이라고 설득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 자리에 지역 주민, 정치인, 사회운동가, 오바마 재단 관계자 등 송고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가 교육용 표본(박제)으로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송고국립중앙과학관, 사체 기능 요청…대전도시공사 “기증 긍정적 검토” AU, 반난민 선봉 살비니에 “발언 철회하라”…살비니 “사과할 이유 없어”(로마=연합뉴스) 현윤경 출장연애인급 특파원 = 지난 6월 취임 이후 강경 난민 정책을 밀어붙이며 유럽연합(EU) 및 주변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45)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난민을 노예에 빗댄 발언으로 아프리카 국가들에게도 집단 반발을 사는 처지가 됐다. 아프리카 나라 55개국이 참여한 국제기구인 아프리카연합(AU)은 18일 밤(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살비니 부총리가 최근 아프리카 이주자들을 노예에 비교한 것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해당 발언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티켓 홀에서, 유도 챔피언 Sun Fuming과 Yuan Hua, 배구 챔피언 Liu Yanan, 조정 챔피언 Tang Bin, 레슬링 챔피언 Wang Jiao, 에페 챔피언 Sun Yujie가 방문객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이들에게 사인을 해줬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Red Beach National Scenic Corridor에 기명하고 관광버스를 찾았다. “올림픽 챔피언”이라 새롭게 이름 붙여진 이 버스는 랴오닝성 제13회 게임의 마스코트 패턴으로 장식돼 있으며, 명승지를 돌게 된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올해 고용위기·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서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한 기업을 선정해 인센티브를 주는 특별인증을 한다고 송고”사업시행자 변경 공모로 사업재개·안정화 최선 노력”(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는 조리읍 봉일천리 일원에 추진하는 캠프 하우즈 주변 지역 도시개발사업의 사업시행자 ㈜티앤티공작에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처분을 통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영상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대외 행보 공식화 관측…최태원·구광모·최정우도 포함 자동차 관세 문제로 미국 방문하는 정의선은 빠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윤보람 기자 =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 방북단 명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대기업그룹의 총수도 상당수 포함돼 눈길을 끈다. 청와대가 16일 발표한 방북단 명단에는 이 부회장을 포함해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 등 4대 그룹 인사들이 포함됐다.

최씨와 같은 다낭성신장병으로 2017년 한해 병원을 찾은 환자는 4천400명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가수 서주경씨가 다낭성신장질환 투병 사실을 공개하면서 잠시 주목을 받기도 했지만, 많은 사람에게 여전히 생소한 질환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양쪽 신장에 액체로 채워진 낭종이 많아지고 커지면서 신장이 비대해지고 그 기능이 점점 떨어져 말기 신부전에 이르는 질환이다. 주로 성인기에 발병하며 1천명 중 1명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체로 20세 이후 성인기에 발병하지만, 환자에 따라 발병 시기나 진행 속도에 차이가 크다. 또 증상만으로 질환을 알아채기 힘들어 신장기능이 급격하게 나빠진 후에야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의 대표적인 증상은 커진 낭종으로 인한 허리 및 옆구리 통증이다. 또 신장 합병증에 의한 고혈압이나 혈뇨도 증상으로 꼽힌다. 문제는 이런 증상들 대부분이 병이 상당히 진행된 이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하지만 병의 위험성이 잘 알려지지 않았고,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보니 가족력이 있는 환자들조차 방치하고 살다가 신기능이 급격히 떨어진 다음에야 발견하는 경우가 잦은 편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유전력이 부모 중 한 명인지, 부모 모두인지에 따라 병에 대한 정책적인 지원도 달라진다. 부모 양쪽에서 질환을 물려받으면 ‘열성 유전'(상염색체 열성 다낭성신장병, ARPKD)이라고 해서 환자가 치료비의 10%만 부담하는 희귀질환으로 분류된다. 열성 유전은 대개 소아에서 발병하며 증상이 치명적이다. 이와 달리 부모 중 한쪽에서만 물려받는 ‘우성 유전'(ADPKD)은 대개 성인기에 발병하는데 유병률은 1천명 중 1명꼴로 높은 편이다. 환자 부담이 큰 유전성난치질환으로 분류되며, 신장 또는 복부 초음파와 같은 영상검사나 유전자검사를 이용해 진단할 수 있다. 우성이든 열성이든 다낭성신장병으로 신기능이 떨어지면 결국 신부전으로 투석치료를 받는다. 환자 10명 중 7명은 말기신부전으로 악화해 신장투석이나 신장 이식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에서 이 병으로 투석치료를 받는 환자는 전체 신장투석 환자(6만~7만명)의 2%를 차지한다. 소양함의 함명은 내륙의 바다로 불리며 국내 호수 가운데 29억t의 최대 저수량을 자랑하는 강원 춘천시 소양호에서 따왔다. 해군 관례에 따라 군수지원함 명칭은 저수량이 큰 호수의 이름을 출장샵안내 붙여 제정하기 때문이다. 춘천시는 이날 취역식에서 소양함 부대 측과 자매결연을 한다. 해군은 승조원 숙달훈련 등을 거쳐 올해 연말부터 소양함을 임무에 투입할 예정이다.”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남북, 유엔제재 상황서 최선 결과 도출…中, 군사위협 해소 높이 평가할 것” 문대통령, 김위원장에 “내가 너무 시간 뺏는 것 아닌가”반주 곁들인 회로 만찬, 주민과도 자연스레 대화…환호하며 울먹인 주민도(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는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공동주최로 열린 ‘스마트시티 서비스 및 창업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강원도 철원군 철원읍 대마리 일대에 있는 화살머리고지는 6·25 최대 격전지였던 백마고지의 남서쪽 3km 지점에 화살머리처럼 남쪽으로 돌출된 해발 281m의 고지다. 이곳은 넓은 평야가 발달했고 한반도 중앙에 위치해 한국 전쟁 당시 교통과 전략에 중요한 요충지였다. 북한군과 중공군은 이 지역 인근에 나진·성진·원산항에서 온 군수물자와 각지에서 동원한 병력을 집결해 남침의 본거지로 삼기도 했다. 휴전 협정 직전인 1953년 여름, 중공군 제73사단은 국군이 확보 중인 백마고지와 화살머리고지를 탈환하기 위해 대대적인 공격을 감행했다. 이에 국군 제2사단은 두 차례의 방어전투를 치르면서 고지를 사수했고 이는 ‘화살머리고지 전투’로 한국 전쟁사에 남았다. 6월 29일 벌어진 1차 전투에서 중공군은 국군 32연대가 구축한 전초진지를 공격해왔고 국군은 32명의 전사자를 내면서 맞서 이를 격퇴했다. 전열을 가다듬은 중공군 73사단은 7월 6일 2차 공격을 감행해 두 개의 전초기지를 점령했지만, 국군은 과감한 역습을 통해 백마고지와 화살머리고지를 포함해서 전투지역을 방어해냈다. 2주가량 이어진 전투로 국군 제2사단은 180명의 전사자와 16명의 실종자, 770여 명의 부상자가 나왔고, 중공군은 1천300여 명의 전사자가 발생했다. 중공군은 전력을 정비해 재차 공격에 나설 생각이었으나 7월 27일 휴전이 이뤄지면서 계획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 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가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화동이 문 대통령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입장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이 손을 흔들자 장내 함성은 한층 더 커졌다. 이 과정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의자를 밀어주기도 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시작했다. 한 시간 남짓 공연을 마친 후 김 위원장은 자리에서 일어나 마이크 앞으로 이동했다. 이 순간 자리를 메운 평양시민은 열렬한 박수와 환호성으로 김 위원장을 반겼고 문 대통령도 손뼉을 쳤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양평=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누구에게나 나만의 작은 정원을 갖고 싶어하는 로망이 있다. 조금만 눈을 돌리면 수도권에 위치한 아름답고도 작은 정원들이 있다. 바로 가까운 경기도 양평이다. 하루가 멀다하고 오르는 아파트 가격에 지치고 심드렁한 마음을 뒤로하고 신선하고 상큼한 볼거리를 찾아나서보자. 전원생활의 메카로 자리 잡은 지 오래된 양평에 알게 모르게 많은 정원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곳은 바로 양평군 옥천면이다. ‘더 그림’이라는 오래된 가든이 있다. 주인장이 수십 년에 걸쳐 가꾼 가든인데, 몇 년 전부터 일반에게 공개됐다. 입장하자마자 파랗게 깔린 잔디밭과 잘 어우러진 유럽식 건물들에 감동한다. 곳곳에 아기자기한 인형들이 자리 잡고 있는 모습이 감성을 자극한다. 아이들이 특히 좋아한다. 순한 양 모양의 동상과 리트리버처럼 순한 동상도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중학교 1학년 소풍날, 한 부잣집 딸 아이가 장기자랑에서 어떤 악기로 이탈리아 가곡 ‘라스파뇨라’를 멋지게 연주했다. 이를 본 소녀는 “저 계집애가 가진 저게 뭐냐”고 물었다. 아코디언이었다. 그날 이후 아코디언 꿈을 꿀 정도로 오매불망하던 소녀는 수십년이 지난 지금 그 악기를 앞세워 행복을 전한다. 70대 후반 나이에도 10㎏이 넘는 아코디언을 지고는 전국을 누비며 웃음치료를 하는 김현남(76) 메히틸다 수녀다. 1960년 성가소비녀회에 입회한 그는 수녀원에 들어간 지 10년 만인 1970년 종신서원 선물로 아코디언을 받았다. 지금도 ‘라스파뇨라’는 가장 아끼는 곡이지만, 요즘 그가 주로 연주하는 곡은 따로 있다. ‘눈물 젖은 두만강’, 칠갑산’, ‘소양강 처녀’, ‘내 나이가 어때서’ 등 트로트가 주요 레퍼토리다. 노인대학, 성당, 교도소 등지에서 하는 웃음치료 강의가 그 무대다. 그는 “‘아베마리아’ 같은 곡에는 할머니들 박수에 힘이 없었다”며 “트로트를 하면 기립박수가 나올 것 같은 예감에 한 곡당 500번 넘게 연습했다”고 말했다. 요즘도 강의가 없는 날에는 세 시간 넘게 아코디언을 연습할 정도로 그의 노력과 도전은 끝이 없다. 10년전 웃음치료사가 되기에 앞서 그는 ‘수형자의 대모’ 였다. 1995년부터 2002년까지 8년간 청주교도소와 청주여자교도소를 드나들며 수형자들을 보살폈다. 대학에서 유아교육을 전공하고 수녀가 된 후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지에서 아이들을 돌보던 김 수녀는 ‘가난한 자를 위해 일하라’는 성가소비녀회 창설자 성재덕 신부 유언을 떠올리며 교정사목 소임을 자청했다. 유치원에서 어린아이들을 돌보다가 하루아침에 수형자들과 지낸다는 게 겁이 날 법도 하지만 김 수녀는 험악한 사내들도 아들처럼 대했다. 그는 “머리 빡빡 깎고 무서운 사람들을 생각했는데 옷(수의)도 푸르스름하게 예뻐 보이고 사람들도 다 착해 보였다”며 “콩깍지가 끼여서 그런 것”이라고 했다. 조폭 수녀, 왈패 수녀, 불도저 수녀 등 ‘거친’ 별명도 대부분 이때 붙었다. 그는 “유치원 수녀 때는 말도 예쁘게 했는데, 그놈들하고 살다 보니 달라졌다”며 “수녀원에서 습관적으로 욕이 나올 때도 있다”며 웃는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천주교 신자가 아니더라도 큰 성당 위쪽으로 산책길이 아름답게 꾸며져 있어 꼭 한번 가볼 만한 곳으로 손꼽고 싶다. 이천을 벗어나기 전에 약간 재미있는 간판을 발견해 우발적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바로 ‘공룡 수목원’이다. 수목원과 공룡을 어떻게 매치시켰을까 호기심이 일었다. 사실 공룡이란 존재는 딱 초등학교 입학 전의 유아들에게 잘 먹히는 것이지만, 수목원은 적어도 50∼60대 장년층에게 어울리는 여행 목적지이기 때문이다. 대만은 1999년 ‘경국호'(IDF) 전투기를 마지막으로 양산한 후 20년간 전투기 연구제작을 진행하지 않았었다. 대만은 이런 간극을 딛고 먼저 686억 대만달러(2조4천881억원)의 자금을 들여 ‘란췌(藍鵲·파란 까치)’로 명명된 차세대 고등훈련기 66대를 생산, 현재의 AT-3 고등훈련기를 대체하기로 했다. 이와 동시에 전투기 엔진을 연구 개발하는 ‘직녀성 계획’도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옛사람이 이르기를 ‘삼대(三代)를 내려온 의원이 아니면 그 약을 먹지 않는다’고 함은 경험이 많은 의원을 가리킨 것이니, 김흥수와 송흠을 우선 내약방(內藥房)에 입직(入直)케 하라.” 조선 연산군 송고창덕궁 궐내각사서 20일부터 기획전장내 환호·함성·박수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더 큰 환대양 정상 인사말 마치고 맞잡은 손 번쩍 들어 시민 인사에 화답

소아 ADHD 50% 성인까지 이어져…”치료 놓치면 사회문제 유발”성인 ADHD 85% 우울증·공황장애 동반…”조기 진단·치료 중요”(서울=연합뉴스) 김은주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에 사는 중학교 3학년 A군(15)은 언젠가부터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졌다. 공부보다 게임에 집중한 탓이다. 집에서는 가족과 거의 대화가 없어졌고, 사소한 일에 짜증을 내는 것은 물론 불쑥 욕을 하기도 했다. 학교 선생님은 수업 시간에 딴생각만 하고, 공부할 의욕이 하나도 없어 보인다며 사춘기가 온 것 같다고 했다. 집에서는 주변 정리나 시간 관리가 되지 않아 엄마가 일일이 챙겨야만 했다. 엄마는 “어릴 때부터 다소 산만하고 많이 꼼지락거린다는 지적을 받기는 했지만, 머리가 좋아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았다”고 떠올렸다. ‘크면 나아지겠지’ 하는 생각에 그동안 병원도 멀리했다. 그런 엄마가 견디다 못해 A군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심리평가 결과 전형적인 ADHD(주의력 결핍·과잉행동장애)였다. 우울, 낮은 자존감 등의 정서적인 문제와 함께 주의력이 떨어진 상태였다. A군에게 약물치료를 시작했다. 이후 얼마 되지 않아 A군의 집중력이 눈에 띄게 좋아졌으며, 수업 태도도 개선됐다. 성적이 올라 성취감을 느끼면서 예전보다 게임 시간도 줄고 자기 관리가 가능해졌다. 자신감이 높아지면서 짜증도 줄었다. A군은 요즘 성실하게 고등학교 진학을 준비 중이다. 『9월 평양공동선언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8년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하였다. 양 정상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후 남북 당국간 긴밀한 대화와 소통, 다방면적 민간교류와 협력이 진행되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획기적인 조치들이 취해지는 등 훌륭한 성과들이 있었다고 평가하였다. 양 정상은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를 민족적 화해와 협력, 확고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일관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현재의 남북관계 발전을 통일로 이어갈 것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여망을 정책적으로 실현하기 위하여 노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양 정상은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이행하여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문제들과 실천적 대책들을 허심탄회하고 심도있게 논의하였으며, 이번 평양정상회담이 중요한 역사적 전기가 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다음과 같이 선언하였다. * 이 서비스는 해외 고객에게만 제공된다. * 계수 결과는 이미지 해상도에 따라 약 8%의 편차가 발생할 수 있다. * 계수 결과가 콜걸후기 “0”이라도 이것이 “음성”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터키정부는 최근 리라 방어를 위해 정공법인 금리 인상 대신 이날 발표된 리라 계약 의무화나 외화 예금 세율 인상 등 변칙적 수단을 잇달아 내놨다. 이는 터키정부가 여전히 충분한 금리 인상에 부정적이라는 신호로 해석됐다. 이날 터키 중앙은행은 통화정책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앞서 관영 매체의 전문가 조사에서 기준금리 예상 인상폭은 송고 그러나 히어로즈에 대한 우려는 금세 현실로 드러났다. 창단 직후 우리담배와 네이밍 마케팅 계약을 체결한 히어로즈는 가입금 120억원 중 10%인 12억원을 먼저 납부하고 2008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24억원씩, 2009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30억원씩 분할 납부키로 했다. 하지만 히어로즈는 2008년 상반기 납부기일인 6월30일을 지키지 못했다. “창단 과정에서 예상외로 돈이 많이 들었다”고 주장한 이장석 전 대표는 가입금 삭감을 요구하며 1주일 체납한 끝에 힘겹게 1차분을 냈다. 2차분도 우여곡절이 있었다. 히어로즈는 2차분 납부일을 한 달여 앞둔 11월 14일 당시 주축투수인 장원삼을 삼성에 현금 30억원을 받고 트레이드한다고 발표했다. ‘선수 장사’를 한다는 비난 여론이 들끓자 신상우 KBO 총재는 트레이드 승인을 거부했고 히어로즈는 삼성에서 받은 현금 30억원을 돌려줬다고 밝혔다. 그러나 돈을 제대로 돌려주지 않고 장원삼 몸값으로 2차 가입금을 납부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장원삼은 1년 뒤 당초 금액보다 10억원이 줄어든 20억원을 받고 삼성으로 트레이드됐다. 이번 남북 정상회담은 2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향하는 튼튼한 징검다리가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김 국무위원장이 거듭 밝혀온 비핵화 의지의 진정성이 말뿐 아니라 행동으로 실천되어야 한다. 대통령 특사로 김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양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며 ‘실천적 방안’을 언급한 대목을 주목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표현했던 대로 문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로서 역할 해야 한다. 전쟁 위기 상황을 대화 협상 무드로 반전시키고, 북측 당국자들의 돌출 발언으로 취소될 뻔했던 북미 정상회담을 되살리는 외교력을 다시 발휘해 협상 촉진자, 중재자의 면모를 기대한다.

이란 정부는 “외화 보유고가 충분하고, 이란 경제는 튼튼해 단합하면 미국의 제재를 이겨낼 수 있다”면서 술렁이는 민심을 진정시키려고 애쓰고 있다. 그러나 서민층의 불안을 잠재우기엔 역부족이다. 미국의 제재를 하루 앞둔 송고 미국의 Ambo 그룹, 일본 삿포로 상공회의소, 핀란드 Orrin 그룹, 유럽 연합 상공회의소, 선양 Board 그룹 및 선양 관광 단체 등을 포함해 18개국에서 48개 사업 협회와 랴오닝의 60개 관련 기업이 겨울도시사업협력회의(Winter Cities Business Cooperation Meeting)에 참석하고, 약 150명이 이 회의에 합류했다. 이 회의에서 20개가 넘는 해외 기업과 50개가 넘는 중국 기업이 관광사업, IT, 환경 보호 및 기타 분야와 관련해 1:1 프로젝트 교류를 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의료인 또는 의료법인 자격 없이 병원을 운영한 혐의(사기 등)로 송고(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일명 ‘사무장 병원’을 운영해 6억원이 넘는 요양급여를 받아 챙긴 일당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그럼, 최정상에 오르기 위해 남들보다 피나게 노력했다면 이에 대해서는 100% 보상해줘야 하는 것이 아닐까? 그러나 그 열정도 온전히 본인이 성취한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 타고난다는 의견이 있다. 부모들은 이런 견해가 맞다는 것을 경험적으로 안다. 같은 부모 슬하의 자녀 중에는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학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아이가 있는 데 비해 걱정될 정도로 공부욕심이 많은 아이도 있다. 선천적인 측면이 강하다는 뜻이다. 직장에서도 이런 현상은 쉽게 발견된다. 현대 경영학의 창시자인 피터 드러커는 노동윤리, 즉 열정마저 타고난다고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가 명품 브랜드 ‘디올’ 출신 이종규 대표를 유럽 법인장으로 영입하며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종규 법인장은 디올 코리아, 보테가베네타 코리아에서 한국 대표를 지냈고 구찌 코리아에서 최고운영책임자(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 원장 A(50)씨는 기자에게 최근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보톡스를 맞겠다며 병원을 찾은 30대 남성이었는데, 이 남성이 상담 중 갑자기 마취용 주사제인 ‘프로포폴’을 주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때부터 A씨는 이 남성이 보톡스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보통 보톡스 시술은 마취하지 않거나, 마취한다고 해도 크림을 바르는 게 일반적인데 이 남성은 처음부터 대뜸 프로포폴 주사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A씨가 난감해 하자 이 남성은 급기야 ‘돈은 달라는 대로 주겠다’며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언뜻 팔을 보니 혈관에 여러 개의 주사 자국이 선명한 점으로 미뤄 프로포폴 중독자로 보였다”면서 “바로 돌려보내긴 했지만, 요즘 강남 일대에 이렇게 프로포폴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는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처방하거나 처방받은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구속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 B성형외과를 운영하는 홍모씨는 프로포폴 주사를 놔 달라는 내원객에게 20㎖ 앰플 1개당 50만원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런 식으로 3개월(4∼6월) 동안 환자 10명에게 247회에 걸쳐 투약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양으로는 총 2만1천905㎖, 돈으로는 5억5천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장모씨는 프로포폴에 중독돼 홍씨 등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그는 최근 6개월간 강남 일대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 1만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포폴 주사에만 2억원 넘게 쓴 셈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전국 각지를 떠돌며 48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 항문치료 등의 명목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이모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씨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었다”는 등의 핑계를 대면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해 프로포폴 등을 상습적으로 주사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속칭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원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몸담았던 스코틀랜드의 수의-마취전문의 존 글렌(John B. Glen)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외래 환자의 수술과 내시경 검사 등을 위한 마취제로 폭넓게 처방돼온 약물이다. 미국에서만 1년에 약 6천만회가 투여된다. Agnew 대표는 “자사가 시행한 실험에서는 회원과 지역사회가 참여할 길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했다. 2015년 RAC Intellibus(R) 여정을 시작한 이래로 참가자로부터 받은 피드백이 중요한 통찰을 제공했다”라며 “이 기술은 물론 이 기술이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 대해 갖는 의미를 제대로 이해함으로써 자율주행 차량의 미래로 안전하게 전환할 수 있는 로드맵을 구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제56회 진해 군항제에 국내외 관광객 310만명이 찾았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290만명보다 20만명이 늘었다.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김희선 기자 = 남북의 종교 대표자들이 금강산에 모여 민족의 화해와 평화 통일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또 일본에 대해 종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과와 과거 청산에 대해 노력할 것을 요청했다. 남한의 한국종교인평화회의(대표회장 자승스님) 회원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인디 1세대인 펑크록 밴드 노브레인이 18일 새 싱글 ‘최고의 순간’을 발표했다.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에 따르면 이 싱글은 지난 8월 낸 싱글 ‘쏘나기’에 이어 두달 만에 공개하는 신곡이다. 이 곡은 무대와 관객을 밝게 비춰주는 조명들이 별빛이 되고, 우리가 노래로 하나가 될 때가 다시 오지 않을 최고의 순간이라고 표현한 노래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와 시민사회단체가 북한 예술단의 남한 공연 ‘가을이 왔다’ 행사 유치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가을이 왔다’ 공연은 지난 4월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 ‘봄이 온다’에 대한 답방 차원의 공연이다.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4월 공연 관람 후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게 “‘봄이 온다’를 잘했으니까 가을에는 남측에서 ‘가을이 왔다’를 하자”고 제안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가을이 왔다’ 공연 인천 유치를 위해 서해5도 어민, 종교계·시민사회·정당 등이 참여하는 시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인천시에는 민관 공동추진위 구성을 제안할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또 인천 공연 개최를 위한 서명운동과 시민 평화행사를 다양하게 진행하고 시민 의견을 청와대와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인천연대는 한반도의 화약고로 불리던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역을 평화 수역으로 전환하기 위한 방안이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되는 점 등을 고려할 때 ‘가을이 왔다’ 인천 개최는 서해 평화 구축이라는 상징 메시지를 세계에 전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연대는 공연 장소로는 서해를 배경으로 건립된 송도 ‘아트센터 인천’을 제시했다. 인천시도 ‘가을이 왔다’ 공연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10일 출장소이스 ‘인천통일+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함께 ‘아트센터 인천’ 시설을 둘러보며 ‘가을이 왔다’ 공연을 인천에서 유치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도 ‘가을이 왔다’ 공연 개최지로 인천을 후보지로 검토하며 최적의 공연 장소를 찾고 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이달 12일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예술단의 남측 공연 ‘가을이 왔다’를 준비하기 위해 개최 가능한 국내 공연장 현황을 조사했다며 “일산, 광주(광역시), 인천 등지 공연장에서 각각 언제 공연이 가능하다는 내용을 북한 측에 알려줬다”고 말했다. 국세청은 체납액 납부의무 소멸 신청을 온라인에서도 할 수 있는 ‘홈택스 간편 신청 시스템’을 개통했다고 송고산케이 ‘차기총재 적합 인물’ 조사서 아베 49%…이시바 39%아베 개헌에는 과반이 반대…지방 당원표 격차에 관심”아베측에게 협박받았다” 폭로 놓고 공방…이시바 “권력에 의한 괴롭힘”(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사실상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집권 자민당의 총재선거를 이틀 앞두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우위를 보이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의 맹추격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산케이신문이 후지뉴스네트워크(FNN)와 공동으로 지난 15~16일 실시한 일반인 대상의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자민당 총재로 적합한 인물을 질문한 결과 아베 총리가 49.6%, 경쟁자인 이시바 전 간사장이 39.6%를 각각 차지했다. 이를 자민당 지지층으로 한정하면 아베 총리를 꼽은 비율은 71.4%였다. 해군작전사령부는 이날 오후 2시에 부대 부두에서 소양함 취역식을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군수지원함은 운항 중인 함정에 탄약, 화물, 유류 등을 해상에서 공급하는 군함이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16년 11월 29일에 진수한 소양함은 140여 명의 승조원이 운용한다. 길이 190m, 너비 25m 크기에 최대 속력은 24노트(약 44km/h)로 연료유, 탄약, 주·부식 등 보급물자 1만1천50t을 적재할 수 있다. 소양함의 보급물자 적재능력은 천지함, 대청함, 화천함 등 기존 군수지원함의 2.3배에 달한다. 헬기를 이용한 보급도 할 수 있도록 비행갑판과 헬기 격납고를 갖췄다. 3650리트 창업자 조나단 로스는 “3650리트는 관계 대출자가 된다는 철학 위에서 창업되었다. 우리는 부동산 소유자들에게 자금 그 이상을 제공할 것을 약속한다”면서 “실버펀과의 실버3TG 협업을 통해 우리 양사와 우리 투자자들은 현재의 미국 CRE 시장 상황에서 즉시 자금을 조달하고 시장의 어떠한 잠정적 변동 상황에도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미국 재무부는 14일(현지시간) 태국 마이항공이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란 마한항공에 화물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제재명단에 올렸다고 AP통신 콜걸만남 등 외신이 전했다. 구한말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이런 장면이 나온다. 노비로 태어나 부모가 상전 양반에게 죽임을 당하자 조선 밖으로 도망쳤다가 미국 해병대 장교로 돌아온 유진 초이(이병헌 분)가 사대부 집 규수지만 비밀 의병활동을 하는 고애신(김태리 분)에게 묻는다. “귀하가 구하려는 조선에는 누가 사는 거요? 백정은 살 수 있소? 노비는 살 수 있소?”. 의병이지만 아직 봉건제 신분의 틀에 갇혀 있는 고애신은 차마 답을 못했지만, 임시정부는 유진 초이의 질문에 매우 진보적으로 답을 내놓은 것이다. “우리가 구하려는 조선은 국민이 주권을 갖는 민주공화국이기에 신분 계급 구분 없이 백정도 노비도 함께 평등하게 살 수 있는 나라”라고.

