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당국자는 “단순 실수”라고

국방부 당국자는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정부가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이 NLL을 고려한 것이라는 뉘앙스를 풍기기 위해 남북 각각 40㎞로 설정됐다고 설명해다가 남북 길이가 잘못 표기된 사실이 드러나자 뒤늦게 말을 바꿨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NLL 기준 해상 면적으로 보면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에서 남측 해상이 북측 해상보다 훨씬 넓다는 지적에 대해 “북한 황해도 해안에는 해안포 등이 집중적으로 배치돼 있어 단순히 해상 면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는 사안”고 말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남원출장샵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더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계룡출장샵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망쿳을 카테고리 5등급의 허리케인에 상당하는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이에 따라 필리핀 재난 당국은 해안가 저지대와 섬 주민 82만4천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지만, 실제 안전지대로 피신한 주민은 수만 명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적어도 520만 명이 태풍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고, 필리핀 적십자사는 1천만 명이 영향권에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망쿳이 지나는 경로에 있는 주택 5만5천 채가량이 파손 또는 붕괴 위험에 놓여 있는 것으로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서산=연합뉴스) 대산지방해양수산청은 민족 대이동인 추석 명절을 맞아 원산도와 삽시도 등 섬을 찾는 귀성객들의 원활하고 경주출장샵 안전한 교통편의를 위해 연안여객선 특별수송대책을 추진한다. 특별수송 대책기간은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이다. 대산청은 대천-장고도 등 충청지역 7개 항로에 1만9천여명이 고향을 찾을 것으로 보고 여객선 증회, 승선 인원 증원, pillmedica review. buy periactin with mastercard. 경주출장샵 여객선 운항시간의 탄력 조정, 임시주차장 확보, 안내요원의 추가 배치 등을 계획하고 있다. 해양사고 예방과 신속 대응을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비상근무체제도 유지한다. 송고.

Leave a Reply