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덕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덕수궁 선원전과 미국대사관 사이에 난 좁은 길인 ‘고종의 길’이 2년에 걸친 복원공사를 마치고 1일 시범 개방 형식으로 공개됐습니다. 길이가 120m에 이르는 고종의 길은 덕수궁 서북쪽 구세군 서울제일교회 건너편과 옛 러시아공사관이 있는 정동공원을 잇는 좁은 길인데요. 8월 한 달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는데 입장은 5시 30분까지 가능합니다.

성공 평가를 받으려면 무엇보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진전될 수 있도록 하는 동기를 새로 찾아내야 한다. 4·27 판문점 선언이 6·12 북미정상회담을 견인한 것처럼 평양회담도 2차 북미정상회담의 발판이 될 수 있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비핵화를 최우선 의제로 다루면서 북미협상 교착의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4일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문 대통령을 ‘북미 양쪽을 대표하는 수석협상가’로 칭하면서 문 대통령의 이번 방북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 조선화 속 ‘사회주의 사실주의’는. ▲ 사회주의 사실주의는 소련에서 1930년대에 시작해 1990년대까지 이어진 예술 사조다. 국가의 통제 아래 사회주의 국가 이념을 반영하거나 조장하는 선전이 주된 김포출장샵 목적이다. 다른 공산국가에서 거의 자취를 감춘 사회주의 사실주의의 맥을 지금까지 잇고 있으며 꽃을 피우는 곳이 북한이다. 체제 선전, 지도자의 우상화, 무산계급의 미화 등을 목적으로 한 미술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외부에서 보면 신기할 정도다. 북한의 미술 중 조선화는 여러 측면에서 조명되어야 할 특이한 장르다. 그중에서도 전통에 맥을 두면서 과감한 표현기법을 발전시킨 분야가 인물화다. 자유로운 붓 놀림, 면과 선을 잘 서울출장샵 hyaluronic acid thailand. 조화시킨 북한 인물화의 표현법은 사천출장샵 한·중·일 어디에도 없다. 북한 화가들은 사실주의적 표현법을 심도 있게 발전시켰다. 화가마다 나름대로 개성도 추구한다. 조선화의 매력 중 하나다. 장자오허(蔣兆和 1904~1986)는 사실주의 화풍으로 수묵 광명출장샵 인물화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중국에서 20세기 최고의 수묵 인물화가라고 추앙한다. 그런 중국 미술계가 “장자오허가 추진한 인물화의 서양식 발전도 조선화의 극치(極致)한 묘사에 고개를 숙이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할 정도로 조선화의 사실주의적 표현기법을 높이 평가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