청주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권은 대부분 매진됐고, 유명 관광지 객실도 예약이 쉽지 않다. 18일 청주공항 입주 항공사들에 따르면 연휴가 시작되는 22일 이후 닷새간 제주행 항공권은 모두 동났다. 제주발 청주행 항공권도 22일 일부만 남아있는 상태다. 해외노선도 아시아나 청주∼대만은 만석이다. 22일과 25일 출발하는 아시아나 청주∼베이징과 24일 26일 출발하는 대한항공 청주∼항저우 등만 일부 좌석이 남아있다. 추석 차례 뒤 나들이를 계획하는 시민들로 주요 관광지 역시 호황이다. 단양 대명리조트(객실 840개)는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을 뺀 나흘간 객실 예약률이 90%를 웃돈다. 단양관광호텔(객실 74개) 역시 아직은 여유가 있는 편이지만, 예약 문의가 이어지면서 빠르게 빈방이 빠지고 있다. 피서철에도 방이 남아돌던 속리산 레이크힐스호텔(객실 132개)도 50% 가까운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이 호텔 관계자는 “숙박비 60%를 할인하고, 조식까지 제공하는 패키지 상품이 인기를 끌면서 예약률이 급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는 동안에 로켓과 핵 실험은 더 없을 것”이라며 “전쟁영웅들도 계속 송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라고 전한 뒤 끝으로 “매우 흥분된다”(very exciting)고 평가했다. ‘흥미진진하다’로도 해석되는 이 표현은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고 남북이 올림픽 공동 개최까지 추진키로 하는 등 남북이 관계 개선을 위한 획기적 조치들을 약속한 데 대해 기대감을 표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트윗에서 ‘비핵화’라는 표현은 쓰지 않았다. 중요한 것은 쌍방의 성실한 실천이다. 남북은 1992년 초 발효된 ‘남북 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에서 상대방에 무력을 사용하지 않으며 상대방을 무력으로 침략하지 않는다는 것을 골자로 한 불가침 합의를 한 바 있다. 남북 군사공동위원회 구성, 쌍방 군사당국자 간의 직통전화 설치 등 당시 합의의 큰 틀은 완벽했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다. 이는 합의서 한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합의를 지키려는 의지가 관건임을 보여주는 사례다.▲ 경향신문 = 고용, 끝모를 추락 ▲ 서울신문 = “오늘도 허탕, 지난달 딱 7일 일했습니다” ▲ 세계일보 = 8월 실업자 113만… 외환위기 후 ‘최악’ ▲ 조선일보 = 집값 뛴 지역 ‘더 센 종부세’ ▲ 중앙일보 = 일자리 정부의 일자리 붕괴 ▲ 한겨레 = 토지공개념 빼든 여당, 종부세 3%로 인상 검토 ▲ 한국일보 = 또 16만명 직장서 아웃… ‘취업 난민’ 된 40대 ▲ 디지털타임스 = 투자 사라지고 투기만 남은 한국 경제 ▲ 매일경제 = 또 고용참사…40代 16만명 일자리 잃어 ▲ 서울경제 = 씨 마른 일자리…경제정책 이래도 안 바꿀건가 ▲ 전자신문 = 과기 출연연 80% ‘부실학회’ 참석 ▲ 파이낸셜뉴스 = 서울서 집 사기 점점 힘들어진다 ▲ 한국경제 = 쫓겨나는 알바 … 청년 17만명 일자리 잃다 ▲ 건설경제 = 일자리도 돈도 수도권으로 다 빠져 미분양 80% 넘는 ‘유령도시’ 전락 ▲ 매일일보 = 초강력 부동산 대책 공급확대 오늘 발표 ▲ 신아일보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내일 개소 ▲ 아시아타임즈 = 먹구름 드리운 중국 경제…불안한 ‘4개의 화살’ ▲ 아시아투데이 = 규제개혁 목표, 초과달성의 비밀 ▲ 아주경제 = 文대통령 “과감하게 규제혁신” ▲ 에너지경제 = “발주 줄이면서 공사비 지급마저 지연” ▲ 이데일리 = “10억 이하면 허위매물”…온라인카페 ‘검은 짬짜미’ ▲ 일간투데이 = 눈을 감자 ‘졸음 센서’가 삑삑∼ ▲ 전국매일 = 창원ㆍ수원ㆍ용인ㆍ고양 특례시 실현 힘 모은다 ▲ 경기신문 = 서비스 지연 ▲ 경기일보 = ‘경기도 농림업’ 남북협력 물꼬 튼다 ▲ 경인일보 = 정부 블라인드 채용까지 ‘수도권 역차별’ ▲ 기호일보 = 신포동 예술인 ‘둥지 내몰림’에 쫓겨난다 ▲ 인천일보 = 인천, AG 빚 조기상환 포기했다 ▲ 일간경기 = 내년 중학 신입생 교복 현물 무상 ▲ 중부일보 = 道, 대북 스포츠 교류 물꼬튼다 ▲ 중앙신문 = 내년부터 中 신입생 교복 현물로 지급 ▲ 현대일보 = “지역화폐 도입 찬성” 59% ▲ 강원도민일보 = 1년새 ‘취업’ 9000명 줄고 ‘실업’ 6000명 늘어 ▲ 강원일보 = 3조원 쏟아붓고도… 폐광지 경제는 빈사상태 ▲ 경남도민일보 = 창원 ‘특례시’ 향해 정조준 ▲ 경남매일 = 남해안 시대 ‘활짝’ ▲ 경남신문 = 경남도-민주당, 35년 만에 예산정책협의회 “보증수표 돼달라” “현안해결 돕겠다” ▲ 경남일보 = 촉석루 중건 60년 역사를 드러내다 ▲ 경북매일 = 인명 구조할 고가사다리차 운전할 사람이 없었다니… ▲ 경북연합일보 = 경주서 국제문화재산업전 막 올랐다 ▲ 경북일보 = 도시재생사업 지방비 없어 ‘끙끙’ ▲ 경상일보 = 간월산 자락 수려한 옛모습 되찾을까 ▲ 국제신문 = “코스콤ㆍ예보 오라” 부산 유치에 사활 ▲ 대경일보 = 탈출구 없는 만성적자 허덕인다 ▲ 대구신문 = ‘실업 재앙’…대구ㆍ경북도 신음 ▲ 대구일보 = DGB금융, 하이투자증권 인수 지방 최초 종합금융그룹 위상 ▲ 매일신문 = 쏟아지는 새 아파트, 공급 과잉? 수요 해소? ▲ 부산일보 = ‘도심 경부선 지하화’ 청신호 켜졌다 ▲ 영남일보 = 8월 실업 113만명…끝없는 ‘고용재난’ ▲ 울산매일 = 굴화ㆍ장검 아파트 주민, 부울고속도 소음에 뿔났다 ▲ 울산신문 = “이게 무슨 냄새야” 울산역 이용객 악취에 눈살 ▲ 울산제일일보 = “지역 혁신자원 활용 내적 발전해야” ▲ 창원일보 = 창원서 특례시 공동기획단 ‘첫 발’ ▲ 광남일보 = “계단 없애고 손잡이 생겨 편하네” ▲ 광주매일 = 도철2호선 ‘숙의조사+중립위원 7인’ 최후통첩 ▲ 광주일보 = 광주 ‘일자리 출장샵예약포항 쇼크’ 실업률 역대 최악 ▲ 남도일보 = ‘청정바다수도’ 완도군민들 ‘뿔났다’ ▲ 전남매일 = 보해, 복분자 원재료 수급력 ‘의문’ ▲ 전라일보 = 전북 취업자 줄고 실업자 증가 ▲ 전북도민일보 = 실업자 2만5천명 최악의 ‘고용절벽’ ▲ 전북일보 = 이춘석 “KTX 혁신역 절대 불가능, 세종역은…” ▲ 호남매일 = ‘공공기관 유치전’ 뜨겁다…광주ㆍ전남 상생협력 촉각 ▲ 금강일보 = 부동산대책 앞두고 세종 ‘벌벌’ ▲ 대전일보 = 최악 실업난 속 中企 구인난 가중 ▲ 동양일보 = 충북도 vs 교육청 ‘쩐의전쟁’ ▲ 중도일보 = ‘악취논란’ 사조농산, 홍성 축산단지 집어삼킨다 ▲ 중부매일 = “오송∼세종 접근성 강화” 대안 … 세종역 신설 봉쇄 ▲ 충청일보 = KTX 세종역 재추진… 충북ㆍ공주 ‘강경 모드’ ▲ 충청투데이 = 충남도ㆍ대전시… 혁신도시특별법 개정만이 살길 ▲ 제민일보 = 겉도는 민생대책…넉넉한 추석 될까 ▲ 제주매일 = 道ㆍ문예재단, 재밋섬 매입 ‘진퇴양난’ 딜레마 ▲ 제주신문 = 제주시 청사ㆍ시민회관 신축 ‘동상이몽’ ▲ 제주新보 = 공무원 영리업무 금지 위반 논란 ▲ 제주일보 = 태양광 발전 사업 ‘급가속’ 임야ㆍ농지 잠식 문제 없나 ▲ 한라일보 = 제주신화월드 2단계 사업 추진 ‘난항’

여야 합의를 이룬 이 법안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20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앞서 이날 청문회 질의 시작 전부터 자료제출, 청문회 일정 문제 등과 관련해 여야 간에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여당에서는 요청 자료의 송고野 “성공회 사택에 위장전입 ‘민주화 갑질’…평소 행동·소신과 배치딸 위장전입 문제는 여당서도 지적…유은혜 “진심으로 사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딸 위장전입과 남편 회사 사내이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한 문제 등 도덕성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의 자질을 지적하며 사퇴를 촉구했고, 여당 의원들은 야권이 확실한 근거 없는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를 한다고 응수했다. 딸 위장전입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이 먼저 나서 사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교육분야의 수장이 되실 분으로서 자녀 위장전입 이력이 있다는 것은 어떻게도 합리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위장전입에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하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1996년 10월∼1997년 4월 유 후보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는 중구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이었다. 덕수초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하기 위한 위장전입이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환경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앞으로 진행될 사업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는 ‘남북은 자연 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남북은 2007년 12월 열린 남북 정상회담 후속 회의에서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 대기오염 측정시설 설치 등 환경 분야 4개 사업에 대한 합의를 이뤘지만 이후 남북관계 악화로 이행하지 못했다. 북한의 환경 실태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새터민(탈북자)이나 국제단체 등을 통해 북한의 산림은 황폐화하고 하천은 광산 개발 등으로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 면적은 899만㏊로 전체 면적의 73% 수준이다. 황폐화한 산림은 284만㏊로 전체 산림 면적의 약 32%다. 남북은 올해 7월 4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산림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북한 산림 황폐화 대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산림청은 북한 황폐산림 복구의 근간인 대북지원용 종자를 올해 35t가량 채취·저장해놓은 상태다. 아울러 국제기구·비정부기구(NGO) 등과 연계해 남북 산림협력 기반을 마련해 놓았다. 또 북한의 하천은 분뇨·생활 오수, 공장·광산 폐수 등으로 오염돼 있으며, 오·폐수 처리 하수 시설을 충분히 갖추지 못해 주민이 대장염, 장티푸스 등의 질병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의 상수도 보급률은 93%라는 국제단체 조사 결과가 있지만, 실제로는 고위층 거주지인 평양의 중심지만 상수도 보급 상태가 양호하다는 이야기도 있다. 특히 농촌 지역은 안전한 음용수를 제공하는 시설이 부족해 우물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부원장은 “북한 산림을 복구하고 하천 기능을 회복한 뒤 동출장마사지 남북이 공동 관리해야 한다”며 “북한에 환경 인프라를 구축해 남북이 공동 번영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한밤 알몸으로 주택가를 배회하며 음란행위를 하던 20대 남성이 구청 CCTV 관제센터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예로부터 다섯 개의 달이 뜬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강원 강릉시 경포호에서 달맞이 축제가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넉달 만에 열린 세번째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이번 회담이 향후 비핵화 협상에 의미 있는 돌파구가 될지 주목된다. 미국의 중간선거 등 ‘데드라인’을 얼마 남겨두지 않고 남북 정상이 전 세계에 다시금 천명한 비핵화 의지를 바탕으로 문 대통령의 중재역이 역사적인 비핵화 합의를 앞당길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에서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임하기 전날인 1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남북한의 군사적 대치상황으로 인한 무력충돌의 가능성을 해소하는 것과 함께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를 촉진하는 것을 이번 회담의 주요 목표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주도해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므로 미국의 비핵화 조치 요구와 북측의 적대관계 청산·안전보장을 위한 상응 조치 요구 사이에서 어떻게 접점을 찾을지 김 위원장과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같은 날 정상회담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비핵화 성과를 두고 “구체적 진전이 있을지, 그런 내용이 합의문에 담길지는 ‘블랭크'(빈칸)”라고 말해 문 대통령의 구상을 실천에 옮기기가 쉽지 않을 것을 예고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전용도로를 늘리고 자전거 출퇴근 직장인에 대한 수당을 도입하기로 했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CJ가 글로벌 전략 브랜드 ‘비비고’를 앞세워 2020년까지 국내외에서 1조9천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이 가운데 1조원을 해외 매출로 채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CJ그룹은 PGA 투어 정규대회인 ‘더 CJ컵’의 개최 30일을 앞두고 19일 오후 서울 중구 그룹 본사에서 취재진을 초청해 미디어데이를 열고 이 같은 청사진을 제시했다. CJ는 “비비고 만두는 국내에서 확고한 시장 지위와 그간 축적해 온 글로벌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올해 미국에서만 2천억원 이상의 매출을 예상한다”며 “2020년에 미국 내 시장점유율을 현재 30%에서 50%까지 높이고, 만두 한 품목만으로 해외에서 7천억원 매출을 달성해 글로벌 만두 시장에서 독보적인 1등을 차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비비고 만두를 생산하는 CJ제일제당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이번 대회에서도 경기장 내에서 한식을 선보이는 ‘테이스티 로드’를 만들고, 홀인원을 달성한 선수에게 푸짐한 한식 한 상을 차려주는 등 한식 알리기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또 할리우드 영화 ‘메이즈 러너’로 잘 알려진 한국계 배우 이기홍을 모델로 기용해 비비고 만두를 알리는 TV 광고를 촬영해 미국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내보낼 계획이다. 특히 이 광고는 만두를 ‘덤플링’이 아닌 우리말 ‘만두'(Mandu) 그대로 소개해 중국·일본과는 다른 한국의 맛을 알릴 예정으로 전해졌다. 손은경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본부 상무는 “베트남에 인수 회사를 통합해 현지에 대규모 통합생산기지를 구축했고, 미국 동부에 냉동 신기지를 건설해 한두 달 전부터 가동을 시작했다”며 “올해 미국 냉동 레디밀(간편식) 회사 ‘카히키’를 인수해 이를 바탕으로 매출을 늘릴 수 있는 준비도 됐다”고 글로벌 확장 전략을 소개했다. 또 “유럽에서는 독일의 ‘마인프로스트 냉동공장’을 인수해 전 세계에 우리를 알릴 기지를 세웠다”고 설명했다. 손 상무는 “지금 비비고에서 매출을 이끄는 것은 만두”라며 “한식은 다가가기 쉬운 음식이 아니지만, 만두라는 제형은 어느 나라나 비슷한 모양이 있어 접근이 쉽다. 올해도 만두 매출이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어나 이 성장세를 몰아 2020년까지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2016년 미 대선 과정의 러시아 측 개입과는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다. AP는 이번 합의가 뮬러 특검에 성공적인 확신을 주는 동시에 매너포트로서는 비싼 재판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해석했다. 매너포트는 지난달 8가지 경제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오는 24일 시작되는 2차 재판을 앞두고 있으며, 앞서 첫 재판에서 탈세와 금융사기 등 8개 죄목으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만약 매너포트가 그대로 유죄를 선고받는다면 약 20년을 복역할 가능성이 있었지만, 이번 유죄 인정 협상에 따라 형량이 10년 이내로 줄어들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특히 2016년 6월 트럼프타워에서 러시아 변호사를 만난 트럼프 측근 3인방 중 한 명인 그가 특검 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할 경우 “러시아와의 공모는 없다”고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 측에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타워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러시아 측으로부터 경쟁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관한 불리한 정보 제공을 제의받은 후 이뤄졌다. Camera – The beauty magnifier The 16MP ISO-enhanced front camera sets a new standard for taking selfies in low-lit environments. The 4-in-1 light fusion function intelligently enhances the sensitization, reducing image noise and producing clearer and, therefore, more attractive self-portraits. 네벤쟈 대사는 유엔사가 21세기의 베를린 장벽이냐고 지적했다. 네벤쟈 대사는 주한 미군 사령관이 유엔사령관과 한미연합사령관을 겸직하는 것을 거론하면서 북한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요구하는 현 상황에서 “그 역할과 군의 필요성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네벤쟈 대사는 또 유엔사에 대해 “1950년대 안보리 결의에 의해 만들어졌다”면서 당시 소련은 당시 국민당이 유엔에서 중국을 대표하고 있었기 때문에 안보리 회의 자체를 보이콧했다고 설명하고 “안보리 결의는 구체적인 역사적 맥락에 반해 통과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유엔사 관련 발언은 중국, 러시아 대사의 언급에 앞서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이 먼저 꺼냈다. 디카를로 차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 초반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한 공식 브리핑에 앞서 유엔사와 관련한 브리핑을 요청받았다면서 안보리 결의 등 유엔사 창설 과정에 대한 설명을 했다. 다만 누가 유엔사에 대해 브리핑을 요청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디카를로 차관의 언급을 거론하며 마차오쉬 중국 대사가 유엔사 문제를 언급했다는 점에서 중러의 요청 가능성이 제기된다. 중국, 러시아가 유엔사 문제를 잇따라 제기하자 이날 회의에 관련 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한 조태열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사는 “공식적인 안보리 회의에서의 어젠다가 아닌 유엔사의 법적 지위나 특정 이슈에 관련한 행동을 공개적으로 토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우린 일행 중 누군가가 사온 쇠고

