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추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추석 한가위를 맞아 연휴 기간 인천에서 축제와 문화행사가 다양하게 열린다. 송고

국제노동기구(ILO)가 세계금융위기를 반성한 뒤 2012년 내놓은 게 임금주도성장론이다. 세계 경제 저성장 원인이 임금 격차에 따른 소득 불균형이며, 이를 해소해야만 지속 성장할 수 있다는 이론이다. 포용성장론의 하나다.

남북노동자축구대회 3박4일 일정 마친 김동만 위원장 인터뷰(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과거 몇 차례 북한을 방문했을 때와는 분명히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정치적인 선전은 일절 없었고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허심탄회하게 노동계의 협력을 이야기해 이해의 폭을 넓히는 시간이었습니다.” 남북노동자축구대회 양대 경주출장샵 recettear. flagyl medication. 노총 대표단을 이끌고 3박4일 일정으로 평양에 다녀온 한국노총 김동만 위원장은 1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달라진 모습을 전했다. 김 위원장을 비롯한 양대 노총 대표단 159명은 지난달 28일 평양으로 출국해 남북노동자축구대회에 참가하고 북한 주요 시설을 견학했다. 이번 노동자 축구대회는 1999년 평양과 2007년 경남 창원에서 열린 데 이어 8년 만에 세 번째로 열렸다. 김 위원장은 축구대회를 응원하고자 능라도 5·1경기장에 모인 평양 시민의 뜨거운 열기를 전했다. 북측 조선직업총동맹(직총) 사천출장샵 담배연합팀-남측 한국노총 연합팀, 북측 직총 수도건설팀-남측 민주노총 연합팀으로 나주출장샵 나눠 진행된 경기는 북측이 모두 승리했다. “쌀쌀한 날씨 속에서도 평양 시민 10만여명이 경기장 관중석을 가득 채우는 열기를 보여줬습니다. 북한의 체제가 그렇다고 하더라도 이만큼의 인원을 모으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비록 급하게 방북하면서 우리 측이 정예 선수를 데려가지 못해 큰 점수 차이로 졌지만 중요한 것은 경기 결과가 아닌 경기 그 자체였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축구대회가 이산가족상봉에 이어 남북 민간 교류 확대에 중요한 전환점이라고 평가했다. “경기장에서 만난 김영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도 이번 축구대회의 의미를 매우 높이 평가했습니다. 축구대회를 계기로 화해 분위기를 이어나갔으면 한다는 의사를 전했습니다. 특히 이산가족이 살아 있는 동안 민족 사업으로 꾸준히 이어가야 한다는 말도 잊지 않았습니다. 좋은 분위기 속에서 금강산 관광도 재개하는 등 경제협력이 확대돼야 하지 않겠느냐고 짚더군요.” 오랜만에 북한을 다시 찾은 김 위원장은 평양의 외관이 크게 달라졌다고 평가했다. “예전 평양은 다소 칙칙했던 게 사실이지만 이번에 본 모습은 굉장히 현대화됐다는 점입니다. 아파트도 컬러풀하게 지어졌더라고요. 옥류아동병원과 미림승마구락부도 둘러봤는데 시설이 매우 현대적이었습니다. 최근 개장했다는 곱등어(돌고래)쇼를 1시간 30분가량 관람했는데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하지만 근본적인 변화는 북한 사람들의 태도라고 했다. “과거 방문에서는 체제 선전이나 미국에 대한 비난 등을 하며 경직되고 살벌했지만 이번에는 분위기가 전혀 달랐습니다. 노동계 행사이기 때문인지 정치적인 부분은 조심하고 있다는 점이 느껴졌습니다. 대신 ‘우리는 뭐든지 좋다. 함께 하자’는 태도가 보였어요. 덕분에 나아갈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이해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남북 노동계는 이러한 분위기 속에 내년 일제 인천출장샵 강제 징용 토론회·서울 남북노동자축구대회 개최 등을 위한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문의 성과를 토대로 노동계가 민간교류 확대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번 축구대회로 큰 틀에서 노동계 협력의 물꼬를 텄다고 평가합니다. 앞으로는 북측 산별 노조와 남측 산별 노조의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갈 겁니다. 좁은 부분의 교류를 확대하면 전체적인 교류의 폭도 넓힐 수 있습니다. 통일을 위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기초를 닦았으면 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