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 하면 ‘고려인삼’이다. 한국의

인삼 하면 ‘고려인삼’이다. 한국의 고유특산물로 해외수출 역사만 1천50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대표명품이다. 외국인에게 인삼은 김치, 태권도와 함께 한국을 연상하는 3대 이미지다. 고려인삼은 흔히 ‘개성인삼’으로 불린다. 개성상단의 주력품으로 원산지는 개성 근처 ‘장단’이다. 물론 대부분은 북한에 위치해 있다. 한국에선 장단면 일대가 유일한 개성인삼 본원지다. 파주시는 이를 기념해 2005년을 ‘파주개성인삼 원년의 해’로 정하고 매해 10월 인삼축제를 열어오고 있다. 파주개성인삼이 고려(개성)인삼의 적자인 건 여러 문헌에서 증명된다. 고려시대 최대 무역항이었던 예성강 하구 벽란도에서 중국·아라비아와 교역할 때 최고의 특산품이 바로 인삼이었다.

‘지방 실종’은 김해출장샵 서울공화국이라는 동전 앞면의 뒷면이다. 서울공화국에는 권력과 부의 독과점이 있다. 중앙과 지방 사이에 자원 분배가 공평하게 이루어질 때 지역의 정체성, 다양성, 자부심이 살아난다. 지금 지방은 그 자체로 중심이 되지 못하고 중앙의 주변이 됐다.

이런 가운데 13일 밤 터키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 소속 감제 타시츠에르 의원은 문제의 항공기가 카타르 군주의 선물이 아니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타시츠에르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카타르 왕실로부터 매각 의뢰를 받은 스위스 업체를 직접 접촉해 물었더니 매물로 나온 카타르 왕실의 보잉 747-8 기종이 팔렸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김해출장샵 그는 “그 회사가 팔았다는데, 왜 (에르도안) 지지자들은 선물이라고 하나?”라고 썼다. 실제로 카타르 군주의 선물 보도가 나기 전 카타르 왕실의 ‘수술실 딸린’ 호화 전용기가 매물로 나왔다는 내용이 각국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다. 당시 매물에 uso terpeutico del chalis e viagra. 전주출장샵 viagra online canada reliable. 붙은 가격은 5억파운드, 약 7천400억원이다. 지난달 외신에 실린 전용기 내부 사진은 이날 터키 매체가 보도한 것과 동일하다. 소셜미디어에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호화 전용기를 또 하나 구입한 게 틀림없다”, “이런 경제 상황에서 저런 사치를 누리다니”, “하늘의 궁전”, “오스만 사천출장샵 왕조가 되려는 열망”이라는 글이 이어졌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