우린 일행 중 누군가가 사온 쇠고기로 맛난 저녁을 해치우며 그를 불렀다. 그는 저가형 의자에 앉아 알루미늄 포일에 뭔가를 싸고 있었다. 반죽이 된 밀가루빵 안에는 작은 햄과 잡다한 양념 같은 것이 들어가 있다. 이걸 모닥불에 던져 구울 거란다. 저녁 식사를 끝낸 뒤 조용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그가 해변에서 작은 모닥불을 핀다. 그리고는 아까 접었던 그 알루미늄 포일을 던지는 것이 아닌가? 먹어보라는 권유에 한입 베어 물었더니 피자 맛이 났다. ‘피자 김밥’이란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들어보니 그가 이곳을 찾은 지는 4년째란다. 매년 한 번씩 이곳을 찾아 혼자 캠핑을 하곤 하는데, 다음 달 한국을 떠나기 전에 이곳이 그리워 찾았다는 것이다. 그는 한국생활에 무척이나 만족하는 눈치였다. 근무시간도 짧아 본인을 위해 쓸 수 있는 시간이 많다고도 했다. 그토록 마음에 드는 이 생활을 왜 접고 다시 토론토로 떠나느냐고 물었다. 그는 무척이나 아쉽다는 듯 말을 꺼냈다. “이토록 맘에 드는 한국에서의 생활을 접고 떠나는 이유는 단 하나. 바로 공기 오염 탓”이라고 답했다. 그는 한국의 최근 공기를 이렇게 표현했다. “Poison” During the summit, Liaoning provincial governor Tang Yijun said that Liaoning has the unique geographical advantage in northeast China. As an important node of “one belt one road” construction, Liaoning is backed by northeast China, adjacent to the Bohai rim and open to northeast Asia, and also is full of vitality and vigor. 경협주는 이날 개장 직후 대체로 하락세를 보이다가 남북 정상의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발표 소식에 상승세로 돌아섰으나 공동 기자회견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그다지 밝은 표정을 보이지 않자 일제히 떨어지는 등 롤러코스터를 탄 듯이 오르락내리락하는 흐름을 보였다. 특히 발표 내용에 연내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 착공,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의 정상화 등 일부 성과가 포함되자 철도주 등 관련주가 반짝 상승하기도 했으나 결국 이들 종목도 장 막판에 매물이 쏟아지며 다시 하락 반전했다. 다만 대성미생물[036480](29.95%)과 중앙백신(3.42%), 이글벳[044960](2.20%) 등 일부 백신 관련주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는 발표에 상승했다. 또 남측 대표단 경제인들이 양묘장을 방문한다는 소식에 아시아종묘[154030](9.16%)도 급등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화 이글스가 NC 다이노스전 3연패에서 벗어났다. 한화는 19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9회 김태균의 결승 내야안타로 NC를 7-4로 힘겹게 눌렀다. 3위 한화는 이날 승리로 NC전 3연패 사슬을 끊고 시즌 상대 전적에서도 8승 7패로 다시 우위를 점하게 됐다. ◇ ‘아…사라호’ 태풍에 떠밀리듯 북상한 66가구 1959년 9월 17일 오전, 당시 24살이었던 정씨는 추석 차례를 막 지낸 후 쏟아지는 빗줄기를 걱정스레 바라보고 있었다. 비는 그칠 줄 모르고 더 세차게 내려 경북 울진군의 작은 마을을 통째로 삼켜버렸다. 물살에 휩쓸려 통째로 떠내려가는 초가집 지붕 위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는 사람들을 정씨는 그저 바라만 볼 수밖에 없었다. 옆집 누렁소도 슬피 “메~” 소리를 내며 홍수에 떠내려갔다. 이날 남해안에 상륙해 동해로 빠져나간 태풍은 한국전의 상흔이 채 아물지도 않은 상태에서 무려 2천여억원의 재산 피해와 849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태풍 ‘사라호’는 이처럼 한국 재난 역사에 악몽으로 남았다. 당시 선박 1만1천704척이 파손되고 사망자 외에도 2천533명이 실종됐으며 이재민도 37만3천459명이나 됐다. 정씨가 살던 울진군(1963년 행정구역이 강원도에서 경상북도로 변경) 기성면과 인근 온정면, 평해면, 근남면 일원에서도 많은 주민이 태풍으로 터전을 잃었다. 그해 혹독한 겨우살이를 한 이들에게 이듬해 초 반가운 소식이 찾아왔다. 홍창섭 당시 강원도지사가 농토 개간에 충분한 장비와 지낼 양식 지원을 약속하며 철원군으로의 이주를 권한 것이다. 농토가 있는 사람들은 다시 농사를 지으면 된다는 희망이라도 있었지만, 소작농과 날품팔이를 하던 이들은 살길이 막막했다. 봄이 시작되던 1960년 4월 3일, 울진 주민 66가구, 370명은 줄지어 선 군용트럭 20여대에 올라 평생을 살아온 고향과 작별했다.(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9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을 마무리 짓기 위해 11월 중순 추가 EU 정상회의를 열겠다면서 아일랜드 국경 관련 영국 제안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예정된 비공식 EU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브렉시트 협상이 결정적 국면에 접어들었고 여러 다양한 시나리오들이 있다”면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제안 중 일부는 영국이 이 문제에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투스크 의장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이 외교·안보 분야에서 EU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지만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경제협력에 관한 영국의 제안은 재검토와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과거 한 기무사령관은 ‘기무사는 군내 서비스 기관’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기도 했다. 지휘관이 작전을 제대로 하고 부대를 잘 운용하도록 기무부대가 측면 지원하는 서비스맨의 자세로 복무하자는 운동이었다. 일종의 특권의식을 버리자는 것이었지만, 얼마 안 돼 흐지부지됐다. 기무사는 이석구 현 사령관 부임 이후 군 인사 정보와 동향을 파악하는 업무를 총괄했던 송고과거정권 ‘기무보고서’ 유혹 떨치지 못해…”과잉충성 항상 문제”하루 전은 일본, 나흘 전은 한국이 정확…차이는 미미”태풍 상륙 위치보다 강풍·강수 지역 분석 더 중요”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외무장관은 최근 동부 작센 주의 켐니츠에서 벌어진 극우세력의 폭력시위 사태로 전 세계적으로 독일의 이미지가 실추됐다고 우려했다.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은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방북 이틀째인 19일 북한의 예체능·과학 영재교육기관인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찾았다.인간띠 만들어 질서유지 연습까지…BTS 멤버는 안전 우려해 다른 통로 이용(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 톰 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 LAX의 전체 8개 터미널 중 국제선 승객이 나오는 입국장이자 ‘터미널 B’로 불리는 이곳에 검은 옷을 입은 소녀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아미(ARMY)’ 프로텍션 가드 LA 자원봉사자들. LA 지역 방탄소년단(BTS) 팬클럽의 열성 회원들이라고 한다. 오렌지카운티에서 왔다는 에바(17)는 “5일과 8일 티켓을 사는 데 성공했다”면서 ‘꺅’하고 소리를 질렀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가 로힝야 학살 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함정수사에 걸려든 기자들에게 중형을 선고한 법원의 결정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1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 지역회의에 참석한 수치는 이날 로힝야족 학살 사건 취재 도중 체포돼 중형을 받은 로이터 통신 기자들에 관한 질문을 받고 “언론인이기 때문에 구속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판은 공개된 법정에서 진행됐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판결문을 읽어 봤는지 의문”이라며 “판결은 언론의 자유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공직비밀법과 관련이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수치는 이어 “법치를 신뢰한다면 그들은 판결에 불복하고 판결이 잘못됐음을 지적할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미얀마의 언론탄압 사례로 국제사회의 공분을 촉발한 로이터 통신 기자 구속 사태를 수치가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미얀마 양곤 북부법원은 공직 비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와 론(32), 초 소에 우(28) 등 2명의 로이터 통신 기자에 대해 징역 7년의 중형을 선고했다.”남북정상, 평양선언으로 실질적 종전 선언”…윤영찬 수석 브리핑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베트남 호찌민에 정보통신기술(ICT) 자회사 신한DS의 베트남 현지법인을 설립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한DS가 100% 출자한 신한DS 베트남은 ▲ 신한금융그룹 현지 그룹사 대상 글로벌 ICT 서비스 제공 ▲ 베트남 금융 ICT 시장 진출 ▲ 신디지털 금융 사업모델 발굴 및 추진 등 3대 전략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동욱 신한DS 사장은 “현지 금융기관 대상 ICT서비스 확대, 핀테크 기업 발굴, 신규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최적화된 디지털·ICT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이동에 불편을 겪는 장애아동을 둔 열다섯 가정을 초청해 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주말 1박 2일 일정으로 마련된 이 행사에서 참가 가족들은 현대모비스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잠실 아쿠아리움과 경복궁을 관람하고 한강 유람선을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회사 측은 각 가정에 특수 제작한 개인 맞춤형 이동 보조기기도 전달했다. 현대모비스의 사회공헌활동 ‘이지무브'(Easy Move) 사업 중 하나인 장애아동 가정 초청 가을여행은 평소 외출이나 여행이 쉽지 않은 장애아동을 둔 가정에 자유로운 여행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2014년부터 진행됐다. 현대모비스는 이들 가정에 장애아동 개인의 신체 특성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보조기기를 특수 제작해 전달하는 한편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애프터서비스(AS)도 제공하고 있다. 현재 푸르메재단과 함께 재활전문 의료진 등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70여명의 장애아동을 위한 맞춤형 기기를 제작 중이며, 다음 달 중 각 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 2004년 12월 저도 연륙교 바로 옆에 차도와 인도를 갖춘 신 연륙교가 생기면서 다리로서 기능을 거의 상실했다. 창원시는 옛 연륙교 콘크리트 바닥을 일부 걷어내고 길이 80m, 폭 1.2m짜리 투명 강화유리를 깔아 지난해 3월 28일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로 재개장했다. 수면에서 유리 바닥까지 거리는 13.5m다. 유리 바닥에 서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시퍼런 바닷물이 출렁이거나 고깃배가 지나가는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다.

Dr Riady added, 출장업소 “The Bowsprit acquisition is part of OUE’s on-going strategy to create a sizeable asset management 출장안마추천 platform, comprising of diversified REITs. Bowsprit and First REIT will benefit from the support, network, management skills and knowhow from the company’s portfolio of REITs. We will continue to enhance the AUM of our asset management platform with a view to bringing us closer to our target of doubling AUM in the foreseeable future.”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이틀째 회의를 마친 뒤 평양 근교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 공동 언론발표에서 “수십 년 세월 지속되어 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하였으며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세계는 오랫동안 짓눌리고 갈라져 고통과 불행을 겪어 온 우리 민족이 어떻게 자기의 힘으로 자기의 앞날을 당겨오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며 ” 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자주의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고 첫 출발을 잘 뗀 북남관계를 시대와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게 한 단계 도약시켜 전면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에 대해 의논했다”고 소개했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시가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낸 것에 대해 “대기업을 유치해 자족도시를 만든다는 구상도 실현해야 하지만 전체 시민들이 환영하는 기업 유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3월 온라인센터 부지인 하남 미사지구 자족시설용지(2만1천422㎡)에 대해 LH와 972억원 규모 매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었지만, 지역 반발에 부딪혀 계약이 무기한 연기됐다. 신세계그룹은 올해 초 외국계 투자운용사 2곳에서 1조원을 유치하고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로 나뉜 온라인 사업부를 통합하고, 이커머스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회사를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하남 부지는 이커머스 신설 법인을 위한 것으로, 신세계는 이곳을 온라인 물류센터 등을 포함한 ‘이커머스 법인의 핵심시설’로 육성한다는 구상이었다. 하지만 미사지구 내 검토부지가 알려지고 6개월 만에 좌초될 처지에 놓였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 3월 28일 하남 부지와 관련해 “세상에 없던, 아마존을 능가하는 출장미인아가씨 최첨단 온라인센터를 만들 계획”이라며 “30층 아파트 높이로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예술성을 겸비한 건물로 짓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과 SK는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영동군은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1일까지 군내에 쏟아진 집중호우 피해 주민에게 1억8천9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9일 밝혔다. — 해법의 실마리는 어디서 찾아야 하나. ▲ 철저한 진상규명이다. 류경식당 지배인 허강일 씨와 종업원들의 진술은 일관된다. 지배인 허 씨는 우리나라 정보기관에 매수된 인물이다. 허 씨는 지난 5월 JTBC 인터뷰, 7월 4일 킨타나 보고관 면담, 7월 1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폭로한 것처럼 정보기관의 조종에 따라 “종업원들을 협박해 함께 탈북 길에 올랐다”고 말한다. 종업원들도 “지배인 허 씨에게 속아서 탈북했다”면서 “한국 정부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인정하면 모든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주장한다. 탈북 종업원을 면담한 국회의원 등 국내 정치인은 물론 유엔 등 국제기구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형법 출장몸매최고 제307조는 공연히 사실이나 허위 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할 경우 징역이나 벌금형 등의 처분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정보통신망법)도 제44조7 2항에서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공공연하게 사실이나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의 정보를 유통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법조계에는 두 사람의 친밀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한 행위를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정부의 개인정보 보호 심의ㆍ의결기관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을 지낸 구태언 변호사는 “두 사람이 사귀었던 게 사실이라면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구 변호사는 “누드 사진이 아닌 인물 사진이고, 두 사람이 개인적인 만남을 갖지 않고는 이런 사진을 찍기가 어렵다는 것을 입증하는 게 사진 공개 목적이라면 법을 위반했다고 하기 힘들다”면서 “역사가 그 자체로 알려지고 공유되는 것은 범죄 행위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두 사람이 사귀었다는 게 허위라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으로 처벌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현직 부장판사도 흥출장안마 “현재까지 공개된 내용으로만 보면 명예훼손으로 이주연씨를 형사처분 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이씨가 법적 책임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씨가 류씨의 초상권을 침해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우시는 공공시설과 지능형 도시에 협대역 IoT를 설치했다. 덕분에 지하 주차장에서는 쉽게 자신이 주차한 장소나 빈 주차 공간을 찾을 수 있다. 요즘 우시에서는 2,000개가 넘는 업체와 180,000명에 달하는 직원이 IoT 관련 업무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중배 기자 = 가수이자 방송인이면서, 교통문제 전문가, 독도 운동가로 통하는 서유석(73) 씨. 팔방미인으로 활동해온 그는 무엇보다 ‘홀로아리랑’과 ‘가는 세월’ 등 대표곡으로 장년층 이상의 뇌리에 각인된, 대표적인 포크송 가수로 꼽힙니다. 그에겐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굴곡 가득한 아픔의 가족사가 있습니다. 연합뉴스 통일언론연구소 유튜브 채널인 ‘북맹타파’는 서 씨와 만나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외조부와 이모 등 월북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주제로 1시간 넘게 이야기를 나눴습니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지난 수 년간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온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에서 불에 타 폐허더미가 된 주택이 399만 캐나다달러(약 34억원) 매물로 나와 화제다. 23일(현지시간) CTV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밴쿠버 해안가 주택 지역에서 지난해 12월 난 화재로 폐허가 된 채 방치된 단독 주택이 초고가로 시장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대지 557㎡ 규모의 이 주택은 밴쿠버 시내에서 가장 높은 가격대를 가진 지역으로 꼽히는 키칠라노 해변에 자리 잡고 있으나 화재 이후 방치돼 잡초가 무성한 상태다. 현재 은행 경매 상태에서 잔해더미를 치울 것을 요구한 시 당국의 행정 명령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중개업자 헌트 체 씨는 “이 주택은 밴쿠버에서도 최고의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며 “위치가 모든 걸 말한다”고 말했다. 그는 “잔해를 치운 뒤 곧바로 새집을 지울 수 있는 게 오히려 장점”이라며 “또는 넓은 대지를 분할해 타운하우스 4채를 지어 되팔 수도 있을 면적”이라며 투자가치가 높다고 주장했다. 현재 밴쿠버의 단독 주택 기준가격은 159만 캐나다달러. 세계적으로도 ‘악명’이 높은 고가 수준으로 주택 가격이 주민 평균 소득의 35배에 달할 정도다. 체 씨도 이런 사정을 고려해 현지 주민보다는 외국인 투자자를 구매 대상자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밴쿠버에서는 외국인의 주택 투기를 억제하기 위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특별 취득세 15%를 부과하고 있으나 체 씨는 “자본력을 가진 외국인이라면 특별 세금이 10%든 20%든 장애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물로 내놓은 지 2주일 된 지금까지 문의가 10건 정도 있었다”며 “한 달 내에 집이 팔릴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동남아 마지막 남은 시장 미얀마는 2015년 총선으로 아웅 산 수 치 여사가 집권해 민주화 꿈을 이뤘다. 그러나 정부, 의회, 경제계에 구축된 막강한 군부 지분은 수 치 여사도 어쩌지 못한다. 노동당, 공산당이 독재하는 북한과 중국은 군대가 아예 당 소속이다. 패전한 일본이 군국주의를 포기하지 않았다면 민주주의가 가능했을까. 부와 정치 안정을 이룬 싱가포르는 군이 정치에 참여하거나 집권한 적이 없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독일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에서 2018-2019시즌 초반 한국 선수들이 존재감을 떨치고 있다. 국가대표급 선수가 연이어 새 둥지를 터 주목받는 가운데 이들이 각 팀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코리안 파워’를 발휘하고 있다. 함부르크SV 소속인 국가대표 공격수 황희찬(22)은 19일(한국시간)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원정 경기에서 1-0 승리를 이끄는 결승 골을 터뜨렸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뛰다 임대된 황희찬이 독일 두 번째 경기에서 뽑아낸 첫 골이다. 잘츠부르크의 주축으로 활약하던 황희찬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지난달 말 함부르크로 임대됐다. 아시안게임과 두 차례 국가대표 평가전을 소화하느라 합류가 다소 미뤄졌지만, 함부르크에 가자마자 첫 경기 풀타임 출전에 이어 두 번째 경기에선 팀을 선두로 끌어 올리는 결승 골로 기대를 100% 충족시키며 입지를 굳히는 모양새다.KBS홀·장충체육관 물망…인천·광주·고양·창원 등 유치 경쟁삼지연관현악단, 친밀감 주는 새 레퍼토리 선보일듯 (서울=연합뉴스) 이웅 임수정 기자 = 북한 예술단이 8개월 만에 다시 서울을 찾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 일정이 명시됨에 따라 공연 준비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문화일보(서울) = 두달에 한번…내성만 키우는 부동산대책 ▲ 내일신문(서울) =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상고 권고 ▲ 아시아경제(서울) = 세폭탄 정책… 서울 ‘그린벨트 해제’는 제외 ▲ 헤럴드경제(서울) = 고용 쇼크…예고된 분배악화 ▲ 이투데이(서울) = ‘미친 집값 잡기’ 고강도 규제… 종부세 3% 인상 유력”트럼프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北 ‘회유책 필요’ 판단한 듯””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연합뉴스TV]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방송인 안현모와 래퍼 라이머 부부가 17일 ‘한국광복군’ 창설일을 맞아 이날을 기억하고 홍보하기 위한 ‘대한민국 역사, 실검(실시간 검색) 프로젝트’에 나섰다. 이들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제작한 카드뉴스를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올리고 이를 SNS로 확산시켜 ‘광복군 창설일’을 실검에 오르도록 하는 임무를 맡았다. 카드뉴스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1939년 말, 광복군을 편성하기 위해 ‘군사특파단’을 중국 시안에 파견해 한인을 모집했다. 그 후 김구를 책임자로 하는 ‘한국광복군 창설위원회’를 조직했고, 1940년 8월 광복군 총 사령부의 구성이 완료됐다. 이어 9월17일 중국 충칭의 가릉빈관에서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성립 정례식’을 개최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직할무장부대인 ‘한국광복군’의 창설을 대외에 공포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맨 마지막 하단에는 붉은색으로 “우리는 이날을 기억해야만 합니다”라고 호소한다. 안현모와 라이머 부부는 “저희 팔로워분들이 ‘좋아요’를 통해 힘을 모으고 SNS로 확산한다면 더 많은 분이 오늘 하루 ‘광복군 창설일’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서 교수는 내년 3·1 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년을 맞아 실검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방송인 알베르토와 다니엘, 쇼트트랙 스타인 곽윤기와 김아랑, 송은이와 김숙, 박명수와 정준하, 하하와 스컬이 각각 윤봉길 의사 의거일(4월 29일), 조명하 의거일(5월 14일), 김구 서거일(6월 26일), 이준 열사 순국일(7월 14일), 경술국치일(8월 29일)을 알렸다. 방탄소년단은 5, 6일과 8, 9일 LA 도심 스테이플스센터에서 ‘러브 유어셀프 월드투어 LA 콘서트’를 펼칠 예정이다. 티켓은 대부분 300달러가 넘는 고가이지만, 온라인 발매 10분 만에 매진됐다. ‘아미 LA’ 회원 서맨사(18)는 “뮤직비디오로만 보던 BTS를 실황 공연으로 만나게 돼 오래전부터 설렜다”면서 “너무 기대된다. 실물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터미널에서는 블루투스 스피커로 BTS 리패키지 앨범의 히트곡 ‘아이돌’을 틀어놓고 즉석에서 댄스 실력을 뽐내는 무대도 펼쳐졌다. 터미널 바닥에 주저앉아 장시간 기다리던 팬들은 고난도 커버댄스를 선보인 한 팬클럽 회원에게 환호를 보냈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지난해 운행을 시작한 2층 시티투어 버스 탑승객이 19일 낮 4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장사정포로 공격했을 때 공격 원점과 그 지원세력, 군 지휘부 시설을 일거에 파괴하는 작전개념이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더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망쿳을 카테고리 5등급의 허리케인에 상당하는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총기난사 소재 영화 ‘복스 룩스’ 시사회서 우려(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미국 할리우드 배우 나탈리 포트먼(37)이 미국 학교에서 빈발하는 총기난사 사건을 ‘내전이자 테러’에 비유했다. 학교 총기난사를 소재로 한 영화 ‘복스 룩스’의 주연을 맡아 제75회 이탈리아 베네치아 국제영화제에 온 포트먼은 4일(현지시간) 이 영화의 시사회 참석에 앞서 학교 총기난사에 대한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 육군-ADD, 드론 폭탄 이용 제거방안 연구 8일 군 당국에 따르면 육군과 국방과학연구소(ADD)는 드론을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고 탐지하는 무인지뢰제거체계 개발을 연구 중이다. 드론에 지뢰 금속탐지기와 GPS 장비, 폭탄을 탑재하는 것이 기본 원리이다. 드론이 DMZ 지뢰지대의 1m 상공을 날면서 장착된 금속탐지기로 묻혀 있는 지점을 찾아내면 GPS 장비로 해당 지점의 좌표를 자동으로 지도에 표시한다. 이어 드론에 탑재한 ‘기화폭탄(FAE)’을 지뢰지대로 떨어뜨려 기뢰를 제거하는 방식이다. 기화폭탄은 산화에틸렌과 같은 가연성 물질을 지상에 투하해 한순간에 폭발시켜 그 충격파로 지뢰나 건물을 파괴하는 폭탄을 말한다. 디자이너 겸 사업가인 마수드 하사니가 개발한 ‘마인 카폰 드론(Mine Kafon Drone)’과 같은 원리이다. 이 드론은 기존 방식보다 20배 빠르게 지뢰를 탐지·제거할 수 있다. 이 드론은 지뢰지대 상공을 비행하면서 카메라를 이용해 3D 지도를 촬영하고, 금속탐지기에서 탐지된 장소를 GPS 장비를 통해 기록한다. 이어 지뢰가 묻혀 있는 곳에 폭발물을 설치하면 통제소에서 원격으로 터트려 지뢰를 제거한다. 육군은 마인 카폰 드론의 구매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용지호수공원 내 보트형 레저시설인 무빙보트 이용객이 3만명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그러면서 조 수석은 “국민의 기대심리가 대단히 높다”면서도 “정부 여당에서 오만한 심리가 작동할 경우 독선과 독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계했다. 오만과 아집, 자신만이 옳다는 독선을 버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일자리, 소득 증가 등에서 국민의 삶을 변화시키지 못하는 정부는 국민으로부터 버림받는다는 점을 유념해 성과 창출에 역량을 집중적으로 투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의가 열린 지 두 달이 흘렀다. 여권 내부의 오만과 독선은 없었는지, 국민의 삶은 제대로 변화하고 있는지 현시점에서 되짚어 봐야 한다.

