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한국판 홀로코스

(서울=연합뉴스)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이 검찰의 비상상고를 통해 30여 년 만에 대법원의 판단을 다시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대검찰청 산하 검찰개혁위원회는 13일 1년여의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한 비상상고를 권고했다. 검찰개혁위는 “위헌·위법인 내무부 훈령 410호를 적용해 형제복지원 원장 박인근 등의 원생들에 대한 특수감금 행위를 형법상 정당한 행위로 보고 무죄로 판단한 당시 대법원 판결은 형사소송법이 비상상고 대상으로 규정한 ‘법령위반의 심판’에 해당한다”고 권고 사유를 밝혔다.

order cialis international. 구리출장샵 옛 알카에다 시리아지부에 뿌리를 둔 ‘하야트타흐리르알샴'(HTS) 등 급진 조직이 비무장지대에서 퇴각을 거부하거나 공격을 감행한다면 러시아·시리아군은 급진 반군을 분리해 내지 못한 터키에 책임을 부산출장샵 돌리고 다시 공세에 나설 수 있다. 지난해 이들립은 휴전이 시행되는 ‘긴장완화지대’로 지정됐으나, 러시아·시리아군은 테러조직을 소탕한다는 명분으로 시흥출장샵 수시로 이들립을 공격했다. 따라서 이날 합의는 러시아가 한배를 탄 터키의 체면을 살려주기 위해 공세를 일시적으로 연기한 것에 불과하다는 회의적인 시각도 용인출장샵 제기된다. 불과 열흘 전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는 푸틴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테러조직 소탕이 우선이라며 에르도안 대통령의 휴전 제안을 거부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한다고 엘리제궁이 송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