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더 나은 미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하라(Imagine a Better Future)’로 정해졌다. 세션별 키노트(주제발표) 연사로는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등 미국 4대 통신사와 유럽장비업체인 노키아, 에릭손의 ‘대표 선수’들이 포함됐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팀 벡스터 사장도 연단에 등장한다. 전시회장 주변은 온통 ‘5G 전쟁’으로 열기를 끌어올렸다. 제5세대(5G) 이동통신을 의미하는 5G는 4G LTE의 시대를 넘어 무선통신 네트워크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AR), 증강현실(AR) 등 모든 첨단 기술을 전달할 ‘무한 통로’로 만드는 개념이다. 4차 산업혁명의 시작점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이통사 간에서는 개막일부터 불꽃 튀는 전쟁이 펼쳐졌다. 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이 다음달 5G 서비스를 시행할 것이라고 선제 포문을 열었다. 휴스턴, 인디애나폴리스, LA, 새크라멘토 등 4개 도시에서 ‘픽스드 와이어드 액세스(FWA)로 불리는 5G 홈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버라이즌은 발표했다. 속도는 300Mbps에서 1Gbps까지 이를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대법원 문건이 대부분 대외비에 해당하고, 이후 문건을 변호사 활동에 활용한 정황이 있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보고 구속 수사 방침을 정했다. 동두천출장샵 특히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세 차례 기각되는 사이 문건을 파쇄하고 송고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buy zithromax online usa. no script lisinopril. 전주출장샵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부산출장샵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익산출장샵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