쌍용차 사태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영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대주주인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2009년 1월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회사는 같은 해 4월 임직원 2천600여 명을 정리해고하기로 했고, 노조원들은 5월 21일 평택공장을 점거하며 옥쇄파업으로 맞섰다. 파업은 77일이나 계속됐고 그 와중에 1천700여 명이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다. 파업이 끝날 때까지 버텨낸 970여 명 가운데 454명은 무급휴직을, 나머지 일부는 명예퇴직의 길을 택했다. 165명은 결국 해고됐다. 농성 강제해산 과정에서 노조원 64명이 구속되고 경찰도 100여 명이 다쳤다. 경영사정이 나아지면서 쌍용차 노사는 2015년 인력수요가 생길 때 해고자와 희망퇴직자, 신규인력 채용비율을 3:3:4로 하기로 노사가 합의했다. 이후 지금까지 118명이 일터로 돌아갔으나 119명은 복귀하지 못했다. 해고자와 가족, 협력업체 노동자 등 30여 명은 자살 등으로 세상을 등졌다. 우여곡절 끝에 해고자 전원복직으로 봉합됐지만, 쌍용차 사태는 우리 사회에 많은 과제를 남긴 것은 부인할 수 없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모델 출신이라는 우려의 시선이 서운하진 않았어요. 당연하다고 생각했죠. 지금도 그렇지만 그때도 연기 잘하는 배우라고는 할 수 없는 입장이었으니까요. 그런 부담감이 있어서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추석 극장가 기대작인 ‘안시성’에서 연개소문의 밀정 ‘사물’ 역을 맡은 남주혁은 모델로 데뷔해 TV 드라마를 거쳐 스크린으로 활동 무대를 넓혔다. 모델이나 아이돌 출신 배우 대부분이 일단 ‘연기력 논란’이라는 꼬리표를 붙인 채 커리어를 시작하듯 그 역시 캐스팅이 발표 후 우려의 시선을 피할 수 없었다. 그러나 시사회를 통해 드러난 그의 연기력은 선배 배우들과 비교해도 크게 뒤지지 않는다는 평이다. 17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남주혁은 본인의 첫 스크린 연기에 대해 “생각보다 잘했다고 얘기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스크린 신고식이다 보니 얼떨떨했죠.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는 ‘정말 잘해야겠다’, ‘현장에서 폐 끼치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부담감이 컸어요. 막상 현장에 가니 감독님과 선배들이 편하게 대해줘서 부담감을 내려놓을 수 있었어요. 그런데 또 시사회에서 스크린으로 보니까 제 연기가 너무 아쉽네요.” 그가 맡은 ‘사물’은 요즘 말로 표현하면 ‘소년 학도병’이다. 김광식 감독은 소년 역할을 할 배우를 물색하다 그를 낙점했다고 한다. 자동차 업계가 전기차 및 대체 연료 파워트레인으로 전환하고 있는 상황에서 올해의 오토모빌리티LA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전기화 및 차량 공유에 대한 동 행사의 약속을 진일보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쇼케이스한다. 리비안의 올뉴 전기 어드벤처 픽업 차량과 풀사이즈 SUV가 대다수 자동차 제조사들의 신차 발표가 예정된 11월 28~29일에 앞선 11월 27일에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이 강타한 홍콩에서는 17일 출근길 교통대란이 일어나는 등 적잖은 후유증이 이어졌다. 지하철과 함께 홍콩 대중교통의 양대 축을 이루는 간선버스 운행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전면 중단됐다. 시내 곳곳의 가로수 수백 그루가 돌풍으로 인해 쓰러진 데다, 일부 저지대는 물에 잠긴 곳마저 있어 도로를 완전히 복구하는 데는 수일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홍콩의 오피스빌딩 밀집 지역인 센트럴과 침사추이를 오가는 페리선 운항마저 중단돼 출근길 교통난을 더욱 가중했다. 전철 지상구간마저 곳곳이 태풍 피해를 봐 일부 지상구간 운행이 중단됐다. 이로 인해 이날 아침 홍콩 전역의 지하철역에는 출근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지하철을 타려는 사람들이 몰리는 바람에 북새통을 이뤘다. 일부 지하철역은 수천 명이 몰려드는 바람에 지하 2층 탑승구역은 물론 지하 1층 개표구에도 진입하지 못한 사람들이 지하철역 바깥까지 줄을 서서 기다리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사무직에 종사하는 캘리 완(45) 씨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지하철역으로 가는 미니버스를 타기 위해 45분이나 기다렸는데, 지하철역에 도착하기 나서 거대한 인파를 보고 나니 할 말을 잃었다”고 전했다. 조사위원회는 또 반군의 마지막 거점 이들립에서 군사작전을 준비하는 러시아·시리아를 향해 자제심과 상식을 촉구했다. 조사위원회는 이들립에서 전면적인 군사작전이 전개되면 그곳에 사는 송고 무엇보다 잘 알려지지 않은 덕분에 너무나 고즈넉하다. 두 양요가 벌어졌던 강화해협은 고요하기 이를 데 없다. 잔디 옷을 입은 덕포진 뒤로는 잣나무 숲이 이따금 부는 바람에 조용한 노래로 화답한다. 페트로프는 “친구들이 오래전부터 이 멋진 도시(솔즈베리)를 가보라고 권했다”고 말했고, 보쉬로프는 “솔즈베리는 유명한 사원이 있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소도시”라고 설명했다. 보쉬로프는 “이것은 사업 출장이 아니었다. 우리는 처음부터 런던에 가서 좀 있다가 솔즈베리를 다녀오려고 계획을 세웠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영국에 갈 때 어떤 독극물도 휴대하지 않았으며 솔즈베리 어디에 스크리팔의 집이 있는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보쉬로프는 자신들이 독극물을 ‘니나 리치’ 향수병에 넣어 갔다는 영국 당국의 발표에 대해 “정상적인 남자가 여자 향수를 갖고 다니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세관을 통과할 때 모든 물건을 검사하는데 만일 무엇인가가 있었으면 문제가 됐을 것이다. 왜 남자 짐에 여자 향수가 있냐고(캐물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전에 스크리팔 부녀에 대해 전혀 몰랐다면서 “우리에게 이같은 악몽이 시작되기 전까지 그런 성을 들어보지도 못했고 그들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영국 당국이 공개한 CCTV 영상 사진 속의 인물들이 맞다면서 이름도 본명이라고 소개했다. 직업에 대해선 비타민, 단백질 등의 스포츠 식품을 취급하는 중소사업가라면서 자세한 신원은 자신들과 거래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두 사람은 영국 측 발표대로 러시아 군정보기관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인지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스크리팔 사건 용의자들에 대해 “그들이 스스로 언론사나 어딘가로 찾아갔으면 좋겠다. 직접 나타나 자신들에 관해 얘기하길 바란다”고 종용한 뒤 시모니얀 국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터뷰를 자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5일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율리야(33)가 지난 3월 초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진 사건과 관련 보쉬로프와 페트로프 등 2명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들을 살인공모와 살인미수, 화학무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은 이들이 러시아 군정보기관 GRU 소속 장교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군경과 공무원, 민간단체 회원 등 200∼500명이 삽과 맨손으로 흙과 돌무더기를 걷어내며 구조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피해 지역으로 연결되는 도로가 끊긴 데다가 산사태가 발생한 곳은 고속도로에서도 경사길을 2시간가량 올라가야 해서 중장비 투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흙이 점차 굳어 구조작업을 더디게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여성은 쾌락을 위한 섹스에 저항해야 합니다. 섹스는 출산을 위해서만 존재해야 합니다.” ‘인도 건국의 아버지’ 마하트마 간디의 여성관이다. 금욕적인 삶을 산 것으로 유명한 간디가 여성의 권리, 성생활 등에 어떤 생각을 지녔는지 엿볼 수 있는 일화가 공개됐다. 영국 BBC방송은 14일(현지시간) 역사가 라마찬드라 구하가 최근 새롭게 낸 간디 전기 ‘간디:세계를 바꾼 세월’을 토대로 관련 내용을 소개했다. 전기는 간디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인도로 돌아온 1915년부터 1948년 암살될 때까지의 상황을 짚었다. 특히 이 책은 다른 전기에서 깊게 다루지 않은 간디의 여성관에 얽힌 에피소드를 담았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책은 간디가 1935년 미국 사회운동가 마거릿 생어와 만나 나눈 이야기에 여러 지면을 할애했다. 두 사람은 여성은 해방돼야 하며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하지만 섹스 등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었다고 BBC는 설명했다. 생어는 “피임기구가 (여성) 해방을 위한 안전한 길”이라고 주장한 반면 간디는 “남성은 동물적 욕망을 제어해야 하며 동시에 여성은 남편(의 성적 욕망)에 저항해야 한다”고 말했다. 간디는 “섹스는 오로지 출산을 위해서만 존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부부는 피임기구를 사용하는 대신 가임기간을 피해 섹스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그러자 생어는 “아내들도 남편과 마찬가지로 육체적 결합을 원하는 때가 있다”며 “남녀가 사랑하고 함께 있기를 원하는데, 출산을 위해서만 2년에 한 번씩 섹스하도록 억제하는 게 가능한 일이냐”고 반박했다. 이에 간디는 “모든 섹스는 욕정”이라며 자신의 결혼 생활을 예로 들었다. 그는 아내와의 관계가 성욕의 즐거움에 작별을 고한 뒤 정신적인 것으로 변했다고 설명했다. 오바마는 수많은 논란과 반발로 인해 기념관 건립 사업 일정이 지연되고는 있으나, 설립 예정지 잭슨 파크에 계획대로 오바마 센터를 짓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면서 “시카고 남부 주민들에게 가장 큰 혜택이 될 것”이라고 설득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 자리에 지역 주민, 정치인, 사회운동가, 오바마 재단 관계자 등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통일부는 민간단체 ‘섬김’과 ‘민족사랑나눔’의 대북 인도적 지원 물품반출을 승인했다고 송고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내로 관세부과 대상을 중국 수입품 전체로 확대하는 3단계 추가관세 부과절차를 개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미 행정부의 계획에 정통한 소식통이 이렇게 전망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며칠 내에 다음 단계 관세부과를 위한 절차를 시작하도록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지시하는 공식 성명(Formal statement)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다음 단계 관세부과 계획이 실행되면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5천50억 달러(2017년 기준) 상품 전체에 관세가 부과되는 셈이다. 미국은 17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4일부터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고 중국은 같은 날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대해 5∼10%의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맞대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계획을 일부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농부, 농장주, 산업 노동자들을 향한 보복이 이뤄지면, 어떤 것이라고 강행된다면 2천570억 달러를 실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그것도 세율이 마찬가지로 25%일 것”이라며 “우리는 그러고 싶지 않지만 아마도 다른 선택지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백악관 관계자는 2천670억 달러로 언급한 백악관 성명이 미국의 정책을 정확하게 반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추가관세를 부과할 중국 상품 규모를 2천670억 달러로 언급했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북미가 다시금 ‘정상간 빅딜’을 시도 중인 북핵 문제를 둘러싼 남북한과 한반도 주변 4개국의 ‘진짜 속내’는 무엇일까. 영국의 싱크탱크인 헨리 잭슨 소사이어티(HJS)의 존 헤밍스 박사와 유럽에 있는 유일한 한국석좌인 브뤼셀자유대학(VUB) 유럽학연구소의 라몬 파체코 파르도 박사, 런던대 동양·아프리카대(SOAS) 소속 탓 얀 콩 교수는 12일(현지시간) 영국 의회 의사당에서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6자회담 당사국들의 현실적 목표와 이해관계, 향후 협상 전략 등을 집중 조명했다. 보고서는 큰 틀에서 6자회담 당사국은 미국과 한국, 일본이 한편에,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다른 편에 위치해 있는 가운데 주요 이슈를 놓고 제각각의 속내를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우선 북한의 우선순위는 체제 유지와 경제 발전에 있으며, 특히 체제의 정통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정을 갈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로 나아가도록 하려면 체제와 경제 발전에 대한 보장이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그러나 북한 역시 CVID로의 단계적 이행, 제재 완화 절차 등이 있은 뒤에야 평화 체제가 구축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CVID 내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원하고 있으며, FFVD를 구축해나가는 과정에서 국가 안보 등 단기적 이익에 관심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미국 내에서 거론되어온 ‘리비아 모델’의 경우 북한에 리스크를 안겨줄 수 있으므로 단계적인 접근을 해 나가겠다는 북한의 열망을 인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10월 초부터 열리는 ‘서울 세계 불꽃축제’ ‘진주 남강 유등축제’ 등 주요 지역 축제에도 대비해 인근 지역의 기지국 사전 용량을 증설했다. SK텔레콤은 축제 기간 초소형 기지국인 배낭형 LTE 장비 등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KT[030200]는 전국 주요 고속도로와 터미널·역사·공항 등 700여곳을 집중 관리 대상으로 지정하고 감시에 돌입한다. 하루 평균 590여명을 투입해 해당 지역에 구축된 LTE 기지국 9천여식(개)과 3G 기지국 1쳔700여식을 24시간 관제하고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긴급 복구 체계를 유지한다. 아울러 올레tv, 올레tv 모바일의 실시간 방송과 VOD(주문형비디오) 시청량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미디어 데이터 처리량을 늘리고, 부하분산 작업을 마쳤다. 특히 제조업을 비롯한 주요 산업을 진흥하기 위해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갈수록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고 특히 중국의 산업 파워가 급부상하고 있는 상황에서 파편적 정책으로 한국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아울러 기업들의 불법 행위는 당연히 엄단하되 일자리를 창출하고 혁신을 꾀하는 등 우리 사회에 긍정적 기여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제대로 인정해주는 것이 출장소이스 필요하다. 그래야 기업, 정부, 시민사회가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지혜와 에너지를 모을 수 있다. 송고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에서 테러로 희생된 언론인 수가 최근 몇 년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간에서는 17년째 정부군과 반군 탈레반이 내전을 벌이고 있으며, 2015년부터는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까지 가세하면서 각종 테러가 더욱 빈발해지고 있다. 7일(현지시간) 현지 톨로뉴스는 미디어 지원 단체의 자료를 인용, 지난 4년간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 정부 치하에서 40명의 언론인이 테러 등으로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수치는 가니 대통령 이전 정부 12년 동안 사망한 언론인 숫자와 맞먹는다고 톨로뉴스는 덧붙였다. 아프간의 미디어 지원 단체인 NAI의 회장 무지브 켈와트가르는 “이 같은 통계는 아프간 언론취재 환경이 극도로 나빠지고 있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해에도 13명의 언론인이 아프간 테러 현장을 취재하다가 목숨을 잃었다. 지난 5일 카불에서 자살폭탄 테러로 사망한 20여명 중에도 언론인 2명이 포함됐다. 이들은 모두 톨로뉴스 소속 기자다. 당시 폭탄 테러는 2차에 걸쳐 발생했는데 희생된 이들은 1차 테러가 일어난 뒤 현장을 취재하다가 인근 차량에서 폭탄이 터지면서 목숨을 잃었다. 톨로뉴스는 “취재기자 사밈 파라마르즈와 카메라 기자 라미즈 아마디가 사망했다”며 “2차 폭발이 발생하기 몇 분 전 파라마르즈는 1차 테러 현장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The IELTS partners are committed to continuous investment in test development in order to enhance the IELTS experience. Hyunkyung Choe, Head of Exams on +82 (0)2 3702 0631 or hyunkyung.choe@britishcouncil.or.kr (보은=연합뉴스) 보은군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최한 ‘2018 대한민국 가장 신뢰받는 CEO 대상’ 시상식에서 정상혁 군수가 정도경영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지난해 중국 베이징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대학으로 유학길에 오른 지 한 달 반 만에 돌연 실종돼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인 유학생 장잉잉(당시 송고 지난해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 선정된 대구시가 창의도시 간 발전방안을 공유하고 송고 ▲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본명 張藝興·27)와 노르웨이 출신의 DJ 앨런 워커(Alan Walker·21)가 싱글 ‘쉽'(Sheep)을 발매했다. 이는 2017년 발표된 레이의 솔로 앨범 수록곡 ‘쉽’을 워커가 리믹스한 것이다. 새로운 가사와 붐바스틱 트랩 풍의 사운드로 단장한 ‘쉽’은 완전히 새로운 곡으로 재탄생했다. 워커는 대표곡 ‘페이디드'(Faded)로 유튜브 조회수 18억 건을 기록한 전자음악계 스타다. 지난해 발표한 ‘올 폴즈 다운'(All falls down)과 ‘얼론'(Alone)도 큰 사랑을 받았다. 워커는 오는 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로 내한한다.백악관 “트럼프와 전적으로 무관”…전문가 “대통령에게 심각한 뉴스, 중요정보 있을것”(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콜걸만남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매너포트의 협조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뮬러 특검의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미 언론과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남석교는 ‘볼 수 없는 돌다리’가 되면서 문화재로도 등록되지 못했다. 축조 연대에 대해서는 학계의 의견이 분분하다. 기록을 보면 기원전 57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1894년 충남 청양의 조충현(趙忠顯)이라는 사람이 쓴 ‘하주당시고'(荷珠堂詩稿)라는 책자에는 남석교에 ‘한선제 오봉원년'(漢宣帝 五鳳元年)이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는 기록이 있다. 1923년 일본인이 발행한 ‘청주 연혁지’에도 하주당시고의 내용과 같은 기록이 담겨 있다. 한나라 선제 오봉원년은 기원전 57년인데, 박혁거세가 신라를 건국한 시점이다. 이 기록이 사실이라면 남석교는 2천여년 전 축조된 어마어마한 역사를 자랑하는 돌다리인 셈이다. 남석교에 대한 기록이 담긴 가장 오래된 서적은 조선 중종 25년인 1530년 완성된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이다. 영조 33년인 1757년 각지의 읍지(邑誌)를 묶어 펴낸 ‘여지도서'(輿地圖書)에도 관련 내용이 포함돼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대교(大橋)는 곧 정진원(情盡院) 앞의 다리이다’라는 기록이 남아 있고, 여지도서에는 ‘대교는 일명 남석교로 곧 옛 정진원 앞의 다리이다’라는 글귀가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정권교체를 부른 ‘1MDB’ 스캔들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백만장자 금융업자가 미국의 유명 배우 겸 모델인 킴 카다시안에게 수억대의 슈퍼카를 선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금융업자 조 로우(37)는 2011년 카다시안이 전남편 크리스 험프리스와 결혼할 당시 32만5천 달러(약 3억6천만원) 상당의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선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수개월 만에 이혼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차량의 소유권을 두고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카다시안은 최근에도 마이애미에서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이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런 보도가 사실일 경우 카다시안은 차량 소유권을 정부에 넘겨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된 자금으로 구입된 차량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집 라작 전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인 로우는 1MDB에서 천문학적인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중 일부를 자기 돈인 양 호화생활에 써왔다. 미국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2016년 1MDB 횡령 자금으로 조성된 미국내 자산에 대한 압류절차를 시작했으며, 이 과정에서 로우에게 선물을 받은 할리우드 유명인 다수가 유탄을 맞았다. 올 4월에 설립된 INVNT 시드니 지사를 기반으로 하는 Carter는 국제적인 규모로 INVNT의 PR과 마케팅 활동을 지휘하는 책임을 맡게 된다. 그녀는 INVNT CEO Scott Cullather 및 북미, EMEA 및 APAC에서 증가하는 INVNT 지사들과 밀접하게 협력하며, INVNT의 독특한 서비스 라인과 접근법, 수상 이력을 자랑하는 고객 업무 및 재능있는 INVNT 직원들에 대한 인식을 드높이는 책임을 맡을 예정이다. 일자리 창출을 가장 중요한 국정목표로 삼고 있는 현 정부로서는 참담한 결과가 아닐 수 없다. 원래 현 정부의 일자리 창출 목표는 연간 30만 개였는데 이제는 마이너스로 추락할 가능성도 있게 됐다. 자동차, 조선, 철강 등 주력 제조업이 흔들리고 있는 데다 내수부진도 지속하고 있고,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변수들도 부정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최저임금 인상과 제조업 경쟁력 약화 등 전반적 산업경쟁력 저하에 따른 구조조정 등의 효과가 일자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3~1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제34회 한-아세안교육자대회(ACT+1)에 하윤수 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아세안교육자대회는 1979년부터 열려왔다. 교총은 2009년부터 한국을 대표해 참여하고 있으며 2012년 정식 회원국 자격을 획득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오후 첫 정상회담 시간도 예상보다 30분 더 걸려 2시간 가까이 진행됐고, 환영 공연을 1시간 30여분간 같이 관람한 데 이어, 2시간 16분간 목란관 만찬까지 함께 하며 밤 11시가 다 돼서야 일정이 끝났다. 이러한 ‘밀착 행보’는 마지막 날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4·27 판문점 회담 때 “백두산에 가보고 싶다”고 한 발언을 기억했다가 셋째 날 ‘백두산 동반 방문’을 하자는 제안을 했고, 이를 문 대통령이 수락하면서 예상치 못했던 일정이 추가됐다. 당초 문 대통령은 셋째날 일정이 유동적이었다. 청와대는 마지막날 별도의 환송 오찬은 없을 것이며 남북 실무 협의에 따라 친교 일정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만 언급했다. 하지만 이날 김 위원장의 깜짝 제안으로 ‘2박3일 방북 일정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이는 백두산 동반 방문 일정이 추가됨에 따라, 양 정상은 오후까지 시간을 함께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도 철원군 철원읍 대마리 일대에 있는 화살머리고지는 6·25 최대 격전지였던 백마고지의 남서쪽 3km 지점에 화살머리처럼 남쪽으로 돌출된 해발 281m의 고지다. 이곳은 넓은 평야가 발달했고 한반도 중앙에 위치해 한국 전쟁 당시 교통과 전략에 중요한 요충지였다. 북한군과 중공군은 이 지역 인근에 나진·성진·원산항에서 온 군수물자와 각지에서 동원한 병력을 집결해 남침의 본거지로 삼기도 했다. 휴전 협정 직전인 1953년 여름, 중공군 제73사단은 국군이 확보 중인 백마고지와 화살머리고지를 탈환하기 위해 대대적인 공격을 감행했다. 이에 국군 제2사단은 두 차례의 방어전투를 치르면서 고지를 사수했고 이는 ‘화살머리고지 전투’로 한국 전쟁사에 남았다. 6월 29일 벌어진 1차 전투에서 중공군은 국군 32연대가 구축한 전초진지를 공격해왔고 국군은 32명의 전사자를 내면서 맞서 이를 격퇴했다. 전열을 가다듬은 중공군 73사단은 7월 6일 2차 공격을 감행해 두 개의 전초기지를 점령했지만, 국군은 과감한 역습을 통해 백마고지와 화살머리고지를 포함해서 전투지역을 방어해냈다. 2주가량 이어진 전투로 국군 제2사단은 180명의 전사자와 16명의 실종자, 770여 명의 부상자가 나왔고, 중공군은 출장안마 1천300여 명의 전사자가 발생했다. 중공군은 전력을 정비해 재차 공격에 나설 생각이었으나 7월 27일 휴전이 이뤄지면서 계획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송고기획력 인정받은 전문 경영인

