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합뉴스)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연합뉴스) 인천시 미추홀구는 추석을 앞두고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달라며 쌀을 기부하는 이웃들의 선행이 잇따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전국24시콜화물은 이날 10㎏짜리 쌀 2천200포를 기부했다. 용현2동 사랑나눔회는 20㎏짜리 쌀 20포를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달라고 미추홀구에 부탁했다. 25년간 폐지를 모아 판매한 수익금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김춘선(75)씨는 전날 주안3·7동 행정복지센터에 각각 10㎏짜리 쌀 30포씩을 전달했다. 미추홀구는 기부된 쌀을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저소득층 가정에 전달할 방침이다. 송고

파키스탄 정부 일각서 中 celebrex in mexico. 인천출장샵 주도 사업 ‘재검토’ 움직임중국, 농업·의료·교육 지원 확대 약속…안보 분야 협력도 강화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내년 제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할 한국영화로 선정된 ‘버닝’을 연출한 이창동 감독이 다음 달 아카데미가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현지 영화학도들을 대상으로 한국영화 특강을 진행한다. LA한국문화원(원장 김낙중)은 2018년 가을학기에 미 주요 대학 영화학과 학생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는 ‘코리언 시네마 투어링 프로그램’을 마련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김종관 감독(9월), 이창동 감독(10월), 명필름 심재명 대표(11월)가 초청돼 AFI, 채프먼, UCLA(LA 캘리포니아대학),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 UCI(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영화학과 등을 찾아가며 교수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업한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진행해온 한국영화 홍보사업이다. 그동안 류승완, 정주리, 박찬욱, 김지운, 윤가은, 최동훈, 황동혁 감독 등이 초청돼 미국의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부산출장샵 한국영화를 소개했다. 특히 다음 달에는 아카데미에 출품하는 ‘버닝’을 현지 영화학도들에게 소개하는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LA한국문화원 김낙중 원장은 “미국 내 최고의 영화학교에서 한국영화를 구리출장샵 상영하며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고 친밀도를 넓히는 일은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특히 ‘버닝’을 홍보함으로써 효과가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면모를 지닌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올해 칸영화제 남원출장샵 경쟁 부문에도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채프먼 대학교 영화·미디어아트 학과는 2015년부터 ‘한국영화의 오늘’이란 주제로 정규과목을 편성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