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이 끝났을 때는 47-30으로 한국

전반이 끝났을 때는 47-30으로 한국이 17점을 앞섰고, 3쿼터 종료 시점에는 79-50으로 29점 차가 되면서 사실상 승부가 정해졌다. 한국은 리카르도 라틀리프(현대모비스)가 혼자 41점에 17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이정현(KCC)이 14점에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또 이승현(상무)은 11점에 5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획득,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 목표 달성에 실패한 우리나라는 이후 허재 전 감독이 사퇴해 팀 분위기가 어수선했다. 요르단 원정부터 김상식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2연승, 대표팀 분위기는 다시 안정을 되찾았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후임 감독 선임 절차에 곧 들어갈 예정이다. 한국은 11월 29일 레바논, 12월 2일 요르단과 홈 2연전을 치른다.

구리출장샵 -[카톡:ym85]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gsk atarax. 의왕출장업소 american cialis distributors. 유럽연합(EU)에서 서산출장업소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을 일컫는 유로존의 지난 8월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이 연간으로 환산했을 경우 2.0%를 기록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속초콜걸 EU 통계기구인 성남출장샵 유로스타트(Eurostat)가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월의 인플레이션 2.1%보다 0.1% 포인트 내려간 것이지만 유럽중앙은행(ECB)의 목표치(연간 인플레이션 2% 안팎) 범위에 해당하는 것이다. 작년 8월 유로존의 인플레이션은 1.5%였다. EU 28개 회원국 전체의 8월 문경출장안마 인플레이션은 2.1%로 지난 7월(2.2%)보다 0.1% 포인트 내려갔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작년 8월 EU 전체의 인플레이션은 1.7%였다. 안산출장업소 EU 회원국 가운데 8월 인플레이션이 낮은 나라는 덴마크(0.8%)를 비롯해 아일랜드·그리스(0.9%), 포르투갈(1.3%), 폴란드·핀란드(1.4%) 등이었고, 인플레이션이 높은 나라는 루마니아(4.7%), 불가리아(3.7%), 에스토니아(3.5%), 헝가리(3.4%) 등이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