송고기획력 인정받은 전문 경영인…정몽구 회장 최측근(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 해결차 미국으로 떠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을 대신해 18일 방북길에 오른 김용환 현대·기아차[000270] 부회장은 그룹 내에서 기획조정 업무를 총괄하는 전문 경영인이다. 특히 김 부회장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신뢰가 두터워 정 회장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 정 회장의 해외 출장이나 중요 행사 때 대부분 김 부회장이 수행했다. 총수 일가와 특별한 학연 및 지연으로 얽혀있지 않고 현대차그룹 내에서 ‘실세 라인’으로 불리는 현대정공 출신이 아님에도 부회장 자리를 8년간 지키고 있다는 점에서 능력과 성실함을 인정받았다는 게 재계의 평가다. 김 부회장은 1956년 경기도 평택에서 태어나 인창고, 동국대 무역학과, 고려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1983년 현대차[005380]에 입사한 이후 유럽사무소장 등을 거쳐 2003년 기아차 해외영업본부장을 맡았다. 2008년 현대차로 복귀해 해외영업본부 사장, 기획조정실 사장을 지냈고 2010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김 부회장은 8년간 부회장직을 유지하며 현대차그룹의 비서실, 전략기획담당, 감사실, 법무실, 구매 등 주요 부문을 총괄해왔다. 특히 2011년 현대의 모태인 현대건설[000720]을 놓고 벌어진 현대그룹과 인수 경쟁에서 현대차가 승리한 것은 김 부회장의 가장 큰 공적 중 하나로 회자된다. 정몽구 회장의 또 다른 숙원이었던 통합 신사옥 추진과 이를 위한 옛 한국전력[015760] 부지 인수 등 굵직한 업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도 김 부회장이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현대차그룹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대신해 김 부회장이 평양정상회담 수행단에 포함된 것이 단순히 기획조정 업무와의 연관성 때문이라고 설명하지만, 재계에서는 김 부회장이 정몽구 회장을 측근에서 보좌하는 만큼 그룹 차원의 대북사업 밑그림을 가장 잘 이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적임자였을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 동남아에서 그랩 독점할까? 눈앞에서 외면을 당하자 그랩도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느낌이 역출장안마 강하게 들었습니다. 사실 우버를 집어삼키자 동남아시아 차량호출 시장을 양분해 온 그랩과 우버의 지역 서비스 통합에 지역 국가들이 잇따라 제동을 걸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상 독점 체제가 구축돼 요금 인상 등 부작용이 심각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죠. 필리핀 공정경쟁 감독기구인 경쟁위원회(PCC)는 그랩에 우버의 동남아 사업 인수작업을 중단하라고 명령하고, 손 뗀다고 발표한 우버에 서비스를 계속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쟁위원회(CCS)도 그랩과 우버에 독자적으로 적용해온 서비스 요금 정책 등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임시 조처를 내렸고, 베트남 산업무역부도 양사의 서비스 통합이 경쟁법에 저촉되는지 살피기 위해 그랩에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독점은 좋아 보이지 않아 보입니다. 더욱이 몇 번 딱지를 맞아보니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듭니다. ‘근데 우리나라는 왜 택시만 독점하고 있는겨? 구시렁구시렁’ Several advanced features reduce hands-on time for Histotechs, helping prevent errors. RFID technology facilitates coverslipper autostart and displays the number of slides left to coverslip until exhaustion; the reagent management system’s proprietary fill-level scan system ensures stain reproducibility; and the unique color-coded rack application starts individual protocols automatically when racks are inserted. Additionally, the coverslipper’s unique broken-glass detector sensor removes and transfers broken coverslips for improved safety.(영종도=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아무도 없을 줄 알았다. 무인도에 가까운 인천 앞바다 작은 섬에서의 백패킹. 그러나 그곳에서 만난 이는 한국사람도 아닌 파란 눈의 자연인이었다. 무의도는 세계로 열린 한국의 창 영종도 인천공항과 가까운 작은 섬이다. 뜨고 내리는 항공기 소음으로 잠도 못들 것 같았지만 정작 찾아가보니 조용하기 이를 데 없었다. 아무리 작은 섬이라도 해안이 암반으로 이뤄지지만 않았다면 반드시 작디작은 해변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 작은 해안을 찾는다면 그것은 행운이다. 숨은 장소를 찾는 것으론 구글맵을 한번 뒤져보는 것도 방법이다. ▲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넘어서 = 존 그레이 지음. 남녀 차이를 화성과 금성이라는 비유로 풀어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는 1993년 출간되자마자 독자들의 찬사를 받으며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150개국에서 50개 언어로 번역돼 5천만부 이상이 팔렸다. 존 그레이의 최신작인 이 책은 21세기의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위한 고전의 재탄생으로 평가할 수 있다. 전작이 남녀의 차이를 인정하고 이해해 소통의 수준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에는 역할과 차이를 한 단계 넘어서서 남성성과 여성성을 조화롭게 표현해 마음을 나눔으로써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개인의 행복을 찾는 방법을 제시한다. 최근 성별 갈등이 극심한 우리 사회 구성원들도 읽어봄 직하다. 존 그레이는 30년간의 연구 경험을 고스란히 이번 책에 담았다. 화성인과 금성인의 크게 다른 대화법, 그리고 어떻게 하면 그 호르몬의 균형을 깨지 않으면서도 자신이 원하는 지지를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한 노하우 등. 김영사. 464쪽. 1만6천800원.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의 한 파출소에 19일 괴한이 침입해 경찰관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동료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한 남성이 “분실물을 찾으러 왔다”며 센다이시 미야기노(宮城野)구 히가시센다이(東仙台) 파출소로 들어왔다. 이에 당직 근무 중인 순사장(33, 한국의 경장급)이 이 남성을 맞이했지만, 그는 갑자기 괴한으로 돌변해 흉기를 휘둘렀다. 함께 당직 근무를 하던 40대 순사부장(한국의 경사급)은 다른 방에 있었다. 40대 순사부장은 시끄러운 소리에 파출소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순사장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대만 국방부 “근거없다” 부인(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의 첩보요원이 중국 유학생을 포섭해 중국의 주요 정보를 빼돌린 사건을 중국 중앙(CC)TV가 보도해 대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은 16일 전날 CCTV의 시사 프로그램인 ‘자오뎬팡탄'(焦點訪談)이 2011년 중국 대학생이 대만 첩보요원의 금품과 미인계에 포섭돼 활동하다 중국의 방첩 및 정치범 담당 기구인 국가안전부 산하 국가안전청에 체포된 사건을 보도했다고 전했다. CCTV의 방송은 중국 당국이 올해 펼쳐진 ‘2018 레이팅(雷霆) 프로젝트’에서 100여 건에 달하는 대만 간첩 사건을 적발했다고 방송했다. 그중에서 특히 2011년 18세였던 중국 기계공학과 학생 샤오저(小哲·가명)가 교환 학생으로 대만을 방문해 우연히 식사 자리에서 만난 연상녀 쉬자잉(許佳瀅)과 친분을 쌓고 동반 여행을 비롯해 잠자리까지 하며 포섭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그 후 그는 쉬 씨의 요구에 따라 각종 자료와 정보를 모아 그녀에게 전하다 2014년 쉬 씨의 활동이 산시(陝西)성 국가안전청에 적발되었다. 가난한 독재 국가가 자신을 외부에 드러내기는 쉽지 않다. 체제 경쟁을 하는 분단국가라면 더 그렇다. 분단 후 1970년께까지 남북한 언론 교류는 주로 북한이 제의했다. 한국은 남한 사회의 혼란을 노린 것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 뒤에는 남한이 북한에 언론 교류를 제의했으나 이번엔 북한이 꿈쩍도 하지 않았다. 남북한 모두 체제 경쟁에 자신 있을 때만 언론 교류를 제안했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듣기로 했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한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송고현지 기업인·노동자와 간담회…고용·산업 위기지역 체감경기 점검새만금 투자, 대체산업 발굴 등 건의 쏟아져…”고용창출 안되면 회생불능”(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방문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이라면 지금까지 방식·절차를 벗어나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 4급 승진 ▲ 감사총괄서기관 황인명 ◇ 5급 전보 ▲ 예산과 구본용 ▲ 예산과 안민호 ◇ 5급 파견 복귀 ▲ 목천고 이형래 (홍성=연합뉴스) 송고 (선양, 중국 2018년 8월 2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18일, 제7회 Shenyang Faku AOPA(Aircraft Owners and Pilots Association of China) International Flight Convention이 선양 시 정부의 주최로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와 Senyang Caihu Holiday Resort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회에서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우수한 항공운항팀과 항공 협회가 초청을 받았다. 동력형 패러슈트, 견인형 패러슈트, 고정익 비행체, 헬리콥터 등을 포함해 약 100대의 항공기가 관중에게 멋진 공연을 선보였으며, 국내외 총 1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모여서 이를 관람했다. ‘워터게이트’ 특종 기자인 밥 우드워드가 펴낸 이 책은 발간 첫날인 지난 11일 하루 동안에 인쇄, 오디오, 온라인판 등을 합쳐 90만 부가 팔리는 등 기록적인 판매 부수를 보인다고 출판사 사이먼 앤드 슈스터가 밝혔다. 조너선 카프 출판사 회장은 “이 책의 판매 행진을 설명할 수 있는 단어는 오직 ‘엄청나다’는 한마디뿐”이라면서 ‘공포’가 자사의 출판 역사상 가장 빠르게 팔려나가는 책이라고 말했다. 사이먼 앤드 슈스터는 연초 백악관 안팎 인물들의 충격적인 인터뷰 내용을 담은 책 ‘화염과 분노’를 발간해 1주일만에 100만 부를 넘겼지만 ‘공포’가 이보다 더 빠른 속도로 팔린다고 카프 회장은 설명했다. ‘화염과 분노’는 기고가 마이클 울프가 백악관 안팎 인물들의 충격적인 인터뷰 내용을 담은 책이다. 사이먼 앤드 슈스터는 ‘공포’에 대한 이러한 성원에 힘입어 10판을 인쇄하는 한편 판권은 24개국에 판매했다. 카프 회장은 “이 책의 중요성과 진실성을 알아봐 준 독자와 비평가들에게 특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공포’는 트럼프의 최측근 또는 실제로 그렇게 가깝지 않았던 주변인들로부터 흘러나온 이야기를 모은 ‘트럼프 백악관’의 최신 해설서다. 트럼프는 책의 일부 내용이 사실과 다른 ‘허구’, ‘사기’라고 반박하면서 자신에 안마 대한 ‘또 다른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화염과 분노’가 발간된 이후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회고록 ‘더 높은 충성심: 진실, 거짓말, 그리고 리더십’을 펴냈고, 오마로자 매니골트 뉴먼 전 백악관 대외협력국장도 회고록 ‘언힌지드'(Unhinged)를 발간해 트럼프를 각각 비난했다.

선플운동본부, 수상자로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오기소 겐 선정(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인터넷 우익의 혐한(嫌韓) 발언에 맞서 싸워온 일본 시민단체가 ‘선플'(선한 댓글) 운동을 펼치는 한국 단체가 주는 ‘인터넷 평화상’의 첫 번째 수상자가 됐다.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이사장 민병철)는 18일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인권시민단체 ‘헤이트스피치를 용서하지 않는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실천 부문)와 일본의 사이버 윤리 전도사 오기소 겐(45·小木曾健·교육 부문) 씨를 제1회 ‘선플 인터넷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플운동본부는 다음달 11일 한양대학교 HIT 대강당에서 시상식을 개최하고 상장과 메달, 상금을 수여한다. 채용포탈서비스기업 스카우트가 후원하는 이 상은 김종량 국제인권옹호 한국연맹 이사장, 1985년 노벨평화상 수상단체인 핵전쟁방지국제의사회(IPPNW)의 틸만 러프 공동대표 등이 심사위원으로 나서 수상자를 선정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도 앙카라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고금리가 고물가를 초래한다는 특유의 경제관을 역설하며, 중앙은행의 발표와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그는 “금리에 관한 내 감각은 변함이 없다”면서 “내 말은 이렇게 높은 금리를 낮춰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터키 중앙은행이 독립적으로 결정하며 소임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고 6·12 이후도 중요하다. 합의가 지속하려면 법적 효력을 갖는 협정으로 만들어 미 의회 비준을 받아야 한다. 상원 3분의 2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미 의회와 여론이 수용할 진전된 비핵화 행동과 일정을 제시 못 하면, 합의의 생명력이 약하다는 점을 김정은도 알아야 한다. 트럼프도 즉각적이고 포괄적 비핵화 합의를 끌어내지 못해도 외교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 부분적 합의를 디딤돌로 삼고 후속 회담으로 대화 국면을 유지해야 콜걸출장마사지 한다. 연간 물가상승률 현 정권 출범 후 최고수준인 34.4% 기록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13일(현지시간) 다시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날 페소화 가치는 전날보다 3.51% 하락한 달러당 39.9 페소에 마감됐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이날 발표된 최악의 물가상승률 지표가 가뜩이나 취약한 페소 가치 하락을 부추겼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지난 8월에 올해 들어 최고치인 3.9%를 기록, 연간 기준으로 34.4%에 달했다. 이는 2015년 12월 현 정권이 출범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부문별로 보면 지난달에 통신비가 12.4% 인상돼 가장 상승률이 높았다. 주택, 수도, 전기, 연료 등도 6.2% 올랐다. 정부가 복지차원에서 교통, 전기, 가스 등 공공서비스에 지급하던 보조금을 대폭 줄이면서 물가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보조금이 줄면서 공공 서비스 요금이 대폭 올라 연말께 연간 물가 상승률이 40%를 웃돌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달러 대비 페소화 가치는 이달 들어서만 7.27% 하락하는 등 올해 들어 53.26% 떨어졌다. EU 정상들은 다음 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2시간 비공식 오찬회동을 갖고 브렉시트 정상회담 11월 개최 일정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미셸 바르니에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에게 영국 총리와 협상을 타결짓도록 독려할 것으로 보인다. EU 정상들은 회동에서 협상의 걸림돌이 되는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다음 달 열리는 정상회담까지는 해결돼야 한다는 뜻을 적극적으로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 소속의 아일랜드 간에 어떤 식으로 국경을 구분할지가 주요 협상 의제 가운데 하나다. 오는 11월 13일 개최될 것으로 전망되는 EU 특별 정상회담에서는 무역, 안보, 항공, 수산 등 향후 매듭져야 할 현안에 대해 정치적 선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EU 관리들과 외교관들은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다음 주 정상회담 개최 일정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유럽의회 및 이사회 대변인들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슬로베니아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향후 6~8주 내 EU와 영국이 첫 단계 합의인 브렉시트 조약을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늦어도 11월 협상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음을 내비쳤다. 영국은 지난해 3월 30일 EU 탈퇴 방침을 EU에 공식 통보함에 따라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조약에 따라 앞으로 약 200일 후인 내년 3월 30일이면 자동으로 EU를 탈퇴하게 된다. 양측은 그동안 영국의 탈퇴 조건을 담은 브렉시트 조약과 브렉시트 이후 양측의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을 진행했다. 하지만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일부 쟁점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협상에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양측은 오는 10월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제시했으나 최근에는 오는 11월을 사실상의 최종시한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13일 부산을 찾아 부산항 현안에 대해 지역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자갈치 시장에 들러 추석 물가동향을 점검한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부산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체계 개편 방안’을 설명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문 대통령의 비핵화 중재자 역할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비핵화라는 사안 자체가 엄중한 것은 물론 오랜 기간 적대관계였던 북한과 미국 사이를 조율해야 하기 때문이다. 임 실장도 “비핵화라는 무거운 의제가 정상회담을 누르고 있다”며 “이번 회담에 대한 어떤 낙관적 전망도 하기 어렵게 하는 대목”이라고 토로할 정도다. 그러나 비핵화에 대한 희망은 있다. 북한은 지난 4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통해 ‘핵무력·경제건설 병진노선’의 종료를 선언하고, ‘경제건설 총력집중’을 새 노선으로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이번 평양회담을 조율하기 위해 방북한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2021년 1월까지인 트럼프 임기 중 비핵화를 하겠다’고 시간표를 밝혔고, ‘종전선언은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와는 무관하다’고 진전된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타이어코드는 고강도섬유가 직물형태로 타이어에 들어가 타이어의 뼈대 역할을 하는 섬유보강재로, 자동차의 안전과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소재다. 장 대표이사는 ”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이 19일 합의한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중 서해 구간의 남북 길이가 당초 정부가 발표한 80㎞가 아니라 135㎞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정부는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의 남북 길이가 북측 40㎞, 남측 40㎞로 동등하게 설정됐다고 설명했지만, 백령도 이북 NLL 기준으로 보면 북쪽 약 50㎞, 남쪽 약 85㎞였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이 이날 서명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르면 남북은 해상에서의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해 동·서해에 각각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했다. 서해의 경우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의 경우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에서 포사격 및 해상 기동훈련을 중지하는 한편 해안포와 함포의 포구 포신 덮개 설치 및 포문 폐쇄 조치를 하기로 한 것이다. ▲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9일 대한법률구조공단과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등 경북 김천시에 본부를 둔 산하기관을 방문해 현장점검을 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루마니아에서 열대성 질환인 웨스트나일열(熱)이 계속 확산, 1주일동안 네 명이 목숨을 잃었다. 루마니아 국립보건원은 14일(부쿠레슈티 현지시간) 이같이 발표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신규 환자도 30명 추가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모두 웨스트나일열에 감염되기 전에 다른 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국립보건원은 설명했다. 루마니아에서 올해 웨스트나일열로 숨진 환자는 21명으로 늘었다. 올들어 이날까지 루마니아에서 보고된 웨스트나일열 확진자는 200명이며, 사망자는 지난달 처음 발생했다. 올 여름 루마니아뿐만 아니라 이탈리아, 그리스, 헝가리, 세르비아 등 남·동 유럽을 중심으로 웨스트나일열 감염이 급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중배 기자 = 가수이자 방송인이면서, 교통문제 전문가, 독도 운동가로 통하는 서유석(73) 씨. 팔방미인으로 활동해온 그는 무엇보다 ‘홀로아리랑’과 ‘가는 세월’ 등 대표곡으로 장년층 이상의 뇌리에 각인된, 대표적인 포크송 가수로 꼽힙니다. 그에겐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굴곡 가득한 아픔의 가족사가 있습니다. 연합뉴스 통일언론연구소 유튜브 채널인 ‘북맹타파’는 서 씨와 만나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외조부와 이모 등 월북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주제로 1시간 넘게 이야기를 나눴습니다.재계선 ‘경영권 승계 수순’ 관측…현대차 “정몽구 회장 보좌 역할”(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이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총괄부회장으로 승진한 것은 9년 만의 인사다.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9년 만에 그룹 총괄부회장에 오른 것이다. 이에 따라 정 수석부회장은 앞으로 그룹 전반의 경쟁력 강화, 신사업 추진, 통상 문제 등 현안 극복, 그룹 인사 등 그룹 경영 전반과 주요 사안에 대해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재가를 받아 실행하게 된다고 14일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재계에서는 당장 현대차그룹 일가에서도 ‘3세 경영’을 위한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현대차그룹은 이런 시각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정몽구 회장의 경영권은 여전히 공고하며 이번 인사 역시 정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란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의선 부회장에 대한 이번 역할 부여는 그룹 차원의 체계적이고 신속한 체계와 역량 확보가 필요하다는 정몽구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라며 “정 수석부회장은 정 회장을 보좌하면서 주요 경영 사안은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컨대 정 부회장의 활동 반경이 그룹 현안 전체로 확대되기는 하겠지만 여전히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는 차원이라는 것이다.

