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은 이같은 전면적인 ‘관

전문가들은 이같은 전면적인 ‘관세 전쟁’으로 미중 모두 수출과 국내 생산이 감소하고 그 여파로 우리나라 수출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한다. 우선 상호 관세로 미중 경기가 위축되면 양국의 한국산 제품 수입이 줄 수 있다. 중국이 미국에 수출하는 완제품 생산을 위해 우리나라에서 수입하는 중간재 수출도 감소할 수 있다. 미중 무역전쟁이 다른 나라 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면 이들 국가의 한국산 제품 수입도 영향을 받는다. 그럼에도 이 같은 피해 규모는 제한적이라는게 지금까지 정부와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평가였다. 산업연구원은 500억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대한 미중 상호 관세로 우리나라의 대중·대미 수출이 총 3억3천만달러(약 3천700억원)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도 500억달러 상호 관세로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이 입는 피해가 연간 0.018%, 2억3천649만달러(약 2천658억원)로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금강산관광이 활성화한 시절 농협(농협은행 분리 전) 지점을 뒀던 NH농협은행도 금강산 영업을 재개할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다. 농협 금강산지점은 very lowest price on sildenafil. 나주출장샵 viagra for sale online cheap. 2006년 8월 금강산지구 내 온정각 옆 부지에 2층(60평) 건물로 지어졌다. 농협에서 파견한 3명과 중국동포 부산출장샵 3명이 일했다. 금강산 관광객 대상 달러 환전이 주 업무였고, 필요한 사천출장샵 때는 송금도 이뤄졌다. 전산이 남측 본점과 연결되지 않은 탓에 남쪽으로 송금할 일이 있으면 금강산지점 전산에 송금 내역을 입력하고서 관련 정보를 본점에 팩스로 보내 남측에서 최종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금강산특구 내 상주한 한국인을 대상으로 예금과 예금담보대출, 신용대출 업무도 진행됐다. 그러나 2008년 7월 고(故) 박왕자 씨 피격 사망 사건을 계기로 금강산관광이 중단되면서 지점 영업도 이어갈 수 없게 됐다. 2009년 밀양출장샵 7월 14일 영업을 잠정 중단하고 직원 전원이 국내로 복귀한 상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