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전통적으로 개고기를 먹던 아시아에서도 개 식용을 금지하거나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베트남 수도 하노이시 인민위원회는 개와 고양이 식용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고 현지 언론이 12일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exelon energy careers cialis cost at walmart. . 밀양출장샵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외신은 북한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에 새로운 희망을 불어넣었다며 제주도출장샵 이번 발표의 의미를 집중 분석했다. 외신은 이번 발표에서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고,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한 데 주목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김해출장샵 이를 두고 “미국과의 협상에서 교착상태를 타개하고 한국과 한 약속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겨냥한 김정은의 대담한 전략(gambit)”이라고 평가했다. WSJ은 이번 발표는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돌파구를 마련하는데 있어 새로운 희망을 줬다고 덧붙였다. CNN방송은 남북이 “전쟁 없는 시대”를 약속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구리출장샵 전 세계로 생중계된 문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제사회 앞에서 육성으로 이 같은 약속을 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판문점 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되는 등 김 위원장은 여러 차례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으나 세계 앞에서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