미첼 바첼레트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주 헝가리와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등의 반 출장서비스보장 난민 정책을 비판하면서 이탈리아, 오스트리아에는 난민 문제를 조사할 조사단을 보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헝가리와 관련해서는 송환 지대의 난민들이 음식조차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난민을 돕는 변호사나, 활동가들을 처벌하는 헝가리의 법률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헝가리는 유럽연합( 송고 이는 한국 경제가 고용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 일부 장치산업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8월까지 수출이 3천998억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6.6% 증가한 것에도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의 기여가 컸다. 이런 산업은 생산이 늘어나고 수출이 증가해도 일자리를 충분히 만들지는 않는다. 한마디로 한국 경제는 고용 없는 성장에 빠져들고 있다.야당 후보도 “선거 무효” 주장…소송 제기(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서아프리카 말리의 대통령 선거에서 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 것으로 공표되자 야당 후보가 ‘사기’라며 반발하고 수천명이 선거 무효를 요구하는 시위에 나서는 등 혼란이 증폭되고 있다. 말리에서는 지난 12일 치른 대선 결선에서 이브라힘 부바카르 케이타(73) 현 대통령이 67.17%의 득표율로 32.83%를 득표한 수마일라 시세(68) 후보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으나 야당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수도 바마코에서 수천 명의 야당 지지자가 부부젤라를 불고 야당 후보들의 선거 포스트를 들어 보이며 경찰과 대치했다고 AFP가 이날 보도했다. 앞서 시세 후보는 지난 17일 공식 선거 결과를 부인하며 이번 대선을 ‘패러디와 거짓말’이라고 표현하며 자신이 승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투표함 채워 넣기’가 드러난 많은 투표함과 북부 투표소들에서 가져온 믿지 못할 투표함들을 제외하면 내가 51.75%의 득표율로 이겼다”라고 말했다. 그의 선거 캠프 관계자들도 일부 결과는 거짓이라는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들은 어떤 투표소에서는 선거인들이 40초 만에 투표를 마쳤는가 하면 또 다른 투표소에서는 케이타가 100% 득표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주요 야당의 회원인 파투마타 코나테는 “현 정권은 불법이다. 이번에는 우리 차례다. 우리가 이겼다. 우리는 현 정부가 물러날 때까지 행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세는 또 상급 법원에 이번 대선 결과 일부의 무효를 청원하는 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럽연합(EU)과 아프리카연합(AU) 선거감시단은 이번 선거가 크게 손상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앞서 대선 1차 투표가 끝나고서 3명의 야당 후보가 결과에 대해 헌법 법원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내달 4일 취임이 예정된 케이타는 지난 2015년 말리 정부와 동맹 단체, 그리고 투아레그 반군단체가 맺은 평화협정을 이행해야 할 책무를 지고 있다. 최소 20여 개의 종족으로 구성된 말리는 대다수 국민이 하루 2달러 미만으로 연명하는 가운데 종족 분쟁에다 다수 반군의 도발로 정국이 혼란을 이어가고 있다. 말리에서는 4년째 비상계엄령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무장세력의 폭력이 북부를 넘어 중부와 남부에까지 이르고 있으며, 최근에는 인근 부르키나파소, 니제르까지 번져 지역사회 간 분쟁의 도화선이 되고 있다.박은진·나현수는 인삼공사로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이주아(원곡고·센터)가 전체 1순위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이주아는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18-2019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았다. 이주아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로 발탁돼 이미 시니어 국제무대 경험을 갖춘 고교부 대어로 꼽혔다. 주니어 국가대표로도 활동했고, 2018 전국남녀종별 배구선수권대회에서 블로킹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주아와 함께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활약, 대어로 주목받은 박은진(선명여고·센터)은 1라운드 2순위로 KGC인삼공사의 부름을 받았다. 같은 센터인 이주아와 박은진은 이번 드래프트에서뿐 아니라 2018-2019시즌 V리그에서 신인왕을 둘러싼 경쟁 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KGC인삼공사는 트레이드로 양도받은 지명권을 활용해 유망주 선수를 대거 품에 안았다. KGC인삼공사는 한국도로공사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1순위 지명권으로 나현수(대전용산고·라이트·센터)를, IBK기업은행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2순위 지명권으로 이예솔(선명여고·라이트)을 선발했다. 나현수는 2018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뛰었고, 태국에서 개최 중인 아시아배구연맹(AVC컵)에 참가 중이다. 나현수와 함께 AVC컵에 출전 중인 박혜민(선명여고·레프트·센터)과 정지윤(경남여고·라이트·레프트·센터)은 각각 1라운드 3순위로 GS칼텍스, 1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에 들어갔다. IBK기업은행과 한국도로공사는 1라운드에서 각각 문지윤(원곡고·레프트), 최민지(강릉여고·라이트·센터)를 지명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자 중국 외교부는 남북이 한반도 비핵화 추진을 위한 중요한 공동인식에 도달했다며 환영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연합뉴스 기자가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중국의 평가를 요구하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남북정상이 평양에서 다시 만나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했다”면서 “두 정상이 이를 통해 상호관계 개선 및 발전, 군사적 긴장 완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담판 프로세스 추진에 새롭고도 중요한 공동인식에 도달했다”고 평가했다. 겅 대변인은 “우리는 이를 환영하며 양측의 적극적인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평화와 번영, 화해와 협력은 한반도와 지역 인민의 공동 바람”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한반도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 양측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관계 개선과 화해 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일관되게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 양측이 이번 선언의 공동인식을 잘 실현하고 남북 협력 추진에 부단히 노력하길 바란다”면서 “아울러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과 지역의 영구적 평화 실현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 부산국제영화제는 2014년 다큐멘터리 ‘다이빙벨’ 상영을 놓고 부산시와의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 부산국제영화제는 외형적으로는 부침이 있었지만 ‘다이빙벨’ 사태는 역설적으로 말하면 호재였다. 아시아권 영화제들은 정치적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다. 정부의 지원을 받고, 정부로부터 정치적 개입이 심하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정부와 각을 세웠다는 것은 이들에게 매우 놀라운 일이었다. 일본 등 아시아 영화인들이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운동을 벌였다. 이번 사태를 통해 부산국제영화제는 더욱 단단해졌다. 관객 수가 줄어들고, 국비 지원이 삭감되는 것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 문제는 올해 얼마만큼 파격적인 영화들이 프로그래밍이 잘 될 수 있는가이다. 프리미어 작품들이 부산국제영화제에 얼마나 몰릴 것인가, 그것이 영화제의 권위를 판단하는 기준이다. 프로그래밍만 잘 되면 관객이 줄어들고 늘어나고 하는 것처럼 외형적인 것은 별 의미가 없다. 의회와 주류언론이 북미 정상회담에 비판적인 것도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다. 정치적으로 반(反) 트럼프 성향에서 기인하기도 하지만, 정책적으로 북핵 문제를 핵 위협 제거만이 아니라, 전쟁이 끝나지 않은 비정상적 북미 관계 해소라는 맥락에서 풀려는 트럼프의 새 접근법에 공명하지 못하는 데서 비롯된 면도 있다. “As the nation’s number one green vehicle market, it is fitting that nearly one-third of the debuts slated for this year’s AutoMobility LA are electric or alternative fuel,” said Lisa Kaz, President and CEO of AutoMobility LA and the LA Auto Show. “It is exciting to see how many volume and luxury brands are offering greener mobility options for environmentally-conscious Southern Californians.”장내 환호·함성·박수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더 큰 환대양 정상 인사말 마치고 맞잡은 손 번쩍 들어 시민 인사에 화답 (제주=연합뉴스) 제주학생문화원은 오는 20일까지 제주학생문화원과 인근 청소년의 거리 일대에서 2018 자유학기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도내 중학교 13개교 1학년 1천7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7일부터 시작된 이 행사에서는 제주 돌담쌓기, 천연염색, 로컬푸드 등 총 18개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제주시 이도2동 지역 주민들도 참여해 빙떡 만들기 부스를 운영하면서 청소년의 거리 정화작업을 한다. 학생문화원 대극장에서는 학교폭력 예방 등을 주제로 한 비보잉 뮤지컬 ‘쿵! 페스티벌’, 꿈을 위해 도전하는 10대들의 열정을 춤으로 표현한 융복합 퍼포먼스 작품 ‘디스이즈잇’ 등을 통해 학생들이 자신의 꿈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준다. 송고통영시, 전혁림 생가 자리에 미술관 건립…청와대엔 `통영항’ 걸려 있어노무현 대통령과 인연에 좌파 예술인으로 몰려 차별받기도 (통영=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색채의 마술사, 다도해의 물빛 화가, 색면추상의 대가, 한국적 추상화의 비조, 한국의 피카소.가자지구 분리장벽서 수천명 반이스라엘 시위…사망자에 11세 소년 포함(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4일(현지시간)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숨졌다고 로이터통신과 온라인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이 전했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 관리들은 이날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 모인 수천 명의 팔레스타인 시위대 가운데 3명이 이스라엘군의 총격에 숨졌으며 사망자 중 1명은 11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또 최소 248명이 부상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군은 분리장벽을 따라 모인 팔레스타인인 1만3천 명을 해산하기 위해 필요한 무력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일부 시위대가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과 화염병, 수류탄을 던지고 타이어를 불태웠으며 이 과정에서 이스라엘군 1명이 부상했고, 팔레스타인인 9명이 잠시 이스라엘 쪽으로 넘어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오 군수는 건의문에서 “기장군에서 미분양 물량이 증가하고 청약경쟁률이 위축되는 등 부동산경기 침체 현상이 일광면 일광신도시를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일광면 청약조정대상지역(청약과열지역) 해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송고(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19일 오후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일광면을 해제해달라고 요청하는 건의문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원장실에 직접 전달했다. (서울=연합뉴스) 제주도에 들어온 예멘인들의 대규모 난민신청이 우리 사회에 준 충격이 쉽게 가시지 않는 것 같다. 16일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난민 혐오 중단을 요구하는 시위와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시위가 동시에 열렸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난민인권센터 등으로 구성된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공동주최단’이 주도한 난민 수용 찬성 집회에는 300여 명이 참여했다.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집회에는 ‘난민대책 국민행동’ 소속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단체는 이날 여섯 번째 난민 반대 집회를 열었다. 정밀 측량으로 살포 정확도 높여”(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LG유플러스[032640]는 지난 18일 농약 제조사 팜한농과 U+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한 드론 야간 정밀방제를 시연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연은 충남 논산시 팜한농 작물보호연구센터 연구농장에서 진행됐다. 드론은 오후 6시부터 고도 3m에서 초속 3m의 속도로 약 1시간 동안 비행하며 작물보호제를 살포했다. LG유플러스는 U+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해 ▲ 기체 두 대로 작업지역을 조종사 없이 자동으로 방제하는 패턴 방제 ▲ 장애물 회피 방제 ▲ 핀포인트 방제 등을 시연했다. 이 시스템은 이용자가 작업지역을 설정하고 시작 버튼만 누르면 자동으로 드론이 비행하는 방식이다. 이번 시연을 위해 LG유플러스는 항공안전법에 따라 비행계획서를 제출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드론 야간 특별비행을 허가받았다. LG유플러스는 “드론을 활용한 작물보호제 살포는 많은 농가에서 시행하고 있지만, LTE망을 이용한 U+드론 관제시스템과 실시간 이동측량 시스템(RTK)을 접목해 정밀한 야간 드론 방제를 시도한 것은 이번이 국내 최초”라고 밝혔다. 또 “RTK 기술을 이용하면 실시간으로 작물보호제 살포가 필요한 지역을 2∼3cm 오차 범위 안에서 정확하게 측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가시덤불 둘러치고 자물쇠 채워 인조반정으로 광해는 왕위에서 쫓겨나 유배 생활을 시작했다. 광해는 처음에는 강화도로 유배를 갔는데, 이곳에서 자식과 며느리, 폐위된 중전이 모두 세상을 떠났다. 청나라가 조선을 침략한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이듬해인 1637년(인조 15년) 광해는 결국 제주도로 유배를 떠나게 됐다. 광해는 제주에서 위리안치(가시덤불로 사방을 막는 형벌)를 당했고 철저한 감시 속에 생활해 왔다. 이 때문에 제주에서 4년간 유배 생활을 했으나 그리 기록이 많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해는 육로를 이용해 군산까지 간 후에 뱃길로 제주에 온 것으로 추정된다. 배를 타는 동안 사방을 막아 광해가 밖을 보지 못하도록 했고 어디로 가는지도 말해주지 않았다. 광해군을 실은 배는 1637년 6월 6일 지금의 제주시 구좌읍 행원리 포구인 ‘어등포’에 도착했다. 그는 해안에 도착해서야 제주라는 사실을 듣고 깜짝 놀랐으며 마중 나온 목사의 비난 섞인 말에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당시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해상 주요 관문은 화북포구나 조천포구였다. 그런데 광해는 주요 관문보다 최소 18㎞나 더 동쪽으로 떨어진 어등포로 들어왔다. 양진건 교수는 “당일 날씨가 좋지 않아 화북이나 조천 포구로 들어오지 못해 어등포로 들어온 것 같다”면서도 “또 하나 비밀리에 그를 제주도로 유배하고 철저히 감시하기 위해 주요 포구를 피해 다른 곳으로 들어왔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광해는 행원리에서 1박을 하고 중사, 별장, 내관, 도사, 대전별감, 나인 등을 따라 구좌읍 산간을 가로질러 지금의 변영로(97번 도로)를 따라 제주목으로 들어왔다. 가는 동안에도 사방이 막힌 가마 안에 가둬 제주 풍경을 보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학계는 추정했다. 광해는 제주목 관아 인근 거처에 위리안치됐다. 그러고도 밖으로 출입을 못 하도록 방문을 닫아 막고 자물쇠를 봉했다. 속오군 30여명은 교대로 광해군의 처소를 지켰다. 광해의 거처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제주시 중앙로 82번지에는 그가 이곳에서 유배 생활을 했다는 머릿돌이 있다. 유배 생활에 대한 기록이 많지 않으나 영감이라고 부르는 나인들의 무시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견문록(효종 사위 정재륜이 기록한 책)에는 광해군은 궁비(나인)의 질타를 듣고 한마디 말도 없이 탄식했다. 이 모습을 본 사람들은 한결같이 궁비의 패악하고 교만한 말에 분개했다”고 기록됐다. 그러나 제주 사람들은 개혁 군주 출장샵예약포항 광해에 대해 동정적이었고 측은하게 여겼다. 광해군을 쏘아붙인 나인에 대해 한결같이 분개하고 하늘의 재앙이 내릴 것이라고 여겼다. 1640년 이시방 목사가 부임하면서 이전 목사와 다르게 광해에 대해 애정을 많이 썼다. 이시방 목사는 광해가 61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자 직접 시신을 염해줬다고 한다. 광해군의 최후 기록이 담긴 인조실록에는 ‘광해군이 위리안치된 가운데 61세 나이로 죽었다. 제주목사 이시방이 자물쇠를 부수고 문을 열고 들어가 예를 갖추어 장례를 치렀다’고 나와 있다.

황병서 군복 차림…김양건·통일차관 차량 동승(영종도=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최룡해·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송고[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불산은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입히고 상온에서 기체 상태로 눈과 호흡기에 들어가면 신체 마비나 호흡 부전 등을 일으키는 매우 위험한 산업용 화학물질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구조가 스티로폼이 들어있는 샌드위치 패널이 아닌 철골구조에 그라스울 같은 자재로 돼 있어 공장 지붕과 벽면이 녹아내리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다”라며 “건물이 무너지지 않은 덕분에 불길이 주변 건물로 확대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동시에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지하창고 내 방역 작업 직후에 검은 연기가 발생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송고’세이브 더 칠드런’ 최근 보고서…호데이다항 전투 재개 영향(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병원의 아기들이 너무 굶주려 울 힘도 없다.” 예멘 어린이 520만 명가량이 치솟는 식량과 연료 가격으로 기아의 위험에 처해 있다며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 더 칠드런’이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 ◇ 섬 백패킹 주의점 물이 없으니 충분히 가져가야 한다. 심지어는 손을 씻을 때도 필요하다. 화장실도 없다. 큰 쓰레기 봉지를 준비해서 뒤처리를 완벽하게 출장코스가격 해야 한다. 백패커들이 지켜온 ‘ 송고(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최근 현대자동차그룹의 수석 총괄부회장으로 승진한 정의선 부회장이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총괄부회장 승진 후 첫 대외 행보로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수입 자동차 관세 부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몸소 나선 것이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이날 미국으로 출국해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 등 미 행정부와 의회 고위인사들과 만난다. 미 정부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이용해 자국에 수입되는 자동차에 최대 25%의 관세를 물리는 방안을 추진 중인데, 현대차를 비롯해 국내 자동차 업계는 관세 부과의 예외를 인정받거나 낮을 관세율을 적용받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 특히 정 부회장은 이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남북 정상회담 때 출장샵추천 대통령을 수행하는 방북단에서도 빠졌다. 남북 정상회담보다 미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에 우선순위를 둔 모양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일단 정해진 정책은 비교적 일관하게 추진하는 경향을 보여 왔다.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 북한은 시장화를 일관하게 추진했고, 경제개혁도 꾸준히 시도해 왔다. 이번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도 중국 항공기를 빌려 타고 싱가포르까지 날아가고, 또 이 사실을 곧바로 북한 주민에게 공개하는 등 김정일 시절이면 상상하기 어려웠던 파격 행보는 이어졌다. ◇ 이젠 백발이 되어 칠순을 바라보는 할아버지가 된 초기 안경인들은 몇 달에 한 번씩 모여 과거를 추억한다. 대부분 안경 일을 하지는 않지만, 비정기적으로 모임을 이어간다고 한다. 자식에게 공장을 물려준 사람도 있고 공장 문을 닫은 사람도 있다. 이제는 안경 이야기가 아니라 안부를 묻고 사는 이야기를 하며 시절을 받아들인다. 어린 나이에 입사해 안경 일보다는 부사장 심부름을 담당한 귀여운 소년은 일흔을 넘겼지만, 지금도 자기 이름을 불러주던 그 시절이 생생하다고 한다. 그렇게 한국안경산업, 아니 대구안경산업은 송고▲ 문화일보(서울) = 두달에 한번…내성만 키우는 부동산대책 ▲ 내일신문(서울) =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상고 권고 ▲ 아시아경제(서울) = 세폭탄 정책… 서울 ‘그린벨트 해제’는 제외 ▲ 헤럴드경제(서울) = 고용 쇼크…예고된 분배악화 ▲ 이투데이(서울) = ‘미친 집값 잡기’ 고강도 규제… 종부세 3% 인상 유력 (서울=연합뉴스)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옛 연인인 래퍼 맥 밀러(26)가 숨졌습니다. 밀러는 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자택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상대방에 대한 적대 행위 전면 중지와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군사분야합의서 채택은 평양 정상회담의 가장 구체적 성과 중 하나다. 6·25전쟁이 끝난 지 65년간의 적대와 대결을 뒤로하고 ‘전쟁 없는 한반도’를 향한 첫 실천적 발걸음이 내디뎌진 셈이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사실상 남북 간에 불가침 합의를 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일간 하베르튀르크는 이 전용기 선물이 에르도안에 대한 셰이크 타밈의 애정을 상징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국가 정상 사이에 수천억원대 전용기 선물을 주고받는다는 것이 납득하기 힘든 데다, 이 소식을 보도한 터키 매체는 구체적인 정보 출처를 제시하지 않아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결정적으로 제1 야당 ‘공화인민당'(CHP) 소속 감제 타시츠에르 의원은 문제의 항공기가 카타르 군주의 선물이 아니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타시츠에르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카타르 왕실로부터 매각 의뢰를 받은 스위스 업체를 직접 접촉해 물었더니 매물로 나온 카타르 왕실의 보잉 747-8 기종이 팔렸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거래 회사가 팔았다는데, 왜 (에르도안) 지지자들은 선물이라고 하나?”라고 썼다. dpa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매물 정보에 실린 이 전용기의 가격은 약 5억달러(약 5천600억원)다.

공안은 사고 직후 경찰차 10대를 동원해 현장을 통제했지만, 내외신 취재진 200여 명이 몰려오자 소수 인원만 남기고 대부분 철수했다. 취재 기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현장에서는 사고현장을 정리하려는 차오양 구 환경미화원들과 일부 취재진이 잠시 마찰을 빚기도 했다. 공안은 장씨가 어떤 동기로 폭발사고를 일으켰는지와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아직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사고 당시 현장 인근 식당에서 점심을 먹던 한 목격자는 “폭발사고가 있기 전에 오늘 오전 11시께 한 여성이 같은 위치에서 휘발유를 뿌리다가 붙잡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두 사건이 연관된 것인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고 발생 3시간여가 지난 오후 4시께 무장경찰들은 나머지 폭발물 파편들과 사고 흔적들을 모두 깨끗이 치웠다. 비자 업무 마감 시간인 오후 5시가 되자 미국대사관 영사부 사무실에 기다랗게 서 있던 민원인들도 모두 사라져 미국대사관 앞 전경은 평소와 같은 모습을 되찾았다. 벌떼처럼 몰렸던 취재진마저 철수하자 용의자가 폭발물을 터뜨린 자리에 핏자국을 지우려고 뿌린 석회 가루만이 이날 사고 현장을 표시하는 것처럼 덩그러니 남았다. (보령=연합뉴스) 보령해양경찰서는 가을철 낚싯배 안전사고 예방과 해양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다음 달 14일까지 낚싯배 5대 안전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낚싯배 5대 안전 위반행위로는 ▲ 구명조끼 미착용 등 기초 안전질서 위반 행위 ▲ 영업구역(시간) 위반 ▲ 음주운항 ▲ 항내 과속 운항 ▲ 낚싯배 불법 증·개축 등이다. 이번 특별단속은 경비함정·파출소·해상교통관제센터(VTS) 및 관할 지자체와 합동 단속반을 편성해 주요 출·입항 지역과 취약 시간대 위주로 단속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바다낚시 성어기를 맞아 안전 위반행위 특별단속을 통해 불법행위를 근절해 해양 안전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멕시코 언론은 “이번 회담이 성공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두 번째 만남을 위한 길을 열 수 있다”며 관심을 보였다. 엘 우니베르살, 엑셀시오르, 텔레비사 방송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국제면 등을 통해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순안 공항에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한 사실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일간 밀레니오는 특히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적어도 두 차례 만날 예정”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제시할 수 있는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조처를 하도록 김 위원장을 설득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 송고멕시코 언론 “남북정상회담 성공하면 북미 정상 두번째 만남 길 열수도”(상파울루·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재순 국기헌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출장색시미녀언니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무역은 제로섬 게임이 아니기 때문에 나로서는 낙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제로섬 게임은 한쪽이 이득을 얻으면 다른 한쪽은 반드시 손해를 보게 돼 있는 경기의 룰을 말한다. 쿡은 “우리는 어떤 것을 교역함으로써 둘 다 이길 수 있다. 두 나라가 이걸 정리할 수 있다고 낙관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를 실행에 옮기기 전 미국무역대표부( 송고기재부, IMFC 차관회의 참석…”중기 성장 위한 구조개혁 필요”(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경제에 대해 성장세 지속에도 신흥국의 금융 취약성 등 위험 요인이 고조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송고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 About Mars, Incorporated Mars is a family-owned business with more than a century of history making diverse products and offering services for people and the pets people love. With more than $35 billion in sales, the company is a global business that produces some of the world’s best-loved brands: M&M’s(R), SNICKERS(R), TWIX(R), MILKY WAY(R), DOVE(R), PEDIGREE(R), ROYAL CANIN(R), WHISKAS(R), EXTRA(R), ORBIT(R), 5™, SKITTLES(R), UNCLE BEN’S(R), MARS DRINKS and COCOAVIA(R). Mars also provides veterinary health services that include BANFIELD Pet Hospitals, Blue Pearl(R), VCA(R) and Pet Partners™. Headquartered in McLean, VA, Mars operates in more than 80 countries. The Mars Five Principles – Quality, Responsibility, Mutuality, Efficiency and Freedom – inspire its more than 100,000 Associates to create value for all its partners and deliver growth they are proud of every day.

