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해군은 2005년부터 2억1천10

미국 해군은 2005년부터 2억1천100만 구리출장샵 달러를 투입, 개발에 착수해 작년 말 분당 10발을 발사할 수 있는 레일건을 개발했다. 앞으로 분당 1천 발을 발사할 수 있는 레일건 포신을 제작할 계획이다. 현재 재래식 5인치 함포는 분당 20발, 16인치 함포는 분당 2발을 각각 발사할 수 있는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성능이다. 미 해군이 개발한 레일건은 무게 16㎏인 탄체를 음속의 6배로 발사할 수 있고 포구 속도는 32메가줄(MJ)에 이른다. 1MJ은 1t 차량을 시속 275㎞ 속도로 이동시키는 힘이다. 이런 속도와 위력을 갖춘 레일건 탄환에 맞는 canada law on cialis prescription levitra free trial. . 동두천출장샵 구축함급 함정은 격파된다. 지금은 10발을 발사하는 데 전력 20㎿가 소요되어 줌왈트급 구축함에 탑재할 수 있다. 미국은 레일건 소형화 기술 확보에도 수원출장샵 박차를 가하고 있다. 러시아는 작년 초보적인 레일건 시험에 성공했다. 15g의 플라스틱 원통형 탄체로 수㎝의 알루미늄판을 관통했다고 한다. 이후 러시아의 레일건 개발 과정은 베일에 싸여 있다. 외신들에 따르면 일본도 최근 자위대용 레일건 개발 사실과 함께 시제품 영상을 공개했다. 일본은 2021년까지 900만 달러를 투입해 개발한 레일건을 전주출장샵 차세대 구축함(27DD)에 장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이 개발 중인 레일건은 사거리 161㎞, 포구 속도는 20MJ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도 지난 1월 함정에 레일건으로 추정되는 무기가 탑재된 사진이 여러 장 공개되면서 레일건 개발 사실이 드러났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대형 탱크 상륙함인 ‘하이양산(海洋山)함’의 뱃머리에 기존 37㎜ 구경 함포를 대신해 레일건으로 추정되는 대형 함포가 장착됐다. 함정 중앙에 전력공급 및 통제용 컨테이너가 최소 3개 배치된 것으로 보인다. 해상에서 레일건을 시험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만약 시험이 이뤄졌다면 해상에서 레일건을 시험한 최초 국가로 기록된다. 중국 관영 매체인 과기일보는 2월 5일 중국의 첫 차세대 구축함인 ‘055형’ 미사일 구축함에 레일건이 장착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우리나라도 2010년대 초반부터 레일건 개발에 착수했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레일건 개발 사실을 공개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