한국 보다 두배 높은 시급 등 매력

한국 보다 두배 높은 시급 등 매력(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사람 보다 양이 더 많은 나라. 짙푸른 초원 위에 하얀 양 떼가 그림 같은 나라. 멸종 위기에 놓인, 날지 못하는 새 ‘키위’와 특산품인 과일 ‘키위’ 덕분에 키위라는 애칭을 얻은 뉴질랜드. 포드사는 디트로이트의 보석 디자인업체 ‘리벨 넬'(Rebel Nell)과 계약을 맺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리벨 넬’의 최고경영자 겸 공동설립자인 에이미 피터슨은 이 작업이 1914년 문을 열고 74년간 미시간 주 철도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한 MSC의 유산과 역사를 보존한다는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이 업체는 여성 노숙인들을 고용해 디트로이트 시·미시간 주 형태의 펜던트 목걸이·와이셔츠 소매 단추·배지 등 장신구 300점을 제작했다. 이 특별 장신구는 지역 자선기관 4곳으로 보내져 각 35달러~225달러(약 4만원~25만원)에 판매되기 시작했으며, 이미 100개가 팔려나갔다. 피터슨은 “원자재가 어디서 왔는지, 누가 만들었는지 등을 고려할 때 한 작품 한 작품이 특별하다”고 말했다. 포드사는 리벨 넬을 사업 파트너로 선정한 데 대해 “취약 계층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고 취업 기회 및 교육을 제공한다는 설립 취지에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포드사는 리벨 넬에 2만5천 달러씩 2차례 총 5만 달러(약 5천600만 원)를 지원했다. 포드사는 늦어도 2021년까지 무인 자율 주행 차량을 도로에 내놓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MCS 재개발 포함 연구·개발 센터 조성에 총 7억4천만 달러(약 8천300억 원)를 투입할 계획이다.현지 시가총액 2위 민간기업…지주회사에 5천300억원 투자”신사업 발굴·전략적 M&A 공동 추진” 이후 난징과 상하이(上海) 등지로의 도양폭격 거점은 제주도로 옮겨졌다. 폭격기들이 제주에서 이착륙하며 공습을 이어갔다. 제주로부터의 난징 공습은 36회 이루어졌다. 600기의 폭격기가 총 300t의 폭탄을 투하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해 11월 일본군이 상하이 부근을 점령해 그곳에 비행장을 마련하자 해군 항공대의 본거지는 상하이가 됐다. 3차 확장공사는 1941년 태평양전쟁이 시작되기 직전부터 전쟁이 끝나는 1945년까지 계속됐다. 추가로 220만㎡의 토지를 확보해 오무라 항공기지와 같은 규모인 총 268만6천800㎡로 확장했다. 알뜨르비행장의 용도는 중국 폭격용에서 미국의 반격으로 패망하기 직전까지 본토를 사수하기 위한 마지막 결전장으로 바뀌었다. 작고한 향토사학자 박용후는 1990년 “태평양전쟁에서 미군 함대 공격에 1인승 폭격기 ‘가미카제호'(神風號)를 투입했다”고 서술했다. 가미카제는 항공기를 몰고 가 들이받는 자폭 특공대를 말한다. ◇ 일본 ‘본토 결전’용 비행장 건설 같은 시기에 일본 육군은 제주시 지역에 소위 ‘제주 비행장’을 건설하는데 매달렸다. 그때만 해도 일본군에는 공군이 따로 편성되지 않아서 육군과 해군이 각각 경쟁적으로 항공부대를 운영했다. 육군이 처음 출장최강미녀 건설한 비행장, 다시 말해 제주에 두 번째로 건설된 비행장은 정뜨르비행장이다. 활주로는 1천800m×300m와 1천500m×200m 등 2개였다. 1942년 1월 설치된 것으로 알려진 이 비행장은 현재 제주국제공항으로 발전했다. 1945년 초에는 제주시 조천읍 신촌리에 세 번째 비행장인 속칭 진드르비행장 건설이 시작됐다. 제주 동비행장으로 명명된 이 비행장의 준공 시기는 파악되지 않지만 같은 해 4월 중순에 제2활주로 공사를 했다. 진드르비행장은 제주 동비행장으로, 정뜨르비행장은 제주 서비행장으로 각각 명칭이 변경됐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SM상선은 10일 베트남 국영선사인 비나라인과 전략적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넷마블[251270]은 18일 자사 새 모바일 어드벤처 RPG(역할수행게임) ‘팬텀게이트(개발사 레벨9)’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 출시했다. 팬텀게이트는 영웅과 팬텀을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게임이다. 주인공 ‘아스트리드’가 북유럽 신화 속 최고의 신인 ‘오딘’으로부터 세계를 구해가는 스토리를 담았다. 넷마블은 팬텀게이트 출시를 기념해 팬텀게이트 스테이지 안에 숨겨진 ‘이스터 에그’를 찾으면 출장시 포인트를 주는 이벤트를 한다. 넷마블 이정호 본부장은 “팬텀게이트의 개성 있는 그래픽과 완성도 높은 스토리는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이용자에게 신선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이번 주(17∼21일) 국내 증시는 3차 남북정상회담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에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이슈에도 관심이 이어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20일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에는 기업인들이 동행해 남북경협에 대한 논의가 더욱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비핵화 절차가 시작되기 전에 대북 제재가 완화되기는 어려운 만큼 단순한 기대감에 의존해 투자해선 안 된다는 게 증시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과 동시에 18일 73차 유엔 총회가 개막하고 뒤이어 27일에는 유엔 총회에서 한국 연설이, 29일에는 북한 연설이 진행된다 또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리는 유엔 총회 일반토의 기간에 한미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어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이슈는 당분간 증시에 영향을 줄 요소로 꼽힌다. 이번 주 북한 이슈와 함께 관심을 끌 일정은 1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다. 금통위 8월 의사록을 통해 향후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시기를 점쳐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이일형 금통위원이 홀로 금리 인상 소수의견을 냈지만 금리 인상에 동조하는 매파적 성향을 보인 위원이 더 있는지가 관심사다. 실제로 더 있을 경우 10월 금리 인상 쪽으로 분위기가 급변할 수도 있다. 최근 이냑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도 있었던 만큼 연내 인상 가능성을 전망하는 목소리는 높아지는 상황이다.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시장의 관심이 이어질 출장샵후기 이슈다.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를 단행할 경우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요국 증시는 조정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미국은 중국에 무역 협상을 위한 대화를 제안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관세를 곧 부과할 것이라고 압박하는 강온 양면 전술을 쓰고 있다. 최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에게 무역 협상 재개를 요청했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제품에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번 주 증권사의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NH투자증권[005940]이 2,270~2,330, 케이프투자증권 2,290~2,350, 하나금융투자 2,250~2,300, KTB투자증권[030210]은 2,250~2,320 등이다. 주요 대내외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한국시간 기준)은 다음과 같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브로드밴드는 Btv 오리지널관 총 시청 건수가 1억건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작년 12월 Btv 오리지널관을 개설한 지 9개월 만이다. Btv 오리지널관은 SK브로드밴드가 투자해 독점 선공개하는 오리지널 키즈 애니메이션 57편 1천500여개의 에피소드를 무료로 제공한다. 오리지널관 누적 시청건수는 지난달 말 기준 1억4천141만뷰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Btv 전체 무료 키즈 애니메이션 시청 건수의 56%에 해당한다고 SK브로드밴드는 설명했다. 가장 인기 있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은 ‘뽀로로’, ‘로보카폴리’, ‘레이디버그’ 순으로 나타났다. SK브로드밴드는 2002년 ‘뽀롱뽀롱 출장만족보장 뽀로로’ 시즌1에 투자한 이래 16년간 50여개 애니메이션에 약 400억원을 투자했다. 하반기에도 오리지널관을 통해 ‘뽀로로와 노래해요 뉴 시즌’, ‘좀비덤 시즌2′ 등 신작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축제 첫날 고구려를 주제로 한 콜걸강추 오케스트라 공연을 비롯해 국악한마당,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펼쳐진다. 개막식이 열리는 둘째 날에는 노라조, 솔비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과 청춘가요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코스모스 가요제, 송고(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구리시는 다음달 5∼8일 토평동 한강공원에서 수도권 최대 가을 잔치인 코스모스 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리시는 한강 변에 5만9천㎡ 규모의 꽃단지를 조성했다.◇ 과장급 전보 ▲ 자유무역협정집행기획담당관 이철재 ▲ 자유무역협정협력담당관 양영준 ▲ 기획심사팀장 최재관 ▲ 국제조사팀장 이민근 ▲ 서울세관 조사1국장 우현광 ▲ 서울세관 조사2국장 이병학 ▲ 부산세관 감시국장 김영우 ▲ 양산세관장 정광춘 ▲ 관세청 박희규 (세종=연합뉴스) 송고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신저 ‘공포 : 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는 한반도를 둘러싼 불안정성의 일단을 보여줬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한 지 한 달여 뒤 북한에 대한 선제적 군사공격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는 등의 책 내용은 충격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초 주한미군 가족 수천 명에게 한국을 떠나라는 ‘트위터 명령’을 내리기를 원했다는 내용도 공개됐다. 트럼프가 “사기”라고 강하게 부인하지만, CNN 등의 평가는 책 내용이 ‘사실’이라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중국, 남북관계 개선 지지…한반도 안정에 공헌할 것”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자 중국 외교부가 남북 대화를 환영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하는데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대통령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해 남북 정상회동이 이뤄졌는데 북한 비핵화와 북미 협상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를 묻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겅솽 대변인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평양 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났다”면서 “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 양측이 대화와 접촉을 유지하는 것을 환영하며 지지한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남북이 판문점 선언을 실현하고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양측 및 이 지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며 국제 사회의 공동 기대”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이번 남북 정상의 평양 회담이 순조롭게 개최되고 적극적인 성과를 거두길 기대하며 이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남북 관계 개선을 계속 지지하며 조기에 한반도 및 동북아의 영구적 안정 실현을 위해 노력과 공헌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랑스인은 여름 바캉스를 위해 1년 내내 일한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풍요와 인권 선진국을 자부하는 프랑스에서 2003년 8월 40도를 오르내리는 폭염으로 첫 2주에만 1만5천여 명이 숨졌다. 그러나 당시 자크 시라크 대통령은 휴가지에서 돌아오지 않았다. 총리, 보건장관도 마찬가지였다. 휴가 뒤 구릿빛 얼굴로 파리에 돌아온 시라크 대통령을 국민 대부분은 비난하지 않았다. 프랑스인은 바캉스를 목숨보다 소중하게 여긴다는 말이 틀리지 않았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재외동포 언론인들이 고국에 모여 네트워크를 다지고 차세대 한글교육을 논의하는 자리인 ‘2018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이 17일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세계 30여 개국에서 우리말 매체를 운영하는 언론인들의 모임인 세계한인언론인협회(세계한언, 공동회장 전용창·김소영)가 ‘재외한인 차세대 한글교육과 언론의 역할-재외한인 기자학교 개설’이라는 주제로 여는 이번 행사의 개회식은 김소영 회장의 대회사,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환영사, 기념촬영과 축하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 회장은 대회사에서 “우리 협회는 안팎의 어려움에도 ‘세계한인’ 창간을 비롯해 한글 한류와 한국문화 육성 및 전파 등을 위해 여러 과제를 발굴하는 등의 성과를 이뤘다”며 “이번 심포지엄에서 여러분의 소중한 경험을 교환하고 훌륭한 제안과 실천방안들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그는 이어 “750만 재외동포는 남북한의 화해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18일부터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큰 성공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한우성 이사장은 축사에서 “재외동포 언론인 여러분은 현지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명감을 가지고 우리 말과 글로 모국의 소식을 전달함으로써 한민족의 정체성을 유지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치하했다. 참가자들은 1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심포지엄에 참석하고, ‘5분 만에 배우는 한글교육’, ‘다시 돌아보는 한국어와 한글’ 등의 주제를 놓고 전문가들과 토론할 예정이다. 19일에는 대구광역시로 자리를 옮겨 현장 취재와 현지 언론사를 방문해 교류하고, 20일에는 성남시에 있는 남한산성을 돌아볼 계획이다. 행사는 21일 한반도 주변 상황 관련 국가안보시설 방문과 종합 평가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외교부, 통일부,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 재외동포재단, 한국언론진흥재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연합뉴스, 대구광역시, 아시아기자협회, 한국언론학회, 대한언론인회 등이 이 행사를 후원한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단체인 세계한언은 2002년부터 매년 봄과 가을에 고국을 찾아 세계한인언론인대회와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면담에서는 변화된 남북관계 상황에 맞춰 시민사회와 종교계 등의 민간교류가 속도를 낼 방안에 대해 남북 관계자들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대 위원장은 북한 노동당의 ‘우당'(友黨)인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이지만 북측 민화협 회장도 맡고 있다. 김희중 대주교는 국내 7대 종단 연합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회장을 맡고 있고, 북측 배석자 중 강지영도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 직함이지만 민간교류 분야를 중심으로 활동해 온 대표적 대남 간부다. 스탠퍼드는 12언더파 272타의 성적으로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우승 상금은 57만7천500 달러(약 6억4천만원)다. 스탠퍼드는 에이미 올슨(미국)에게 1타 뒤진 상황에서 먼저 경기를 끝냈다. 하지만 13언더파로 단독 선두를 달리던 올슨이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휘어지고, 레이업으로 꺼낸 공도 그린에 미치지 못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세 번째 샷 만에 공을 그린에 올린 올슨은 파 퍼트, 보기 퍼트가 모두 빗나가며 마지막 홀에서 더블보기에 그쳐 스탠퍼드가 이번 대회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스탠퍼드는 2012년 2월 HSBC 위민스 챔피언스 이후 6년 7개월 만에 투어 통산 6승째를 메이저 우승으로 장식했다. 올슨과 모 마틴, 오스틴 언스트(이상 미국)가 김세영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이정은(22)이 10언더파 274타로 공동 6위, ‘골프 여제’ 박인비(30)는 9언더파 275타로 공동 8위를 각각 기록했다. 극적인 승부였다. 3라운드까지 2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린 올슨이 김세영과 스탠퍼드의 추격을 따돌리며 생애 첫 우승을 메이저에서 따내는 것이 유력해 보였다. 올슨은 8번 홀(파3) 보기로 김세영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고, 9번 홀(파5)에서는 김세영이 약 2m 짧은 버디 퍼트를 남겨 역전을 허용하는 듯했다. 그러나 김세영의 이 역전 버디 퍼트가 빗나가면서 오히려 김세영의 기세가 꺾였다. 김세영은 8번 홀에서도 그린 밖에서 시도한 퍼트가 깃대를 맞고 나가는 등 2개 홀 연속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서 10번 홀(파4)부터 흔들리기 시작했다. 10번 홀에서 더블보기가 나와 순식간에 올슨과 격차는 다시 2타로 벌어졌다. 또 12번 홀(파4)에서는 티샷이 벙커로 들어갔고, 벙커샷은 벙커 턱을 맞는 바람에 멀리 가지 못하는 등 또 한 타를 잃었다. “안심하라” 정부 발표에도 시민 불안…”내일이 두렵다”리알화 가치 폭락에 달러·금 확보하느라 동분서주수입의존 생활필수품 가격 폭등…계란 작년보다 55%↑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수도 테헤란도 올해 여름 전 지구적인 이상고온 현상을 피하지 못했다. 한여름 기온이 보통 섭씨 43도 안팎으로 높은 편이지만 올해는 특히 더 더웠다. 이란 기상청은 최근 여름이 시작된 6월22일부터 한 달간 테헤란의 평균 기온이 예년보다 섭씨 2.2도나 높아졌다고 발표했다. 6일(현지시간)에도 테헤란 한낮의 수은주는 섭씨 45도에 가까웠다. 이날 테헤란 시민들은 다른 나라의 대도시 못지않은 폭염 속에서도 엄습하는 불안과 두려움에 서늘한 냉기를 느꼈다. 이튿날부터 미국의 대이란 제재가 다시 부과되는 탓이다. 제재가 부활하기도 전부터 이란의 경제는 얼어붙기 시작할 정도로 그 위력은 이란 국민의 삶을 바짝 압박했다. 미국의 제재로 달러 수입원인 원유 수출이 막히면 ‘환란’이 일어날 것이라는 불안이 이란 전역을 휩쓸면서 이란 리알화의 가치가 곤두박질쳤다. 리알화 가치가 폭락하자 무역업자들이 수입을 중단했다. 제조업이 부진한 이란에서 수입이 끊긴다는 소식은 물자 부족 사태가 벌어진다는 예고다. 불안해진 이란 시민들은 앞다퉈 안전자산인 달러와 금을 최대한 확보하느라 동분서주했다. 수입에 크게 의존하는 생활필수품의 가격도 폭등했다. 6월 말 기준 계란 가격은 한 해 전보다 55%, 버터는 35%, 오이는 75% 나 올랐다. 이란인들이 쓰는 텔레그램 뉴스 채널엔 5일 “전량 수입하는 펄프 재고가 2개월 치밖에 남지 않았다. 화장지와 A4 용지가 곧 슈퍼마켓에서 떨어질 것이다”라는 메시지가 전파됐다. 테헤란의 한 대형 마트에선 최근 회원들에게 “제재가 시작되면 수입이 중단되는 물품이 있으니 미리 사두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北대표단 靑 예방 불발…정부 “북측이 시간관계상 어렵다고 밝혀””김정은 친서 전달없지만 메시지는 있어”…北대표단 오늘밤 귀환 예정(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이 우리 정부가 제안한 송고 남북문제는 결코 조급해서는 안 되고 과욕도 금물이다. 비핵화를 이뤄내고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민족적 대의 앞에서 정치적 사사로움이 끼어들어서도 안 된다. 여야가 이견이 있는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 문제도 불필요한 정쟁화를 피하려고 남북정상회담 이후로 미루기로 합의한 터에 여야 대표의 방북 동행 여부가 정상회담 목전의 정쟁 거리로 되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다.

축제를 앞두고 해발 638.8m 천주산 정상 부근 등에 있는 군락지의 진달래가 만개했다. 다만, 14일 비가 내린 후 기온이 떨어진다는 예보가 있어 산행에 주의가 필요하다. 아동문학가 이원수가 쓴 ‘고향의 봄’ 배경이 된 꽃피는 산골은 옛 창원읍성이 있던 경남 창원시 의창구 일대다. 의창구에서도 진달래로 가장 유명한 곳이 천주산이다. 개막식은 15일 오전 11시 달천계곡 오토캠핑장에서 열린다. 마산합포구 진동면 광암항에서는 15일 오후 7시 30분 불꽃낙화 축제가 막이 오른다. 지역주민들이 숯과 한지를 꼬아 만든 수천 개의 실을 줄에 매달아 놓고 저녁 무렵 불을 붙인다. 트럼프는 북한 체제보장에 대해 북미 간 종전선언을 출발역, 북미 수교를 종착역으로 하는 순차적 궤도를 그리고 있다. 단, 출발역과 종착역 사이를 비핵화 열차가 달려야 한다. 비핵화 범위와 속도에 따라 북미 수교 종착역까지 걸리는 시간이 결정된다. 때에 따라 궤도가 끊길 수도 있다. 김정은의 결단에 달린 문제다. 닉슨, 고르바초프는 개혁의 신념과 추진력, 이념에 얽매이지 않은 실용주의로 냉전의 장벽에 금을 내고 또 무너뜨렸다. 북미정상회담에 이르는 과정에서 김정은과 트럼프도 그런 DNA를 선보였다. 한 사람은 세습으로 권좌에 오른 젊은 독재자이고, 또 한 사람은 ‘거래의 기술’로 무장한 부동산개발업자 출신으로 배경과 철학이 극과 극이지만, 도덕적 이념 외교가 아닌 현실주의 외교로 서로 통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나랏돈을 빼돌려 보석과 명품백 등을 사모았다는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 부인이 조만간 기소될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현지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NST)는 나집 라작(65) 전 총리의 부인인 로스마 만소르(67) 여사의 돈세탁 혐의 등에 대한 반부패위원회(MACC)의 수사가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로스마 여사가 최대 20건의 혐의로 형사 기소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중에는 국영투자기업 1MDB의 옛 자회사를 통해 빼돌린 공적자금으로 2015년 초 100만 링깃(약 2억7천만 원) 상당의 미국산 노화방지 호르몬 제품을 구매했다는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마 여사는 지난 6월 이미 한 차례 MACC에 소환돼 조사받은 바 있다. 남편인 나집 전 총리는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배임과 반(反)부패법 위반, 자금세탁 등 7건의 혐의로 기소돼 내년 2월부터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나집 전 총리는 경제개발 사업을 하겠다며 2009년 1MDB를 설립한 뒤 45억 달러(약 5조원)가 넘는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협상은 지금부터 시작…하나하나 차분하게 풀어나갈 것”NSC도 신중기조 재확인…”5·24 등 기존 입장변화 없다” 朴대통령은 개혁·경제 행보로 신속 전환 무게중심 이동(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통해 안보위기를 해소한 청와대가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속도를 조절하며 ‘숨고르기’에 나서는 양상이다. 여론의 관심은 후속 남북회담 및 5·24 조치 등 의제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지만, 흥분하지 않고 차분하게 남북관계를 관리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첫 시험대로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꼽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7일 남북간 합의사항 중 우선순위와 관련, “당장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서 할 일이 한두 개가 아니며 하나하나 풀어가야 한다”면서 “마치 금방이라도 5·24 조치를 해제할 것처럼 하면 이상하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 과제로 보는 것은 이산가족들이 고령이라는 점 외에 남북간 6개 합의 사항 중 군사적 긴장 완화 관련 내용 외에 이산가족 상봉이 내용이 가장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성이 큰 합의사항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남북이 합의한 당국회담이나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문제는 구체 사항을 앞으로 남북간 협의를 통해 정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이산가족의 경우 실무적 준비만 하면 되는 상황이다. 남북은 이를 위해 다음 달 초에 출장마사지 적십자 회담을 갖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이산가족 상봉도 합의대로 이행될지는 실제 상봉행사가 열리기 전까지는 불투명하다는 게 대체적 지적이다. 북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행사가 예정일 직전 취소되거나 연기된 적이 많기 때문이다. 실제 북한은 2013년 9월 25~30일 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키로 합의했으나 직전(21일)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연기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시기적으로 실무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이번 이산가족 상봉이 10월 중순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점도 변수다. 북한은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을 계기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만약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이를 계기로 남북간 대치 국면이 다시 조성되게 되며 이산가족 상봉도 불발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차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하는 첫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인식이다. 여기에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도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 당국 회담의 형식과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앞서나가는 것이라는 판단도 깔려 있다. 북한의 호응이 있어야 합의를 이행할 수 있는데 북한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기 어려운 현안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가령 금강산 관광 중단이나 5·24 조치는 각각 박왕자씨 사건이나 천안함 사건에 따른 대응으로 이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등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 나아가 급격한 남북 관계 개선 추진 전망에도 불구, 북한이 호응하지 않으면서 실제 남북관계에 별다른 변화가 없거나 북한이 추가 도발해 남북관계가 다시 긴장국면으로 원위치될 경우 현재의 호의적 여론이 비판 여론으로 바뀔 수 있다는 점도 신중 기조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이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에도 국민적 관심이 쏠린 남북관계 관련 행보가 아닌 경제·개혁 행보로 신속하게 전환하는 흐름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된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북간 협상은 앞으로도 계속되니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청와대) 내부 기류가 있다”면서 “(남북 간) 협상은 끝난 게 아니라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런 측면에서 정부는 남북 당국 회담 등도 시간을 갖고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 이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합의사항 이행과 정부의 대북 기조 등과 관련해 포괄적인 논의를 했다. NSC 상임위는 5.24 조치 및 금강산 관광 문제 등에 대해선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참모는 “이제 겨우 급한 불을 끈 것으로 어떻게 할지 설계도 하고 차분하게 해야 한다”면서 “이는 시간이 꽤 걸리는 작업”이라고 말했다.

남북 두 정상 간 신뢰가 최고조로 달한 지금이 북핵 문제를 풀어갈 가장 좋은 기회다. 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북미 대화의 ‘중재자’와 ‘촉진자’ 역할을 자임하는 이유다. 문 대통령의 입장에서는 단순한 중재 역할을 넘어 북핵 문제를 풀어야 할 절박성이 또 있다. 비핵화 진전이 없이는 남북-북미 관계의 선순환이 어렵고, 따라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남북 간의 대대적인 경협 추진도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를 방문해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 쓴 뜻도 여기에 담겼다. 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지고 있고, 져야 할 무게를 절감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전 세계인에게도 평화와 번영의 결실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 상봉의 역사적 만남은 문 대통령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면서 “이로 인해 주변 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화답은 평양회담에 대해 기대감을 더 크게 갖게 한다. 이날 오후 진행된 첫 회담은 예상보다 30분을 넘겨 2시간 동안 진행됐다.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 이틀째인 19일 오전에 두 번째 회담이 열릴 예정이어서 비핵화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광저우가 항공 역량을 계속 높여감에 따라, 그와 동시에 공항 경제와 관련된 산업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광저우는 4년 연속 국경 간 전자상거래 사업량 측면에서 중국 1위를 기록했다고 한다. 광저우의 포괄적인 보세 공단에는 1,000개가 넘는 국제 전자상거래 업체가 들어섰으며, 100,000종이 넘는 제품이 등록됐다. 공항에서는 매일 평균 140,000건이 넘는 목록의 화물을 처리한다. (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시대의 변화를 읽지 못하고 행동하지 않는 정치는 궤멸한다. 6·13 지방선거의 교훈이다. 민심은 자유한국당에 ‘정치적 사망선고’를 내렸다. 그 반작용이 민주당의 지방권력 장악이다. 선거의 헤드라인은 극적으로 엇갈린 양대 정당의 승패였다. 하지만 헤드라인에만 시선을 고정해서는 민심의 저류를 오독할 수 있다. 시선을 돌려보자. 비록 승패에 변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전례 없는 ‘녹색 돌풍’을 주목해야 한다. Ding Sansan, Deputy Chief of Engineering of CRRC Sifang, said of the new generation train, “Lightweight manufacturing is a metro building concept to achieve better energy efficiency. Carbon fiber is the most advanced material available, and CETROVO incorporates this technology beautifully. The car body, the bogie frame, the driver’s cab equipment cabinets are all made from carbon fiber composite materials. The result is a lighter train and more space for new features.” RAC Intellicar는 최대 6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90km/hr이다. 실험 중 권장 주행 속도는 20~50km/h이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터키의 유명 식당에서 고급 스테이크를 먹고 시가를 피우는 동영상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살인적인 물가상승 속에 음식과 생필품 부족으로 많은 국민이 고통을 겪고 있지만 정작 대통령은 호사를 누리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터키의 유명 셰프 누스레트 고크제(Salt Bae·소금연인)가 최근 이스탄불에 있는 자신의 고급 스테이크 식당을 찾은 마두로 대통령 부부 앞에서 고기를 자르는 장면 등이 담긴 3개의 동영상이 베네수엘라 국민의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당시 투자자금을 유치하려고 중국을 방문한 뒤 귀국하는 길에 고크제의 식당을 찾았다. 고크제는 인스타그램에 3개의 관련 동영상을 게시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지만 많은 소셜미디어 사용자들이 해당 동영상을 공유했다. 동영상에는 “이것은 일생에 한 번 있는 순간”이라고 말하는 마두로 대통령의 육성이 담겨 있다. 또 마두로 대통령이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명판이 있는 상자에서 시가를 꺼내 피우고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가 고크제의 얼굴이 있는 티셔츠를 들고 있는 모습도 담겼다. 이는 베네수엘라의 곤궁한 삶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외신은 식량난으로 많은 베네수엘라인이 쓰레기통을 뒤지고, 고양이 등을 잡아먹고 있다고 전해왔다. 실제 베네수엘라에서는 국민의 64%가량이 극심한 식품 부족으로 체중이 평균적으로 11㎏ 줄어든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어린이 영양실조는 사상 최악 릉콜걸샵 수준이며 2014년 이후 230만 명의 베네수엘라인이 새로운 삶을 찾아 고국을 등졌다. 우파 야권 지도자로 콜롬비아로 망명한 훌리오 보르헤스 전 국회의장은 트위터에서 “베네수엘라인들이 굶주리고 있는 가운데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국민한테서 훔친 돈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식당 중 한 곳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비난했다. 베네수엘라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온 마코 루비오 미 공화당 상원의원도 마두로 대통령을 비난하는 트위터 글을 올렸다. 마두로 대통령은 귀국 후 방송 기자회견을 통해 “셰프가 개인적으로 우리를 환대했다”며 해당 사실을 시인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27일 열린 첫 재판에 건강 문제를 이유로 끝내 출석하지 않았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재판 하루 전날 “2013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전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의료진이 처방한 약을 복용해 오고 있다”면서 “근간에 인지 능력이 현저히 저하돼 방금 전의 일들도 기억하지 못하는 지경”이라고 불출석 사유를 밝혔다. 검찰이 2013년 전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을 벌이면서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일가친척의 재산을 압류하자, 전 전 대통령이 한동안 말을 잃고 기억상실증을 앓았으며 그 뒤 알츠하이머 증세 진단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그렇다면 전 전 대통령은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다는 시점 이후 어떤 행적을 보였을까. 우선 전 전 대통령의 언론대응 창구 역할을 해왔고 이번에도 법정 출석 불가 입장문을 낸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검찰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이 한창이던 2013년 8월 ‘보도 참고 자료’를 통해 전 전 대통령이 어려움 속에서도 건강히 지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민 전 비서관은 “(전 전 대통령이) 생애에서 가장 힘든 세월을 통과하고 있지만 심신이 모두 건강하다”면서 “고령 탓인지 간간이 기억력·집중력이 감퇴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사리 판단은 분명하고 일상생활도 정상적”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전 전 대통령은 여러 사람 앞에 모습을 자주 드러내곤 했다. 그는 2015년 10월 부인 이순자 여사와 함께 모교인 대구공고 체육대회에 참석해 행사 참가자들과 악수를 하고, 사람들의 환호에 주먹을 쥐어 보이며 화답했다. 이러한 모습은 당시 1인 언론 미디어몽구가 촬영한 영상에 모두 기록됐다. 전 전 대통령은 이듬해 6월에도 경산에서 열린 대구공고 동문 골프대회와 만찬에 참석했으며, 같은 날 오후 늦게 경주로 이동해 이튿날 지인과의 골프 모임 일정까지 소화했다. 그는 최근 몇 년 간 전직 대통령으로서 정치권을 향한 훈수도 마다치 않았다. 그는 2016년 1월 1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지도부가 연희동 자택을 방문하자 “나는 재임 시절 훌륭한 경제 전문가를 많이 만나 운이 좋았다”고 언급하는가 하면, 테러방지법 제정이 어려움을 겪는 것을 두고 “군인이나 경찰은 밤에도 구두끈을 풀고 자서는 안 된다. 낮뿐 아니라 밤에도 경계를 확실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전 대통령은 작년 초 지인들을 자택으로 초청해 개최한 신년회에서도 5월 예정돼 있던 대선을 거론하며 “이번 대통령은 경제를 잘 아는 사람이 나와서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인사청문회가 열린 이은애 후보자(김명수 대법원장 추천)의 경우 위장전입 횟수만 8차례에 달했고, 다운계약서 작성과 탈세 등 기타 여러 의혹도 불거졌다. 이 후보자는 위장전입이 자녀의 학교 적응 문제와 관련이 있다거나 친정어머니가 혼자 알아서 한 일로 투기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지만, 청문위원들이나 국민을 납득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게다가 현 정부가 고위공직 인사 배제 기준으로 정한 2005년 7월 이후 위장전입도 2차례나 됐다. 위장전입은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 벌금을 물릴 수 있는 범죄다. ‘위장전입 중독’이라고 질타한 뒤 부동산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거취를 결정하라고 요구한 한 야당 의원의 주장을 정치 공세로만 치부할 수 없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문대통령 “꽃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 맺길…남북관계 발전과 함께”최룡해 “올해는 귀중한 금덩어리…나무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 표지석 날짜 실수 ‘해프닝’도 렴 총장이 “수업을 마치고 궁전에서 오후 활동을 하는 아이들이 모두 5천명”이라고 소개하자 김 여사는 “대단하다”면서 “우리나라도 학부모들이 흔히 맞벌이해 아이들의 방과 후 교육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또, “학생들의 개성을 잘 찾아 키워주는 게 우리의 일”이라는 렴 총장의 말에 “맞습니다”라고 맞장구치기도 했다. 김 여사가 궁전에서 공연을 관람할 때는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차범근 전 국가대표축구팀 감독 등 다른 일정을 마친 특별수행원들도 속속 합류했다. 송고’미투’ 유명인 첫 실형…”권력 복종할 수밖에 없는 피해자 처지 이용”8명에 18차례 상습추행 인정…”미투 운동에 용기 얻은 피해자들 증언 신빙성 커” 주 (*1) 5G: 5세대 이동통신시스템. 그 특성으로는 “대용량의 빠른 속도”, “저지연 초고안정성”, 및 “초대용량 연결성”이 요구된다. ‘랩스’는 국내 최초로 글로벌 학습 데이터 표준(xAPI)을 적용한 인공지능 학습 관리 시스템이다. 빅데이터에 기반해 개인의 역량과 관심사에 따라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해주고 학습과 성과의 상관관계 분석, 경력 개발을 위한 학습 추천 등 다양한 인공지능 학습 서비스를 제공한다. 챗봇과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해 학습의 흥미를 높였으며 업계 최초로 인기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의 강의를 탑재했다. 아울러 휴넷은 내년 기업교육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3대 키워드로 ‘초지능, 초실감, 초연결’을 제시했다. AI와 빅데이터에 기반한 1대1 맞춤형 교육과 개인의 역량까지 미래 예측이 가능한 ‘초지능’, 기업교육에 현장감과 재미가 극대화된 VR 또는 게임 러닝으로 대표되는 ‘초실감’, 지식 양의 폭발적 증가로 학습자와 교수자가 실시간 연결되는 디지털 플랫폼 기반의 교육 확대 ‘초연결’ 등을 3대 변화로 꼽았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권대욱 신임 회장은 사람은 “공부를 평소 좋아해 평생교육에서 새로운 보람을 찾아보려 한다”며 “휴넷은 역량에 비해 성장에서 아쉬운 부분이 있어 꿈과 원대한 비전을 심어 세계적 교육기업으로 키우는 데 일조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권 회장은 한보종합건설과 유원건설 등 사장을 역임했으며 극동건설 등 다년간 건설회사 대표를 지냈다. 호텔서교와 하얏트리젠시 제주에 이어 2008년부터 호텔 운영사인 아코르 앰버서더 코리아의 사장을 역임했다. 조 대표가 경영을 맡고 권 회장은 인맥을 활용한 영업 활동과 행복 경영을 전파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에서 유소연(27)이 첫날 4언더파로 출발하며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유소연은 13일(현지시간) 18홀 경기를 마친 뒤 “첫날 60대 타수를 기록하면 좋은 시작인 것 같다. 보기 두 개가 있었지만 좋은 샷, 좋은 퍼팅도 있었다. 안정적인 경기를 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OUELH는 Bowsprit의 나머지 지분 40%와 Frist REIT 총 발행 주식 중 10.63%을 인수하겠다고 발표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2018년 9월 18일자 OUELH 발표를 참조한다. ▲ 건국대는 수의과대학 나승열 교수가 제23대 고려인삼학회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18일 밝혔다. 임기는 2019년 1월부터 2년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송고민주 “평화의 시금석”, 평화 “비핵화 진일보 합의”, 정의 “기대이상 성공”한국 “비핵화 진전 없어”, 바른미래 “잔치 요란했는데 먹을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5당 지도부는 19일 오후 정부로부터 남북 정상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브리핑을 청취했다. 브리핑은 남북정상회담 서울 상황실장을 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비롯해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3명이 여야 5당 지도부를 찾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천 차관은 “평양공동선언과 군사분야 합의서 등 굉장히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며 “후속 조치 추진 과정에서 국회 협조가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관련된 내용도 보고드리러 왔다”고 인사했다. 정부의 설명을 들은 여야의 반응은 그 성향에 따라 180도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진보성향 정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반겼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성향 정당은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었다는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중국인의 북한 단체관광 16일 재개…평양·다롄 전세기 운항中리잔수 방북 후 북중 밀착 가속…관광 분야 협력 가속화 ◇ 과거 평화협상 ‘난항 연속’…2년전부터 분위기 변화 조짐 미국은 9·11 테러 후 오사마 빈 라덴과 알카에다 조직을 테러 배후로 지목했다. 이어 아프간 탈레반 정권에 빈 라덴을 내놓으라고 했다. 하지만 탈레반은 이를 거부했고 미국은 2001년 10월부터 대규모 공습을 단행했다. 5년간 유지했던 정권을 내놓게 된 탈레반은 이후 아프간 곳곳에서 정부군 및 나토군을 공격하며 테러를 벌여왔다. 그러다가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이 2009년 재선에 성공하면서 평화협상 구상에 대한 운을 띄웠다. 계속된 전쟁 속에서도 어느 한쪽이 분명한 승리를 거두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자 탈레반과 협상을 해야 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하지만 이후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아프간 정부는 “정부와 탈레반이 협상 주체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고, 탈레반은 “미국 꼭두각시인 아프간 정부와 머리를 맞댈 수 없다”고 맞서면서 협상은 난항을 겪었다. 미국-탈레반 간 포로-죄수 맞교환, 아프간 문제 논의를 위한 카타르 정치사무소 개설 등 간간이 성과가 있었지만 고비 때마다 협상 당사자 간에 이견이 불거지면서 뚜렷한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 2015년 7월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이 내전 14년 만에 처음으로 공식 회담을 열었지만, 탈레반이 벌인 대형 테러와 탈레반 최고 지도자 물라 무하마르 오마르의 사망 등이 겹치면서 평화협상은 여전히 교착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러다가 아프간 정부가 2016년 9월 탈레반 다음으로 큰 반군세력인 ‘헤즈브-에-이슬라미 아프가니스탄'(HIA)과 평화협정을 체결하면서 분위기가 조금씩 바뀌기 시작했다. 그해 말 탈레반 내부에서도 무차별 테러를 중지하고 정부와의 평화협상에 참여하자는 목소리가 대두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남과 북이 19일 교환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비무장지대(DMZ) 내 역사유적 공동조사와 발굴에 관한 내용이 들어가면서 ‘태봉국 철원성’ 조사가 가시화할지 관심이 콜걸출장안마 쏠린다. 합의서는 “비무장지대 역사유적을 민족 정체성 회복의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공동조사를 추진한다”며 “공동조사와 관련해 지뢰 제거, 출입과 안전보장 등 군사적 보장대책을 마련한다”고 명시했다. 이른바 ‘궁예도성’으로 알려진 태봉국 철원성은 궁예(?∼918)가 강원도 철원에 수도를 정한 905년부터 918년까지 사용한 도성이다. 궁예가 개성에서 철원으로 도성을 옮길 당시 국호는 마진(摩震)이었으나, 태봉(泰封·911∼918) 시기에 도성이 준공됐을 가능성이 크다. 비무장지대 안에 있는 태봉국 철원성은 공교롭게 동서로 군사분계선이 지나면서 반토막 났고, 그에 더해 남북으로 경원선 철도가 가로질러 분단의 아픔을 상징하는 유적이다. 전반적 형태는 사각형 이중 구조로, 내성과 외성 길이는 각각 7.7㎞와 12.5㎞로 추정된다. 외성을 기준으로 성벽 길이가 동서 2.75㎞, 남북 3.6㎞로 알려졌다. 세종실록지리지와 신증동국여지승람 같은 조선시대 인문지리지에 소개됐으나 1917년 조선총독부가 작성한 철원지도, 1951년 미군이 촬영한 항공사진을 제외하면 구체적 면모를 알 수 있는 자료가 거의 없는 상황이다. 학계가 문화재 분야 장기 미제이자 숙원 사업으로 보는 태봉국 철원성 조사는 남북 관계가 좋아질 때마다 그것을 실천할 장소로 지목됐지만 실제 행동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태봉학회장인 조인성 경희대 사학과 교수는 “철원성 발굴은 남북 화해와 평화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 될 수 있다”며 “고려 궁궐터인 개성 만월대보다 더 큰 의미를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철원성은 당나라 장안성이나 발해 상경성처럼 평지에 조성됐는데, 한반도에 철원성만큼 큰 평지성은 없다”며 “조사가 이뤄지면 철원성이 상경성처럼 바둑판 형태로 구획한 도시계획에 따라 만들어졌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태봉은 역사적으로 과도기적 국가였다”며 “발굴조사로 많은 유물이 드러나면 역사적 사실이 풍부해지고 심도가 깊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태봉국 철원성 발굴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무엇보다도 조사단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지뢰를 제거하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 조 교수는 “지뢰 제거는 철원성 조사를 가능케 하는 기초 작업”이라며 “지뢰가 폭파하면 유적이 훼손될 수 있기 때문에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 8월 수출에서 수입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4천446억엔(약 4조4천523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의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연속이다. 이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수출액을 크게 웃돈데 따른 것이다. 1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6.6% 증가한 6조6천916억엔이었다. 수출 증가는 21개월 연속이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5.4%나 늘어난 7조1천362억엔에 달했다. 수입 증가도 5개월 연속이다. 국가·지역 별로는 미국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액이 전년 동월보다 14.5% 줄어든 4천558억엔이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미국 정부에 의해 수입제한 대상으로 지정된 철강의 대미 수출액은 15.8% 감소했다. 재무성은 “수입제한의 영향이 곧바로 반영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수입이 늘면서 1천810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도 항공기와 석유 제품 수입이 늘면서 874억엔 적자였다. Kerala Flood Victims– Anbu Kochi joins hands with PULSUS Group in support of Kerala Flood Victims 최근 10년간 통계를 봐도 여름철과 겨울철 기온의 상관관계가 낮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각각 1.1도 높았던 2010년과 2012년, 2017년의 경우 이어진 겨울철 추위가 기승을 부려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각각 1.4도, 1.9도, 1.9도 낮았던 것으로 기록됐다. 반면 2013년과 2016년에는 여름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1.8도, 1.3도 높았고, 2016년 폭염일수(16.4일)와 2013년 열대야일수(13.4일)가 각각 역대 3위를 기록할 정도로 더위가 기승을 부렸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은 평년 대비 각각 0.7도 높았고 최저기온 역시 각각 0.8도, 0.5도 높았다.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가 폭염과 혹한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1년 단위로 볼 때 여름철 폭염이 발생했다고 해서 반드시 겨울철 한파가 오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국립기상과학원 변영화 기후연구과장은 “지구 온난화로 제트 기류가 약해져 폭염이나 혹한 발생 가능성이 커진 것은 사실이지만 이런 기상이변에는 온난화 이외에 다른 요인도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폭염이 반드시 혹한으로 이어진다고 예측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올여름 폭염이 지속한 데에는 중위도 지역의 제트 기류 약화로 대기 상층의 흐름이 정체된 데다 7월 초부터 양(+)의 북극진동 현상이 지속하면서 극 지역의 제트 기류가 강해져 북극의 찬 공기 남하를 차단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북극진동은 북극을 둘러싼 추운 공기의 소용돌이가 수십일 또는 수십년을 주기로 강약을 되풀이하는 현상을 말한다. 양(+)의 북극진동과 반대로 음(-)의 북극진동이 나타나면 소용돌이가 느슨해져 북극의 찬 공기가 종종 중위도로 남하하게 되는데 이 같은 현상이 겨울철에 나타나면 혹한이 올 수 있다. 온난화로 극지방의 해빙이 많이 녹으면 북극진동을 느슨하게 만드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렇다고 해서 반드시 우리나라에 한파가 오는 것은 아니다. 북극 지방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가 러시아 우랄산맥 동쪽에 형성되는 대규모 고기압인 우랄 블로킹과 만날 경우 러시아 내륙지역이 아닌 동아시아 쪽으로 방향을 틀어 굽이치면서 우리나라에 한파가 닥치게 된다. 우랄 블로킹 역시 우랄산맥 북쪽의 바란츠-카라해 해빙이 많이 줄어들수록 강해지는 경향이 있지만, 해빙이 많이 녹는다고 반드시 우랄 블로킹이 형성되는 것은 아니라고 변 과장은 설명했다. 기상청 기후예측과 서태건 사무관은 “겨울철 북극진동이 느슨해진다고 해서 중위도 전 지역에 혹한이 오는 것은 아니다”며 “찬 공기가 내려오는 형태에 따라 한파가 오는 지역이 생기고 이를 비켜가는 지역은 오히려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 최근 들어 출생아 수가 가파르게 줄어들고 있다. 원인은 무엇인가. ▲ 첫째는 장기적이고 구조적인 요인으로, 인구구조가 변하고 있다. 저출산 현상은 1990년대 후반에 시작돼 IMF 위기를 거치면서 2000년대 들어 본격화됐다. 그때 태어난 여성들이 가임기(15세~49세)로 진입한다. 반면 수많은 베이비부머 여성들은 가임기를 벗어난다. 가임여성의 수 자체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둘째는 사회문화적 요인이다. 결혼을 미루는 사람, 결혼했으나 출산을 미루는 사람, 하나만 낳고 멈추는 사람, 결혼해도 아이를 낳지 않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전에는 결혼하면 아이는 낳는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본인의 삶이나 사회생활을 위해 아이를 낳지 않는 부부가 증가하고 있다. –막대한 예산을 쓰고도 오히려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 ▲ 2006년 이후 지난해까지 들인 출산장려 관련 예산이 124조~128조 원이다. 오늘날 개인은 정부나 지자체의 출산장려 드라이브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특히 결혼적령기 여성들, 신혼부부들은 ‘인구 위기’ ‘인구 절벽’ 등의 심각성은 알고 있지만, 결혼할 것인가, 아이를 낳을 것인가, 몇 명을 낳을 것인가 등을 결정할 때는 그 부분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가족계획 당시만 해도 국가가 주도해서 경제가 성장하는 시기였고 국민도 상당히 호응했다. 2000년대 들어서서 국가 주도적 성장이라든가 계획이라든가 목표가 개인과 가족의 이해관계와 괴리가 생기지 않았나 생각된다. 출산 문제에 대해서는 개인과 가족의 선호라든가 판단 기준이 국가나 공동체의 판단 기준과 같지 않다. 시대가 바뀐 만큼 이러한 현상이 엄밀하게 반영될 정도로 세련된 정책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 –정부 정책이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의미인가. ▲ 저출산 관련 개별정책이 91개 정도이다. 거의 부처 전체에 걸쳐있다. 개별정책들은 우수한 것이 많다. 그러나 상위목표인 저출산 문제 해결에 효과가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인구문제는 다면적이라서 하나의 개별정책이 자체 목표의 몇 %나 달성했는지를 따지는 것은 의미가 없다. 백화점식, 병렬식으로 좋은 내용을 다 담았는데 체계적으로 잘 묶지 못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정책 중 성과라고 할 수 있는 것도 있지 않나. ▲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중간목표가 있는데,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를 늘리고 직장을 다니면서 육아를 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정책들, 예를 들면 육아휴직제도, 출산휴가제도, 이를 위한 급여 정책 등은 그 자체로 성과가 있었다. 문제는 최상의 목표인 출산까지 연결되는가인데 100% 확신할 수 없다. –기혼자 위주로 지원이 치우친다는 지적이 있다. ▲ 가족 구조가 많이 바뀌고 있어 “이상적”인 부부관계에서의 출산만 장려할 것은 아니다. 한부모 가정도 많이 늘어났고 다문화가정도 증가하고 있다. 기초적인 복지혜택만 주는 데서 벗어나 가족정책의 대상으로 넣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우리나라에서 혼외출산은 전체 출산의 2% 미만이다. 동거 커플의 수가 적고 동거하더라도 아이를 낳지 않는 경우가 많다. 동거에 대해서는 아직은 사회적 저항이 있지만, 유럽 국가들처럼 아이 중심으로 가족개념을 확대해서 지원하는 방안도 점차 생각해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